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70 0 댓글 3
Extra Form

이사때문에 요즘 자주 못 올려 죄송합니다.

.

.

.

 

나: 연주야! 밖에 나 옷좀 주라

연주: 귀차나 걍 나와서 입어

나: 아이씨 쫌 줘!!

연주: 나 막 씻고 누웠단 말이야 !!

연주는 투덜거리면서 옷을 주었고 저는 옷을 입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나: 너 언제 가냐? 아직 하루도 안됬는데 너무 피곤하다

연주: 내일 나랑 같이 방보러 가면되.

나: 내가? 왜?

연주: 아 쫌 도와줘 오빠가 되가지고

연주와 저는 아까 밖에서 사온 치킨과 맥주를 나눠마셨습니다.

그러자 앞에 앉아서 못생긴 얼굴로 하얀색 티에 검은색 아디다스 반바지를 입으며 치킨을 먹고있는 연주를 보며 물었습니다.

나: 그나저나 너 가슴이 더 커진거같다?

연주: 뭘 그런걸 물어봐?..난 잘 모르겠는데

나: 아니야 확실히 커졌어..하늘은 공평하구나..

연주: 뒤진다 진짜.

저와 연주는 티격태격하며 놀다가 잘 시간이 되자 불을 끄고 누웠습니다. 매트리스에 누워서 아래를 바라보자 바닥에 엎드려 핸드폰을 하고 있는 연주를 보고는 괜히 신경이 쓰였습니다.

나: 아이씨..야 니가 올라와서 자라 

연주: 왜 난 상관없는데?

나: 그냥 말하면 네! 하고 한번에 말 좀 들어!

저는 바닥으로 내려가서 매트리스 위로 연주를 굴려버리고는 바닥에 철푸덕 누웠습니다.

연주: 이럼 좀 미안한데.. 오빠 올라와서 같이 잘까?

나: 싫어

연주: 왜?

나: 니 얼굴보면 잠이 오겠니

연주는 옆에서 잠도 못자게 계속 올라오라고 괴롭혔고 저는 결국 신경질을 내며 매트리스로 올라왔습니다.

나: 벽으로 붙어라. 내 몸에 닿으면 인중에 바로 꽂는다.

저는 천장을 쳐다보았고 연주는 저를 바라보며 옆으로 누워 서로 옛날 이야기를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연주: 오빠 근데 살 엄청 빠졌다? 운동했어?

나: 어..했어

연주: 이제 좀 사람같네?

나: 너보단 사람같지

연주는 나시를 입고 있는 저의 가슴과 배를 쿡쿡 찔렀습니다.

나: 그만 찔러라. 잠이나 자

우리는 누워서 장난을 치다가 결국 잠에 들었고 평소에 넓게 자다가 쭈구리며 잠을 자니 불편하여 중간에 잠에서 깨었습니다. 그러자 옆에서 아주 편한하게 대짜로 뻗어서 자고 있는 연주를 바라보며 한숨을 내쉰 후 다시 누웠는데 커다란 연주의 가슴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나: '예전엔 장난치면서 자주 만졌는데 성인이 되니까 그러기가 힘드네..ㅎ'

확실히 고등학생때 보다 커진 연주의 가슴을 보면서 고민했습니다.

나: '한번만 만져볼까??'

저는 자고 있는 연주를 보면서 침을 꼴깍 삼키고는 조심스럽게 가슴위에 손을 얹었습니다. 그리고는 손 끝에 힘을 주어 조심씩 주무르며 탄력있는 가슴을 손으로 느끼자 아래로 피가 몰리면서 발기를 해가는 것을 느꼈습니다.

나: 하..됬다 그래도 아는사람 나밖에 없다고 왔는데

저는 이내 손을 떼고는 반대쪽으로 돌아누워 다시 잠이 들었습니다. 다음날이 되자 연주와 함께 부동산에 가서 집을 알아봤으나 괜찮은 집이 없었고 다음주 주말에 다행이 연주가 다니기로 한 회사에서 기숙사 자리가 생겨 당분간 기숙사에 생활하기로 하였습니다.

나: 우아~ 내일이면 거머리 한명 빠져나가는구나~

연주: 내가 거머리야!

