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176 1 댓글 7
Extra Form

1화

http://www.mhc.kr/index.php?mid=ssul&page=2&document_srl=8594909

2화

http://www.mhc.kr/index.php?mid=ssul&page=2&document_srl=8595099

3화

http://www.mhc.kr/index.php?mid=ssul&page=2&document_srl=8595441

4화

http://www.mhc.kr/index.php?mid=ssul&page=2&document_srl=8595890

 

 

5화
 

필자는 결혼하기 전에 최대한 많은 여성과 섹스를하고 결혼을 하자 라는 마인드를 가진 사람임

 

키181 얼굴 평범 유머러스해서 들이대면 거의 70~80프로는 먹혔던 것 같음

 

-------------------------------------------------------------------------------------------------------------

 

내가 좋아하는 여자의 부류는 다음과 같다.

 

1.육덕 글래머 or 색기가 있는 여성

 

2.손 발이  이쁜 여성

 

3.그리고 아줌마 미시

 
---------------------------------------------------------------------------------------------------------------
 
내가 한가지 놓친게 있더라고
 
일단 딸내미 스펙은 대략 이정도다
 
키 167
 
몸무게 58?
 

발사이즈 245 (이건 물어봄)

 

------------------------------------------------------------------------------------------------------------------

 
 
친구들이 그 육덕 딸내미가 맞다더라 
 
알면 알 수록 이상한년이더라 
 
이때쯤 마음이 뜬 것 같다. 
 
하지만 존나 섹스럽게 맛있게 생긴 시팔년이란 생각은 동일
 
개썅년 맛있게 생긴년
 
키167에 힐신으면 172정도 되고 
 
피부 하얗고 눈은 옆으론 길고 위아래론 작은데 쌍커플 있으면서 풀려있고
 
옅은 색조 화장을하는 시발 요망한년 후 개썅년.. 
 
섹스는 꼭 해야하니 다음날 일어나서 아무렇지 않은척 연락했다.
 
나: 어제는 미안해
 
딸: 왜? 어젠 다신 안볼 것 처럼 연락 끊더니?
 
나: 전화로 이야기 해도될까? 수업 끝나고 전화할께
 
요약 하면
 
누나가 나한테 사귀자고 해놓고 연락 한번 안되고
 
누나 멋대로 술마시고 다니고 너무 화나서 나만 집착하는 것 같다.
 
라는 식으로 가스라이팅 해서 넘겼음 
 
딸도 자기가 미안하다 지금이라도 보고싶다. 
 
빨리 약속의날 금요일이 왔으면 좋겠다.
 
라고 함
 
그 후로 만나는 날까지 연락 잘 받아줬다.
 
이상하게 슈퍼딸도 보러오라 하지 않고 나도 간단 소리를 안했다.
 
나는 눈치가 있어서 그렇다지만 딸은 왜그랬을까? 라는 생각
 
카페는 어느 덧 서서히 완성되가더라..
 
집앞에 좆집이 생긴다니 황홀할 따름 아직 보지맛을 못본게 한이지만...
 
깜빡한게 있는데 금요일날 딸년이 둘이 만나서 술마시고 섹스하자는게 아니고
 
엄마한테 외박을 허락 맡아 놓았고 아는 커플이랑 술마시는데 너가 나랑 같이가자는 거 였음
 
그리고 대망에 금요일이 됐음 
 
목요일날 머리도 잘랐다. 투블럭 이지만.. 구렛나루 존내게 눌렀다
 
이땐 투블럭이란 개념이 없었음
 
위에는 언디핏 자켓에 티셔츠는 새로꺼낸 깨끗한 무지티
 
바지는 검은색 슬랙스 신발은 조던 스피자이크 였을듯?? 한창 조던 충 이였음
 
그리고 이날을 위해서 3일 금딸했다. 
 
진짜 생각만해도 좆이서고 주체를 못하더라.
 
그리고 꽃 다발 삼 
 
향수 뿌리고 머리 열심히 만지고 옷 새걸로 입고 꽃다발까지
 
그리고 누나가 집앞에 차타고 데리러 왔다.
 
나만 꼴리는건가?
 
나보다 연상에 섹시한년이 차없는 나를 태우러 집앞까지 온다.. ㅎㅎ
 
차 타고 누나한테 꽂다발 줌
 
딸: 애기!!!!!!!!!!!!!!! 뭐야?
 
