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1 11:52

여대생 만나는 썰 6

조회 수 4838 0 댓글 12
Extra Form

관심과 댓글들에 정말 정말 감사드립니다.
주옥 같은 조언과 댓글들에 많은 도움과 위안을 받고 있어요.
님들이 아니었으면 이렇게 즐기며 만나지 못하고, 자기 연민에 빠져 벌써 도망갔을수도 있습니다.

근데 댓글들 중 이런 말을 하신분이 있네요
- 괜히 어리고 신촌캠 다니는 애 만나는, 그래서 조건좋는 애랑 떡친다는 환상을 넣는 티 안나냐? -
ㅎㅎ
저는 그녀가 명문대 다니는 걸 알고는 있지만, (고3때 엄청난 입시 스트레스를 챗으로 받아준게 나임) 솔직한 심정은 고졸이나 지방대 정도였으면 하고 생각할 때가 많습니다. 저는 지방대 나왔고 저와 끕이 좀 맞았으면 하는...
그리고 집안도 (이건 언급 안 하겠습니다) 좀 보통의...

근데 어리고 조건 좋은 애랑 떡친다는 환상이라니! ㅎㅎ
아니 어떻게 꼬이면 그런 생각이 나옵니까?
제 글이 불편하셔서 화가 나셨담 진심으로 사과드리겠습니다만, 다른 많은 분들이 글을 즐겨주시고, 저도 이리 나누는 게 좋으니 계속 쓰겠습니다.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

역시 그 애 얘깁니다.
거의 하루 걸러 만나는 게 일상이 되어 가네요 ^^
그녀의 호출에 따라 대학로로 차를 몰고 갔어요. 내가 코로나도 있고 하니 걍 자취방에서 보쟀더니 킥킥 거리더니,  빨간날이라고... 밖에서 밥이나 같이 먹자고. ^^;
(룸메는 친구들이랑 여행갔대요)

그래서 빌라 앞에 차 세우고 전화 했더니 목소리가 좀 안 좋습니다. 갑자기 말예요.
냉리통이 심하다고... 못나가겠으니 걍 들어오라네요?
그래도 다행히 주차할 자리가 좀 있더군요.
들어갔더니, 문을 열어주고는 또 모로 털썩 눕습니다.
얼굴을 보니 화장을 좀 했네요? 화장하고 옷입으려는데, 좀 많이 아프더라고...
바로 나가서 밥 먹기로 했는데.. 배가 고프다고 칭얼댑니다.
나가서 먹자그러니까 싫답니다.

얼굴은 안그래도 허연것이 혈색도 안 좋더군요.
TV는 틀어놓고... 또 유재석 예능 재방송 보고 있네요.
가끔 생각하는 거지만, 참 성의도 없어 보이고... 하지만, 나도 뒤에 누워서 안고 있으니... 서서히 커집니다.

그애의 츄리닝 입은 ㅇㄷㅇ 사이에 대고 슬슬 비볐어요. 후리덤덤한 느낌이 옵디다.
츄리닝 안으로 손을 슬슬 넣었더니, '안돼에~ ' 그럽니다.
확 끌어안고 키스를 했어요.

그리고 이어서 목덜미와 ㅅㄱ에...

'아... 오빠... 나...  좋아..'

그럽니다. 하지만, ㅅㄹ 중이라...
다시 그녀를 놔줬어요.
그리고 왠지 모르게 슬슬 짜증이 밀려오더군요.
말 없이 나도 TV를 보고 있자니, 그녀가 물어봅니다.

'화났어? '

대답을 안 했어요.
또 침묵...  한참 후 내가 입을 열었어요.

' TV  재밌어? '

그녀는 내 눈을 요렇게 장난스레 쳐다보더니 '으이그.. 질투쟁이' 이럽니다.
그러더니 내 목에 ㅋㅅ를 하면서 내 그거를 살살 만져대더군요... 으...  그건 안 삐져 있...
게다가 걔가 마주 누워 있는 채로 내 아래쪽으로 슬슬 내려가더군요.
그러더니 내 바지를 내리고 내 엉덩이를 만지며 가슴으로 내 그것을 문지릅니다...

