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200 0 댓글 8
Extra Form

코로나 땜시 대학가고도 남친도 못사귀고

22살 먹기까지 

연애는 종종했었지만 아직 ㅇㄷ인

쓸쓸한 흔녀임.

 

아직 경험은 없지만

이 세상 어딘가에

내 아래를 본 놈이 살고있다는걸 안다 ㅋㅋ..

그 썰을 풀어볼까해

 

때는 중2때로 넘어간다

초딩 고학년부터 중딩때까지 부모님 맞벌이 땜시

공주에있는 외할머니댁에 외삼촌이랑 셋이 살던 시절이 있었어

공주 버스터미널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사오십분은 가야되는 

외진 곳에 학교가 있었고 

완전 깡촌인데다 난 집에 티비는 있지만 인터넷이 없어서

되게 나이때에 비해 모르는게 많았어

 

특히 성적인거에 대해서 그랬음.

지금 다시 글 정리하면서 돌이켜보면 

진짜 그렇게 무지할 수가 없음  

 

생리는 해서 생리대 사용법같은건 얼추 알았는데

정확한 지식이 없었고 뭐 야동도 본적 없고

ㅂㄱㅂㄱ라는 행위도 몰랐고

 

근데 내가 중 2때 뜸금어뵤이

응꼬가 ㅈㄴ 가려운 적이 있었어 

인터넷도 없고 

어른들이랑 이야기 많이 하는 편도 아니었고

학교에 젊은 여선생이나 친한 어른도 없고

학교가 워낙 작아서 내 나이또래 여자애들도 없었어

또래긴 한데 나보다 어린애들 이었고

나랑 그나마 좀 어울리던 한명이

동갑인 남자애였어

얘네 집은 컴터도 있고 집도 좋아서

자주 놀러갔었고

밥도 얻어먹고

얘는 인터넷도 쓰고 스마트폰도 써서

진짜 그당시 내 관점에선 모르는게 없는 애였어  

 

초딩때부터 어울려서 

할머니나 외삼촌보다도 고민 얘기 하기 편한 애였고

당연히 난 큰 부끄럼 없이

요즘 응꼬가 너무 간지러운디 이거 왜 그런지 아냐 물었어

 

근데 걔가 벌레 때문아니냐 하는거

난 그당시 깜짝놀라고 무서워서

몸에 벌레가 있을 수 있냐 그럼 어떻게 해야되냐

물어보니까

무슨 벌레이냐에 따라 다르지 않겠냐 약먹어야지 뭐 하는거

내가 집에 약이 있는지도 모르겠고 그 당시에 집이 약국이랑 거리도 좀 있어서 혼자 다녀본 적도 없었고 마냥 답답했지

 

그 친구가 그냥 병원가서 보여주고 진료받고 약받으라고 해서

또 놀랐지 응꼬 봐주는 진료는 어느 병원가야되는거는지도 모르겠고;;

 

물론 응꼬를 보는 진료같은게 없다는걸 이제는 암. 근데 그 당시엔 응꼬 간지러우니까 당연히 거길 보고 진료하는게 맞다 생각했지. 

 

그래서 일단 보류하고 혼자 고민하다가

간지러운 증상이 안나아지니까 불안한거. 아마 심리적 스트레스때매 더 가렵게 느꼈더거 같음

 

이거 가만히 있으면 괜찮아질까 물어보니까 친구가 가만히 두면 벌레 알까서 더 쌓이겠지 ㅋ 하고 겁주더라고

진짜 진심 무서웠음.

 

그래서 너네 집에 약 있냐 좀 주면 안되냐 물어보니까

알겠다 하더라고

진작 이럴걸하고 걔네집 놀러갔어

 

걔네 방에 독서실 책상이 있었는데 

그 위에 담뇨를 접어서 올려두고 거기에 얼굴을 묻으라 하더라

그렇게 해서 약간 바닥에서부터 70~80도 정도로 허리 숙이고

바지 벗으라 시켰어

 

친한 친구이고 내가 아픈곳 봐주고 맞춰서 약 준다는게 고마운건 맞는디 막상 상황이 그리되니까 진짜 너무 싫고 스트레스인거

 

내가 머뭇 머뭇하니까 그냥 병원 데려다줄테니 병원이나 가보라고 하길래 그건 또 더 귀찮고 더 무서워서 

얼겠다고 시키는대로 했어

그 애가 워낙 나이에 비해 어른스러웠어서 뭔가 말에 따르게 되는게 있었음. .

