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206 0 댓글 14
Extra Form
출처 자작

 

내친김에 하나 더 풀어 보려니

꽤 많은 생을 살았다고 생각 했는데 이것 저것 고르다 보니

정작 풀어볼 만한 보따리는 많지 않구나

 

오래 전

어느 오지의 마을

장사를 해 볼 요량으로 다니던 회사 때려치우고 퇴직금은 회사 물품으로 받고

모아둔 돈 박박 긁어서 무작정 들어갔다.

이제 스물일곱.

말도 통하지 않고 문화 습성 모두 다른 오지 중의 오지

먹고 사는 것이 숙제인 땅.

끝없이 펼쳐진 초원은 야생화들 군락을 이루고 깨끗한 하늘엔 푸른 구름이 바람에 일렁이지만

특공모기에 뜯기는 괴로움을 아는 사람은 얼른 꿈을 깨야 한다.

때론 사막의 호수에서 통나무로 잉어를 때려잡아 보기도 하고

끝없는 해바라기 밭의 노란 융단을 발 밑에 두고 보기도 했지만

녹색풀이 하나도 없는 밥상에서 칼을 들고 뜯는 양고기의 맛처럼

참 외롭고 고단한 삶의 뒷켠에서

나의 삶 중 가장 행복했던 그 꼬투리를 여러분께 풀어 보려한다.

혹 이 글을 통해서가 아니라 내 주둥이로 이야기를 들었던 지인이 계시다면

모른척 해 주시기를

 

몽골족 전통악기 중 마두금이라는 악기가 있는데

생긴 모양은 우리나라 아쟁과 비슷하고 켜는 방법도 유사하다.

말의 머리모양을 악기의 상단부에 조각해 놓아 마두금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며

음역폭이 넓어

한 마리의 말이 힘차게 달리는 느낌부터 수백 마리의 말 떼가

마치 징기스칸의 명령으로 유럽 평정을 위해 초원을 내달리던 장엄한 경관을 소리로 들려주기도 한다.

마일라수

악기 연주자의 실명이다.(당시 20세 정도, 전국 대회 준우승자)

뭉크토야

전통여가수의 실명이다.(당시 30세 정도, 이름 없는 무명가수)

초원백

몽골지방 소주(백주)의 이름이다.

이 셋이 이제는 나를 이끌어 잠시 육신의 고통을 잊게하고

모니터에 잠시나마 문자와 숫자대신 향락을 주려 한다.

 

토야를 만난건 친구들과의 저녁 술자리

여느날과 마찬가지로

나름 영업이라고 점심부터 먹고 마신 술로 눈은 풀리고

이제는 내가 술을 먹는지 술이 나를 먹는지

아니면 이미 내가 술인지

그 사이로 들리는 참 낯익지만 한마디도 알아들을 수 없는 특이한 노랫가락

노래방이라면 혼자서 세시간을 불러도 속이 시원하지 않을 시절

그 노래는 마치 꿈을 꾸는 듯 했다.

꿈을 풀어 헤치고 하늘을 날아 우는 새처럼 고고하면서도 투박한 것이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가 아닌가…(그처럼 친숙하게 취했다는…)

손짓 발짓으로 친구에게 다시 보고품을 전달하여

두어 번 같이 만나 친해지게 되고

토야의 소개로 마일라수까지 소개받는 로또 1등을 하게 되어

이 수상한 셋의 관계가 시작되었다.

 

그 첫 만남의 첫 곡

이럴수가

그 감성을 어중이 떠중이 아는 단어를 열심히 골라 설명을 했더니

애들이 놀라 눈이 휘둥그래진다.

소 뒷걸음질에 쥐 잡듯 아마 그 곡의 내용과 일치하는 설명을 했나 보다.

어허 참 이렇게 신기할 수가

그 만남의 두 번째 곡과 세 번째 곡까지 내가 모두 딱 맞게 찍어냈다.

이건 신들린 감성이 아닌가~ ㅋㅋ

이렇게 맺어진 셋의 인연은

오로지 나 하나만을 위해 노래를 부르고

오로지 나 하나만을 위해 악기를 부르고

오로지 나 하나만을 위해 소주를 부르는

모든 세상이 나를 중심으로 돌고

나의 뇌 어느 구석에 자리하고 있는지는 몰라도

마치 블랙홀처럼 나를 빨아들이는 이 추억.

그 추억의 소용돌이 가운데

마치 태풍의 핵 인양 고고하게 자리잡아

때론 새처럼 때론 구름처럼 그렇게

취하게 한다.

 

그 문화는 화장실이 따로 없다.

그래서 방 안에 요강도 있다.

사는 형편이 팍팍했던 토야는

마일라수를 배웅해 주고는

방안 구석에서 뒷물을 했다.

난 한 곡조에 두서너잔씩 마신 60도 백주가

이미 토야의 치마끈과 저고리를 풀어

거미줄처럼 어지러이 흩어 놓았고

볕좋은 봄날 봉분사이서 잠들던 어린시절을

그녀의 봉그란 가슴 사이에서 회상하며

그 따스함을 그리워하며

그 따스함을 부비적 거리다

그렇게 잠이 들었다.