그리고.. 윽!!

윽!!

엉덩이를 만지던 손 끝이 엉덩이 사이로 서서히 들어갑니다.

" 아니.. 야.. 그거.. "

당황한 내가 좀 말을 더듬었어요. 그런.. 그런건 처음이었거든요.
근데 걔는 계속 킥킥 거리면서 손가락을!!

내 ㄸㄲ에 !! 집어.... ,간질 간질~~
부드럽고 따뜻한 손가락의 느낌...

가끔 선배들이 그런 걸 말해줄땐 에이 머 그렇게 더러운.. 하고 생각했는데...
느낌 장난 아니대요?!!
무슨 여자처럼 막 신음을 냈어요.

그리고 뒤이어!!

아흑....

나를 엎드려 눕히더니 이제 ㄸㄲ에 혀를 놀리려 합니다!!

난 후다닥 자세를 고쳐 앉아서

" 야아~! 안돼!.. 냄새날거야 "

그랬어요.
아니 그런데 얘는 무슨 생각을 한 걸까요?

" 가만있어봐! "

라고 장난스레 소리지르더니 다시 나를 엎드려 눕게 합니다.
난... 물론 못 그러게 할려면 하겠지만, 나의 또다른 내가 나에게 명령합니다.
한번 느껴보라고...

" 윽!! "

난 또 비명을 질렀어요.
나야... 내가 맨날 해주긴 해봤어도... 당해보긴 처음 이라...
아우~~~ 그 느낌이란...  거의 울겠더군요.. X_X
(나중에 물어봤더니 우리나라 영화인데..김영호 나오는 무슨 야한 영화에서 그런 장면이 있어서 따라한거래요)

한참 후 난 그녀에게 말했어요.

" 야.. 안돼겠다. 그냥 하자 "

그녀.. 고개를 끄덕이대요?
걔를 눕히고 삽입했어요.
근데..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신호가 옵니다.
게다가 얘가 뭐라는지 알아요?

" 아.. 오빠..   나 안에서 느끼는 거 가터.. 아... "

이럽니다.
으잉?... 가뜩이나 그런데 신호는 더 급하게 오고.... 그녀의 그곳은 확 뜨거워 지더니 내 엉덩이를 움켜쥐고는 움찔움찔 떱니다.. 거의 눈 흰자위만 보이는 그녀...
그래도 생일중인 거기에 74하는 건 좀 아닌거같아서 저지하려고 자세를 ㄷㅊㄱ로 바꾸어도 신호는 더 급하게 옵니다.
그녀가 눈치챘는지 그럽니다.

" 오빠.. 그냥 해... "

ㅂ ㅅ!
닦아주는데 피가 섞여서 분홍색.. ㅋㅋㅋㅋㅋㅋ
뒤처리를 하고...
그녀도 무척 만족한 듯 내게 끝없이 키스하고, 애무하고 속삭였습니다.
꿈 같이 속삭이며 둘 다 조금씩 졸던 중에
그러던 중에...

