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30 20:54

존잘이었던 동기 썰

조회 수 4141 0 댓글 3
Extra Form

나는 재작년에 전역해서 작년부터 계속 비대면 수업으로 꿀빨고 있는 복학생임

노트북 화면만 쳐다보기가 지루해서 군대 썰을 풀어보려고 해

자대에 진짜 존잘인 동기가 있었는데 처음엔 꽤 친하게 지냈었어

묘사를 해보자면 진짜 과장이 아니라 더 잘생긴 ㅊㅁ 느낌? 되게 비슷한데 절대 꿇리지 않는

지금 생각해봐도 신기하게 애들이 아무리 물어봐도 모쏠아다라고 했었는데 어떻게 그 얼굴에 그럴 수가 있었는지 잘 모르겠네

그냥 애인이 있어도 답해주기 귀찮아서 둘러댄거겠지?

 

암튼 일병 달고 얼마 후에 대대 차원에서 고기 구워먹고 운동회 느낌으로 하루 노는 날이 있었는데

당연히 짬이 안되니까 열심히 일을 하고 있었어 사건이 발생하던 당시에 하던 일은 뭐였냐면

쓰고난 식판을 닦는 거였는지 아니면 닦고 가져가서 새로 쓰려고 하는 거였는지는 기억이 안나는데 어쨌든 식판을 식기세척기로 닦는 중이었음ㅇㅇ

부사관(온지 얼마 안된 하사) 한분이랑 나 얘 이렇게 세명이서 존나 열심히 식판 넣고 나온거 꺼내서 옮기고 하고 있었는데

얘가 자기 술이 약하다더니 확실히 조금 얼굴이 빨개지긴 했었는데 사실 그런 사람 많으니까 그냥 그러려니 하고 있었거든

근데 열일하는 와중에 잠깐 재잘대고 있었는데 진짜 갑작스럽게 깜빡이도 없이 훅 들어와서 내 귀를 핥짝거리는거야

 

그때 나는 첫 여친이랑 사귀는 중이었는데 여친 귀를 내가 핥은 적은 많았어도 내 귀를 핥아준 적은 거의 없었거든

그래서 안그래도 당황스러운데 뭔가 아무런 예고? 라고 하면 웃기지만 어쨌든 이유 같은 것도 없이 이런 일이 벌어지니까 진짜 이해안되고 뇌정지가 오더라고

그것도 막 머리를 가슴에 껴안고 이런 식으로 격하게 하는건 아니지만 팔을 살짝 몸에 두르는? 그런 동작이랑 같이 아무튼 한 한시간처럼 느껴지는 1, 2초 동안 애무하듯이 귀를 핥는데

사실 핥짝도 아니고 혀를 제대로 넣어서 이리저리 돌리면서 완전히 찐하게 하긴 했어

존잘인 애가 그러니까 아무리 남자여도 불쾌하다기보다 오히려 살짝 꼴리긴 하는데 너무 당황스러워서 그렇게 많이 꼴리진 않았음...

 

뇌정지가 제대로 와서 떨떠름한 표정을 지었던거 같은데 사실 눈을 어디다 뒀는지도 모르겠고 정확히 내 반응이 뭐였는지도 잘 모르겠음

워낙 머릿속이 하얘져서

근데 대략 얘가 그만둘쯤 나도 뭔가 생각이 정리되면서 곤란하다는 식의 표정을 짓고 있는 순간 우리 간부님과 눈이 마추졌지

눈빛으로 찰나에 정보를 교환한 후에 잠시 있다가 그 간부님이 얘가 너무 심하게 취한거 같다는 식으로 잘 타일러서 그냥 생활관으로 보내셨어

이거에 대해서는 얘기를 안하긴 했는데 되게 애매한 분위기 속에서 남은 일거리를 둘이서 힘들게 마무리하고 암튼 그냥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잘 넘어가게 되었어

얘랑은 그냥 별일없이 지내다가 이거말고 몇몇 일이 누적되어서 그냥 서로 손절했는데 사실 이때 일을 서로 얘기를 꺼낸 적은 없지만 모종의 작용을 했는지도 모르겠네

물론 내가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것만큼 걔도 기억을 하고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상 존잘이었던 동기에 대한 잡설이었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704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116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3024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377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5626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9781 3
베스트 동창생 트위터 썰 최근 11 update 손님(bed65) 2021.05.11 2732 1
6074 학창시절 첫사랑썰 - 그는 연하남이었다 4편 34 순두부찌개 2021.04.01 1419 0
6073 학창시절 첫사랑썰 - 그는 연하남이었다 3편 12 순두부찌개 2021.03.31 1329 0
6072 평생 피아노만 쳐온 여자에게 첫경험 선사한 써얼(2).ssul 11 텅구리 2021.03.30 3571 1
» 존잘이었던 동기 썰 3 손님(12a46) 2021.03.30 4141 0
6070 학창시절 첫사랑썰 - 그는 연하남이었다 2편 12 순두부찌개 2021.03.30 1200 0
6069 평택 기혼녀 카ㅅ 썰 4 ostone 2021.03.29 4274 0
6068 새내기때 여친썰 2 손님(2820e) 2021.03.29 3888 0
6067 학창시절 첫사랑썰 - 그는 연하남이었다 1편 20 순두부찌개 2021.03.27 2453 0
6066 학창시절 일진이었는데 난 공정에 대해 잘못 생각하고 있나? 7 file 손님(5c8f5) 2021.03.26 3288 0
6065 내 인생에서 가장 개꼴렸던 순간 26 손님(17aee) 2021.03.26 10783 0
6064 일본에서 틴더로 동갑 먹은썰 5 손님(4f8fd) 2021.03.26 4736 0
6063 ㅋㅋㅋㅋ 4년전에 썰82에 썼던 랜챗썰이 아직도 돌아다니네 12 손님(17aee) 2021.03.26 5015 0
6062 유부녀 먹은 기억을 더듬어 11 손님(804f9) 2021.03.25 7903 0
6061 타이 마사지 16 손님(b20d9) 2021.03.25 7275 0
6060 어떻게 썰 함 풀어보까 8 손님(92cf9) 2021.03.24 3311 0
6059 학교 5 손님(8f5c8) 2021.03.22 4503 0
6058 남자들 입장에서는 좁은게 좋음? 23 손님(7fa9d) 2021.03.22 7295 0
6057 ㅈ톡으로 기혼녀 먹은 썰 2 4 ostone 2021.03.22 3131 0
6056 나 초딩때 찐임 7 손님(5dcea) 2021.03.20 3887 0
6055 ㅈ톡으로 기혼녀 먹은 썰 1 3 ostone 2021.03.19 405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7 Next
/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