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3 11:25

와이프와의 추억8

조회 수 2403 1 댓글 11
Extra Form

우리 부부는 싸우질않아...진짜..1년에 한번 싸울까말까?

 

연애때 와이프가 날 좋아했던 부분이 이거야

 

누가봐도 겁나 기쎈여자는..

 

남친과의 트러블은 당연한 거잖아?

 

근데 난 와잎님이 너무너무 예뻤고 사랑했어

 

그러니깐...뭔가...

 

예쁜 딸래미 보는 그런 심정이랄까? ㅋㅋ

 

그래서 별거 아닌 건 그냥 다 패스~

 

그리고 부부가 된 이후론...그거 알지?

 

부부싸움이란 게 양쪽이 서로 언성이 높아지고

 

감정이 격해져서 소리 지르고 서로의 주장과 입장을

 

내세워서 상대방을 설득하려 하는게 싸움이잖아?

 

쌍방으로...

 

근데..어느 한쪽만 그러는건..싸움이 아니잖아..

 

일방적으로 혼나는 거지...그래서 우린 싸우질 않아~^^

 

글을...쓸수록 왜 내가 슬퍼지냐...ㅠㅜ

 

그리고 와잎님이 별거 아닌건 그냥..신경도 잘 안써

 

그래서 우리 부부는 행복해...ㅠㅜ

 

얘기 이어나갈게~

 

첫 해외 여행이후 와잎님과의 달콤한 연애는 계속 됐지~

 

주말이면 언제나 서로한테 약속을 잡았고

 

하루가 멀다 하고 매일 붙어지냈어...

 

와잎님의 로망중에 하나가 남친이 혼자 사는거래..

 

그래서 남친 집에 혼자 와서 놀고 있으면 일 끝난

 

남친이 와서 같이 장도 보고 요리도 해먹고~

 

뭐 이런 드라마틱한 그런거 있잖아...

 

근데 현실은 알지? 거의 배달음식 아니면 외식이지~

 

그날도 어김없이 일 끝나고 퇴근해서 집에 왔어

 

와잎님이 이미 내 집에 와있더라고..

 

한참 더운 여름 이였는데 병원에서 일이 너무 피곤했는지

 

거실에 TV를 틀곤 소파에서 자고 있더라

 

참고로 우리부부는 아직도 집에 들어가면 옷을 안입어..ㅋㅋ

 

속옷만 입고 돌아다니지~ㅋㅋ

 

그때 와잎님이 잠든 모습을 보고 있었지..~하니..

 

화장은 안지우고 옆으로 누워 속옷만 입은체 잠든 모습이..

 

진짜...~~~어무 예쁜거야....진짜 섹시하고..

 

그 미끄러질 듯한 허리라인에 기름을 바른거 같은

 

반지르르한 살결...그리고 그 골반...

 

ㅈㅈ를 바로 풀발기로 만들었지..

 

지금은 좀 덜한데 예전엔 한여름에도 스타킹 신냐고

 

물어볼정도로 살이 반지르르했어~ 어려서 그랬나봐..ㅋㅋ

 

...디진다...’ 하고 덥치는게 당연하잖아?

 

근데 난 그걸 계속 감상했어.. 깰까봐 조심하면서..

 

살며시~옆으로 가서 몸매를 감상하고..

 

또 좀 떨어져서 브라에서 넘처나온 가슴을 보고..

 

그때 당시 와잎님 스펙이 165 52 꽉찬 D컵이야..

 

지금 몸무게는 어떤지 모르겠다..알갈쳐줘서..ㅋㅋ

 

속옷은 레이스를 안좋아해서 언제나 켈빈같은

 

민짜?같은 그런 디자인을 선호해

 

...이걸 어떻게 하지?’ 란 생각을 하고

 

계속 몸매 감상을 하는데 내ㅈㅈ

 

너무 커질대로 커진거야..

 

이미 물고 빨고 다 한 사이지만 그날은 마치..

 

모르는 여자의 알몸을 훔쳐보는 그런 느낌?

 

딱 그런 흥분감이였어...

 

.....가슴이 간질간질한 그런..ㅋㅋ

 

그래~!!!나 변태다!!! !!!!ㅋㅋㅋ

 

우선 옷 방에 가서 옷을 벗고 왔지 팬티까지 전부다...

