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353 0 댓글 79
Extra Form

 

 

저는 이제 고3되는 여고딩입니다.

신체사이즈는 167 53 75b 입습니다. 가족은 아빠 엄마 그리고 저 이렇게 3명이에요. 매번 눈팅만 하다가 한번 써봐요.

Screenshot_20210102-130006(1).png

 

 

2019년 1월 중학교 졸업하고 고등학교 가기전 가족여행으로 멕시코 칸쿤에 다녀왔습니다. 4박 5일로 여행갔고호텔 이름은 이베로스타 칸쿤이었고 수영장하고 앞에 바다있는 휴양지느낌이었어요.

 

둘째날이었나 오후까지 수영하고 저녁먹고 집에와서 대형 욕조 있어서 거기에 물 받아서 목욕하는데 부모님이 밑에 바에 내려가서 한잔 한다고 2시간 정도 걸리니 놀다가 졸리면 자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알겠다 하고 씻고 나왔는데 속옷을 안들고 들어와서 수건으로 몸 두르고 화장실 나갔는데 방에는 저만 있고 커튼도 안쳐서 밖에서 보일텐데 이러고 옷 빨리 입었는데 입고 나니깐 뭔가 설렌다고 해야하나요(?) 그래서 테라스에 나가서 그때 처음으로 밖에서 팬티랑 브라 벗어봤어요. 

 

그때 너무 가슴이 뛰어서 잠도 안오고 그랬는데 그러다 부모님오셔서 자고 다음날에도 저녁먹고 내려가서 테라피(?) 하고 오신다고 해서 씻고 이번에는 혹시 밖에서 보일까봐 불 다 끄고 혹시 몰라 속옷은 들고 수건으로 몸 두르고 나갔어요. 그때  밖에서 자위했는데 집에서 할때랑 차원이 다르게 물도 엄청 나오고 흥분한게 안 가라앉더라고요. 

 

다음날에는 밑에 바닷가 앞에 있는 선텐하는 곳 밤에 한번 가보려 했는데 부모님이 위험하다고 가지 말라고 하셔서 실패하고 그렇게 서울로 돌아왔어요.

 

위에는 일탈이다 생각하고 넘어가면 괜찮은데 문제는 그때부터 시작했죠. 처음에 서울 돌아와서는 잊고 다시 학원다니고 했는데 생리때가 다가오니깐 자구 야외노출 생각이 나는 거에요. 저희 집은 테라스가 없어서 못하다가 아파트 계단에 cctv 없는거 보고 그때 얇은 티에 치마만 입고 속옷은 안입고 나갔는데 자꾸 사람 소리 들리는 것 같고 혹시나 누가 오면 어쩌나 해서 1분만에 돌아왔어요. 돌아와서 자위했는데 자꾸 바깥 생각만 했어요. 그 뒤로 2019년 4월부터 미친듯이 야노를 하기 시작했어요. 물론 학원 10시에 마치고 집 온다음 가방 내리고 교복 갈아입고 나갔죠 (참고로 부모님은 맟벌이 하셔서 늦게 돌아오세요. 낮에는 이모님이 계시지만 6시에 돌아가시고요.) 처음에 3달은 아파트에서만 돌아다니고 그때 계단에서 자위를 시작했어요. 저는 삽입은 무서워서 못하고 그냥 클리자위만 해요. 

한동안 여름에는 더워서 나가기가 싫어져서 그냥 시원하게 집에서 매직미러랑 아외노출물 같은거 찾아보면서 자위했어요. 

 

9월달 되서 초가을이 왔을때 다시 시작되었죠. 그때는 단지내를 돌아다니기 시작했어요. 처음에는 노팬티에 레깅스 입고 위에는 아디다스 져지나 아니면 후드집업 입고 다니면서 사람 없을때 살짝 내리고 다니다가 한번 2학기 중간고사 일때 학교에서 야자하고 집 오는데 너무 야노 생각이 나서 학교 화장실 들어가서 혹시 몰라 브라는 입고 속바지 스타킹 팬티 벗었어요. (참고로 여고입니다.) 그래서 치마만 입고 집 가는데 밑에가 선선히 바람 부는데 밑에가 되게 시원하더라고요. 그때부터 교복치마에 팬티 스타킹만 신거나 아예 팬티만 입거나 아예 안입거나 그렇게 다니면서 노출했어요. (누구한테 보여지고는 싶은데 실제로 보여지면 그건 미친거죠. 그래서 매직미러만 보면 그렇게 설레요)

노브라로 하고 다니면 자꾸 가슴부분이 쓸리고 혹시 다니다가 부모님 또는 친구 만나면 큰일날 것 같아서 노브라는 잘 안해요. 너무 티가 나서 위험하더라고요. 

