조회 수 4851 0 댓글 20
Extra Form

 

회사 선배를 좋아해요..

 

 

특성화고에서 취업전형으로 고등학교 졸업전에 친구랑 같이 중소기업에 취직을 했어요

 

 

그때 사수가 지금 선배님인데 결혼한지 얼마 안된 유부남이라고 했고

 

 

첫인상은 그냥 저냥 이였어요...

 

 

제 키가 168인데 선배는 170이고 좀 뚱뚱하기도 하고 얼굴도 그닥 잘생겼다고는 생각안하는데...

 

 

어느순간부터 머릿속에서 떠나질않아요..

 

 

뭐랄까.. 좀 어른스럽기도 하고 일도 잘하고 무엇보다 엄청자상해요

 

 

일하다가 제가 같은걸 여러번 물어봐도 이짜식아! 하면서도 천천히 알려주시고 이해가 안된다고 하면 차근차근 알려주고

 

 

이거말고도 엄청 많은데 막상 쓰려니까 생각이안나네..

 

 

암튼 입사하구 한 4개월차?? 부터 마음속에 품고 있는듯한데 유부남이기도 하고 나이차도 10살 이나 많아서 포기하려고 남자친구를 만들어도 나아지질 않네요..

 

 

오히려 남친이랑 맛있게 밥먹은곳이 있으면 선배랑 오고싶다.. 카페좋은곳을 봐도 선배랑 오고싶다.. 이생각 뿐이에요... 지금 남친도 좋은사람인데 미안해 죽겠고 또 제가 한달전에 첫경험을 했는데

 

 

하고나서 드는 생각은 역시 선배랑 해보고 싶다.. 이생각 뿐이네요..

 

 

 

슬쩍슬쩍 제가 엘베에서 손을 잡아도 티 안나게 손을 떼고 어깨만 툭툭 쳐주시고

 

 

대놓고 선배랑 술한잔 하고 싶다. 내가 산다고 해도 코로나라 위험하다 난 술못먹는다고 빼시구 코로나 위험하면 모텔가서 먹자구 했는데 그런 소리 하면 안된다고 혼났어요..

 

 

선배 와이프도 한번 뵌적있는데 주관적으로나 객관적으로나 제가 키도 더 크고 이쁘고 어리고 날씬한데.. 

 

 

선배가 와이프님 볼때 그 눈에서 하트가 뿅뿅 나오는걸 직접보고는 진짜 질투도 많이나구... 죽겠네요..

 

 

선배때문에 회사다니는데 한편으론 내가 못가지니까 다니기 싫고 막상 꼬신다고 해도 결혼을 한 남자라서 와이프님한테도 너무 미안하고... 안해야지 하면서 둘이 있으면 제가 돌아버려서 들이대고

 

 

진짜 지쳐갑니다... 선배랑 손잡고 집까지 가는거랑 심지어 선배랑 관계하는것도 꿈에서 자주 나올 정도로 좋아하는데... 이미 제 자리가 없는게 너무 한스러워요...

 

네이트판에 올렸더니 욕만 처먹었네요..

 

 

답답한 마음에 익명이라 끄적이고 가봐요...

  • 손님(b931e) 2021.07.18 19:58
    남의 가정, 인생 파탄내는 행동임 거기다 선배라는분은 여지도 안주니 맘 정리 빨리 하는게 모두에게 좋음 뭐라고 포장할것도 없이 잘되어도 불륜임
  • 손님(7e392) 2021.07.18 20:10
    아따... 위험하고만요..
  • 슈퍼핫핑크 2021.07.18 20:28
    정신차려 미친년아
  • 손님(7d53b) 2021.07.18 21:15
    응원 한다
  • 손님(a2b89) 2021.07.18 22:32
    너무좋으면 ㄱ 해야지 별수있냐
  • 손님(70382) 2021.07.18 22:57
    뭐 그냥 소원풀이로 하룻밤 정도는 충분히 가능함.
    같이 일하다 보면 기회는 오는데.

    유부남이니 적당히 선은 그어야함.
    선배입장에서 그냥 육체적 관계는 땡큐지뭐.
    그 이상 사랑을 원하면 그건 너무 오바고.
  • 대검호 2021.07.18 23:16
    서로 마음이 아주 없는것같진 않은데
    모처럼 취업하기 엿같은 시기에 첫단추 잘 꿰서 사회나오셧는데 여기서 한번 엇나가서
    인생 나락가게하지말고 책임감잇는 연애하십쇼
  • 손님(5eb60) 2021.07.18 23:21
    아니 판에 올리면 당연히 욕먹지
    여초커뮤에 이걸 올릴 생각을 하셨단 말임? ㅋㅋㅋ