 

허리숙이고 다리는 의자 다리 정도 간격으로 두고

입고있던 츄리닝 바지랑 팬티 내려서 친구한테 진료받는데 

사실 이때부턴 결코 좋은 기억이 아님

 

그땐 내가 너무 성적으로 무지하고 순진해서 속았던거지 뭐

 

그때는 응꼬 진료받는다고 그렇게 한건데 사실 그 자세면 뭐 생식기도 다 보였을거같아 아마도 

걔는 다 알고 즐겼을 수도 있어. 별 생각 없었을 수도 있지만 뭐

아무튼 지나간 일이니까

그때는 얼굴 담뇨에 데고 손으론 좀 엉덩이 당겨주고

그 친구는 내 응꼬 보면서 면봉으로 툭툭 찌르고 아프명 말하라 그런식으러 했었음

 

근데 그 상황이 오래 지속된건 아냐

막상 하니까

일단 저세 자체가 아무것도 모르는 나라도 ㅈㄴ 수치수럽고 밑에서 나는 못보는 공간에서 뭘하는지 모르겠는 상황도 싫고

막 찌르고 간지럽히는 것도 스트레스고

무엇보다 응꼬랑 허리가 ㅈㄴ 아프고

시간 지나면 얼굴쪽도 아프고 어깨랑 팔도 부자연스럽기 꺾여서 불편한거

그래서 몇분 못버티고 일어나서 내가 언제끝나냐고 짜증내니까

약 가져와서 주더라

 

플라시보 효과인지 모르겠는데 약 먹고 확실히 효과가 있었어

그 남자애 안본지 오래되서 잘 사나 모르겠네. 다 알면서 희롱했던거면 좀 불쾌한 기억이기도 하다!

  • 손님(82bf1) 2021.05.01 20:30
    기생충아니였을까?그놈은 좋았겠다.님보지맘껏봤을테니.
  • 손님(0baf1) 2021.05.01 23:05
    그정도면 희롱한거 같지는 않고 나름 진지하게 치료해준거 같은데.
    담에 만나면 한번 주는게 예의라고 생각한다 ㅎㅎ
  • 대검호 2021.05.01 23:17
    나중가서 보면 다 술안주임 ㅋㅋ
  • 손님(7234f) 2021.05.03 18:42
    대부분 항문 간지럼은
    치질 초기증상이지
    그러고 비뇨기과 보면 엎드려서 진자 똥꼬 보면서 진찰하는게 맞아 ㅋㅋㅋ
    그리고 우리나라 학생들은 앉아 있는 시간 많아서 대부분 치질을 조금씩 경험하기도 하니 뭐 대수로운 일은 아닌듯 ㅋㅋㅋ
  • 손님(9439e) 2021.05.06 23:12
    항문 진료가 왜 없냐 빡통년아..지금은 빡통 아닌줄 아는 개빡통년이네
  • 손님(bf7a2) 2021.05.12 09:42
    글쎄 똥꾸린내땜에 남자애도 현타 왔을텐데
  • 손님(fbe77) 2021.05.12 13:48
    손으로도 아니고 면봉으로 톡톡 한거면 리얼로 진찰한거아님...? 항문외과 의사 되어있을 수도...;;
  • 손님(0e86e) 2021.05.14 12:36
    미래의 내와이프 잘잇지?사랑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793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1671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3406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421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610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10336 3
6108 중학생때 엉덩이 큰련 스팽킹한썰 4 손님(066bb) 2021.05.02 5011 0
6107 성인이 된 큰집누나와 나의 썰 2 3 손님(19c53) 2021.05.02 4492 1
6106 고 1때 디지게 사랑했던 첫사랑 썰3 2 손님(e26e3) 2021.05.02 1606 0
6105 요즘 애들 개매너 12 손님(4846b) 2021.05.01 3734 0
» 유일하게 내 응꼬를 본 놈 8 손님(3a9f2) 2021.05.01 3200 0
6103 [떡대기]일진 누나의 근친 - 4 33 보통남 2021.05.01 3765 2
6102 전여친 거의 노예만든썰2(후기) 3 손님(c55f4) 2021.05.01 5171 0
6101 고 1때 디지게 사랑했던 첫사랑 썰2 3 손님(e26e3) 2021.04.30 1705 0
6100 성인이 된 큰집누나와 나의 썰 1 3 손님(19c53) 2021.04.30 5452 1
6099 평범하게 살고싶은 내 이야기 10 손님(f9212) 2021.04.29 2766 0
6098 [떡대기]일진 누나의 근친 - 3 24 보통남 2021.04.29 3819 1
6097 전여친 거의 노예로 만든 썰1 5 손님(14f54) 2021.04.27 7635 0
6096 18살 아는 여자애랑 간단만남에서 만난썰 7 1억만생각하자 2021.04.27 3044 0
6095 [떡대기]일진 누나의 근친 - 2 19 보통남 2021.04.27 4297 0
6094 [떡대기]일진 누나의 근친 - 1 19 보통남 2021.04.25 5778 0
6093 19살이랑 관계맺었던 썰 5 손님(eed14) 2021.04.25 7814 0
6092 노상방뇨하다 걸린 썰 6 손님(e67fc) 2021.04.24 3226 0
6091 고 1 때 디지게 사랑했던 첫사랑 썰 5 손님(e26e3) 2021.04.24 2149 0
6090 일본 두달살기 16 뭉쌤 2021.04.23 5540 0
6089 [떡대기]첫 딸경험(하) 8 보통남 2021.04.23 221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0 Next
/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