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160 4 댓글 22
Extra Form
출처 http://www.ilbe.com/6482075512

.

병신임.






.

병신답게 가만히 있다가

갑자기 40도 가까이의 고열에 시달리고

막 오바이트하고 그랬다.

그래서 일 년에 두 번정도는 연례행사로

새벽에 부모님 등에 업혀 응급실로 막 뛰어감.




.

알고보니

내가 남들보다 편도선이 몇 배나 크단다.

그래서 잘라내는 수술하면

그럴 일 없다고 하더라.






.

그래서

중 2때인 95년도에

마계 길병원에서 수술하기로 함.


수술 하기 전 날 밤에

의사선생님 방으로 불려가서

같은 수술하는 초등학생 몇 명과 같이

수술얘기 듣는데


선생님이

요즘은 편도선 수술을 레이져로 한다고 하시며,

수술을 칼로 할 지 레이져로 할 지 묻더라.




.

당시 내가 생각한 칼은

이런 칼이었고







.

레이져는 무슨 로보트 팔 같은거를

상상함.


그리고 레이져로 하는 수술이

당시에 10만원인가 30만원인가 더 비싼데

선택하라고 하더라.





.

고민하는데

선생님 뒤에 서 계신 엄마가 보임.







.

수술하려면 돈도 많이 나올텐데..

싶어서 칼로 한다고 했다.


선생님이 깜짝 놀라시더라.






.

그러시더니

한 숨 한번 쉬시고

초등학생은 전신마취하는데

중학생부터는 부분마취하고 수술한다고.

잘 할 수 있겠냐고 묻더라.


자신있게 ㅇㅋ 함.






.

다음 날

수술실 앞에서 대기하는데

좀 겁나더라.

나도 전신마취하고 싶었다.





.

수술실 앞에서 대기하는데

전날 같이 설명들은 초등학생들이

수술 끝내고 나오는데 저렇게 엎어져서 나오더라.

부러웠다.





.

그리고 수술실 안에 들어가

복도에서 대기하는데

수술실이 하나만 있는게 아니라

저렇게 여러 방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수술하더라.

그거 구경하고 있는데 정말 무서웠다.

방마다 막 개복하고 수술하는데

고어영화 몇 편을 생방송으로 동시시청하는

기분이었음.






.

암튼

내 수술방으로 들어가니

저렇게 이비인후과에서 보던 의자 하나 있고

영화에서나 보던, 수술할 때 쓰는 존나 큰

조명이 달려있더라.








.

그러더니

나보고 그 의자에 아빠다리 하고 앉으래.








.

그러곤

정신병자들 입는 환자복 같은거 입히고

팔을 묶은 다음

다리 위에다가 존나 무거운 석고판 같은거를

올려놓더라.






.

그리고 수술할 때 보는

그 초록색 천을 몸에다가 덮는데

그 천이 생각보다 되게 무겁더라.

정말 꼼작할 수 없었음.






.

그리고 마취를 하는데

주사기로도 하고

가글로도 하더라.






.

그리고 조금 있다가

의사선생님이 고글같은거 쓰시고 마스크 하시고

들어오심.





.

나는 칼을

진짜 저런 메스같은 거를

상상했는데


의사 선생님이 칼을 드시는데






.

칼이 아니라

꼭 인두같이 생김.

거기다가 존나 뜨거움.


수술방식이 저걸로 편도선을 잡아뜯은 다음

그 부위를 봉합하는게 아니라

저걸로 그냥 지져버리는거 같았음.





.

그렇게 입 벌리고

저 인두로 목구멍 속을 막 지지는데

입 속에서는 연기가 계속 나고

고기 굽는 냄새랑 머리카락 타는 냄새 섞인 듯한

냄새가 계속 나더라.






.

근데 시간이 조금 흐르니까

처음에는 느낌만 났었는데

그 뜨거움이 점점 느껴지더라.

마취가 서서히 풀리는게 막 느껴졌음.







.

그 뜨거움이 점점 느껴지면서

점점 뜨거워 지는데

나도 모르게 자꾸 입이 닫아지고

뜨거워요. 뜨거워요. 라면서

어버버 거리는데








음북.jpg
.

의사선생님이랑 옆에 있는

간호사들은 자꾸 다했다고

조금만 참으라고 자꾸 그러더라.









.

결국 참다참다

너무 뜨거워서

나도 모르게 입을 꾹 다물었다.






.

그랬더니

입술이 팍 터지면서







.

의사 선생님 얼굴에

피분수를 뿌림.





.

선생님이 처음에는

벙쪘다가






.

한 숨 한번 쉬시더니









.

마취 다시 해줌.









.

그리고 또 하다가









.

