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07 17:53

신입 직원 따먹은 썰

조회 수 9687 1 댓글 7
Extra Form

3년전쯤 다니던 회사에서 섹파 만들어 따먹던 이야기를 풀어주마

 

지방 작은 중소기업에 다녔었는데 사무보조하는 직원이 갑자기 그만두는 바람에 급하게 직원을 새로 뽑았는데 

 

처음 면접보러 사무실 들어올때부터 내 표적이였어 ㅎ

 

아무리 지방에 작은 회사 사무보조라도 면접인데 몸에 딱 붙는 반팔티에 핫팬츠 그리고 샌들까지..

 

문을열고 몸을 반쯤 들어와서는 "오늘 면접 보러왔는데요?!" 이러는데 첨 부터 보통애는 아니라고 생각했어

 

얼굴은 채연 비슷하게 생겼고 몸매는 보통이였는데 볼륨은 좀 있어 보였지

 

급여도 적고 비정규직이라 지원하는 사람도 별로 없어서 대표가 그냥 그자리에서 출근하라고 하더라고, 그래서 다음날 부터 출근했는데

 

출근 첫날부터 미니스커트 입고와서 돌아다니니 사무실 남자들 전부 힐끔힐끔 훔쳐보고 입맛다시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나더라 ㅎ

 

출장이 많은 직업이라 사무실에 나하고 둘만 남아 있을때가 많았는데 몇주동안 같이 점심도 먹고 노가리도 까고 해서 좀 친해졌지

 

나이는 28살인데  남친은 직업군인이였는데 5살정도 연하라고 하다라고.

 

나이트에서 만나서 연애하고 있는데 곧 결혼할거라고 하더라고 주말만 보는 커플인테 어리고 잘생겼다고 엄청 자랑하더만 ㅋㅋ

 

아무튼 학생때부터 엄청 놀아서 남자들이랑 야한농담도 잘하고 은근슬쩍 스킨쉽도 잘 하는 여우같은 스타일이였음

 

어쩌다 무슨 내기를 했는데 내가 이겨서 나중에 술이나 한잔 사라고 했더니 며칠 후 퇴근하고 술한잔 하자길래 기대하고 나갔지

 

술도 엄청 잘 마셔서 3차 까지 마시면서 둘다 취했는데 화장실 갔다오면서 내 옆으로 앉는거임

 

이년봐라~ 하면서 오늘 떡칠 각 나오길래 작업좀 걸었지

 

화장실 갔다와서는 갑자기 애교가 많아지길래 뭐 좋은일 있냐고 물어보니 

 

"오랜만에 남자랑 술마시니까 좋네요" 이지랄 ㅋ

 

그래서 좋으면 뽀뽀라도 한번 해주던가~ 그랬더니..  그럴까? 하면서 실실 웃더니 해줄듯 말듯 계속 얼굴을 들이밀다가 말다가 그런 여우짓을 하더라고

 

그래서 다시 들이밀때 입 갔다댔더니 혀가 쑥 들어오는데~ 역시 남자 한두번 홀려본 솜씨는 아니더라고

 

그렇게 몇분 찐하게 키스하다가 가슴으로 쓱 손이가니 뒤로 빼면서 째려보더라고 ㅎ

 

"안돼요~ 나 조신한 여자임" 이러는 거야 ㅋㅋㅋ

 

그래서 다시 허리 끌어당기면서 혀좀 빨다가

 

"키스는 해도돼? "이러니

 

"응~ 키스는 괜찮아" 이러길래 들어서 무릅위에 앉히고 다시 키스를 해줬지

 

그랬더니 허리를 앞뒤로 살살 흔들면서 부비부비를 해주는거야

 

마음 같아선 그자리에서 바로 따먹고 싶었지만 자리도 협소해서 좀만 더 그 부드러운 움직임과 탄력있는 엉덩이를 좀 주므르다 나가자 그랬지

 

밖에 나오니 이제 집에 가야된다면서 대려다 달라는거야

 

걸어서 10분거리에 원룸에서 자취하고 있었는데 원래 부모님 집에서 살다가  남친이 주말에 올때마다 모텔잡는거 싫어서 직접 얻어 준거라더라고

 

집에 가는동안 어떻게 방으로 들어갈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집앞에 오니까 

 

"맞다~ 나 오늘 부모님 집에서 자야되는데 이쪽으로 왔네" 그러면서 택시타고 가야겠다고 그러더라고 ㅎ

 

부모님집은 차로 20분 정도 가야되는 곳이였어. 그래서 어떡하지 고민하고 있는데

 

여기서 뭐좀 가지고 가야되니 잠깐 들어갔다가 나오자는거야 ㅋㅋ

 

당연히 콜 때리고 들어가니 잠깐 앉아 있으라면서 맥주2캔을 갔다주는거야 ㅋ

 

맥주 한캔가서 마시고 있느데 옷장에서 갈아입을 옷을 꺼내더니 내 뒤에서 갈아입더라고 ㅋㅋㅋㅋ

 

그런데 원룸 TV앞에 거울이 있었는데 그게 다 보이는거지

 