나: 그냥 뭐 해준게 없어서 샀어 누나
 
딸: 나 꽃 좋아하는데, 물 뿌리고 말려서 오래 간직할께 고마워 xx아
(서로 처다보다가 자연스럽게 입맞춤)
 
나: 누나 근데 어디로 간다고?
 
딸: 의정부~!
 
나: 의정부?? 까지?
 
딸: 차 타면 금방갈껄? 한시간?
 
나: 한시간!?
 
가는 동안 다리 존나쳐다보면서 의상 스캔함
 
약간 검은색 원피슨데 그 살짝 전체적으로 스웨이드에 번쩍이는 느낌? 
 
살다비치는 검스에 오픈힐 발가락 존나 빨고 싶었다.
 
당장이라도 뒷치기로 자지 뿌리까지 넣고 존나 싸고 싶었다.
 
3일 금딸했다. 시발 썅년 한번만 걸려라라고 곱씹으며 바지안에 몰래 손넣어서 자지를 위로 올려놓고 앉아서 감
 
무튼 여차 저차 의정부까지 감 
 
엄청 신나있더라 언니 오빠들인데 착하다고 긴장하지 말라고 함
 
의정부 도착 했고 참치 횟집 이더라
 
단골이라더라 
 
오이소주 꼭 먹어야 된다고 함
 
상대쪽은
 
내가 26살정도 였을듯
 
남자는 나보다 5살 정도 많았었나? 그쯤 됐고
여자는 나보다 4살 많았음 29살
슈퍼 딸내미가 28살 이건 기억 잘안남
 
남자는 시발 양쪽 반팔 문신있더라 가오 존나 뒤지게 생겼음
 
개그맨 서용남이 벌크업 한느낌?
 
마 매쌀이고 하고 아굴창 존나 꼽게 생겼는데 
 
존나 어깨 동무하고 존나 잘해주더라
 
그리고 술 존~~~~~~~~~나게 먹고 노래방 갔다
 
난 1원도 안씀
 
노래방가서 노래를 막부르는데 
 
슈퍼 딸년이 목소리가 좀 허스키한데 노래를 존나 잘하더라
 
근데 시발 있잖아? 
 
슈퍼 딸년이랑 아는 언니년이랑 술시키고 하는데 나와바리 이런걸 떠나서
 
존나 업소년 처럼 이모~ 여기 xx티 헛개수 하나 이러면서 
 
존나 술집여자처럼 시키더라 직업병 ㅇㅈ? 
 
하지만 난이미 체념 했음
 
아니 니 보지에 눈이 멀었음 
 
진짜 내가 정말 좋아하는 이상형에 체형 얼굴을 가진 썅년이 3일 금딸친 내앞에 있다?
 
"아무소리도 안들린다."
 
나도 한노래 하니까 서로 춤추고 어쩌고 저쩌고 놀고 그렇게 술을 쳐먹었는데 3차까지 가쟈더라
 
난 한잔이라도 덜먹고 맨정신에 떡치고 싶은데
 
어차피 다 제정신아니라 내가 화장실 갔다 온다하고 
 
화장실에서 토 존나 하고 (취하기 싫어서)
 
토한거 걸릴까봐 편의점 가서 바나나 우유 샀음 숙취해소제랑 숙취해소제는 나만 먹음 비싸니까
 
그러니까 그 형님이 와 너 술존나 잘마신다 무한이냐 이렇게 잘먹는애 처음본다고 함
 
그렇게 나도 필름이 끊어질랑 말랑 할때쯤 이제 집에 가자더라
 
그렇게 방빈곳이 모텔이지만 호텔로 써있는 곳으로 입성했다.
 
얼마 안남았다. 당장이라도 강간하고 싶다 찢어 죽이고 싶다.
 
하면서 슬랙스 바지위로 쿠퍼액이 뭍어 나올정도 였음
 
그리고 걸을때마다 보이는 발가락이 일품이였음
 
호텔 들어가자마자 딸년은 침대에 드러눕더라,
 
바로 코골고 자길래 좆같더라 하지만 어떻게 든 따먹을 생각에 다시 눈이멀어
 
화장실가서 혼자 씻기 시작했다. 
 
