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915 0 댓글 5
Extra Form

다른 썰 하나 풀어볼까 해 나는 22살 평범한 남자야

때는 2년전 20살때 일이였어

체대를 준비하던중 입시에 실패하고 술로 하루하루를 달래며 친구들과 놀던중

체대입시 친구 한놈한테 연락옴 지금 여자3에 남자2명인데 너가 좀 와서 인원좀 맞춰달라고 

 

처음엔 다른 친구들과 술자리를 하고있어 거절했는데 계속 전화오고 돈 안내도 되니 와서 먹고만 가라는 얘기에

아주대에서 택시타고 인계동으로 감 .. 이미 여자3에 남자(내친구들)2은 분위기가 좋았고

나름 중,고딩떄 운동만 해서 몸이 다부졌다 나는 첫인상이 좋았던지 다들 반기는 분위기였어

 

술은 잘 못하지만 분위기는 맞출줄 알던 나는 그렇게 여자 옆에 앉았고 술게임이 시작되었지

후라이팬 송병호 게임 등등 친구들은 어떻게든 여자들은 취하게 만드려고 했고 나는 딱히 그런 의도로 간건 아님

 

한창 술을 많이 마시고 새벽 1시쯤 됐을려나 내옆에있던 파트너가 계속 졸리다며 나한테 기대기 시작했고

그럼 이쯤 해산하자고 눈치없이 병신같은 소리를 하기 시전했어

 

그옆에 있던 친구가 카톡으로 데리고 나가라고 존나 눈치주며 여자애 코트랑 가방을 챙겨줌 

난 이런경험이 처음이라 나가서 뭐하라는건지도 모르겠고 입시에 실패하여 성욕도 다운돼고 맨날 힘들었어 ㅠㅠ

 

막상 여자랑 나와 어깨동무하고 술취한 냄새와 향수냄새가 섞인 냄새를 맡으며 부축하니 풀발 되더라..

그렇게 어찌어찌 모텔로 들어갔는데 난 돈이 없었어 ㅋㅋㅋ 택시비만 내니깐 카드에 2천원 있더라 

그래서 여자 가방에서 지갑 뒤져 카드를 한5개는 긁은 거 같에 근데 계속 잔액부족 ㅅㅂ 

 

이때되니깐 갑자기 성욕 폭팔하더라 .. 그래서 친구한테 전화해서 돈좀 보내달라하니 자기도 모텔비는 없다고 

알아서 하라함 .. 그래서 일단 여자 데리고 인계동 한적한 건물 엘베 앞에서 가슴 만지고 키스를 존나게 갈겼어

그러면서 아래를 만지니 진짜 팬티가 축축하다 못해 젖어서 물이 떨어질 정도였어 내 파트너는 나보다 2살 많았고

좀 섹시하게 생겼었어 굳이 따지자면 경리스타일?? 그렇게 가슴 만지고 엘베 앞에서 씹질을 존나게 파다가 손도 아프고

힘도 없어서 다시 그 술집에 데려다주고 난 집까지 걸어서 갔어 .. ㅋㅋㅋ

 

지금 생각하면 그게 내인생에 한이야 

그러다 다음날 여자한테 연락이 와서 내가 진짜 맘에 들었는지 둘이 술한잔 괜찮냐길래

오케이 하고 약속을 잡았지  글주변이 다음편에 이어쓸께 ^^ 

참고로 그누나는 지금 인스타 인플루언서로 활동중이야 ㅋㅋㅋ  

 

  • 손님(588ad) 2022.09.20 20:58
    어유야...너를 어쩌면 좋니..하긴 니가 답답한게 아니고 그나이때 직장인 아니고 용돈이 풍족한거 아니면 이렇게 놓치는거 허다 할꺼다ㅋㅋ
  • 손님(2978f) 2022.09.21 07:10
    20살 22살 둘 다 어릴때라ㅎㅎㅎㅎ
    텔비도 은근 크지 진짜
  • 손님(e7551) 2022.09.21 08:01
    뭔지 알지 ㅠㅠ 나 가난하게 커서 저런거 몇번 겪고 나니까 나중에는 아예 여자를 피하게 되더라고 ㅠㅠ
  • 손님(4e84b) 2022.09.21 09:24
    계단에서 엎어놓고 박았어야지.. 쯔쯔...
  • 손님(229d9) 2022.09.21 13:25
    다음편 빨리빨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37072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2127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2207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10284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6 모해를살 2014.12.10 11570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21800 3
7014 첫 sm 경험담 2 손님(806b4) 2022.09.26 4195 0
7013 조카 결혼식 다녀옴 (15편) 15 슈나이더 2022.09.26 1656 1
7012 펌) 인천 노다지다방 5 손님(a9971) 2022.09.25 5840 0
7011 조카 결혼식 다녀옴 (14편) 7 슈나이더 2022.09.25 1800 1
7010 독일 프랑크푸르트 FKK OASE 후기 4 손님(9b7ff) 2022.09.24 4432 0
7009 베트남 여자친구 소개 받기 2 손님(9b7ff) 2022.09.24 4168 0
7008 인천 만수동 다방7개 업소 탐방후기 (둘리다방, 썬다방, 하니다방, 주커피호프,미담, 와와 다방 등등) 2 손님(9b7ff) 2022.09.24 4556 0
7007 조카 결혼식 다녀옴 (13편) 5 슈나이더 2022.09.24 1755 1
7006 조카 결혼식 다녀옴 (12편) 12 슈나이더 2022.09.23 2077 1
7005 트위터 뚱녀 (성욕에 지배되지 말자) 4 손님(198b4) 2022.09.23 5506 0
7004 오래전 사촌누나 에필로그 5 file 바람바람 2022.09.23 2882 0
7003 나의 성 책갈피 열일곱번째 이야기 4 느린나무 2022.09.23 1946 1
7002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마주친 사람 꼬셔본 사람있어? 5 손님(3c307) 2022.09.23 4694 0
7001 조카 결혼식 다녀옴 (11편) 14 슈나이더 2022.09.21 2491 1
7000 집앞 슈퍼 육덕 딸내미 썰 -6- 7 손님(951d8) 2022.09.21 5173 1
6999 부랄친구의 엄마랑....썰 마지막 23 손님(7ad9c) 2022.09.21 6555 1
6998 나의 성 책갈피 열여섯번째 이야기(feat. 그녀의 사정) 6 느린나무 2022.09.21 2154 1
6997 조카 결혼식 다녀옴 (10편) 7 슈나이더 2022.09.21 2078 1
6996 옷찢기 패티시 8 손님(3f3be) 2022.09.20 3861 0
» 인계동 줘도 못먹은썰 5 손님(77059) 2022.09.20 491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2 Next
/ 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