일부러 그런거 같았는데 그냥 모른척 몸매 감사하고 있었지

 

옷을 다 벗더니 큰 박스티를 입더라고~ 원래 그거 입고 잔다고 하던데 솟옷은 안입었다는 거지 ㅋㅋ

 

거울로 팬티까지 벗어서 시컴한 털도 보이니 이제 나도 곧 터지게 생겼더라고 ㅎ

 

옷 갈아입고 옆으로 와서 같이 맥주 한잔 마시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데 취해서 그런지 아님 지도 할말이 없어서 그러는지 뭔 말인지도 모르겠더라고

 

그렇게 언제 할까 생각하고 있는데 갑자기 발을 내 사타구니쪽으로 올리더니 아무렇제 않게 계속 얘기하는 거야

 

발로 자지를 꾹꾹 누르면서 티비에 나오는 연예인 얘기를 햇던거 같아

 

그래서 뭐 생각할 것도 없이 그대로 들어서 침대에 눞히고 옷을 위로 한번에 팍 올려서 가슴을 존나 빨았어

 

그랬더니 "오빠~ 우리 이러면 안되자나요. 나 남친도 있도 회사에서 어떻게 봐"

 

그러길래 "나 너 좋아해 첨볼때부터 너무 하고 싶었어 너때문에 미치겠어" 이렇게 맘에도 없는 말 몇마디 했더니 다리 벌리면서 끌어 안더라고 ㅋㅋ

 

첨 볼때부터 따먹고 싶은건 맞았지 ㅋ 암튼 옷 다 벗기고 손으로 보지좀 쑤셔주니 혼자 소리 지르고 난리야~

 

원룸이라 옆에서 다 들리겠더라고~ 주말마다 하더니 이제 평일에도 하나 싶었을 꺼야 ㅋ

 

그러다 입으로 해주는데 난 이 여자의 전직이 의심될정도였어~ 스킬이 정말 달인 이였지

 

손은 하나도 안되고 입하고 혀로만 사정감이 오게 만들더라고 ㅋ 

 

그래서 뒤로 돌려서 엉덩이 잡고 뒤로 정말 사정없이 했어~ 막 소리지르면서 막 찢어져라 쳐 박다가 

 

안에 싸도되냐니까 절대 안된다길래 그럼 입에다 한다 하고 바로 빼서 입에다 갔다대니 쭉쭉 잘 빨아주더라고 ㅎ

 

입을 받아주는거 첨이라 그러는데 첨은 개뿔~ 마지막 한방울까지 빨아 드시는거 보니 선수더만 ㅋㅋ

 

그렇게 한판 끝내고 잠시 누워있는데 애가 술기운이 하나도 없는거야 ㅋㅋ

 

술취한척 한거지~  그렇게 아침까지 3번 더 하고 같이 출근햇지~

 

암튼 처음은 그렇게 따 먹었고 사무실에서 일은 다음에 시간될때 다시 쓰기로 하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18876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2196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3777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463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661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10946 3
6224 남자들한테 궁금한게 있어 (19) 16 손님(496fd) 2021.07.18 5572 0
6223 내가 알던 최강 변태3 6 손님(e4ab3) 2021.07.18 3120 0
6222 내가 알던 최강 변태2 2 손님(e4ab3) 2021.07.18 4456 0
6221 특이한 동생 썰11(펌) 2 손님(150fa) 2021.07.17 4132 0
6220 롤코타려고 여친만든 .ssul 만화 上 6 file 권소중 2021.07.15 4929 1
6219 특이한 동생 썰 10(펌) 4 akdjjw 2021.07.15 2763 1
6218 명절때마다 시골집 가면 누나들의 장난감이였던 썰 2 손님(5cd5c) 2021.07.14 6106 1
6217 하아ᆞᆞᆞ 힘들다ᆞᆞ 미치도록 5 file 아침마다텐트치는남자 2021.07.14 2710 0
6216 (1시간전 실화) 현실에서 조건? 간단?만남 하는거 목격하고 미행?한썰 11 1억만생각하자 2021.07.13 3080 0
6215 궁금한 게 있다 18 손님(f4804) 2021.07.12 5167 0
6214 기대된다 6 손님(99ba4) 2021.07.12 4053 0
6213 특이한 동생 썰9(펌) 8 akdjjw 2021.07.12 3281 1
6212 최근 섹파 8 멍뭉88 2021.07.12 7578 0
6211 맨덩이 트월킹 5 손님(c05d7) 2021.07.11 4370 0
6210 특이한 동생 썰8 (펌) 7 akdjjw 2021.07.11 2877 1
6209 내가 알던 최강 변태 30 손님(7a8f6) 2021.07.10 7036 1
6208 커피녀와의 추억 ING~ 20 소라남 2021.07.08 3505 1
6207 특이한 동생 썰7(펌) 8 akdjjw 2021.07.08 3429 1
» 신입 직원 따먹은 썰 7 부채도사 2021.07.07 9687 1
6205 특이한 동생 썰6 (펌) 10 akdjjw 2021.07.06 351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3 Next
/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