머리1분
몸3분
자지 13분정도 닦은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씻고 나왔더니
 
누나가 머리 아프다고 스타킹 벗고 다리꼬아서 물마시면서 앉아 있더라
 
그래서 바로 멘트 날림
 
누나 오늘 너무 고마워
 
맛있는 것도 먹고 나 이쁘다고 칭찬도 많이 해주고
 
매순간 순간 너무 행복했어 
 
하면서 꼬옥 안아줌 
 
내가 군대 전역한지 얼마 안되서 몸도 다부졌음 
 
배에 왕자는 희미해졌긴 하지만 실제로 2년동안 매일 2시간씩 군대 헬스장에서 헬스함
 
누나가 내몸을 보더니 또 야한말 하더라
 
존나 꼴리게 생겼네 개x끼 아 존나 박히고 싶다. 라는 말 
 
듣자마자 내가 잡아 올려서 침대 위로 같이 넘어지면서 덮쳤음
 
키스 했다. 존나 야하게 얼굴에 서로 침이 묻던 말던 존나 야하게 목도 빨았다가
 
누나는 목빠니까 하아 쟈기야 아읏 아읏 이러면서 몸을 존나 베베 꼬더라 
 
서로 키스를 너무 야하게 하니까 가슴으로 입이 안갔다.
 
바로 보지로 손이 가더라 
 
이미 팬티위로까지 존나 흥건 하더라 
 
그래서 팬티 옆으로 제껴두고 두손가락(중지, 검지를 넣었음)
 
딸: 아앙! 너무 좋아 제발 (애원 하더라)
 
나: 누나 나 존나게 애태우더라?
 
딸: 미치겠어, 바로 박아주면 안돼? 
 
나: 싫은데 시발년아? 
 
딸: 제발 부탁할께 더 굵은걸로 넣어줘 
(하면서 누운 상태로 내 자지를 만져 주더라)
이미 보지는 어디 마른곳이 없을 정도로 존나 흥건하더라 
나 역시 만져만 주는데도 자지가 껄떡 거리면서 쿠퍼액이 줄줄 새어 나왔음
 
자지를 만져주니까 씹질하던 내손이 멈췄고 
 
누나는 입으로 빨아주면서 클리를 혼자 문지르더라
 
난 침대위에 누나 머리쪽에 무릎꿇은 상태고
 
젖꼭지는 예전에 뱀? 헬리콥터 소리나는 것 처럼 존나 빠르게 혀굴리더니 
 
자지 끝 기둥은 손으로 잡고 입으로 빡빡하게 쭉 쭉 빨아 주더라
 
한손은 클리를 존나 비비더라 
 
딸: 하응 뽁 뽁 뽁 안 넣을꺼야?  응? 하응 아응 미치겠어 뽁뽁 뽁 
 
나: 안넣어줘 시발년아
 
딸: 제발 넣어줘 제발  (실제로 주고 받은 말)
 
이제 슬슬 식어갈 것 같아
 
보지를 빨 준비를 함
 
나: 누나 내가 좋은거 해줄께 하고
 
양발 뒷꿈치를 내 날개뼈 쪽에 위치하게 하고
 
클리를 살살 빨았다.
 
혀끝으로 클리를 덮는 표피 같은게 있는데 그틈을 살살 혀로 넣으면서 빨았다.
 
딸: 하아 하아 하아 아앙!!!!!!!!! 하아 !!! 미치겠어 제발 !!!!!!!!!!!!!!!! 쟈기야!!!!!!!! 꺄아!!!!!!!!!!
(분수? 는 없고 물이 진짜 존나 넘쳐 흐르더라)
 
내 자지도 이미 존나 팽창되서 터질 것 같았고 
소리지르는 틈을타고 벌떡 올라와서 
 
자지를 깊게 끝까지 넣어서 존나 빠르게 움직였음
(턱 턱 턱 턱 턱 존나 소리나게 찍었다.)
 
나: 하ㅏㅏㅏㅏㅏㅏ 너무 따뜻해
 
딸: 꺄아ㅏㅏㅏㅏㅏㅏ 아 쌀꺼같아 오줌마려워 잠깐만 하면서 나를 확 끌어안더라
 
나: 뿌리치고 일어나서 양 발목 잡고 존나 꽂았다. 팍 팍 팍 팍 팍
 
딸: 나 쌀꺼같애 제발 으아앙 이런식으로 애원하더라
 
나: 누나 그러니까 일찍 주면 좋잖아 하고 존나 박았다.
 
