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06 17:08

바람피웠던 썰1

조회 수 7452 0 댓글 1
Extra Form

참 세월이 이렇게 빠르네.

 

지금은 마누라랑 관계회복하고 잘 살고 있는데.

 

문득문득 그때일이 자꾸 생각나서 불끈불끈 할 때가 많다.

 

대략 7년전 쯤일꺼야. 

 

회사가 다른지역으로 이전하게되서 그만둘지 아니면 숙소지원해주는 조건으로

 

같이 갈지 결정했어야 했는데. 나는 가는쪽으로 결정을 했어.

 

주말부부를 해야하는 상황이었지만, 뭐 나는 자유를 얻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좋기만 했었지. 

 

회사를 이전하고 그곳에 새로운 직원들도 뽑고 하는데.

 

첫눈에 정말 눈에 띄는 여직원이 있더라.

 

 

첫인상은 약간 동그란 얼굴에 큰눈 작은키 어설픈 화장을 한 여직원이었어.

 

귀엽다..라는 인상을 많이 받았지. 

 

하늘하늘한 옷을 주로 입고 바지를 안입더라고 무조건 치마에 힐을 신고 다녔어.

 

그런데 뭐 어쩌겠어. 유부남인데...그냥 그런갑다 하고 지내는데.

 

자꾸 눈에 밟히더라. 

 

말걸고 싶다. 얘기하고 싶다. 가까워지고 싶다. 라는 생각들이 볼때마다 들더라고

 

그래서 별것도 아닌걸로 찾아가서 얘기하고 그러면서 가까워지길 바랬지.

 

그냥 그랬어. 뭐 어떻게 해보겠다는게 아니라 그냥 친해지고 싶다는 생각이었지.

 

그렇게 몇개월 지났을까. 꽤나 가까워지긴 했지만 뭐 터놓고 하는 사이는 아닌고

 

그냥 카톡질만 좀 하는 정도였어. 

 

근데 하루는 나한테 징징거리는거야. 자기가 일이 많다면서 야근을 오래해야할 것 같다고

 

그래서 그랬지 내가 도와주겠다고 그래서 저녘 12시가 넘도록 옆에서 도와주고 했는데.

 

속으로는 혹시 무슨일이 있을수도 있을까? 하는 헛된 희망과는 다르게 각자 퇴근하고

 

들어갔어. 뭐 읽는 사람들은 좀 지루하겠지만 과정이 좀 길어 ㅋㅋ

 

 

그렇게 몇번 도와주면서 좀 더 가까워지긴 했어. 경리는 고마워서 어쩌냐고 그래서

 

냉큼 언제 밥한번 사라고 했지. 

 

 

그렇게 흘려보내듯 시간이 지나다가 내 생일이 된거야. 그래서 축하해준다고 회사 대리님이랑

 

같이 가라오케가서 술먹고 노래부르고 있다가 그 경리 부를까?라는 얘기가 나와서

 

그냥 전화를 했지. 그랬더니 나온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놀고 있는데. 30분도 안되서

 

오더라. 또 놀자판이 된거지. 계속 경리한테 술을 먹이니 애가 얼마 안가서 거의 인사불성에

 

바닥에 토하고 비틀비틀....

 

 

참 그러면 안되지만...대리도 같은 맘인지 모르겠지만 모텔로 업고 데려갔지.

 

개같은게 2인1실 결재만 된다고 3명이라 방 2개 결재했음...마누라한테 죤나 변명하느라

 

진땀 좀 뺏었지. 회사사람들이 다 취해서 방두개잡고 재운거라고...

 

 

암튼 그렇게 모텔에 들어가서 3명이서 한방에 있었고, 경리를 침대에 뉘었어.

 

그러곤 누구라도 할 거 없이 대리랑 내가 옷을 벗기고 있더라. 지금 생각해보면

 

미친놈들이지 취한애를...

 

 

홀딱벗은 경리를 보니 작은키라 뭐 몸매가 좋을거라고 기대는 안했고, 가슴도

 

그렇게 큰편은 아니고 그냥 살짝 봉긋 올라와 있는 정도? 털은 무성하더라.

