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196 1 댓글 4
Extra Form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여자가 경계 어린 눈으로 날 쳐다봤던거 같아.

"집이요?"

"네"

"..."

여자가 또 아무말이 없었어.

"집에 가야죠. 여기 계속 있을 순 없잖아요."

"..저 혼자 갈게요."

데려다 주려고 했는데 여자가 그렇게 말하니 난 속으로 쾌재를 부르며 이제 벗어날 수 있다는 안도감이 들었어. 여자도 술이 좀 깬거 같아서 집에 잘 들어갈 수 있겠다 싶었어.

"그래요. 조심히 가요."

나는 힘차게 자리에 일어났어.

내가 먼저 나섰는데 이상하게 여자가 계속 따라오더라.

걸어가면서 의아한 표정으로 몇번 뒤돌아서 여자와 눈도 마주쳤는데 여자는 아무렇지 않은 표정이었어.

그렇게 나는 아니 우리는 얼마 지나지 않아 내가 사는 집앞까지 왔어.

나는 멈춰서서 여자쪽을 의아하며 쳐다봤는데 여자도 멈추더니 의아해하며 날 쳐다보더라.

"여기 사세요..?"

이게 무슨일이지 싶어서 나도 되물었어.

"여기 사세요..?"

"아뇨"

"근데 왜 여기까지...오셨어요?"

"저 그 옆집에 사는데요."

아무리 세상이 좁다고해도 이런일이 있나 싶었어.

여자도 나랑 똑같은 생각을 하는거 같더라.

"헉"

"진짜 여기 살아요?"

"네.."

우리는 서로 약속이라도 한거처럼 벙쪄있었어.

그러더니 곧 여자가 웃더라. 나도 이 상황이 재밌어서 여자를 따라서 웃었어.

재밌는지 여자는 웃으며 또 물었어.

"ㅋㅋㅋ진짜 여기 산다고요?ㅋㅋㅋㅋ"

"ㅋㅋㅋㅋ저기 창문 보여요? 저기가 내가 사는 곳이에요ㅋㅋㅋ"

"ㅋㅋㅋㅋㅋ신기하닼ㅋㅋ"

서로 웃으며 한참을 신기해하며 바보같이 똑같은걸 되물었어.

어느 순간 이상하게도 사람의 탈이 맞나? 의문이 들었던 여자 얼굴이 예뻐보이더라. 여자의 얼굴은 눈에 아까 흘린 눈물이 좀 맺혀있었고 코는 좀 빨갰어. 입은 해맑게 웃고있었고 볼은 발그레져 있었어.

나는 나도 모르게 여자의 눈에 맺힌 눈물을 닦아줬어.

"눈물이 있길래.."

그순간 여자는 웃음을 멈추더니 나를 똑바로 바라보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29848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1702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804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895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11425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17030 3
6402 대학때 소개받은애한테 먹힌 썰~ 이어서 5 손님(9def2) 2021.12.22 8215 0
6401 ㅅㅅ라이프 - 술게임하다가 3:3 떼10 썰 9 손님(80627) 2021.12.21 14552 0
6400 여고 체육선생님 14 손님(d3a2e) 2021.12.21 17917 0
6399 회사 여직원이랑 떡 각인거 같은데..고민임... 20 손님(9ac04) 2021.12.20 13189 1
6398 대학때 소개받은애한테 먹힌 썰~ 6 손님(9def2) 2021.12.20 8415 1
6397 작년에 사무실에서 깜짝놀란썰 6 손님(f3d47) 2021.12.19 8715 0
6396 (중국외노자) 중국 호빠썰1 3 손님(12ec3) 2021.12.15 6479 0
6395 ❤은밀한 대화 은밀한 만남 ❤ file 손님(16e2b) 2021.12.12 4194 0
6394 ㄹㅇ개이쁘고청순하고귀엽고몸매도개쩌는도내최상위급sss랭크미모와천사같은마음씨의소유자인내친구(였던,그러나지금은나의섣부른고백으로어색한사이가돼버려다가갈수없게된그녀)를유치원때부터고등학교때까지짝사랑만하다가얼마전에고백해서까이고존나어색한사이가되어버린,그래서너무슬픈데하소연할곳이없어서이런사이트에라도써서마음을달래보려는내자신이정말비참해지는오늘,그럼에도불구하고써보는나의14년간의짝사랑에관한길고도가슴아린 썰. ㅡ총16편 중 제 1편ㅡ 4 손님(661f2) 2021.12.09 7542 0
6393 일본 병원 화장실에서 오줌싸다 지진나서 바지벗고 뛰쳐나갔는데 여자 간호사랑 부딪혀 넘어져서 깔고 누운채로 발기된 썰 7 file 손님(661f2) 2021.12.08 10916 0
6392 가장 기억에 남는 ㅈㄱ 후기 14 손님(93ecd) 2021.12.06 17946 0
6391 8살 때 남자애들한테 보여준 썰 6 손님(0e832) 2021.12.05 10423 0
» 지난 여름 밤에 있었던 일 4 4 손님(70a8c) 2021.12.03 6196 1
6389 어플에서 ㅈㄱ한 썰 제대로 즐달 3 백마탄환자 2021.12.02 7210 0
6388 지난 여름 밤에 있었던 일3 2 손님(70a8c) 2021.12.02 5243 1
6387 카톡 오픈챗으로 대학생들 만나서 떡친 썰 13 손님(f5fa0) 2021.12.01 18402 1
6386 오늘아침 출근길 ㄹㅈㄷ녀 봄 5 손님(9f59b) 2021.12.01 15668 0
6385 나한테도 이딴일이 생기네 9 손님(2ac9f) 2021.12.01 11098 0
6384 병원에서 성희롱 당한 썰 12 손님(f5fa0) 2021.11.30 13131 0
6383 지난 여름 밤에 있었던 일 2 6 손님(70a8c) 2021.11.27 6534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38 Next
/ 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