 

혹시나 민망한 상황이 발생되면

 

~샤워하러 가던길이야~’ 할려고 ㅋㅋㅋ

 

...다시 봐도 가슴이 막 떨려....

 

가슴을 살짝 만져볼까? 그럼 깰려나?’ 하고

 

조심스럽게 옆으로 쏠려있는 가슴을 만지는데...

 

....늘 만지는 가슴인데도 이런 상황이니 더 꼴릿해~ ㅋㅋ

 

나 나름의 상황극 같은 거야~ ㅋㅋ

 

손을 떼곤 엉덩이 쪽으로 코를 가져갔어..

 

와잎님 그 특유의 살내음이 있거든..뭔가 좀..향긋한..

 

킁킁하고 냄새를 맡았는데...~ 뿅간다~ ㅋㅋㅋ

 

내 흥분도 배가 됐어~

 

~~이거 너무 좋다~’ 하고 또 뭐하지? 하고 생각했어

 

지금은 속옷을 옷 라인 생각할땐 T팬티로 입고 아닐때는

 

그 뭐야... 엉덩이 반만 가려지는 그 팬티.. 그걸 입어

 

연애때는 그 반만 가려지는 팬티를 입었지

 

엉덩이가 워낙 커서 그 팬티가 항상 똥꼬에 끼어 있지만

 

ㅂㅈ를 만져볼까?’ 하고 가랑이 사이의 팬티를 살짝 들췄어

 

아주 조심조심... 와잎님도 내가 왁싱을 전파해 언제나 깨끗해~

 

와잎님 ㅂㅈ의 꽃잎이 빼꼼~ 나오는거야..살짝 젖어있고..

 

깰까봐 차마 손가락은 못 넣겠고 구경을 했어..

 

내여자의 ㅂㅈ...으흐흐흐...

 

그러면서 난 내ㅈㅈ를 잡고 천천히 딸을 쳤지..

 

팬티를 다시 내리고 엉덩이를 가볍게 쓰다듬고는

 

허리라인을 타고 가슴쪽으로 이동했어...

 

움찔~’ 와잎님이 살짝 반응을 하더라..

 

깼나?’ 하며 잠깐 멈췄어...

 

내 이 상황극 놀이가 아쉽게 끝나는게 싫으니깐~ㅋㅋ

 

잠이 안 깬걸 확인하고 다시 시~~~!

 

와잎님 몸 중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게 가슴이고 두 번째가

 

허벅지야... 내가 마른 여자를 좀...안좋아해..

 

아니 싫어하지..ㅋㅋㅋ

 

쌈바 언니들 몸매 좋아하거든 와잎님 몸이 딱 그래..

 

레깅스나 스키니바지 입으면 그 앞벅지라고 하잖아?

 

허벅지 앞쪽이 살짝 튀어나오는거..

 

이건 운동으로 만들어 지는거라 보통 마른여자들은

 

가질수가 없지...

 

그게 또 예술이야~ 와잎님은 ㅋㅋㅋ

 

내 얼굴은 이미 붉어졌고 내 ㅈㅈ

 

부풀어 오를대로 올라왔어..

 

이정도면 팬티를 벗기곤 바로 삽입이잖아?

 

근데 그날은 왜 그런지...

 

그냥 딸이치고 싶은거야..ㅋㅋ

 

왜 그런지는 모르겠어~ 그냥 그랬어...

 

그래서 화장실로 가려고 조용히 소파에서 일어나

 

가려는데..

 

어이~변태아저씨...

 

진짜 개 깜놀했다....와잎님을 돌아봤지..

 

진짜 엉거주춤한 자세로 내ㅈㅈ를 가리면서..

 

이렇게 책임도 안지고..그냥 가실거예요?

 

잠이 덜깬 표정으로 눈만 살짝뜨곤

 

배시시한 웃음을 지으며 나한테 말하는거야..

 

아주 야하게...ㅋㅋ

 

더 이상의 대화 따위는 필요 없잖아? ~!

 

바로 덥치고 벗기고 물리고...

