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182 0 댓글 6
Extra Form

수준 높은 썰들이 많이 올라와서 꼴릿한게 참 좋네요.

 

전에 너무 방대한 이야기를 쓰다보니 능력 부족으로 중구 난방 처럼 되버려서 쓰고나니 아쉬움이 남네요.

첨에 좀 신경써서 잘쓸걸 하는 ㅎㅎㅎ

 

이왕 써버린거  다시쓰긴 어려울거 같고 빠트린썰 중에 기억나는거 하나하나 쓰는게 좋을거 같아요.

제썰은 본 사람도 있고 안본 사람도 있겠지만 너무 깊게 생각하지 마시고 가볍게 즐겨 주시기 바랍니다.

 

//////////////////////////////////////////////////////////////////////////////////////////////////////////////////////////////////////////////////////////

 

첨 누나와 섹스에 성공하고 몇번더 누나를 안아봣을때쯤의 이야기 입니다.

 

당시 나는 하루종일 발정상태였다.

어린나이에 감당하기 힘든 성숙한 누나의 몸을 만져봣기 때문에 하루종일 누나생각뿐이였다.

 

하지만 또다른 고민도 컷다.

 

내가 누나에게 너무 몹쓸짓 한게 아닌가.

누나는 나에게 어떤 존재인가.

누나 가슴 다시 빨고 싶다.

누나에게 이래도 되나.

 

그래 어짜피 저질러진거 실껏 꼽아 버리자

누나가 아니라 그냥 섹스를 위한 여자로 생각하자.

 

그만해야 하는거 아닌가

내가 너무 나쁜짓 한건 아닌지.....

 

여러 생각이 왓다 갓다 했다,

 

하지만 막상 누나를 만나면 그냥 섹스생각뿐이고 오늘도 성공해야 한단 생각뿐이 안들었다.

 

누나를 보자 마자 꼭 안앗다.

누나는 눈을 질끈 감고 

 

(이러지마 ............ 안그러기로 저번에 약속했잖아)

 

나는 막무가내로 누나를 꼭 안고 눕혔다.

누나는 포기한듯 눈을 감아 버렷다.

 

그리고 천천히 옷을 벗기기 시작했다. 

윗옷의 단추를 푸니 누나의 아름다운 가슴이 눈에 들어왓다 

숨이 막힐거 같았다.

바로 빨아버리면 누나가 실어할거 같아서 윗옷을 다 벗기고 누나 옷을 옆에 가지런히 둔다음

브라도 벗겻다.

 

누나는 부끄러운듯 가슴을 가리려 했지만 어림 없었다.

내가 손을 못가리게 치우고 키스를 하려 하니 고개를 돌려 버린다.

그 상태로 얼굴에 이곳 저곳을 쪽쪽 뽀뽀하며 애무해줫다.

 

목을 빨려고 하자 누나가 흉터 남는다고 못하게 했다.

 

가슴을 빨아주자 몸을 파르르 떠는게 너무 좋았다.

 

누나가 말했다.

(어른들이 알면 큰일 날꺼야)

-우리가 말안하면 누가 알아 절대 모를거야-

(그래도 이럼 안되는데......)

-누나 미안해..... 누나도 기분좋게 해줄게 조금만 기다려봐-

 

누나는 눈을 다시 감으며 내 손길을 기댜려 줫다.

 

양손으로 탱탱한 가슴을 만지며 혓바닥으로 배를 햘타주니 몸을 꿈틀 거렷다.

 

배를 한참 햘타주다가 다시 가슴을 햘타주는데 아까보다 가슴이 더 커긴거 같고 유두도 빨딱 서 있엇다.

 

누나 바지를 벗기고 팬티도 벗겨서 완전한 나체로 만든다음

 

내가 생각한 누나를 위한 선물을 줫다.

 

그건 머리부터 발끝까지 빠짐없이 다 햘타 주는거다.

 

(아 ............ 으.....으.......응 )

 

누나는 알수 없는 신음소리를 내면서 몸을 작게 꿈틀거렷다.

 

보지에 손을 대자 누나는 크게 꿈틀 대면서

보지를 손으로 가리고 이러지 마라고 했지만 난 누나 손을 치우고 손보다 더한 입으로 누나 보지를 빨았다.

 

(아응 ......으엉.........)

누나는 크게 꿈틀거리면서 신음 소리를 내다가 이내 진정하고 내 혓바닥을 느끼는거 같았다.

 

(응.....음.........으)

 

한참 빨아주고 나니 누나 몸은 내 침으로  이곳 저곳이 번들거린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다 햘타준다는 내 선물이 거의 다 끝난거 같아서 

내 자지를 누나 보지에 쑥 집어 넣었다.

 

(아앙 아앙 아앙  응 응 ㅡㅇㅇ)

 

딱 듣기 좋은 신음소릴 내는 누나는 더이상 나의 사랑스런 사촌누나가 아니다..

 

누나는 이순간 아니 앞으로 그냥 나의 섹스의 여신이다.

 

나는 그때 비로소 결정을 했다.

 

누나를 누나가 아닌 섹스 파트너로 대하기로 결심한거다.

 

한차례 사정이 끝나고 둘다 헉헉 거리면서 꼭 안고 있었다.

 

누나가 말했다.

 

(넌 누나에게 계속 이럴거야. 이럼 안돼잖아.......... 어른들이 알면 어쩌려고,,,,)

-누나가 너무 좋아 어쩔수 없어 안들키면 되잖아...-

(넌 누나 보면 섹스 생각뿐이잖아... 넌 누나를 멀로 생각해?)

