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594 0 댓글 7
Extra Form

요즘 썰게시판 재미지게 보다가 전 여친 생각나서 나도 썰풀어봄ㅋㅋ 첨쓰니까  글솜씨 구리고 재미없어도 걍보셈 주작아니니까그냥 일기정도로 봐주라

 

군대 제대하고 대학복학하고 20대 중반.. 사귀던 여친있엇음 2살 누나고 대학교 선배였음ㅋ 

 

근데 여친이랑은 집도 멀고 여친은 직장생활하다보니 일주일에 한번볼까 말까...만날때마다 몰아서 미친듯이 섹스를 하긴 했지만ㅋㅋㅋ

(여친이랑도 공공장소에서 한썰 나중에 풀겟음ㅋㅋㅋ)

 

여친이 회사일이나 집안행사있을때는 일주일에 한번보는것도 못보는게 다반사라 1일1딸인 혈기왕성한 나한테는 아쉬웠었음.....

무료하게 학교생활보내던 찰나에

 

어느날 친구들이 여친도있는놈이 여친친구들좀 미팅좀시켜주라고 하도 징징되길래 여친친구들 해줄라다가 다안된대서 친동생한테 물어봤음

 

바로 ㅇㅋ하더라 ㅋㅋ 그래서 나랑 친동생이랑 서로 주선자되서 ㅋㅋ 친동생 친구들 내친구들 해서 미팅성사됨ㅋ

 

술집에서 만났는데 서로소개시켜주는데 잘 기억은 안나는데 얼굴은 연예인으로 치면 차예련같은 이미지에

흰색블라우스에 짧은치마에 진리의 검스 시발ㅋㅋㅋ??입은년이 눈에 확들어왔음 ㅋㅋ 키 160초반때에 다리 이쁘고 늘씬했음ㅋㅋ

 

이년이 내가여친있다는것도 알고 동생친구라 어디사는지도알기때문에 편하게 대화함.ㅋ 이야기하는데 그년이 테이블에서 핸드폰을 떨굼ㅋㅋ

 

줍는다고 고개숙이는데 흰색블라우스 안에입은 검은나시 사이로 가슴골이 드러남.. 그리 크진 않아 보였음 꽉찬  A정도?꼴리긴하더라 ㅋㅋ

뭐 이정도는 여자속옷보이는것 정도야 흔한일이니까...ㅋㅋ

이런저런이야기하다 술자리 무르익고.. 2차가야지 하니까 버스 전철도 끊길 시간이고.. 집도멀고 해서 다들 집에간다함.

 

이때를 안놓치고 이년이랑 따로 2차가서 맥주한잔하자고함ㅋㅋㅋ 이년도 싫지 않은지 ㅇㅋ함 이때부터 됐다싶더라 ㅋㅋ

 

2차에서 맥주 좀먹고 서로 이야기하다가 시간보니 새벽2시ㅋㅋ 첫만남부터 모텔가자하면 런할거같고 나도 여친이있는지라 그럴생각은 없었음

 

찜질방서 더 이야기하면서 놀자니까 또 ㅇㅋ함ㅋㅋㅋ 

 

찜방 들어가서 각자 씻고 나옴 서로 좀 취했던터라 맥주 가볍게 하고 취기가 오르니 굴방같은데가서 둘이가서 누웠음 ㅋ1-2시간지났나..

새로운여자가 옆에있는데 잠이 올리가있낰ㅋㅋ

 

옆에보니 벽쪽을보면서 누워있더라 이때부터 자지가 뇌를지배하기시작함

잠꼬대하는척하면서 손을 허리에 옮겨봤음...약간 움찔하는가 싶더니 가만히있더라 찜복위로 느껴지는 잘록한허리...캬 

 손을 천천히 찜질복위 가슴으로 손을 가져갔음... 후 술에취해서인지 잠에 취해서인지 가만히...