또 피분수











.

다시 마취하고









.


하다가








.

피분수.


그렇게 계속 반복하다가











.

어찌어찌 끝내기는 했음.


편도선 수술하고

아이스크림 많이 먹으라던데

난 입술 다 터져서 입도 잘 못 벌리는 바람에

아이스크림 못 먹음.





정말 끔찍한 기억이었다.

당시의 고통은 이제 기억 하나도 안 나는데








.

얼굴이 점점 피로 물들어 가던

선생님의 얼굴.


그 이미지는 아직도 안 잊혀짐.










1 줄 요약.


무슨 수술이든 최신 기술 있다고 하면 그거 해라.
TAG •
  • 손님(8cdc3) 2015.10.03 00:5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삼일한 2015.10.03 02:28
    ㅋㅋㅋㅋㅋㅋㅋㅋ 효자노 ㅋㅋㅋㅋㅋ
  • 봄아롱 2015.10.03 03:52
    ㅋㅋㅋㄱㄱ사진봨ㅋㅋㄱㅋㅋㄱㄱㄱ
  • 아프리카 2015.10.03 08:0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ㅁㅊㅋㅋㅋ
  • 썰좀풀어봐 2015.10.03 08:46
    막짤에서 터졋다 ㄹㅇ;
  • 모해번창해라 2015.10.03 09:20
    ㅋㅋㅋㅋㅋ존나웃기네
  • 급식츙 2015.10.03 10:23
    그래도 효자네..
  • PainkilleR 2015.10.03 15:27
    갓선생니뮤ㅠㅠ
  • 꿿뛣쒫렑 2015.10.03 18:46
    ㅋㅋㅋ
  • 닉값하네 2015.10.03 19:51
    ㅋㅋㄲㅋ
  • 캐아앰 2015.10.03 21:03
    저거 합성인데
  • 역대급ㅋㅋㅋㅋㅋㅋㅋㅋ
  • 마키스 2015.10.03 22:23
    길병원은 전국에 다있지? 우리동네도있는데
  • 셜록 2015.10.03 22:28
    싼거하면 선생님이 혼낸다
  • 아이작15 2015.10.03 23:44
    나도 편도선수술을 햇었음...
    나도 중학생때 햇는데 난 전신마취해주드라
    (그리고 나도 칼로함)
    난 수술실 들어가서 수술하는 의자에 앉고
    의사가 호흡기같은거 씌우고 숨쉬라고 하길래
    숨쉬고잇엇는데 정신이 들엇더니 수술끝남ㅋ
    수술다하고 밥먹는거 무지힘들엇음..
    뭐 삼킬때마다아퍼.
  • 애국보수 2015.10.04 10:2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손님(0ad95) 2015.10.06 23:50
    효자ㅋㅋㅋㅋㅋㅋㅋㅋ
  • 956a 2015.11.01 23:2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역대 가장웃긴썰
  • 손님(0114c) 2015.11.08 21:55
    편도수술 전신마취인데 그리고 호흡기로마취하는건데 뭐지?
  • 모해아빠 2016.01.04 18:20
    씨발 ㅋㅋㅋㅋ 첨엔 수술무섭겟다 ㄷㄷ 이러면서 봣는데 존나웃기네 ㅋㅋㅋㅋㅋ
  • 손님(e5b92) 2016.02.23 04:25
    옜날이니까 부분마취로 했겟지이기야
  • 손님(77c55) 2017.01.03 17:20
    그러게...나도7살때한건데...

공지 썰만화 게시판 이용수칙
  1. 1Likes

    초딩때 피토한 썰만화

    Category회상 Reply21 Views12264 Votes1
    Read More
  2. 0Likes

    백수 만화

    Category슬픔/분노 Reply28 Views9912 Votes0
    Read More
  3. 0Likes

    래프팅하다가 뒤질뻔한 썰만화

    Category일상 Reply12 Views7382 Votes0
    Read More
  4. 3Likes

    길냥이 만화

    Category기타 Reply37 Views16389 Votes3
    Read More
  5. 1Likes

    모텔에 갇힌 썰만화

    Category15+ Reply37 Views166003 Votes1
    Read More
  6. 4Likes

    사고나서 병원에 입원했었던 썰만화

    Category일상 Reply32 Views12566 Votes4
    Read More
  7. 4Likes

    편도선 수술했던 썰만화

    Category회상 Reply22 Views9160 Votes4
    Read More
  8. 6Likes

    어제 클럽갔었던 썰만화

    Category일상 Reply25 Views17601 Votes6
    Read More
  9. 9Likes

    회사 동호회 가입한 썰만화

    Category일상 Reply15 Views9988 Votes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196 Next
/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