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519 0 댓글 7
Extra Form

5-6년 동안 다니던 헤어샵이 문을 닫음...

 

어쩔 수 없이 새로 미용실을 찾아야 하는데 솔직히 새로 가기가 여간 귀찮은게 아님

 

대형 헤어샵 경우 남자 혼자 가기 뻘쭘하고 부담스러워서

 

개인 헤어샵을 찾아 가게됬는데

 

 

상가 1칸 복층으로 나름 인테리어도 세련되고 괜찮은 곳이였음

 

근데 들어갔는데 입구 옆 작은 카운터나 안에 사람이 없는거임

 

 

한 5분 정도 기다리다가 뭐지 하고 나가려는 찰나에

 

뒤에 가벽? 같은 곳에서 여자 한명이 뛰쳐나옴

 

여자 - '예약 하셨나요~?'

 

나 - '아니요... 예약 해야되나요?'

 

여자 - '아... 저희가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어서요.. 혹시 어떤거 하시게요?'

 

나 - ' 저 커트만 하려고 하는데...'

 

여자 - '그러시면 이쪽으로 앉으세요~^^'

 

커트는 되는거 같길래 여자가 안내하는 자리로 앉게 됨

 

예약 없이 방문한거 같아 미안한 마음도 들고 그래도 바로 앉으라는 여자 말에

 

고마운 마음도 들었음.

 

앉아서 여자는 어떤 스타일로 원하는지 평소 어떻게 자르는지 물어보고 커트를 시작하는데

 

처음 오는 곳이다 보니 내 머리를 망치는건 아닌가 걱정되고 긴장하며 거울로 보고 있었지

 

 

커트는 나름 잘 마무리 됬고

 

여자 - ' 이제 샴푸해드릴게요~ 이쪽으로 오세요^^'

 

라며 여자애 뒤따라 아까 여자애가 있었던 가벽 쪽으로 가는데

 

그때 여자애를 제대로 스캔을 하게됨

 

와인색? 얇은 니트 소재 가디건과 검은색 짧은 치마 검은 스타킹..

 

20대 중,후반 같은데 벌써 이런 샵을 차리고 능력있는가 봄

 

 

근데 여자애 엉덩이가 운동을 하는건지 걸을때 마다

 

치마 위로 씰룩씰룩 거리는게..... 눈을 못떼겠더라고 ㅋㅋㅋ

 

 

정신차리고 샴푸하는 의자에 누웠는데

 

그 샴푸하는 세면대?가 벽에 붙어있는 구조인데

 

즉 머리를 감겨줄때 내 머리 뒤에서 감겨주는게 아니라

 

나를 안는형식으로 감겨주는 거임...

 

 

얼굴에 수건을 안가려줘서 민망하긴 했지만 나를 두팔로 안고 샴푸하는 동안

 

살며시 눈을뜨면 여자 가슴이 바로 눈앞에 있고

 

살짝살짝 단단한 ㅂㄹㅈ 감각이 이마에 닿는 느낌이 있었어....헤헤헤

 

 

낯선 여자의 체온... 향기.....등을 느끼는 동안 문제는

 

나도모르게 나의 소중이가 반응을 했다는거지......

 

 

난 셔츠에 타이트한 면바지를 입고 있엇는데

 

드로즈 팬티를 입고 있어서 위로 솓구치진 않고 왼쪽 허벅지 방향으로 소중이가 점점 커지는 거임

 

내가 좀 큰편임 18..

 

의자에 누워 다리를 약간 벌리고 있는거니까 타이트한 면바지이기도 해서 딱 티가 나버리지

 

왼쪽 허벅지로 그 윤곽이.................

 

 

진짜 여자애가 그거 볼까봐 애써 손을 깎지끼고 소중이 위로 언혀 놔서 가리려고 했는데

 

여자애는 모르는건지 두피마사지.. 귀 마사지 등을 성심성의로 해주더라

 

 

그러니까 더 소중이는 불끈불끈.... 이때 ㅋㅍㅇ 나온듯

 

마사지도 끝나고 여자애가 타올 꺼내려 뒤돌았는데 아마 그때 내 바지로 튀어나온 소중이를 본듯...

 

가린다고 해도 가려지지 않으니...

 

샴푸하고 마사지 하는동안 새로 오픈했다느니.. 이 지역에 오래 살았냐느니 나한테 단골 만드려듯 말을 하다가

 

 

내 ㅍㅂ한 소중이를 봤는지 아무말도 안하더라...

 

개 민망... 그리고 날 앉혀놓고 머리를 타올로 털어주고 

 

여자 - '음.. 이제 아까 자리로 다시 앉으실게요....'