 

작고 그래서인지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그런데 나랑 대리 둘다 멍하니 나체로 누워있는 경리를 바라만 보고 있었어

 

뭐 어떻게 할 생각을 못하고 있었는데. 죤나 꼴리기도 하고 대리랑은 같이 노래방도

 

가고 여자끼고 같이 논적도 많아서 에라 모르겠다. 하고 나도 훌러덩 다 벗어버림.

 

 

그리고선 침대위로 올라가서 경리 다리를 벌렸지. 그 벌린 다리사이로 들어가서

 

반쯤 꼴린 자지를 살살 비비니까. 애가 몸을 비틀더라. 안자고 있던게 분명해.

 

그래서 지도 이 상황에 어떻게 할 수가 없으니 자고 있는 척 하고 있다가

 

넣으려고 한줄 알고 피할려고 비튼거야. 

 

 

나는 뭐지...하다가 넣어볼려고 밀어 넣으려는데 자꾸 몸을 비틀면서 피하더라.

 

그래서 나중에는 짜증이 난것도 있고, 술좀 깨니까. 정신이 좀 들어서 옷을 다시 

 

주워입고 방을 나와버렸어. 담배한대 피웠는데. 뭔가 존나 아쉬운거야.

 

그래서 다시 문을 여니까. ㅋㅋ

 

 

대리는 바지만 벗은 상태로 누워있고, 경리는 그 위에서 앞뒤로 움직이고 있더라?

 

한건가 싶었는데. 그건 아니었어. 대리 X대가리가 경리 보지앞에 삐죽 튀어나와 있었거든.

 

비비고 있던거지.

 

 

좀 뻘쭘해서 그냥 다시 나왔어. 그랬더니 좀 지나니 둘이서 다시 나오더라. 

 

뭐 분위기는 나쁘지는 않았어. 그래서 경리 기분도 괜찮은가보다 하면서 집에와서 잤지.

 

------------------

 

일단 저장하고 다음편부터 쓰겠음.

  • 손님(f5b1c) 2023.01.08 00:07
    쓰리썸 시도? 술취한애 인사불성인데?
    강간미수 아니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4291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24649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25134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105905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6 모해를살 2014.12.10 11921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25886 3
7145 바람피웠던 썰2 4 손님(8a70e) 2023.01.06 6704 0
» 바람피웠던 썰1 1 손님(8a70e) 2023.01.06 7452 0
7143 대전예고-3 손님(84348) 2023.01.06 4946 0
7142 공장 아줌마썰2 2 소중한똘똘이 2023.01.06 4864 1
7141 대전예고 -2 3 손님(84348) 2023.01.05 6195 0
7140 대전예고 그녀 -1 손님(84348) 2023.01.05 6892 0
7139 스무살녀와의 동거 - 2 10 손님(705c6) 2023.01.04 6080 0
7138 심심해서 써보는 건마썰7 손님(afa80) 2023.01.04 4716 0
7137 스무살녀와의 동거 -1 2 손님(3d32f) 2023.01.03 6851 0
7136 공장 아줌마썰1 4 소중한똘똘이 2023.01.02 6310 1
7135 Numories 4화 3 누가바 2023.01.01 2710 1
7134 성인나이트 썰2 4 소중한똘똘이 2022.12.31 4696 1
7133 Numories 3화 2 누가바 2022.12.30 3185 1
7132 건마썰-3 광주ㅎㄸ 손님(0f41b) 2022.12.30 6770 0
7131 성인나이트 썰1 3 소중한똘똘이 2022.12.29 5719 1
7130 Numories 2화 5 누가바 2022.12.28 3834 1
7129 미치겠다. 8 손님(8ae38) 2022.12.27 9575 0
7128 Numories 1화 3 누가바 2022.12.27 4842 1
7127 Numories 프롤로그 3 누가바 2022.12.27 5266 1
7126 야짤 올리지말고 야동사이트 홍보하지마라 1 자경단 2022.12.27 3881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0 Next
/ 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