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177 0 댓글 2
Extra Form

형들  미안 요즘 업무가 조금 바빠서. 글을 못올렸네.

 

그렇게 갑자기 노래방에 오게된나랑 친구는 당시 최신곡이었던 강남스타일을 불렀어.

 

그동안 음주가무에는 자신이 있고 무엇보다 그날은 왠지 역사에 남을 미친짓을한번 해보고싶을때라 

 

정말 미친텐션으로 무대를 사로잡았어. 나는 대학때  랩으로 공연도하고 동아리도 들어가서 왠만한  음주가무에는 꽤  자신이 있었어.

 

그래서 회식을 가면 아직도 사랑받지만.. 무튼.

 

그렇게 무대가 끝나자 안에있는 네명의 아주머니들은 환호를 했어.

 

그제서야 얼굴이 제대로 보였는데 , 한명은 진짜 잘빠진 미시녀,한명은 얼굴이쁜 좀 젊은애, 한명은 누가봐도  돈있어보이는 아줌마, 나머지 한명은 괴짜가족 진네엄마 닮은애 이렇게 있었어. 

 

잘빠진 미시녀는 진짜 날티가 났는데 입은옷도 진짜  개섹시해서 아직도 기억에 남음. 

배꼽티 같은 걸 입고 있었는데 틱톡에서 보면 모델같은 타입이었음.. 무튼 그아줌마가 제일 적극적으로 우릴 좋아해줬고 노래가 끝나고 부다라오니먼러 (방해하지 않을게..)라고 하고 나가려고 했는데  적극적으로 우릴잡더만 술한잔 하고 가라고 하더라고.

그러더니  거기있는 남자호빠를 개갈구기 시작했어.... 쟤네는 무료인데 저렇게 잘노는데 너네는 잘생긴것도 아니고 돈만받아먹냐...고 

자기 파트너 바꾼다고하고 내친구에게 적극적으로 들이대기 시작했지....나는 멍때리고 있었는데 얼굴 좀 이쁘장한 젊은애한테 너도 파트너 바꾸라고 해서... 멍때리고 있는 나랑  이쁜애를 같이 앉혔어. 그리고 나머지 두명 중국호빠애들은 나갔어.... 그눈빛을 봤어야해....

진짜 그방에서 나갈때 칼맞을까봐 도망나왔음.....

무튼 4:4짝을맞춰서 노는데 부자아줌마랑 진네엄마는 끼고싶어하는데  잘못노는 타입인거같았고 나름 흥이있는 나랑 네친구커플만 신이나서술마시고 이야기를 했지.

나중에 휴지 물고 옮기기 산넘어산같은 게임을 알려주니난리가 났어. 

나이는30대초 정도 된거같았는데 역시 아줌마들이라 그런지.... 장난이 아니더라고...

가볍게 뽀뽀하는걸 혀를 넣지 않나 .. 살짝의 터치인데 팬티속에 손을 넣어서 만지질않나....무튼 대단한 대륙의 아주머니들이 었어.

그렇게 게임하고 놀다가 가끔식 노래도 한곡씩하니 흥이 올랐고 결국 그방에 있는 눈치빠른 호빠애 하나가 불을꺼주고 신나는 음악을 틀어주니 

우리는 다같이 춤을  추기 시작했어.

말이 춤이지 거의 계속 부비는 거였어. 흥분한 내친구는 섹시한아줌마 브라를 풀어서 스피커에 올려 놓았어......

진정한 미친새끼였지...... 지금이면 내가 더할테지만 그당시는 난 살짝 쫄보라 부비부비  까지만 하고 키스만하고 놀았어. 

나중에 내친구를 보니 나를위해 몸매좋은 아줌마 상의탈의까지시켰더라......

다들 개꽐라인 상태라 진짜 개미친듯이 흔들고 있는데 내친구가 자기  파트너 다벗겨놓고 나랑 체인지를 하더라....

눈치빠른나는젭싸게 체인지해서 미시아줌마 가슴을 천번주물르고 키스하고 진짜 물빨했지.