 

나 - ' 아..예........'

 

하며 여자는 앞서 커트하던 자리로 가는데

 

이미 ㅋㅍㅇ까지 나오던 소중이는 죽을 생각을 안하는거지

 

의자에서 일어났떠니 소중이는 면바지를 뚫고 나오려고 왼쪽 허벅지에서 팍 튀어나옴...........

 

 

진짜 잘 걷지도 못하고... 엉기적 거리며 여자애가 제발 뒤돌지 말기를 바랬는데

 

갑자기 뒤돌더니 마치 포경수술한 애 마냥 걷는 나와 왼쪽 바지로 불뚝 튀어나온 내 소중일 봄......

  • 손님(6e260) 2022.05.14 21:28
    결국 ㅍㅂㄱ만 하고, 사용은 못했다는 얘기?
  • 손님(3f584) 2022.05.15 10:27
    다음편 있는거지?
  • 손님(ae701) 2022.05.15 16:17
    그래서 깠어 안깠어
  • 손님(678d2) 2022.05.15 20:42
    깠겄냐??? 실제 고작 10cm짜리 가지고 있는 놈의 소설인데
  • 손님(4e84b) 2022.05.16 11:47
    찐따새끼였구만 ㅋㅋ
  • 손님(7f9dd) 2022.05.16 13:22
    뭐얘기를 질질끔..
  • 손님(e52f0) 2022.05.18 20:01
    ❤여대생 많은 폰섹 번호
    ☎️0️⃣6️⃣0️⃣-6️⃣0️⃣1️⃣-3️⃣3️⃣3️⃣3️⃣
         ❤귀에다 싸줄 오빠 찾아요

          ❤돌싱 많은 폰♡팅 번호
    ☎️0️⃣6️⃣0️⃣-9️⃣0️⃣4️⃣-7️⃣0️⃣7️⃣0️⃣ 
           ❤리얼 폰♡팅 폰섹 즐겨요
         
      조건 공♡떡 섹파 많은 폰♡팅 번호
    ☎️0️⃣6️⃣0️⃣-7️⃣0️⃣6️⃣-2️⃣4️⃣2️⃣4️⃣ 
            ❤리얼 즐섹 즐떡 하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29848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1702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804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895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1142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17030 3
6722 고등학교 여자 동창들 만난 썰. TXT 1 녹두전 2022.05.16 1523 0
6721 커플섹스 직관한 썰(스압) 9 file 손님(96057) 2022.05.15 5014 0
» 심심하니 미용실 샴푸하다 ㅍㅂㄱ 썰 7 손님(319d5) 2022.05.14 4519 0
6719 친구여친 따먹기 2 손님(71bbb) 2022.05.14 5481 0
6718 며칠전, 어플로 만난 외국인이랑 섹스한썰 5 빼빼로로 2022.05.14 2072 0
6717 와이프랑 제일 스릴넘치게 햇던 썰 3 Tomorrowland 2022.05.14 2156 0
6716 잦같앗던 첫사랑썰 3 Tomorrowland 2022.05.14 1073 0
6715 와이프 만난썰(인생 돌아보기) 5 Tomorrowland 2022.05.14 1564 1
6714 [디씨 펌] 이 이야기는 실화임. (3썸) 조낸 잘썼네 6 녹두전 2022.05.13 2308 0
6713 [펌] (추억)대학시잘 첫사랑 따먹힌 얘기 들은 썰 ssul 4 녹두전 2022.05.13 1722 0
6712 주갤펌) 사촌동생과 20년째 근친썰. TXT 2 녹두전 2022.05.13 2501 0
6711 결혼전 살면서 젤 달달했던 연애썰 13 file Tomorrowland 2022.05.13 2289 1
6710 ㅅㅂ 여친이 차안에서 똥쌌다 이거 어떡하냐.. 1 file 손님(74f42) 2022.05.12 2766 0
6709 (ㅇㅎ) 파워레인저 리메이크 근황.jpg 2 file 에리카 2022.05.12 2043 0
6708 유학하면서 만난 여자애들 2 9 손님(ca879) 2022.05.12 3403 1
6707 유학하면서 만난 여자애들 1 1 손님(ca879) 2022.05.12 3560 0
6706 이것도 근친인가? 4 손님(0a899) 2022.05.12 4555 0
6705 학교샘과 첫경험 그후 마지막 1 불여우 2022.05.11 2996 0
6704 어느 디그레이더의 추억_완결 24 손님(093e8) 2022.05.11 3511 0
6703 어느 디그레이더의 추억13 4 손님(093e8) 2022.05.11 2595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8 Next
/ 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