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37 0 댓글 7
Extra Form

 우리학교는 방학 시즌에도 전부 나와서 야자까지 하는 학교다. 그렇다고 해서 숨도 못 쉴 수준은 아니고 고1 끝무렵 12월 ~ 1,2월 사이 이 맘때쯤이면 적응이 끝나서 우리끼리 알아서 빈틈을 찾아서 야자째고 놀곤했다.

 

 각설하고 잠잠했던 내 성욕이 또 다시 겨울방학 시즌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우리들은 자주 교실밖으로 책상을 끌고나와 자습을 하곤 했다. 그러고 공부하던 자리는 그대로 두고 집을 가는게 일상이었다. 그렇게 자습을 하던 중 옆반에 이쁘장하게 생긴애도 나와서 하는 모습을 봤다. 난 힐끔힐끔 쳐다보면서 그 욕구를 서서히 키워 나갔다. 한 며칠동안은 11시~12시 사이 교실, 도서관에 있으면서 수위아저씨 활동시간, 패턴을 분석하였다. 항상 11시 20분쯤 부터 애들을 내보내고 40분 부터는 6층에서부터 불을 끄면서 내려오셨고, 추가적으로 알아낸 사실은 한 번 내보낸 곳은 불끄기 전까지 안 오신다는 것이었다.(또 쓸데없지만 항상 노래를 켜고 하셔서 소리가 가까워 지는걸로 어디쯤이신지 파악가능했다 ㅋㅋ)그래서 우리 교실이 있는 2층까지 시간이 다소 걸리는 것 까지 감안해서 애들이 없어지고 불끄러 오시기까지 20분가량이 내 활동시간이었다.

 

 그렇게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던 중 드디어 첫 거사를 치르는 날이었다. 밖에 나와 있는 책상에 담요가 있던 걸 가지고 화장실로 들어갔다. 처음할때 엄청 쫄렸었는데 복도에는 cctv가 있고 간혹 학교에 남아있는 애들이 있어서 엄청 두근거렸다. 어떤아이 것 인지는 모르지만 자습실에서 했을때와는 달리, 그 향기와 내 ㅈㅈ에 비볐다는 정복감과 배덕감에 정말 짜릿했었다. 그렇게 한 사발 뺀 후 정액을 살짝 묻혀서 내가 먹었다는 표시를 하고 뒷정리를 하고 갔다. 뭐든지 처음이 어렵다고. 이렇게 짜릿한 경험을 하니 그 뒤로는 고삐가 풀렸던 것 같다. 그렇게 다음 날 아침 그 담요의 주인을 확인해보니 앞서 말했던 이쁘장하게 생겼던 아이 거였다. 내심 알고있었지만 확신은 못했었는데 담요를 무릎위에 올려놓은걸 보고 확신했었다. 내 ㅈㅈ에 비비던걸 무릎위에 올려놓은걸 보니 꼴려서 미칠 것 같았다. 이렇게 첫 거사를 무사히 치르고 몇번 더 하다보니 점점 익숙해져서 서서히 강도를 높여 나갔다.

 

 

여기서 한번 끊고 시간날때 또 쓰러옴

 

 

  • 손님(06b4d) 2021.10.01 03:04
    재미없다 오지마
  • 손님(7f9dd) 2021.10.01 08:37
    가버려...
  • 손님(31fe3) 2021.10.01 10:14
    이게 무슨 수요없는 공급이야 아무도 니 ㅈ같은 딸썰 원치않아
  • 손님(21670) 2021.10.01 12:23
    ㅋㅋㅋㅋ 니들이 원하든 원치않던 난 쓸거야
  • 손님(f8180) 2021.10.01 13:00
    감옥에서 썩다 뒤져라
    혐오스러운새끼 면상도 ㅈ같을듯
  • 손님(bb640) 2021.10.01 17:39
    정말 재밌습니다! 다음편 기대하겠습니다!
  • 손님(d1df6) 2021.10.11 20:44
    난 솔직히 잼있다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4 file 유리카 2019.08.17 22209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4074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5447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632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8446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9 손님 2014.08.06 113257 3
베스트 기절놀이 빙자한 괴롭힘 당하다 교수형 당하듯 죽을뻔 한 썰 동시에 성추행 당하다 ㅇㄹㄱㅈ 느낀썰 6 newfile 손님(6ee4e) 2021.10.23 1609 1
6364 여대생 만나는 썰 6 12 손님(78e9f) 2021.10.11 4837 0
6363 여대생 만나는 썰 5 22 손님(a191f) 2021.10.09 5026 0
6362 (중국외노자) 베트남업소썰2 3 손님(724a0) 2021.10.07 5249 0
6361 여대생 만나는 썰 4 14 손님(a6754) 2021.10.06 5574 0
6360 어플로 여자 만나서 성적 판타지 이룬 썰 - 2 3 손님(326e0) 2021.10.05 5828 0
6359 너네 남학생 여선생 불륜 얼마나 된다고 생각하냐 (경험자) 25 손님(f7a56) 2021.10.05 9681 0
6358 어플로 여자 만나서 성적 판타지 이룬 썰 -1 5 손님(dd958) 2021.10.04 7046 0
6357 여대생 만나는 썰 3 22 손님(c5f57) 2021.10.04 5200 0
6356 (중국외노자) 베트남 업소썰1 4 손님(83a69) 2021.10.04 6040 0
6355 남친있던 21살 (5살 연하) 꼬셨던 썰 1 6 손님(1d405) 2021.10.04 6236 0
6354 골때리는 여직원들 썰 9 손님(6c681) 2021.10.03 7373 0
6353 여대생 만나는 썰 2 9 손님(9f06c) 2021.10.03 5403 0
6352 여대생 만나는 썰 10 손님(9f06c) 2021.10.02 8004 0
6351 94년생 여자가 알려주는 돈벌이 17 손님(990cb) 2021.09.30 7856 0
» 여자반에서 몰래 딸친썰 2 7 손님(15518) 2021.09.30 4437 0
6349 전 여친 보지구멍 2 file 손님(e809b) 2021.09.30 9372 0
6348 여자반에서 몰래 딸친썰 1 4 손님(15518) 2021.09.29 6067 0
6347 쉬멜 만남썰 25 손님(2196f) 2021.09.28 7352 1
6346 고딩때까지 동생 찌찌 만지던썰 25 손님(a7706) 2021.09.25 10128 0
6345 커텐에 무감각했던 썰 6 손님(c9b43) 2021.09.24 6688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0 Next
/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