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2 11:00

여대생 만나는 썰

조회 수 9547 0 댓글 10
Extra Form

어젯 밤 일 년 쯤 채팅(만)하던 여자와 대화를 나누던 중.
(참고로 고3 때부터 걍 이것 저것 일상사를 나누던 여자인데, 이번에 대학 신입생. 저는 삼십대 중반 ㅜㅜ)
이 여자가 음주 챗을 하는지 갑자기 전 남친과 머 하던 얘기를 막 하는 거예요.
남친이 두 명 있었는데,
한 명은 거기를 입으로 무지 잘 해줬었는데 조루였다나 뭐라나.
또 한 명은 거시키도 크고 오래 갔는데, 스킬이 부족했다나.. -_-;;

그냥 친한 동생뻘로 두고 무슨 진도니 그런 생각 안했는데,
갑자기 어찌나 가슴이 떨리던지...
그래서 나도 나는 취향이 이러하다 저러하다 그러는데,
또 말을 잘 받아 주네요?

그러다가 내 말을 곰곰히 듣더니 하는 말이

' 오빠가 그렇게 말하니까 함 만나보고 싶다 '

라고 하는 게 아니에요?
그리고 ' 지금 와 줄수 있냐? ' 고...

아니, 그런 여자 아닌 걸로 알고 있었는데,
(뭐 요즘 고딩들 보통 어릴 때 부터 남자 한 두명 관계는 있는 걸로 알지만.. 그리 막 나가는 애도 아니고 공부도 꽤 한다고..)
가슴이 막 쿵쾅쿵쾅
당장 가겠다고 햇죠.

사진으로는 몇 번 봐서 알지만, 그냥 참하게 생기고 키가 좀 있는 여자라는 정도만...

만나고 보니 가슴이 마구 마구 더 뛰대요?

얼굴 : 눈은 크지는 않지만, 못난 대 하나 없이 참한 얼굴

ㅅㄱ : 보통

몸매 : 키 173에 엉덩이 예술

맘을 진정시키고 채팅하던 모드대로 찬찬히 말 걸고 얘기를 들어주고 했어요.
대학생활 어떠냐.. 동아리 생활 어떠냐..
(사실 채팅으로 다 했던 말들인데. 얼굴을 마주 하고 하니까 더듬더듬 ㅠㅠ)
근데 얘가 술을 좀 급하게 마시네요?
그래서 나도 같이 속도를 좀 올려줬죠.
무슨 속상한 일 있냐고 하니까.

하는 말이
주변 친구들은 다들 수준이 높고 옷도 비싸게 입고 다니는데 자기는 좀 떨어지는 느낌이라고.
그래서 요즘 속상하다.

확실히 이쁘게 생긴 애들이 지 이쁜 줄 모른다고,
얘도 그런가 봐요.
누가 봐도 탐스럽게 생긴 몸매를 하고는 무슨 얘긴지...
(파란 점퍼에 청바지를 입고 나왔는데, 청바지 몸매 ㅎㄷㄷ)

한참 그렇게 술을 마시다 보니 어느새 내가 그애 옆에 앉아 있네요?
나도 정신이 좀 오락가락 (많이도 마셨죠)
서로 뭐라고 무슨 애틋한 말 한 것도 없는데,
눈이 마주치고

심장이 쿵쾅거리는 가운데 ㅋㅅ를 ...
아마 한 10분 넘게 그랬을 거예요.

내 손은 ㅅㄱ 이런대를 막 스쳤고,
실컫 그러고는 이여자
또 금새 정신 차리고는 또 쓸데는 없는 수다를 막 떨대요?

집에 바래다 주겠다고 나왓는데 자꾸 그냥 가라네요?
그래서 나는 '안된다. 요즘 세상이 얼마나 험한데...'
그래서 자취방 까지 걸어갔어요.
날씨 오지게 춥드만요.
그러고...  (얘기가 너무 길어지네..쩝)

어느새 나는 그녀의 자취방에 앉아 있고, 그녀는 점퍼를 벗고 잇는데.. 그 청바지의 엉덩이!
내가 먼저 달겨 들었어요.

키스를 막 하는 중에 ㅂㄹㅈㅇ 먼저 벗기고 바로 ㅅㄱ에 혀를 가져가고
(이 여자 ㅅㅇ 소리 내면서 내 머리를 막 쓰다듬어 줍니다)

청바지 벗기는데 애먹었어요.
좀 주저하는 것 같기도 했고, 그래서 엉덩이를 들어주기 전까진 끙끙 거리며 벗길려고...

ㅍㅌ 벗기고 손을 대니까 . 아직 덜 흥분한듯
피부가 무지 무지 희네요! ㅠㅠ

ㅅㄱ 계속 빨다가
살짜기 엎어놓고 등부터 해서 척추.. 엉덩이... ㄸㄲ 근방까지 막 ㅋㅅ 했더니
그제서야 좀 흥건...

(술이 많이 취해서 필름이 왔다 갓다)
또 거기를 입으로 막 해줬더니 허벅지로 내 머리를 조이는데..
다소 육덕진 허벅지라 숨이 다 막혔다는

ㅅㅇ 하고 한참을 즐겼어요.
ㅅㅇ 중에 서로 키스하는거 무지 짜릿하더구먼요
서로 예정없이 급하게 하던터라 CD같은건 했을리 없고

그래서 '해도돼?' 라고 했더니 '응' 하네요?
몇 달을 묵은 거 발사...