나: 여기 눌러 붙어서 살면 어쩌나 고민했는데 다행이지~

연주: 아~~~ 기숙사가기 싫었는데

나: 가서 친구 사귀는 것도 나쁘지 않아~ 가서 이쁜애 있으면 소개 좀 해주고

연주: 오빠 소개해주면 내가 나쁜년되지.

우리는 마지막 날을 기념하며 음식을 배달하고는 술을 마셨습니다. 연주는 하얀 나시에 반바지를 입었는데 나시가 터질듯하였고 검은색인듯한 브라가 비춰보였습니다.

나: 야~ 아무리 내가 편해도 그렇지 옷이 그게 뭐냐 

연주: 왜 뭘 어때서 오빠도 나시입었자나

나: 나는 남자고 넌 아니지

연주: 그런게 어딧어! 똑같지 왜 보니까 흥분되고 막 그러냐?

나: ㅋㅋㅋ 너보고? 서있다가도 너보면 다시 죽겠다.

연주: 야! 무시하지마라!! 나도 몸매 괜찮다는 소리 꽤 듣거든!!

나: 아이구~ 그러셨구나 누가 그랬을까~ 너가 홀딱 벗어도 그럴일 없을꺼다.

연주는 술기운이 올라왔는지 얼굴이 살짝 달아올라 있었고 씩씩 거리며 저를 노려봤습니다.

연주: 너 예전에도 나보고 아주 그낭 막 섯었거든!

나: 그땐 어려서 그런거고 지금은 아니지

저는 화나있는 연주를 보고 웃으며 놀렸습니다. 그러자 연주가 나시를 벗어던지며 검은색 브라에 꽉 차있는 가슴이 보였습니다.

나: 야!야! 왜이래 옷 안입어?

연주: 너가 놀렸잖아!! 봐봐 섰나 안 섯나보자!

나: 아아 내가 잘못했어 장난 안칠께 그만해!

연주는 달려들며 저의 물건을 만졌습니다. 하지만 아직 발기되지 않아 물렁한 물건을 손으로 확인 하더니 자리에서 일어섰습니다.

연주: 진짜네! 진짜 안섯네!! 이씨

나: 알겠으니까 이제 그만하고 옷입어

연주는 자리에 앉아서 계속 씩씩 거렸습니다.

연주: 오빠가 고자인게 분명해

나: 야 오빠한테 고자가 뭐니 고자가 난 이상없거든

연주: 그럼 왜 안서는건데?

나: 속옷정도야 뭐 그정도론 흥분 안되지.

연주는 매트리스로 기어가더니 옆으로 누워 저를 노려보았습니다.

나: 옷 입어 빨리

연주: 뭐! 이정도는 흥분도 안된다며

저는 고개를 몇번 흔들고는 잔에 남아있는 술을 들이킨 뒤 바닥에 누웠습니다.

나: 야 더럽게 뭐하냐?

연주는 매트리스에서 발을 내려 저의 물건을 문지르고 있었습니다.

연주: 전남친은 이러면 좋아하던데? 오빠 고자 맞네 내가 아니라 오빠가 이상한 거였어 쯧쯧 젊은데 벌써부터

나: 휴..그만까불어라 그리고 니가 남친은 무슨 풉

연주: 나 그동안 남친 있었거든~ 오빤 여자친구없었지?ㅋㅋ

순간 잠시나마 잊엇던 수정이의 얼굴이 떠오르며 기분이 확 상하는 것을 느꼈고 저는 매트리스로 올라가 바지를 내린 뒤 연주의 브라속으로 손을 집어넣고 주물렀습니다.

나: 야..봐봐 고자인지 아닌지

연주: 오빠 잠깐만!! 장난이였어 장난

저는 연주의 브라를 목 위로 올려버렸습니다. 그러자 C컵은 족히 되어보이는 가슴이 출렁거리며 나왔고 연한 갈색의 젖꼭지를 손가락 사이에 끼우며 가슴을 만졌습니다.

연주: 아~~아으 오빠

저는 조금씩 발기를 하는 물건을 연주의 입에 가져다대었고 연주는 고개를 돌렸습니다.

