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요약 : 맘에 드는 후배가 우리 동아리에 들어왔다?! 수학 문제를 풀어주다 친해진 우리, 비오는날 같이 상자를 썼어용

 

여태 N을 어떻게 만났고, 어쩌다 친해졌고, 어떻게 내 마음을 자각했는지 썼으니깐... N과 어떻게하다 사귀게 되었는지를 오늘은 다뤄보자~ 

 

 

어느덧 여름방학이 됐어. 우리집과 N의 집은 버스로 20분정도 거리라 가깝지 않았지만 그 사이엔 큰 도서관이 있었어. 공원 가운데에 있는 큰 도서관이었어. 공부를 이유로 우리는 매일 만났어.

 

나는 누나니까 멋지게 매점에서 초코에몽을 사먹였어. 초코에몽은 그당시 용돈받는 학생이었던 내가 보여줄수있는 최고의 연상미였다랄까? 

 

공부하다가 점심때가 되면 공원 편의점에서 사먹기도 하고, 근처 분식집에서 떡볶이를 사먹기도 했어. 나름 누나라고 용돈 많이 받은 날엔 내가 사줬었어. 

(이건 좀 상관없는 얘기지만 나 어렸을때부터 있던 분식집이었는데, 지금도 그 분식집이 있더라..! 며칠전에 근처에 들렀다가 깜짝 놀라서 들렀었어. 떡볶이에 들어있는 튀김만두가 일품이야••)

 

그냥 매일 보니깐 더 좋아졌어.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진다잖아. 그 반대의 경우였지. 자주 보니깐 더 좋아지고있다는 생각이 들었어. N의 마음은 몰랐지만, 난 N이 좋았어.

막 꼭 N이랑 사귀고싶다는 마음보단, 내가 N을 좋아한단 마음을 한번쯤은 말해보고싶었어.

몇년을 좋아하고 그런건 아니다보니 마음을 표현한다는 표현이 웃길수도 있지만 (사실 지금의 내가 생각해도 웃겨) 고2때는 꽤 진지하게 생각했던것같아.. 

 

어떻게 내 마음을 표현해볼까 고민을 일주일정도 했던것같아. 내가 먼저 그런 말을 해본적이 한번도 없었어서 감이 안잡히는거야. 학교에 연애박사라고 유명했던 친구한테 도움을 청했더니 걔는 "simple is the best" 를 그럴때 쓰더라고.. 어떤 방법이 좋을지 고민하다 나는 너가 조아 라고 써서 보여주기로했어. 참으로 풋풋했다..^^

 

 

그 도서관은 자리가 엄청 큰 테이블에 20명정도가 둘러 앉을수있는 자리와 개인석이 있었어. 우린 수학문제를 봐줘야하는 일이 많으니깐 주로 큰 테이블에 나란히 앉았어. 

 

한창 N이 문제를 풀고있을때 포스트잇에

[ 나는 너가 좋아 매일 열심히 하는게 멋있어 ]

라고 써서 N의 문제집 위에 아무렇지 않은척하면서 붙이고 다시 내 책을 봤어. 

 

신경 안쓰는척 슬쩍 N쪽을 봤는데 N이 엎드려있었어. 귀가 엄청빨개져있어서 좀 웃겼어. 도서관 안인데 막 장난을 칠수도 없으니깐 난 다시 내 책 보고있었는데 갑자기 N이 내 팔을 잡고 나가는거야...

..

그땐 N한테 팔이 잡혀서 나가는 내가 드라마 속 주인공 같았거든? 근데 지금 쓰면서 생각해보니깐 얼마나 남들이 보기엔 웃겼을지..

..

 

도서관 밖으로 나와서도 N은 한참 말이 없었어. 내 팔을 잡은채로 공원을 걷다가 갑자기 멈춰서더니 날 쳐다봤어.

 

"누나.. 곧 고3인거 알지. 누나 성격에 그런거 다 생각하고 말했을것같긴해. 장난아니지? 나처럼 진지하지?"

 

"누나 사실.. 나는 누나 곧 고3이라.. 그냥 지금처럼 같이 공부하는것만으로도 좋았거든? 근데 누나가 그렇게 용기내주니깐 나도 내 마음 그냥 말할게. 누나랑 만나면서 어떤 사람인지도 더 잘 알아보고싶어. 누나 나랑 사귀자. "

 

내가 중간에 대답할 틈도 없이 N은 자기 생각을 쭉 말했어. 뭐 이 말을듣고 오랜 시간이 흘러 문장이 정확하진않지만 대충 저런 느낌의 말이었어. 내 마음을 표현해보고싶어서 했던 말은 N에게 증폭제처럼 작용했어. 뭐 나도 N이 좋았는데 굳이 거절할 이유가~?

 

나두 좋다고 말했고 그렇게 우린 사귀게 됐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7042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116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3024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377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5626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9781 3
베스트 동창생 트위터 썰 최근 11 update 손님(bed65) 2021.05.11 2662 1
6093 [떡대기]첫 딸경험(상) 2 보통남 2021.04.23 2399 0
6092 불알친구랑 쇼킹썰 1부 9 손님(0e86e) 2021.04.20 4674 0
6091 같은 동 사는 7살차이 여재수생이랑 깊어진 썰 18 손님(02a5b) 2021.04.18 6936 1
6090 고환 초음파 10 손님(ba874) 2021.04.16 4067 0
6089 바로아래 골때리는 첫사랑썰 외전 골때리는 감주 원나잇썰 3 손님(9def2) 2021.04.16 4186 1
6088 골때리는 첫사랑 썰 (너희가원하는내용도있다) - 2 6 손님(9def2) 2021.04.12 4504 1
6087 골때리는 첫사랑 썰 (너희가원하는내용도있다) - 1 손님(9def2) 2021.04.12 4555 2
6086 오늘 동아리방 6 손님(8f5c8) 2021.04.09 6931 0
6085 초6때 아는동생 만진 썰 6 손님(a2d57) 2021.04.08 4217 0
6084 누나잘때 5 손님(484aa) 2021.04.08 5653 0
6083 다들 요즘 어디서 봐? 4 손님(45285) 2021.04.08 5962 0
6082 초6때 같은반 여자애들 속옷 본 썰 손님(a2d57) 2021.04.07 2356 0
6081 중3때 같은반 여자애 치마 입어본 썰 3 손님(08e88) 2021.04.06 2903 0
6080 살면서 겪은 젤 굴욕적인 일이 뭐야? 10 손님(d8fbd) 2021.04.03 4605 0
6079 나 레즈인가 싶은 썰 20 손님(2c764) 2021.04.03 5545 0
6078 말년병장이 신병 여친 ntr썰 15 손님(cb917) 2021.04.02 7998 0
6077 배달하다가 얼떨결에 여자가슴 본 썰 9 손님(eed14) 2021.04.02 7403 0
6076 흑역사 갱신했다... 7 손님(13184) 2021.04.01 3755 0
6075 지은이가 주작인 이유 38 file 손님(94541) 2021.04.01 7163 0
» 학창시절 첫사랑썰 - 그는 연하남이었다 4편 34 순두부찌개 2021.04.01 141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7 Next
/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