그녀는 속삭였어요
" 오빠는..  너무 좋아..   사랑.. 해 "
나는 그 답례로 찐~~한 키스를 퍼부었고
곧 우리는 껴안고 잤어요

일단은 그냥 앞뒤 생각 않고 만나볼까 합니다
그리고 님들 조언처럼 안달복달 않고 품위를 지키고요 ^^

  • 손님(6aaad) 2021.10.11 12:39
    오 굿 아주 잘하고 있어~ 완전히 자기것이 아니라는 느낌을 줘야 롱런할 수 있어~ 갑과 을이 조금씩 바뀌어가고 있네ㅋ
  • 손님(41602) 2021.10.11 12:42
    아 그리고 자격지심같은거 절대 갖지마~ 하다못해 근자감이라도 가져~ 대학교가 무슨 상관이야 나는 고졸이지만 와입은 대학원 나오고 교수질 하고 있어도 내 잘난 맛에 항상 자신감 있게 대하고 결국 결혼에 골인했어~
  • 손님(28a15) 2021.10.11 13:13
    좋은 말씀이십니다. ^^ 남자는 자신감이 중요하단 말씀이시죠?
  • 손님(3438f) 2021.10.11 14:53
    글취~ 매사에 당당하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 밀땅도 해주고ㅋ
  • 손님(70b14) 2021.10.11 14:31
    굿굿 나이많은 남자는 심적여유 물질적여유 스킬
    29에 20살꼬셔서 결혼했다 형은 좀더 어려워 보이지만 힘내봐라 안돼도 뭐 즐길만큼 즐기면 그만이지
  • 손님(21b5f) 2021.10.11 14:33
    잘 만나길 바라고, 계속 글 써주길 바라고~~
  • 손님(5fcd9) 2021.10.11 17:43
    부럽
  • 손님(6e260) 2021.10.11 19:22
    생리 어플 설치 추천이요, 자주 만나는 사람 생길때 어플로 날짜 관리하면 편합니다.
    미리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으니까요.
  • 손님(408b0) 2021.10.12 14:50
    오! 그런게 있는지 몰랐습니다. 감사해요~~
  • 손님(8c0b0) 2021.10.12 09:40
    임신시켜 걍
  • 손님(b5b26) 2021.10.12 15:24
    요새는 다 비대면 수업이라 학교에 안가는데, 대학교 근처에서 자취하나봐요.
  • 손님(19df2) 2021.10.12 18:21
    학과 성격상 과재 학원 등으로 ...
    본가가 지방이기도 하고요. 더 이상 자세한건 곤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2221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4075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5447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632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8446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13257 3
베스트 기절놀이 빙자한 괴롭힘 당하다 교수형 당하듯 죽을뻔 한 썰 동시에 성추행 당하다 ㅇㄹㄱㅈ 느낀썰 6 newfile 손님(6ee4e) 2021.10.23 1667 1
» 여대생 만나는 썰 6 12 손님(78e9f) 2021.10.11 4838 0
6363 여대생 만나는 썰 5 22 손님(a191f) 2021.10.09 5027 0
6362 (중국외노자) 베트남업소썰2 3 손님(724a0) 2021.10.07 5250 0
6361 여대생 만나는 썰 4 14 손님(a6754) 2021.10.06 5576 0
6360 어플로 여자 만나서 성적 판타지 이룬 썰 - 2 3 손님(326e0) 2021.10.05 5829 0
6359 너네 남학생 여선생 불륜 얼마나 된다고 생각하냐 (경험자) 25 손님(f7a56) 2021.10.05 9685 0
6358 어플로 여자 만나서 성적 판타지 이룬 썰 -1 5 손님(dd958) 2021.10.04 7048 0
6357 여대생 만나는 썰 3 22 손님(c5f57) 2021.10.04 5201 0
6356 (중국외노자) 베트남 업소썰1 4 손님(83a69) 2021.10.04 6043 0
6355 남친있던 21살 (5살 연하) 꼬셨던 썰 1 6 손님(1d405) 2021.10.04 6238 0
6354 골때리는 여직원들 썰 9 손님(6c681) 2021.10.03 7376 0
6353 여대생 만나는 썰 2 9 손님(9f06c) 2021.10.03 5404 0
6352 여대생 만나는 썰 10 손님(9f06c) 2021.10.02 8005 0
6351 94년생 여자가 알려주는 돈벌이 17 손님(990cb) 2021.09.30 7858 0
6350 여자반에서 몰래 딸친썰 2 7 손님(15518) 2021.09.30 4439 0
6349 전 여친 보지구멍 2 file 손님(e809b) 2021.09.30 9376 0
6348 여자반에서 몰래 딸친썰 1 4 손님(15518) 2021.09.29 6070 0
6347 쉬멜 만남썰 25 손님(2196f) 2021.09.28 7355 1
6346 고딩때까지 동생 찌찌 만지던썰 25 손님(a7706) 2021.09.25 10129 0
6345 커텐에 무감각했던 썰 6 손님(c9b43) 2021.09.24 6689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0 Next
/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