 

이제부터 더대담하게 나갔음 반응보려고 가슴을 살짝 욺켜잡음 ㅋㅋㅋ 역시 예상대로 꽉찬 A컵 브래지어 사이로 빈틈이없었음 ㅋㅋ

 

약간 움찔거리더니 또 반응이없음 바로 찜복 안으로 손집어넣어서 

배꼽주위를 맴돌다가 가슴으로 올라가서 브래지어 위로 밑도끝도없이 주물럭 됨ㅋㅋ 한참 주물럭 거리는데

내 손을 느꼇는지 반응없던년이 갑자기 내쪽으로 돌아눕더라고....ㅜㅜㅜ

난 개쫄아서 바로 손빼고 아무일 없는척 자는척 했지..ㅋㅋ  자지는 서있고 잠은안오고 미치겠는거야

 

한번 손맛느끼니 못참겠더라 .. 내쪽으로보고 자고있는거 바로 살짝 입맞춤 시전하고 눈보니까 눈은 감고있는데 눈알이 왔다갔다..ㅋㅋㅋㅋㅋㅋ

 

내가 그지랄하는거 아는데도 첨부터 그랬는지 모르겠으나 이년이 자는척했던거임ㅋㅋㅋ

 

보자마자 바로 뽀뽀 혀를 집어넣어봤다 .. 지도 느꼇는지 입을 벌리더라.. 그때부터 서로혀넣고 막비볐음...

 

 

 

 

 

 

 

 

 

 

 

 

 

 

 

 

 

 

 

 

 

 

 

 

 

 

  • 손님(5dec8) 2022.11.02 17:17
    오 담편 ㄱㄱ
  • 손님(4797f) 2022.11.02 17:24
    존나 재미음네
  • 손님(6fdb3) 2022.11.16 14:49
    재미읍으면 님썰풀어보셈
  • 손님(ff0e7) 2022.11.03 10:00
    어릴적 생각나네. 잼나니 계속 써봐라
  • 손님(14f21) 2022.11.05 09:56
    재밋을것 같으니 계속 써요
    기대기대
  • 손님(26f8e) 2022.11.11 06:30
    ❤공떡 섹파 즐달 하실 오빠 전화해❤
    ☎ 060-706-2424

    ❤리얼 폰섹 귀에다 싸줄 오빠 전화해❤
    ☎ 060-904-7070

    ❤짜릿한 대화 은밀한 만남할 오빠 전화해❤
    ☎ 060-601-3333
  • 효늬 2022.11.15 21:53
    기대할께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3944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22436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23092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103882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6 모해를살 2014.12.10 116963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23289 3
» 친동생 절친 따먹은썰 1 7 손님(6fdb3) 2022.11.02 12594 0
7100 나의 성 책갈피 스물여섯번째 이야기 3 느린나무 2022.11.02 2270 0
7099 조카 결혼식 다녀옴(50편)-마지막편 11 슈나이더 2022.10.30 2922 0
7098 조카 결혼식 다녀옴(49편) - 지연이 마지막편 7 슈나이더 2022.10.30 2079 0
7097 조카 결혼식 다녀옴(48편)- 장의사 딸래미 썰(하) 7 슈나이더 2022.10.28 2085 0
7096 조카 결혼식 다녀옴(47편)-장의사 딸래미 썰 (상) 11 슈나이더 2022.10.27 3011 0
7095 나의 성 책갈피 스물다섯번째 이야기 4 느린나무 2022.10.26 2861 0
7094 학교에서 섹스하다 걸린 중딩들 9 손님(9fec1) 2022.10.25 13470 0
7093 옷찢기 패티쉬2 5 손님(dcfd1) 2022.10.24 5981 0
7092 조카 결혼식 다녀옴(46편)-의심과 의혹 8 슈나이더 2022.10.23 2603 0
7091 조카 결혼식 다녀옴(45편)-지연이와 휴가를(하) 9 슈나이더 2022.10.22 2124 0
7090 오래전 사촌누나 다시쓰기 23 마지막 14 바람바람 2022.10.20 6927 0
7089 오래전 사촌누나 다시쓰기 22 4 바람바람 2022.10.20 4972 0
7088 나의 성 책갈피 스물네번째 이야기 4 느린나무 2022.10.19 3216 0
7087 조카 결혼식 다녀옴 (44편)-지연이와 휴가를(중) 12 슈나이더 2022.10.18 2377 0
7086 오래전 사촌누나 다시쓰기 21 10 file 바람바람 2022.10.18 5535 0
7085 조카 결혼식 다녀옴 (43편)-지연이와 휴가를(상) 6 슈나이더 2022.10.17 2276 0
7084 나의 유흥 탐사기(OP) - 2 14 손님(893ed) 2022.10.17 7476 0
7083 조카 결혼식 다녀옴 (42편)-지연이와 재회(2) 6 슈나이더 2022.10.17 1876 0
7082 재업) 어느 디그레이더의 추억 2부_04-05 6 에르네스토 2022.10.16 299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8 Next
/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