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15 12:59

첫경험썰3

조회 수 4096 0 댓글 3
Extra Form

아줌마가 내 똘똘이 머리에 입을 맞추고 잠시 멈칫 거리니까 순간 걸렸구나 난 이제 ㅈ됬다 싶어 무서워가지고 덜덜 거리고 있는데 아줌마가 허벅지에서 손을 떼고는 내 똘똘이를 잡더니 그대로 입안으로 빨려들어갔음.

처음 느껴보는 따듯하고 축축하고 빨려들어가는 흡압에 혹시 소리날까 손으로 입을 막으며 아줌마한테 ㅇㄹ을 받았는데 얼마지나지 않아 내 똘똘이가 아줌마 입속으로 끝까지 들어가서 유린당하면서 나는 참을새도 없이 꿀물을 뿜어대면서 아줌마 입속으로 쭉쭉 빨려들어갔고 자위와는 다르게 어마어마한 희열과 쾌락을 느끼면서 다리를 부들부들 떨었음.

아줌마는 내 달달한 꿀물을 꿀꺽꿀꺽 삼킨다음에 똘똘이에 입을 떼고는 다시 자리로 가서 돌아누웠고 나는 잽싸게 일어나서 집으로 돌아와 다시 껄떡이는 똘똘이를 잡고 밤새도록 ㄸ을 쳣던걸로 기억남.

다음날 주인집으로 어물쩡거리면서 올라가서 아줌마를 살폈는데 아줌마는 아는지 모르는지 아무말도 하지 않았고 전날 하도 ㄸ을 많이 친 바람에 피곤해서 할머니가 올때까지 거실에서 계속 잠만 잤엇음.

그리고는 밤마다 아저씨가 늦게오거나 다시 나가기만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ㄸㄸ이로 버티는데 한달쯤 됬을까? 엄마 심부름으로 슈퍼에가서 두부사다가 주인아저씨를 만났고 인사하고 가려는데 마침 잘됬다며 자기 약속이 있는데 슈퍼에서 산 물건 좀 집에 가져다 달라길래 ㅆㅂ 이게 왠 횡재냐 하면서 알겠다고 웃으니까 지 마누라 보러가는거도 모르고 착하다며 용돈까지 쥐어움.

나는 잽싸게 집으로 달려가서 두부를 내려놓고 엄마한테 상황설명을 한 뒤 두근거리며 주인집으로 입성함. 봉다리를 흔들거리면서 일부러 인기척을 내자 아줌마는 오셧냐고 물어봤고 나는 식탁에 일부러 쿵 소리를 내면서 물건을 던지고는 화장실로 들어가서 똘똘아 오늘도 극락보내줄께 하고는 비누로 벅벅 닦은 뒤 밖으로 나가니까 아줌마가 방에서 아기랑 같이 누워있었음.

아기를 보자 양심의 가책을 느끼긴 했지만 내 똘똘이는 어서 극락보내달라고 뻘떡거리고 있고 심장도 두근두근 거렸음. 하지만 나에게 시간이 많지 않았고 서둘러 아줌마 엉덩이를 툭툭 쳤는데 순간 아줌마가 마치 나를 보는거처럼 초점없는 눈으로 나를 쳐다보길래 순간 ㅅㅂ 아줌마 눈이 보이는건가 싶어서 식은 땀이 흘렀으나 이내 손을 더듬더듬 거리더니 내 다리 사이로 왔고 저번처럼 손으로 똘똘이를 잡더니 위아래로 흔들다가 입안에 집어넣고는 머리를 흔들면서 빨기시작했음.

역시 나는 누워서 입을 막고 꿈틀거렸고 아줌마는 랄부부터 소중이 머리끝까지 혀로 쓸어담으면서 강하게 입으로 뿌리까지 뽑아내듯이 빨아줬음. 아줌마가 입안에서 혓바닥을 빠르게 돌려댔는데 그러다 결국 신호가 오면서 아줌마 입으로 꿀물을 분사하자 아줌마는 오늘도 역시 꿀떡꿀떡 삼켜줬고 나는 화장실 가는척 하면서 잽싸게 집으로 도망갔음.

다음날이 되자 출근하듯 주인집으로 올라가서 아기랑 아줌마랑 놀고 있는데 아줌마가 너 혹시 어제 우리집 왔었니 이러길래 심장이 덜컥 내려앉으면서 얼굴에 피가 잔뜩 몰림.

ㅅㅂ ㅈ댓다.

 

소중한똘똘이 님의 최근 작성 글
  1. [2023/02/18] 첫경험썰4 *3
  2. [2023/02/14] 첫경험썰2 *6
  3. [2023/02/13] 첫경험썰1 *11
  4. [2023/01/26] 공장아줌마 뒷문개통썰4 *2
  5. [2023/01/16] 공장아줌마 뒷문개통썰3 *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4559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25739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26121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106805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6 모해를살 2014.12.10 12032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27304 3
» 첫경험썰3 3 소중한똘똘이 2023.02.15 4096 0
7196 첫경험썰2 6 소중한똘똘이 2023.02.14 4359 1
7195 첫경험썰1 11 소중한똘똘이 2023.02.13 7434 2
7194 내가 많이 좋아 했던 형수 썰 마지막 16 손님(42bbb) 2023.02.13 8921 1
7193 (펌) 7년만에 엄마가 된 썰 4 morke 2023.02.13 6383 0
7192 눈물나는 병수발 썰 4 마카로니 2023.02.10 6600 0
7191 자다가 여친한테 뺨 맞고 빌은 썰 1 마카로니 2023.02.10 5716 0
7190 19) 왁싱 모델하다가.. 마카로니 2023.02.10 12388 0
7189 군대가서 간부 세신사 된 썰 1 마카로니 2023.02.10 5765 0
7188 내가 많이 좋아 했던 형수 썰 5 10 손님(42bbb) 2023.02.10 10580 1
7187 요샌 이렇게 욕정 풀어요 11 마법 2023.02.08 8545 0
7186 내가 많이 좋아 했던 형수 썰4 8 손님(42bbb) 2023.02.08 8770 1
7185 내가 많이 좋아 했던 형수 썰 3 17 손님(42bbb) 2023.02.06 9212 1
7184 내가 많이 좋아 했던 형수 썰 2 5 손님(42bbb) 2023.02.04 9725 1
7183 하숙집 이야기 (8)-3 번외편(끝) 5 ㅅㅅ 2023.02.03 7568 0
7182 내가 많이 좋아 했던 형수 썰 1 7 손님(42bbb) 2023.02.03 10865 1
7181 타이마사지 애랑 섹파(?)된 썰 4 병원남자 2023.02.03 6860 0
7180 (전)여자친구 입에 처음 입싸+먹이기 했던 썰 외 다수 2 병원남자 2023.02.03 10077 0
7179 하숙집 이야기 (8)-2 번외편 4 ㅅㅅ 2023.02.01 7219 0
7178 하숙집 이야기 (8)-1 번외편 2 ㅅㅅ 2023.02.01 706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2 Next
/ 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