 

TAG •
  • 손님(71b4a) 2021.11.09 17:21
    와 형님 글에서 부터 멋짐의 향기가 느껴집니다
    평소 책을 읽지않고 소설도 잘 안읽는데
    이런 느낌은 처음입니다
  • 손님(c85d4) 2021.11.09 17:54
    술꾼의 향기가 나는구나. 썰게시판 수준이 갑자기 올라가네. ㅋㅋ
  • 손님(3866b) 2021.11.09 18:30
    자화자찬 ㅈㄹ났네
  • 손님(0f9dd) 2021.11.09 19:43
    니새낀 뭐야 ㅋㅋㅋ
  • 손님(a8cc8) 2021.11.11 05:46
    댓글 존잼 ㅋㅋ
  • 손님(3866b) 2021.11.09 20:49
    지가 댓글달고 자빠졌네
  • 손님(ecaf9) 2021.11.10 03:00
    ㅋㅋㅋㅋㅋㅋ
  • 손님(72ef9) 2021.11.15 01:17
    ㅋㅋㅋㅋㅋ자기가 쓴 글에 자기 아닌척 댓글ㅋㅋㅋㅋㅋㅋ
  • 손님(c795e) 2021.11.15 12:55
    아ㅋㅋㅋㅋㅋㅋ씨발ㅋㅋㅋㅋㄱ댓 자작극이 젤웃기네ㅋㅋㅋ아 존나웃기네 병신 ㅋㅋ
  • 손님(1d405) 2021.11.09 18:42
    와 지린다 ㅋㅋ
  • 손님(e4d09) 2021.11.09 23:06
    필력 ㄷㄷㄷ
  • 손님(7f9dd) 2021.11.11 08:13
    뭔 필력..
  • 손님(749f5) 2021.11.16 13:39
    댓글조작 걸려서 부끄러워서 못오겠네 이제 ㅋㅋ
  • 손님(0844f) 2021.11.27 15:14
    ❤여대생 많은 폰섹 번호
    ☎️0️⃣6️⃣0️⃣-6️⃣0️⃣1️⃣-3️⃣3️⃣3️⃣3️⃣
         ❤귀에다 싸줄 오빠 찾아요

          ❤돌싱 많은 폰❤팅 번호
    ☎️0️⃣6️⃣0️⃣-9️⃣0️⃣4️⃣-7️⃣0️⃣7️⃣0️⃣ 
           ❤리얼 폰❤팅 폰섹 즐겨요
         
      조건 공♡떡 섹❤파 많은 폰❤팅 번호
    ☎️0️⃣6️⃣0️⃣-7️⃣0️⃣6️⃣-2️⃣4️⃣2️⃣4️⃣ 
            ❤리얼 즐섹 즐떡 하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2316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14498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5806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669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885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13780 3
6402 3박4일간의 출장 6 new 손님(da3a4) 2021.11.27 1814 0
6401 지난 여름 밤에 있었던 일 2 2 new 손님(70a8c) 2021.11.27 1061 0
6400 지난 여름 밤에 있었던 일 손님(70a8c) 2021.11.27 1550 0
6399 섹파 공떡 조건 많은곳. 2 file 손님(0844f) 2021.11.26 948 0
6398 트위터에서 만난 뚱녀랑 아다땐썰2 7 손님(e0604) 2021.11.25 2454 0
6397 트위터에서 만난 뚱녀랑 아다땐썰 11 손님(e0604) 2021.11.24 3589 0
6396 (중국외노자) 2:1 대만썰 3 마무리 9 손님(12ec3) 2021.11.23 2990 0
6395 (중국외노자) 2:1 대만썰2 6 손님(12ec3) 2021.11.23 3103 0
6394 고딩때 동생한테 정액 먹여본적 있음 9 file 손님(1b195) 2021.11.22 4837 0
6393 23살 아다인데 고딩 때 아다 뗄 기회 스스로 날린 썰 10 손님(98c7f) 2021.11.20 4427 0
6392 (중국외노자) 2:1 ? 대만썰 4 손님(12ec3) 2021.11.19 4714 0
6391 도미시마 다께오의 초야 2권 1 손님(5dd43) 2021.11.18 2365 0
6390 야썰 다른곳좀 알려주세요 6 손님(02949) 2021.11.17 7455 0
6389 처음 홈타이 받은 썰 10 손님(d1393) 2021.11.15 6875 0
6388 여자 바바리맨 본 썰(1) 6 장권혁 2021.11.15 3222 0
6387 난감한,,,못볼걸봤네 20 update 손님(16280) 2021.11.13 8144 0
6386 어제 그 난장이 댓글 해명의 썰 13 손님(c85d4) 2021.11.10 2988 0
6385 힘내자 젼마니들아 슈퍼핫핑크 2021.11.10 2257 1
» 난장이가 제법 커서 오지로 간 썰 14 손님(c85d4) 2021.11.09 3206 0
6383 여섯난장이와 옆집 아주머니 12 손님(c85d4) 2021.11.09 584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1 Next
/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