 

나는 누나의 말에 대답을 어찌해야 하나 고민했다

 

-누나는 너무 이쁘고 누나 가슴은 너무 좋아. 그냥 한동안 누나와 섹스 하고 시퍼_

 

누나는 깜짝놀라며

 

(너 자꾸 이러면 어른들에게 이를거야)

-난 어른들이 물으면 누나가 먼저 하자 했다 말할거야-

 

누나는  놀라면서 

(너 진짜 누나한테 이럴거야)

 

나는 대답 대신 

 

누나의 큰 가슴을 다시 쭈물쭈물 만지면서 누나를 다시 눕히고 키스했다.

 

누나는 울먹 울먹 거렸지만 여기서 약한 모습 보이면 안될거 같아서

다시 온몸을 다 햘타줫다.

 

가슴을 애무하다 젖꼭지를 빠르게 혀로 낼름낼름 거리니 누나가 헉 하면서 꿈틀거렷다

 

다시 박아주는데 한번싼후라서 좀더 세게 오랫동안 박아줫다.

 

누나도 아까보다 좀더 박아줄때 느끼는거 같아서 신나게 박았다.

 

(아아 앙 아앙 아앙)

 

-으윽 ...싼다....

 

누나 배에 사정하니 아까 사정한거 미쳐 덜딱앗는데 또 사정하니 휴지로 딱아도 배가 번들거렷다.

 

누나 가슴을 쭈물거리면서

 

-누나 너무 걱정하지마 

누나 사랑해.............

 

 

누나는 역시 중요한 순간엔 말이 없엇다..

 

누나가 말이 없다는건 수긍한다는거다....

 

누나는 나의 섹스 파트너이자 사랑스런 연인이 된거다.

 

1662264127 (1).jpg

 

1662264129.jpg

 

 


 

  • 손님(05324) 2022.09.23 18:18
    부끄럽지만 섰습니다…
    사촌누나께서 시노자키 아이와 닮으셨나요?
  • 바람바람 2022.09.23 18:21
    몸매가 비슷해요 물론 시노자키 보단 약간 못합니다. 키는 똑같아요 ㅎ
  • 바람바람 2022.10.05 01:16
    이다음 이야기 궁금하면 댓글 달아주세요 씹선비들 짜증나니까 따로 알려드릴게요
  • 손님(722ec) 2022.09.23 19:11
    사촌누나 사골까지 우려드시네
  • 손님(d06de) 2022.09.24 12:31
    꺼져
  • 손님(9b8de) 2022.09.25 22:30
    ❤공떡 섹파 즐달 하실 오빠 전화해❤
    ☎ 060-706-2424

    ❤리얼 폰섹 귀에다 싸줄 오빠 전화해❤
    ☎ 060-904-7070

    ❤짜릿한 대화 은밀한 만남할 오빠 전화해❤
    ☎ 060-601-333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3936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2239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23059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10384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6 모해를살 2014.12.10 11691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23241 3
7016 조카 결혼식 다녀옴 (16편) 11 슈나이더 2022.09.27 3082 1
7015 송림 커피 !! (감칠맛 나는 후기여서 퍼옴) 손님(a9971) 2022.09.26 7234 0
7014 첫 sm 경험담 2 손님(806b4) 2022.09.26 6619 0
7013 조카 결혼식 다녀옴 (15편) 15 슈나이더 2022.09.26 2838 1
7012 펌) 인천 노다지다방 5 손님(a9971) 2022.09.25 9315 0
7011 조카 결혼식 다녀옴 (14편) 7 슈나이더 2022.09.25 2899 1
7010 독일 프랑크푸르트 FKK OASE 후기 4 손님(9b7ff) 2022.09.24 6647 0
7009 베트남 여자친구 소개 받기 2 손님(9b7ff) 2022.09.24 6131 0
7008 인천 만수동 다방7개 업소 탐방후기 (둘리다방, 썬다방, 하니다방, 주커피호프,미담, 와와 다방 등등) 2 손님(9b7ff) 2022.09.24 7353 0
7007 조카 결혼식 다녀옴 (13편) 5 슈나이더 2022.09.24 2861 1
7006 조카 결혼식 다녀옴 (12편) 12 슈나이더 2022.09.23 3279 1
7005 트위터 뚱녀 (성욕에 지배되지 말자) 4 손님(198b4) 2022.09.23 8125 0
» 오래전 사촌누나 에필로그 6 file 바람바람 2022.09.23 5182 0
7003 나의 성 책갈피 열일곱번째 이야기 5 느린나무 2022.09.23 2982 1
7002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마주친 사람 꼬셔본 사람있어? 5 손님(3c307) 2022.09.23 6839 0
7001 조카 결혼식 다녀옴 (11편) 14 슈나이더 2022.09.21 3784 1
7000 집앞 슈퍼 육덕 딸내미 썰 -6- 7 손님(951d8) 2022.09.21 7627 1
6999 부랄친구의 엄마랑....썰 마지막 23 손님(7ad9c) 2022.09.21 10853 1
6998 나의 성 책갈피 열여섯번째 이야기(feat. 그녀의 사정) 6 느린나무 2022.09.21 3161 1
6997 조카 결혼식 다녀옴 (10편) 7 슈나이더 2022.09.21 3270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57 Next
/ 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