서로 또 막 키스를 하고... 잠이 쏟아 지길래 한잠 청하려는데,
'오빠 미안한데. 우리 지금 나가야 돼'
그러네요?
그래서 무슨 소리냐고 했더니.
우리가 아니고 내가 나가야 된다는 말이더군요.
아침되면 같이 자취하는 친구 온다고.
주섬 주섬 옷 주워입고 나오면서 '나한테도 사랑이 찾아 온건가?' 했는데..
왠지 이 여자 표정이 별로 안 좋네요?

오늘 오전에 내도록 전화하고 문자해도 안 받더니
오후에야 전화를 받더군요.
그러더니 나한테 미안하다고 그러더군요...
오빠 말대로 오빠 참 그거 잘 하더라... 무지 좋았다..
하지만 자기는 나이 너무 많은 사람은 좀 그렇다.... 현실적으로 그러지 않냐...
우리 얘전처럼 좋은 채팅 친구로 지내자...

그러자 그랬죠 머.
다 늙어 빠져서 내가 머라겠어요. 흑흑 ㅠㅠ
나도 나 자신을 도닥거리고 있지만,
마음이 왜이리 허탈할까요?
가슴이 아파요 님들... 흑흑

  • 손님(7af99) 2021.10.02 11:32
    가끔 만날수 있는것만으로도 대박이네.
    남친 헤어질때 쉬어가는 타임으로 위로해주며 술한잔 사주면 되고 ㅎㅎ
    전문용어로 슈가대디라고함.
  • 손님(d9b08) 2021.10.02 12:23
    발정기때 생각나면 또 연락올꺼임 80프로 확률로
  • 손님(64006) 2021.10.02 14:21
    아재 정신차리고 가능성있는 만남을 찾으쇼
  • 손님(62b18) 2021.10.02 17:15
    뭐. 다행히 이 정도가 어디입니까. 채팅은 어떤 채팅앱 쓴거에요?
  • 손님(ffccd) 2021.10.02 22:55
    평소처럼 지내며 쿨하게 있다보면 섹파 고정
  • 손님(7854b) 2021.10.03 01:18
    쓰닌데 속상해서 술로 이틀을 보내고 있소.
    다들 고맙소이다.
  • 대검호 2021.10.03 14:00
    애가 정서불안에 자존감도 낮고
    그냥 딱 요즘 골빈애들같다
    걍 걸러라 팔자 조지지말고
    피지컬은 포기하기엔 정말 아깝긴하다
  • 손님(cb277) 2021.10.03 22:12
    채팅앱좀 알려줘요
  • 손님(cb277) 2021.10.03 22:12
    채팅앱좀 알려주세요
  • 손님(efd36) 2021.10.04 13:29
    피지컬 포기가 아깝다니 ㅋ
    실제로 본적도 없는 댓글러가 글만 보고 평가하기엔...
    결국 돈이 필요하다고 위에 적혀 있구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2316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8 file 유리카 2019.08.04 14498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5806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669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885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13780 3
6362 여친하고 나하고 변태된썰 5 손님(4b31d) 2021.10.12 10362 0
6361 여대생 만나는 썰 6 12 손님(78e9f) 2021.10.11 6396 0
6360 여대생 만나는 썰 5 22 손님(a191f) 2021.10.09 6524 0
6359 (중국외노자) 베트남업소썰2 3 손님(724a0) 2021.10.07 6519 0
6358 여대생 만나는 썰 4 14 손님(a6754) 2021.10.06 6815 0
6357 어플로 여자 만나서 성적 판타지 이룬 썰 - 2 3 손님(326e0) 2021.10.05 7473 0
6356 너네 남학생 여선생 불륜 얼마나 된다고 생각하냐 (경험자) 25 손님(f7a56) 2021.10.05 13449 0
6355 어플로 여자 만나서 성적 판타지 이룬 썰 -1 5 손님(dd958) 2021.10.04 8926 0
6354 여대생 만나는 썰 3 22 손님(c5f57) 2021.10.04 6452 0
6353 (중국외노자) 베트남 업소썰1 5 손님(83a69) 2021.10.04 7398 0
6352 남친있던 21살 (5살 연하) 꼬셨던 썰 1 6 손님(1d405) 2021.10.04 7875 0
6351 골때리는 여직원들 썰 9 손님(6c681) 2021.10.03 9556 0
6350 여대생 만나는 썰 2 9 손님(9f06c) 2021.10.03 6348 0
» 여대생 만나는 썰 10 손님(9f06c) 2021.10.02 9547 0
6348 94년생 여자가 알려주는 돈벌이 17 손님(990cb) 2021.09.30 10153 0
6347 여자반에서 몰래 딸친썰 2 7 손님(15518) 2021.09.30 5642 0
6346 전 여친 보지구멍 2 file 손님(e809b) 2021.09.30 13957 0
6345 여자반에서 몰래 딸친썰 1 5 손님(15518) 2021.09.29 7265 0
6344 쉬멜 만남썰 26 손님(2196f) 2021.09.28 9152 1
6343 고딩때까지 동생 찌찌 만지던썰 25 손님(a7706) 2021.09.25 1274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1 Next
/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