또 한 겨울에는 추워서 못하고 2월쯤 되서 할머니댁 간적 있는데 2층 단독주택인데 옥상에 올라갈 수 있어요. 뭐 고추나 나물 같은거 말리시는 것 같던데 거기가 좀 고지대여서 산이랑 가깝고 할머니댁이 마지막 집이에요. 한 밤에 사람이 갑자기 산에서 나올 일은 없고 그래서 완전히 다 벗고 그때는 롱패딩 입고 다녔어요( 야노 시작하고 나서부터 무조건 롱패딩 밖에 안입어요) 

일주일 머물렀는데 2번 밤에 산책간다 그러고 옷입고 나가서 싹 벗고 롱 패딩 자크 거의 다 풀르고 다니고 길에 누워서 보지 벌리고 만지고 그랬어요. 그러다가 코로나로 아무것도 못하고 한동안 집에만 있었더니 몸이 근질하네요. 21년에 고3되는데ㅠㅠㅜㅜ 야노하고 싶네요. 전에 아파트에 이상한 사람이 돌아다니면서 문 손잡이 잡고 다녀서 코로나 예방 차원에서 아파트 층마다 cctv설치했어요ㅠㅠㅠㅠ 그 ㄱㅅ끼

때문에...

 

저만 야외 노출하면 두근거리고 물 많이 나오고 그러나요? 진짜 한번 하게 되면 너무 재밌어서 절정까지 그만 둘 수가 없어요.

 

아직 들킨적 없고 아직 섹스경험도 없습니다. 남자친구는 중3때 마지막 연애인데 야노 하고 나서부터는 남자한테 별 괌심이 안생기더라고요

 

진짜 노출증 그런건가요?ㅠㅠㅠㅠ 실제로 이 사이트에서 야노썰 대부분 찾아보는데 같이 하는 사람들 꽤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데... 조언 좀 부탁해요ㅠㅠ

 

