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아침부터 기분도 좆같은데 비참한 첫사랑 썰 하나 푼다.

 

 

대학교2학년 때 같은 과 신입생을 좋아했다.

 

 

신입생 OT에서 처음 만났는데 스시녀처럼 상냥하고 다소곳하게 웃는 모습에 반해버렸음.

 

 

사는 곳도 비슷하길래 같이 등교도 하고, 이것 저것 챙겨주면서 나름 친해졌다고 생각했다.

 

 

근데 나 말고도 그 애를 좋아하던 복학생 형이 있었던 거임.

 

 

그 사실을 알고 난 뒤부터 나와는 점점 만남이 뜸해지더니 첫사랑은 결국 그 형과 사귀게 됨.

 

 

내가 그럼 그렇지하는 자조와 어차피 다음학기에 군대가야된다는 비겁한 자기합리화가 뒤섞인 채로

 

 

그 둘을 피해서 학교를 다녔음.

 

 

그 뒤로 군대를 다녀 오고, 복학을 하고 머릿속에서 그 애를 잊었다고 생각할무렵,

 

 

과 술자리에서 우연히 그 형을 다시 보게 됨.

 

 

아직도 그 애 만나냐고 물어봤더니 헤어졌다고 하더라. 

 

 

이런 저런 얘기 하면서 술이 들어가다보니 얘기가 여자쪽으로 흐르게 됐음,

 

 

근데 이 형이 대뜸 자기가 아다 때준 여자 이야기를 꺼내더라고. 

 

 

대상은 바로 내 첫사랑이었음.

 

 

그 얘기를 듣는 순간 술이 번쩍 깨더라.

 

 

한 때 내가 좋아했던 여자가 내가 아닌 아닌 사람의 품에 안겨 순결을 잃은 이야기를

 

 

다른 사람도 아닌 당사자에게 들어야하는,그러면서도 아무렇지도 않은 척 해야하는 현실이.

 

 

나에게는 소중햇던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는 한낱 술자리 안주거리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너무 비참해서 견딜수가 없더라.

 

 

근데 더 화가 났던건 그 얘기가 끝나고 난 뒤에 그 형이 한 말이었음.

 

 

자기가 신입생 한 번 먹어보려고 돈을 얼마나 뿌렸는지 아느냐고.

 

 

알고보니 전역 한지 얼마 안된 시점이라 발정이 났던

 

 

이 형이 그냥 되는대로 찔러보고 다녔던 거임.

 

 

그 애뿐만 아니라 신입생 여자애들한테 술사고 밥사고,,, 

 

 

혹시나 자기보다 먼저 마음에 드는 애 다른 애가 낚아갈까봐 뒷담화하고 훼방놓고...

 

 

그 와중에 그 애가 술에 취해버렸고, 그 애를 모텔로 데려갔다는 이야기....

 

 

그 얘기를 듣는데 힘이 탁 풀리더라

 

 

이제 집에 가야한다고 대충 얼버무리고 나오는데 살면서

 

 

그렇게 비참하고 무력했던 적이 있었나 싶다.

 

 

잊었다고 생각했는데 아직까지 그 애를 좋아하고 있었구나

 

 

다른 것보다 그 애가 너무 불쌍하게 느껴지고, 무엇보다

 

 

저런 자식한테 첫사랑을 뺏긴 내 자신한테 너무 화가 났음.

 

 

조금만 더 용기를 내볼걸, 조금만 더 다가갈걸 하는 후회와 자책들.

 

 

그 애가 날 좋아했다는 보장도 없고, 그 사건이 아니더라도

 

 

나와 잘될거라는 보장도 없지만 그래도 병신같은 죄책감이 들더라.

 

 

몇년이 지난 일이지만 지금도 문득 문득 그 때 생각이 난다.

 

 

처음 만난 날 웃던 모습, 같이 등교했던 시간들, 같이 걷던 캠퍼스

 

 

그리고 그 순간을 지키지 못한 나 자신에 대한 혐오감

 

 

긴썰 읽어줘서 고맙다. 