연주: 오빠!! 하지마 싫어

나: 왜 보고싶다며

연주: 알겠으니까 입에는 하지말라고

나: 뭐? ㅋㅋㅋㅋㅋ

저는 연주의 말에 순간적으로 정신이 돌아와 옆에 누웠습니다.

나: 너는 가슴만지는건 괜찮고 입은 싫어? ㅋ

연주: 그거야 뭐 옛날부터 계속 장난쳤던건데 뭘

나: 너도 참 정상은 아니다

연주: 난 정상이거든? 그나저나 정말 서긴 섯네

연주는 제 물건을 잡으며 위아래로 살살 흔들었습니다.

나: 넌 부끄러움이 없냐?

연주: 그냥 오빠한테는 옛날부터 형식 차릴꺼 없이 편했어. 

나: 그래~ 나도 모르겠다. 잘 만져봐라

저는 아예 모든 옷을 벗어버린뒤 머리 아래 깍지를 끼운 뒤 눈을 감았습니다. 

연주: 오~ 오빠 진짜 운동했나보네

연주는 여전히 저의 물건을 위아래로 흔들면서 저의 젖꼭지와 옆구리 복근쪽을 쪽쪽거리며 애무하였습니다.

나: 아~~너 꽤 능숙해졌다?

저는 연주쪽으로 몸을 돌렸고 가슴을 주무르면서 가슴을 빨았습니다. 역시 연주의 가슴은 예전보다 커졌고 주인아줌마와는 다르게 주무르는 손을 튕겨내듯이 탄력적이였습니다.

연주: 음~ 으음~ 으익

나: 진짜 가슴 하나는 훌륭한거 같다

저는 연주의 바지속으로 손을 집어 넣었고 털을 지나가며 구멍을 찾고는 손가락을 넣어 빠르게 흔들었습니다.

촙촙촙촙촙

연주: 아앙~ 아앙~아아아앙 오빠! 오빠!

연주의 신음소리를 무시하고 계속 가슴을 빨으며 손가락을 넣어 흔들자 연주의 그곳은 흥건하게 젖어왔습니다.

나: 연주야 나 진짜 한다?

연주는 저의 물음에 한심하다는 표정을 지은 후 스스로 바지를 벗고 눕자 저는 연주 위로 올라가 다리를 벌렸습니다. 그러자 붉은 빛을 내는 그곳이 미끌거리며 벌어졌습니다.

쭈으으윽

나: 아윽~~꽉 쪼여

역시 어린나이의 연주의 구멍은 빈틈없이 꽉 조여들어갔고 미끄덩거리며 들어갔습니다.

착착착착착 

연주의 흐르는 물이 저의 물건이 삽입될 때마다 착착거렸고 연주는 하이톤의 신음소리와 함께 이불을 꽉 잡았습니다.

연주: 아응~ 아응~ 아흥~ 아~윽

저는 계속 허리를 흔들며 몸을 숙여 연주의 가슴을 빨아재꼈습니다.

연주: 하으 하으 오빠..오빠 아응~

삽입을 할때마다 연주의 다리가 계속 벌어지자 연주의 다리를 오므리고는 팔 사이에 끼우고 허벅지를 잡으며 다시 빠르게 삽입하였습니다.

척척척척척척척

나:아~~~~으!으!으!

연주: 아~아~아~아~아~아~아

연주는 제가 삽입할 때마다 목소리가 떨리며 신음소리를 내면서 저의 손목을 꽉 잡았고 사정감이 오자 물건을 빼고는 연주의 배 위에 물건을 올려놓았습니다.

나: 야야 빨리 흔들어봐

연주는 제 물건을 잡고 빠르게 흔들어주자 결국 연주의 배에 울컥거리며 정액을 쏟아내었습니다.

나: 아~~~ 계속 계속 흔들어

저는 사정이 끝나자 잠시 연주옆에 누운 뒤 휴지를 가져와서 몇장을 꺼내 연주에게 주었고 저도 저의 물건을 닦아내었습니다.

나: 야ㅋㅋㅋ 옷 안입냐?

연주: 아~ 이따가 입을께

나: 참..뭐 나도 이렇게 편한 동생이 있으니까 좋네

저는 엎드려서 핸드폰을 하는 연주를 보면서 엉덩이를 간지럽히듯 위아래로 쓸었습니다.