    사람 마음 접으라 한다고 접히진 않겠지만
    일단 남친이랑은 헤어져
    다른건 몰라도 남친은 무슨 죄야 ㅎㅎ
  • 손님(20e98) 2021.07.18 23:53
    마음이 어디 논리데로 되나ㅋㅋ힘든길 가네
  • 손님(5a590) 2021.07.19 00:22
    산전수전 다 겪어본 나로서 글쓴이 같은 애가 앵기면 거리두기 할듯! 그만큼 위험하다는거~~
  • 1억만생각하자 2021.07.19 00:26
    정신차려 미친년아
  • 손님(1d133) 2021.07.19 00:45
    진지하게 이야기해. 책임지라 소리 안할테니 사귀자고. 두
    달만 사귀면 소원이 없겠다. 나중에 헤어지고 민형사상 책임이 아무것도 없다.
    직접 말하고 녹음해서 주고 자필로 서명해서 주면 그날 바로 모텔 직행이다.
  • 손님(7f9dd) 2021.07.19 08:58
    좋은감정은 좋은걸로 그쳐야지 임자있는사람한테 행동으로 나서면 선넘는거다..
    남자가 처신을 잘하고 있네..
  • 손님(b99b8) 2021.07.19 09:01
    남의거 건드리는거 아냐 다같이 망하는길이다
  • 손님(ed279) 2021.07.19 09:47
    야설은 야설로만 남아야죠. 남들이 하지 말라고 하는 게 다 이유가 있어요. 한번 선을 넘어가면. 그때는 영혼이 혼탁해집니다. 영혼이 맑을 때가 소중하다는 걸. 꼭 혼탁해져봐야 알게 되긴 하지만. 안하는 게 맞아요. 생각 접으실 수 있으니, 스스로를 조금 더 아껴요.
  • 손님(e7551) 2021.07.19 10:31
    개소리가 신박하네 ㅋㅋㅋㅋ
    그 선배가 잘 처신하네~ 나같으면 개소리 작작하고 찌그러져서 일이나 하라고 썅욕 박을거 같은데 ㅋㅋㅋ
  • 손님(3c3cd) 2021.07.19 17:49
    정신나간년이 여기 또 있었네??
  • 손님(6d6f1) 2021.07.19 20:17
    얼마전 첫경함ㅋㅋㅋ와이프보다 이쁨 ㅇㅈㄹ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으 존나 병신같으ㄹ듯
  • 손님(b07ee) 2021.07.20 13:40
    선배가 후배 상처 안받게 선 잘 긋는걸로 보이는데 적당히 하세요 이렇게 진심으로 부인과의 비교우위에 있다는 마인드로 부담스럽게 접근해서 진지한 관계를 원하면 누가 받아주나요 부인과 사이도 좋은데 괜히 남의 가정 파탄 낼 짓 그만하고 정신차리세요
    쌍방이 서로 죽고 못 사는 관계라도 유부들의 사내 불륜은 얼마나 위험한데. 님 같은 무서운 마인드로 꼬리치는 후배라면 섹파나 하룻밤의 불장난 상대로도 피할 대상입니다
  • 손님(c41a5) 2021.07.22 07:24
    남의 떡이 맛있어 보이는 거고 실제로도 맛있긴 하다. 경험자 말씀들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1888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219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3777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463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6616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10946 3
6244 학원에서 만난 애랑 첫경험 썰 3 1 new 손님(3a22e) 2021.07.28 303 0
6243 10년넘게 진행 중9 4 new 손님(f7c35) 2021.07.28 549 0
6242 학원에서 만난 애랑 첫경험 썰 2 3 new 손님(94220) 2021.07.28 652 0
6241 학원에서 만난 애랑 첫경험 썰 1 1 new 손님(94220) 2021.07.28 1490 0
6240 와잎의 이야기1 21 update 손님(a3bad) 2021.07.27 3843 0
6239 질문. 내몸에서나는냄새 ㄷ ㅏ 너무좋아해 8 손님(a4f32) 2021.07.26 2363 0
6238 10년넘게 진행 중8 8 손님(f7c35) 2021.07.26 3451 1
6237 10년넘게 진행 중7 6 손님(f7c35) 2021.07.25 3070 1
6236 10년넘게 진행 중6 5 손님(f7c35) 2021.07.25 2829 1
6235 10년넘게 진행 중5 6 손님(f7c35) 2021.07.24 3456 1
6234 10년넘게 진행 중4 5 손님(f7c35) 2021.07.24 3400 1
6233 10년넘게 진행 중3 1 손님(f7c35) 2021.07.24 3047 1
6232 10년넘게 진행 중2 3 손님(f7c35) 2021.07.24 3263 1
6231 10년넘게 진행 중 2 손님(f7c35) 2021.07.24 4832 1
6230 엄마 친구랑 한 썰 18 손님(832fd) 2021.07.23 6812 0
6229 어플에서 만난 누나썰 10 손님(dffa1) 2021.07.21 5514 0
6228 특이한 동생 썰 마지막 14 손님(94595) 2021.07.21 4426 1
6227 출장갔다가 타이 공떡과 ㅅㅍ된 썰 10 손님(0ff22) 2021.07.20 6009 1
6226 특이한 동생 썰12 (펌) 7 손님(3be46) 2021.07.19 5190 1
» 회사 선배를 좋아해요.. 20 손님(3be46) 2021.07.18 485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3 Next
/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