딸: 간다. 나 갈께 하고 꺄아!!!!!!!!!ㅓ 앙!!!!!!!!!!!!!!!!!!!!!  하으아으아 표현하기 힘들다.
 고개를 왼쪽으로 돌리고 양손으로 이불을 꽉잡고 고개를 들고 난리를 치더라
 
진짜 5분도 안되서 그랬음
 
나도 사정 감이 몰려오더라 
 
나: 누나 나 쌀거 같아 
 
딸: 아앙 싸줘 듬뿍싸줘
 
나: (질내사정하면 좆될까봐) 보지에서 자지를 꺼냈는데 
 
보통 손을 엄지가 아래로 가게해서 오른손으로 쳐주잖아?
 
오른손을 뒤집어서 엄지가 위로가게 해서 존나 빠르게 쳐주니까 
 
또 묵은 불순물이 다 나오는 느낌이고
 
두번싸는 느낌이더라
 
나: 커헉 아윽 하아 하아 시발 아아 하면서 누나 얼굴에 첫발 두발 세발 다튐
 
아윽 진짜 엄청 나오더라 
 
그리고 허벅지에 경련오더라 
그래서 나도 모르게 누나옆에 누웠음
 
누나도 여운이 가시질 않는지 얼굴에 묻은 좆물은 신경도 안쓰고
 
묻은 상태로 내 자지를 약하게 살살 빨아주더라
 
나도 모르게 몸이 움찔 움찔 하면서 벌떡 벌떡 일으켜지더라 
 
1차전 끝나고 씻지도 못한채로 서로 잠들었음
 
그리고 아침이 되었다.
 
누나는 얼굴 퉁퉁 부은 상태로 자고 있고 나도 그냥 이불도 덮지 않은채로
 
벌거 벗고 좆물이 말라 굳은상태로 쳐자빠져 잤나 보더라
 
누나 엎어가도 모르게 자길래 꼭지랑 보지를 유심히 관찰함 
 
꼭지는 되게 작고 유륜은 옅은 갈색유륜이 엄청 크더라 
 
가슴사이즈는 C~D정도 
 
보지는 대음순은 거의 없고 대음순 테두리? 같은 곳만 약간 검고 보지안은 핑크색이였음
 
그냥 생긴게 어우러지게 색기가 있더라.
 
너무 열정적으로 빠른시간에 떡쳐서 그런지 다시하고 싶진 않더라
 
근데 누나도 의식을 했는지 일어 났더라
 
그래서 입에 뽀뽀 엄청 해주니까 혓바닥이 훅들어 오더라
 
술냄새는 존나 났지만 왜그런지 모르겠는데 보지도 그렇고 냄새가 안나더라
 
누나가 내자지를 슬슬 어루 만지면서 내꼭지를 살살 빨길래 언제 그랬냐는 듯 서로 음담패설을 주고 받고
 
누나는 다시 내위에 올라탔음 
 
피곤한지 방아 안찍고 비비길래 허리잡고 내쪽으로 안은 다음에 자지 힘빼고
 
존나 턱턱턱턱 거리면서 박았다. 
 
좋아 하길래 질방귀 소리가 나던 말던 가슴빨면서 존나 박았다.
 
아주 내몸이 찢어져라 손으로 잡더라 긁히던 말던 소리를 지르던 말던
 
허벅지에 경련 일어날때까지 존나 박았음 
 
그리고 뒷치기로 쌀라고 돌렸다.  
 
나도 왜그랬는진 모르겠는데
 
정복감이 들어 그런가 
 
누나는 배 밑에 베게 2개깔고 내가 깔아줬음
 
그렇게 편하게 누워있는데
 
내가 자지넣고 머리 를 꽉잡고 떙기면서 존나 박았음
 
누나 내가 이렇게 해주는데도 고맙다고 안해?
 