 

초저녁에 아주 화끈한 섹스를 했지 ㅎㅎ

 

전에 말했지만 섹스할때 만큼은 와잎님은 온순한 양이야~

 

살짝 살짝 참으면서 입에서 새어나오는 신음소리가

 

언제나 섹시하고 날 미치게 하지~ㅋㅋㅋ

 

진짜 굵고 짧은 환상적인 섹스가 끝나고 내가 물어봤어..

 

언제 깬거야?

 

......”

 

내가 몸 만졌을 때?”

 

..좀 더 전에...”

 

내가..가슴 만졌을 때?”

 

아니~ㅎㅎ

 

그럼 언제...?” 난 좀 불안했지...

 

오빠 집에 들어왔을 때부터?ㅋㅋㅋ

 

한동안 와잎님이 날 부를 때

 

어이~ 변태 아저씨~ㅎㅎ했다...

 

겁나 놀려댔지...그걸로.......

 

지금도 가끔 그때일이 생각날 때 마다 날 놀려~ㅋㅋ

 

이렇게 산다 우리는...ㅋㅋㅋ

 

오늘은 여기까지~~

 

  • 음속혀 2020.12.23 12:37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변태아저씨
  • 소라남 2020.12.23 13:15
    흑...그러지마..
    나 상처 받아...ㅋㅋㅋ
  • 손님(e86e8) 2020.12.23 13:34
    히히 변태당
  • 소라남 2020.12.23 13:35
    하지마!!!!ㅋㅋㅋ
  • 손님(8d43e) 2020.12.23 15:17
    변태짓을 알면서 자는척 하는것도 변태맞는거 같은데...
  • 손님(1cb64) 2020.12.23 17:28
    이른바 변태신사 라는거군
  • 소라남 2020.12.23 17:30
    그거 알아? 여자들은 샘님보단
    약간의 변태끼가 있는 남자를 더 좋아해~
    그래야 재밌잖아~ㅋㅋㅋ
  • 손님(31d73) 2020.12.23 23:03
    네토없는 일상물도 꿀잼이네요
  • 손님(1533d) 2020.12.24 01:40
    어이 변횽
  • 손님(59d20) 2020.12.24 11:25
    어..글을 보는데 왜 야하지? ㅋㅋㅋ 꿀잼입니다 형님!
  • 도토리칼국수 2021.01.12 17:49
    일상내용도 참 재미있네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4317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953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1860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261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415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8043 3
6076 27살에 20살 만난 이야기-2- 5 손님(67ec3) 2020.12.30 3078 1
6075 이마트 여사님 썰 (3) 7 손님(114fc) 2020.12.30 3331 1
6074 인터넷게임으로 만난 친구랑 섹X한 썰 4 asdgasgweg 2020.12.30 4129 1
6073 동생놈 여친과 쓰리썸 1 9 소라남 2020.12.29 4015 1
6072 27살에 20살 만난 이야기 -1- 7 손님(67ec3) 2020.12.29 3442 1
6071 보나파시오의 여인들 4 손님(75689) 2020.12.28 3103 2
6070 마을버스 와이프-레포츠(4) 21 손님(5ac84) 2020.12.28 3202 3
6069 내 여자친구는 미친년 - 7 6 예술이야 2020.12.28 1837 0
6068 와이프와의 추억 번외편 하 9 소라남 2020.12.28 2070 1
6067 이마트 여사님 썰 (2) 22 손님(114fc) 2020.12.27 3615 0
6066 이마트 여사님 썰 (1) 19 손님(114fc) 2020.12.26 5641 1
6065 아쉬움에 번외편 하나~ 13 소라남 2020.12.24 2595 2
6064 와이프와의 추억 번외편 상 20 소라남 2020.12.24 2424 2
» 와이프와의 추억8 11 소라남 2020.12.23 2403 1
6062 야 여자도 급이있다 8 손님(34a39) 2020.12.22 4442 0
6061 내 여자친구는 미친년 - 6 8 예술이야 2020.12.22 2021 0
6060 텅구리 형님 안오나 1 손님(7438f) 2020.12.22 1287 0
6059 텅구리 형님 안오나 손님(7438f) 2020.12.22 1380 0
6058 와이프와의 추억7 14 소라남 2020.12.22 1935 1
6057 마사지 어플 때문에 마사지샵 사장하고 싸운 썰 11 손님(57cbf) 2020.12.21 389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5 Next
/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