인증 마음은 없었지만 매번 주작이라고들 하셔서..사진 하나 첨부해요

  • 손님(d4c70) 2021.01.04 17:28
    노출증이 있긴하네
    좀더 진행되면 좀 더 스릴있는걸 원하게될걸?
    좀 더 걸릴듯한곳 사람이 올만한곳 걸릴지도 모를만한곳을 찾게될거야
    나중에야 그런걸 이해하는 남친이 생긴다면야 남친한테 망보게하고 진짜 사람들 바로 옆에서 노출을 해도되지.....
    소라넷시절에 그런 대담한 노출사진을 찍은여성분들이 몇분 계셨었지
    문짝하나사이로 노출을 하거나
    전철에서 아무도 없는쪽으로 노출을 하거나 하던분들.....
    지금은 좀 인적드문곳에서 하는 노출로 만족하고 위험한 노출은 마음터놓을수있는사람 만나고서 해
    최소한 얼굴은 유출 안되야 한국에서 맘편히 살거아냐
  • 손님(ae6df) 2021.01.04 17:35
    소심해서.. 번화가나 그런곳에선 못해요. 사람 거의 안지나다니는 길에서나 팬티만 벗지 치마나 다 벗는건 절대 안해요.
    그냥 아파트나 학교에서나 가끔 독서실가면? 그런것에서나 안전하게 하려구요... 혼자 조심히 해야줘...감사합니다
  • 손님(98488) 2021.01.04 19:43
    사진 ㄴㅂㄹ 티가 잘 안나네 다시 ㄴㅂㄹ로 여자인거 못 믿겠으니까 제대로 찍어서 인증 ㄱㄱ
  • 손님(ae6df) 2021.01.04 20:22
    믿기 싫으면 믿지 마세요. 아저씨..
  • 손님(ae6df) 2021.01.04 20:22
    더러워보여요...
  • 순두부찌개 2021.01.05 01:06
    글쓴아 나 위에 글 보고 걱정돼서 들어와봤는데 아무리 인증 목적이여도 너 사진 안올리는게 좋을것같당 세상엔 너의 생각보다 이상한 사람이 더 많아사 걱정되는 마음에 댓글 남겨
    물론 글 제목 보니깐 인증용도 있지만 보여주고싶은 마음도 있어서 올린것같은데 아마 몇개월이나 몇 년 뒤에 너가 후회할까봐 나는 그게 좀 걸리네
    만약 너 사진 아니고 퍼온걸로 남자놈이 주작한거면 난 괜한 걱정한거고 ㅎㅎ
  • 손님(cd7f1) 2021.01.05 08:46
    네..저도 더이상 안 올리려고요.. 누가 본다고 생각하니 좀 흥분되서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 올린건 맞지만 조심해야겠죠ㅠㅠ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순두부찌개 2021.01.06 05:34
    진짜 내 동생 또래다보니 동생같아서 그래 ㅠㅠㅠ 인터넷상에서누가 만나자해도 꼭 만나지말고 알겠지?? 아닌 사람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별로 좋은 목적을 가지고 만나자하는건 아니니깐
  • 손님(f35f7) 2021.01.05 06:52
    dsm-5에서는 바바리맨처럼 과도한 노출증은 정신병으로 분류해.
    쓰니의 노출증이 학업 스트레스나 관계 혹은 미래에 대한 불안 때문일지. 아니면 단순한 호기심 해방감 성욕. 일지도 모르겠지만.
    뭐든지 과유불급.
    적당히!
  • 손님(cd7f1) 2021.01.05 08:54
    호기심, 성욕, 학업 스트레스 여러가지 요소가 섞인거 같은데... 노출은 줄이고 집같은 안전한 곳에서만 하려고요.
  • 손님(6a1e2) 2021.01.06 03:16
    모든 사람은 은밀한 변태다 - 데이비드 핀처 -
  • 손님(8ac38) 2021.01.07 02:06
    슴딸ㄱㄱ
  • 손님(8d1bc) 2021.01.10 18:06
    뭐 어때 그냥 특별한 취미가 있다고 생각해
  • 손님(70cda) 2021.01.10 20:20
    근데 처음에는 단순 노출인데 몇년 지나면 자꾸 큰자극을 원하게되어서 나중에는 사람앞에서도 보여주게 되요 절제 잘하세요
  • 손님(36626) 2021.01.11 15:47
    얼굴 안나오게 reddit 에 사진 올려봐. 외국애들은 사진 올리고 논다.
    영어도 배우고 좋음
  • 손님(60b1f) 2021.01.12 20:37
    븅신같은년 보짓물 터트리고싶네
  • 손님(0482d) 2021.01.13 01:06
    개인적으론 안 하셨으면 합니다...
    ㅈㅈ가 뇌를 지배하는 금수가 많아서 쓴이 분이 노출이라는 배덕감에 쾌감을 느낄 순 있지만 그걸 오해하고 성범죄 저지르는 놈들 표적이 될까 걱정도 되네요 테라스 있는 집 구하기 전까진 야동으로 달래시는 게 좋지 않나 싶어요
  • 손님(86047) 2021.01.13 01:42
    자신의 성적 취향이고 남에게 피해를 주는건 아니니까 나쁜건 아니야 근데 그게 점점 중독처럼 되어간다는게 조심해야해
    야노는 아니지만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말해주는거야
    위험한 상황만 안만든다면 가끔하는건 스트레스해소에도 좋을거야
  • 손님(bf931) 2021.01.16 23:22
    스릴도 좋지만 너를 아끼면 좋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445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962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1928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2666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424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8139 3
6097 16살때 가정부 두딸 성노예로 만든썰5 28 손님(a0703) 2021.01.19 4497 0
6096 16살때 가정부 두딸 성노예로 만든썰4 17 손님(530bc) 2021.01.19 3516 0
6095 16살때 가정부 두딸 성노예로 만든썰3 23 손님(5e905) 2021.01.19 3468 0
6094 16살때 가정부 두딸 성노예로 만든썰2 5 손님(5e905) 2021.01.19 3733 0
6093 16살때 가정부 두딸 성노예로 만든썰 7 손님(5e905) 2021.01.18 4475 0
6092 새해 기념 반성합시다 (1) 25 update 지은 2021.01.18 1656 0
6091 얘넨 나한테 왜이러는건지 모르겠음;; 얘네 사이비 맞지? 4 file 손님(6833c) 2021.01.18 3154 0
6090 아아 10 손님(c1267) 2021.01.15 4797 0
6089 발리에서 와이프와의 추억1 25 소라남 2021.01.13 2859 1
6088 야노에 미친썰 마지막 9 손님(8684a) 2021.01.13 4291 0
6087 야노에 미친썰 2탄. 17 손님(8684a) 2021.01.12 4670 0
6086 대학교때 중학생 만난썰 6 손님(9b737) 2021.01.12 4202 1
6085 여잔데 내가 생각해도 야노에 미친거 같아 17 손님(70cda) 2021.01.11 5638 0
6084 큰언니때매 세자매 누드사진 유포될뻔한 썰 9 손님(c6cd1) 2021.01.10 5139 0
6083 27살에 20살 만난 이야기 -3- 6 손님(67ec3) 2021.01.09 2969 1
6082 아아 소라형님 그립습니다. 14 손님(e4ca3) 2021.01.07 3593 0
6081 남자들한테 궁금한 것 27 손님(b2b59) 2021.01.03 6970 0
6080 몰상식한 놈들 한심하다. 36 손님(7dfae) 2021.01.03 4324 0
» 여자인데...야노 중독인가요?ㅠㅠㅠ 79 file 손님(dfb26) 2021.01.02 10353 0
6078 20살때 중딩년 과외한 썰 13 손님(fca94) 2021.01.02 7179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6 Next
/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