 

 

 

 

 

 

 

 

  • 손님(5e2d2) 2022.05.13 21:03
    읽다보니 단편영화 스토리 같다. 좋았어...
  • 손님(293d0) 2022.05.16 02:49
    저와 똑같은 경험을 하셨네요.
    30년이 지난 일이지만 아직도
    가슴이 아린 슬픈기억임...ㅠㅠ
  • 녹두전 2022.05.16 09:44
    님도 첫사랑 아다 딴 남자가 저런 쓰레기에 첫사랑을 그냥 먹버용으로 이용햇나요?
  • 손님(e52f0) 2022.05.18 20:04
    ❤여대생 많은 폰섹 번호
    ☎️0️⃣6️⃣0️⃣-6️⃣0️⃣1️⃣-3️⃣3️⃣3️⃣3️⃣
         ❤귀에다 싸줄 오빠 찾아요

          ❤돌싱 많은 폰♡팅 번호
    ☎️0️⃣6️⃣0️⃣-9️⃣0️⃣4️⃣-7️⃣0️⃣7️⃣0️⃣ 
           ❤리얼 폰♡팅 폰섹 즐겨요
         
      조건 공♡떡 섹파 많은 폰♡팅 번호
    ☎️0️⃣6️⃣0️⃣-7️⃣0️⃣6️⃣-2️⃣4️⃣2️⃣4️⃣ 
            ❤리얼 즐섹 즐떡 하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29848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1702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804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895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1142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17030 3
6722 고등학교 여자 동창들 만난 썰. TXT 1 녹두전 2022.05.16 1523 0
6721 커플섹스 직관한 썰(스압) 9 file 손님(96057) 2022.05.15 5016 0
6720 심심하니 미용실 샴푸하다 ㅍㅂㄱ 썰 7 손님(319d5) 2022.05.14 4519 0
6719 친구여친 따먹기 2 손님(71bbb) 2022.05.14 5481 0
6718 며칠전, 어플로 만난 외국인이랑 섹스한썰 5 빼빼로로 2022.05.14 2072 0
6717 와이프랑 제일 스릴넘치게 햇던 썰 3 Tomorrowland 2022.05.14 2156 0
6716 잦같앗던 첫사랑썰 3 Tomorrowland 2022.05.14 1073 0
6715 와이프 만난썰(인생 돌아보기) 5 Tomorrowland 2022.05.14 1564 1
6714 [디씨 펌] 이 이야기는 실화임. (3썸) 조낸 잘썼네 6 녹두전 2022.05.13 2308 0
» [펌] (추억)대학시잘 첫사랑 따먹힌 얘기 들은 썰 ssul 4 녹두전 2022.05.13 1723 0
6712 주갤펌) 사촌동생과 20년째 근친썰. TXT 2 녹두전 2022.05.13 2501 0
6711 결혼전 살면서 젤 달달했던 연애썰 13 file Tomorrowland 2022.05.13 2289 1
6710 ㅅㅂ 여친이 차안에서 똥쌌다 이거 어떡하냐.. 1 file 손님(74f42) 2022.05.12 2766 0
6709 (ㅇㅎ) 파워레인저 리메이크 근황.jpg 2 file 에리카 2022.05.12 2043 0
6708 유학하면서 만난 여자애들 2 9 손님(ca879) 2022.05.12 3403 1
6707 유학하면서 만난 여자애들 1 1 손님(ca879) 2022.05.12 3560 0
6706 이것도 근친인가? 4 손님(0a899) 2022.05.12 4555 0
6705 학교샘과 첫경험 그후 마지막 1 불여우 2022.05.11 2996 0
6704 어느 디그레이더의 추억_완결 24 손님(093e8) 2022.05.11 3511 0
6703 어느 디그레이더의 추억13 4 손님(093e8) 2022.05.11 2595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8 Next
/ 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