연주: 만지지 마라

나: 지금은 왜 또 싫은데?

연주: 먼가 소름돋는 느낌이였어.

나: 아니 ㅋㅋ 기준을 모르겠네

연주: 너 나 좋아하거나 키스를 한다거나 그러지마라 제발

나: 미쳤냐 니 얼굴에 키스를하게?

연주는 인상을 팍 쓰더니 주먹으로 저의 물건을 팍 쳤습니다.

나: 악!!! 야이씨

저는 한참을 쭈구려 있었고 연주가 계속 엎드려 핸드폰을 하자 그 위로 올라가서는 가슴을 잡고 엉덩이에 물건을 위아래로 문질렀습니다.

연주: 아 왜~무거워 저리가

나: 한번 더 해야지

연주: 하아..하아..하아악

저는 엉덩이를 비비면서 발기되는 물건을 잡으며 연주의 엉덩이를 들고 천천히 집어 넣었습니다.

 

  • 손님(29b06) 2022.11.02 13:23
    GOOD!! 다음이야기도 빨리 써주세요~ ㅎ
  • 손님(3053d) 2022.11.03 11:24
    빨리빨리!!!!
  • 손님(9b8de) 2022.11.11 06:30
    ❤공떡 섹파 즐달 하실 오빠 전화해❤
    ☎ 060-706-2424

    ❤리얼 폰섹 귀에다 싸줄 오빠 전화해❤
    ☎ 060-904-7070

    ❤짜릿한 대화 은밀한 만남할 오빠 전화해❤
    ☎ 060-601-333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39444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2243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23093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103883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6 모해를살 2014.12.10 11696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23291 3
7101 친동생 절친 따먹은썰 1 7 손님(6fdb3) 2022.11.02 12619 0
» 나의 성 책갈피 스물여섯번째 이야기 3 느린나무 2022.11.02 2270 0
7099 조카 결혼식 다녀옴(50편)-마지막편 11 슈나이더 2022.10.30 2922 0
7098 조카 결혼식 다녀옴(49편) - 지연이 마지막편 7 슈나이더 2022.10.30 2079 0
7097 조카 결혼식 다녀옴(48편)- 장의사 딸래미 썰(하) 7 슈나이더 2022.10.28 2085 0
7096 조카 결혼식 다녀옴(47편)-장의사 딸래미 썰 (상) 11 슈나이더 2022.10.27 3011 0
7095 나의 성 책갈피 스물다섯번째 이야기 4 느린나무 2022.10.26 2861 0
7094 학교에서 섹스하다 걸린 중딩들 9 손님(9fec1) 2022.10.25 13470 0
7093 옷찢기 패티쉬2 5 손님(dcfd1) 2022.10.24 5981 0
7092 조카 결혼식 다녀옴(46편)-의심과 의혹 8 슈나이더 2022.10.23 2603 0
7091 조카 결혼식 다녀옴(45편)-지연이와 휴가를(하) 9 슈나이더 2022.10.22 2124 0
7090 오래전 사촌누나 다시쓰기 23 마지막 14 바람바람 2022.10.20 6928 0
7089 오래전 사촌누나 다시쓰기 22 4 바람바람 2022.10.20 4973 0
7088 나의 성 책갈피 스물네번째 이야기 4 느린나무 2022.10.19 3216 0
7087 조카 결혼식 다녀옴 (44편)-지연이와 휴가를(중) 12 슈나이더 2022.10.18 2377 0
7086 오래전 사촌누나 다시쓰기 21 10 file 바람바람 2022.10.18 5536 0
7085 조카 결혼식 다녀옴 (43편)-지연이와 휴가를(상) 6 슈나이더 2022.10.17 2276 0
7084 나의 유흥 탐사기(OP) - 2 14 손님(893ed) 2022.10.17 7476 0
7083 조카 결혼식 다녀옴 (42편)-지연이와 재회(2) 6 슈나이더 2022.10.17 1877 0
7082 재업) 어느 디그레이더의 추억 2부_04-05 6 에르네스토 2022.10.16 299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8 Next
/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