아직도 고맙다 친구야...

무튼그렇게 2~3시간 지나니 다들 힘들어해서  슬슬 파하는 분위기가 되었어. 

파하는 분위기가 되었는데 갑자기 돈많은 아줌마가 ㅋㅋ 지갑을 꺼내더니 우리게에 천원씩(18만원정도)줬어.

이건 접대비 이런게 아니라 그냥 너네랑 재미있게 놀아서 주는 용돈이라고해서 얼떨결에 받았어..

개꿀..그당시 학생에게 18만원이면 큰돈이었음.

내친구는 그몸매 좋은 아줌마랑 떡치러 나가고 나는 여친이 있어서 적극적으로 이쁜아줌마에게 들이대지는 않았어.

 

뭐 진짜 특이한 경험이었어.

중국호빠에서 돈번썰이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25430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1530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6529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7473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975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14941 3
6415 지금 여친과의 ㅅㅅ 고민 10 손님(f103c) 2021.12.26 6789 0
6414 첫 여친과의 ㅅㅅ썰 2탄 1 손님(f103c) 2021.12.26 5052 0
6413 첫 여친과의 ㅅㅅ썰 1탄(다시 올림) 3 손님(f103c) 2021.12.25 6391 0
6412 성인이 된 큰집누나와 나의 썰 4 4 손님(d1a5d) 2021.12.24 6311 0
» (중국외노자) 호빠썰 마무리 2 손님(12ec3) 2021.12.23 4177 0
6410 전여친 에피소드 3 손님(f5d09) 2021.12.23 6071 0
6409 대학때 소개받은애한테 먹힌 썰~ 이어서 5 손님(9def2) 2021.12.22 6321 0
6408 ㅅㅅ라이프 - 술게임하다가 3:3 떼10 썰 8 손님(80627) 2021.12.21 9691 0
6407 여고 체육선생님 12 손님(d3a2e) 2021.12.21 11383 0
6406 회사 여직원이랑 떡 각인거 같은데..고민임... 20 손님(9ac04) 2021.12.20 9069 0
6405 대학때 소개받은애한테 먹힌 썰~ 6 손님(9def2) 2021.12.20 6526 0
6404 작년에 사무실에서 깜짝놀란썰 6 손님(f3d47) 2021.12.19 7240 0
6403 (중국외노자) 중국 호빠썰1 3 손님(12ec3) 2021.12.15 5727 0
6402 ❤은밀한 대화 은밀한 만남 ❤ file 손님(16e2b) 2021.12.12 3596 0
6401 ㄹㅇ개이쁘고청순하고귀엽고몸매도개쩌는도내최상위급sss랭크미모와천사같은마음씨의소유자인내친구(였던,그러나지금은나의섣부른고백으로어색한사이가돼버려다가갈수없게된그녀)를유치원때부터고등학교때까지짝사랑만하다가얼마전에고백해서까이고존나어색한사이가되어버린,그래서너무슬픈데하소연할곳이없어서이런사이트에라도써서마음을달래보려는내자신이정말비참해지는오늘,그럼에도불구하고써보는나의14년간의짝사랑에관한길고도가슴아린 썰. ㅡ총16편 중 제 1편ㅡ 4 손님(661f2) 2021.12.09 6818 0
6400 일본 병원 화장실에서 오줌싸다 지진나서 바지벗고 뛰쳐나갔는데 여자 간호사랑 부딪혀 넘어져서 깔고 누운채로 발기된 썰 7 file 손님(661f2) 2021.12.08 9020 0
6399 가장 기억에 남는 ㅈㄱ 후기 14 손님(93ecd) 2021.12.06 13889 0
6398 8살 때 남자애들한테 보여준 썰 6 손님(0e832) 2021.12.05 8213 0
6397 지난 여름 밤에 있었던 일 4 4 손님(70a8c) 2021.12.03 5615 0
6396 어플에서 ㅈㄱ한 썰 제대로 즐달 3 백마탄환자 2021.12.02 559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2 Next
/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