욕은 안했다. 다만 저런식으로 험한말 하면서 박음
 
보지맛은 전체적인 질압이 좆에 힘주면싸고 힘빼면 안쌀 수 있는 적당함이였음
 
그리고 머리채 잡은거 푸르고 자지 깊게 박는데 
 
자지를 끝까지 넣으니까 질압이 갑자기 빡빡한게 자지를 꽉잡더라
 
3번 왕복하고 
 
나: 누나 나 쌀래
 
누나: 갑자기 몸을 번개처럼 돌리더니
 
입벌리고 혓바닥을 U 이렇게 내밀면서 자지 아래는 혀로 받아주고 손으로 같이 딸치면서 좆물을 입에 받아주더라 
 
누나: 아~~~~ 이런소리가 났음 쌈싸주면 아~~ 이렇게 하는 듯한 멘트
 
나: 하아 하아 나 너무 좋아 누나
 
이렇게 2번 강력하게 떡치고 뽀뽀하고 안은 상태로 낮까지 자고 
 
잠깐 깼을때 마르지 않은 보지에 자지 넣고 강강강강 해서 배위에 한번 더싸고
 
해장하고  누나가 집에 데려다주고 각자 집에 갔음
 
-7- 헤어지게 된 계기 썰 풀어줌
 
 
 
 
 
 
 
 
 
 
 

 

  • 손님(e7551) 2022.09.21 18:19
    턱턱턱 ㅅㅂ ㅋㅋㅋㅋ
  • 손님(f4135) 2022.09.21 23:36
    섰다… 섰다고….
    글만 읽고 선지 얼마만이냐 ㅋㅋㅋㅋ
  • 손님(51e0f) 2022.09.22 03:04
    차타고 데릴러 갔는데 집에 갈때는 누나가 데려다 줬다고?
  • 손님(5b72f) 2022.09.22 07:29
    둘다 누나가 운전함 내가 잘못썼는지 어쨌는지 모르지만 누나가 운전함 ㅋㅋ
  • 손님(68ea0) 2022.09.22 10:34
    표현 솜씨가 상당해
  • 손님(9b8de) 2022.09.26 05:14
    ❤공떡 섹파 즐달 하실 오빠 전화해❤
    ☎ 060-706-2424

    ❤리얼 폰섹 귀에다 싸줄 오빠 전화해❤
    ☎ 060-904-7070

    ❤짜릿한 대화 은밀한 만남할 오빠 전화해❤
    ☎ 060-601-3333
  • 도토리칼국수 2022.09.27 11:03
    오우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3707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21273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2207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10284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6 모해를살 2014.12.10 11570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21801 3
7014 첫 sm 경험담 2 손님(806b4) 2022.09.26 4198 0
7013 조카 결혼식 다녀옴 (15편) 15 슈나이더 2022.09.26 1659 1
7012 펌) 인천 노다지다방 5 손님(a9971) 2022.09.25 5845 0
7011 조카 결혼식 다녀옴 (14편) 7 슈나이더 2022.09.25 1802 1
7010 독일 프랑크푸르트 FKK OASE 후기 4 손님(9b7ff) 2022.09.24 4434 0
7009 베트남 여자친구 소개 받기 2 손님(9b7ff) 2022.09.24 4169 0
7008 인천 만수동 다방7개 업소 탐방후기 (둘리다방, 썬다방, 하니다방, 주커피호프,미담, 와와 다방 등등) 2 손님(9b7ff) 2022.09.24 4560 0
7007 조카 결혼식 다녀옴 (13편) 5 슈나이더 2022.09.24 1758 1
7006 조카 결혼식 다녀옴 (12편) 12 슈나이더 2022.09.23 2080 1
7005 트위터 뚱녀 (성욕에 지배되지 말자) 4 손님(198b4) 2022.09.23 5509 0
7004 오래전 사촌누나 에필로그 5 file 바람바람 2022.09.23 2885 0
7003 나의 성 책갈피 열일곱번째 이야기 4 느린나무 2022.09.23 1946 1
7002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마주친 사람 꼬셔본 사람있어? 5 손님(3c307) 2022.09.23 4696 0
7001 조카 결혼식 다녀옴 (11편) 14 슈나이더 2022.09.21 2495 1
» 집앞 슈퍼 육덕 딸내미 썰 -6- 7 손님(951d8) 2022.09.21 5176 1
6999 부랄친구의 엄마랑....썰 마지막 23 손님(7ad9c) 2022.09.21 6557 1
6998 나의 성 책갈피 열여섯번째 이야기(feat. 그녀의 사정) 6 느린나무 2022.09.21 2154 1
6997 조카 결혼식 다녀옴 (10편) 7 슈나이더 2022.09.21 2081 1
6996 옷찢기 패티시 8 손님(3f3be) 2022.09.20 3863 0
6995 인계동 줘도 못먹은썰 5 손님(77059) 2022.09.20 491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2 Next
/ 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