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24 0 댓글 9
Extra Form
출처

때는 2003년쯤이었던 듯 하다

한창 버디버디가 유행했던 시절에 나도 버디로 시시껄껄한 얘기할 사람 찾고 있었는데

어느날 의정부에 산다는 15살? 정도되는 여자애가 걸렸음

얘기를 나눴는데 자기는 서울-의정부 초입인 장암? 수락산 위쪽엔가 거기 어딘가에 살고

옷을 안 입고 산대

아빠인지 뭔지.. 어떤 남자랑 살고 수시로 남자 손님들?이 오면 고추를 빨아주고 사정하게 해준다더라?

당연히 나는 개구라겠거니 하고 듣는척 하면서 어디까지 얘기하나 봤거든

근데 이 얘기가 두 달인가 세 달 이상 이어졌어

얘가 전화도 못하고 바깥출입은 당근 못하고 단 하나, 하루에 한두번? 정도만 컴터를 쓸수 있게 해 줘서 하는거라고 하더라고

거의 정해진 때만 들어와서 톡 했어...

상식적으로 구라를 쳐도 한두번하다 말지 그렇게 길게는 안하잖아?

나도 안 믿다가 점점 진짠거같아서 도와줄려고 거기 주소 아냐, 전화번호 아냐 물어봐도

자기가 글을 모른다나... 어디 골목? 대충 위치가 의정부라는것만 알고 모르더라고

유일하게 정상적인 대화하는 통로가 버디버디다보니 얘도 나랑 얘기하는거 기다리는 눈치였어

진짜라면 성노예로 사는거 같더라 말 안들으면 때리고 굶기고 가두고... 옷도 안주고.

나도 하도 오래전이라 기억도 가물가물하고 믿거나 말거나 같은 얘기지만, 두 달 넘게 얘기가 이어졌다는 점과 대화는 허술했어도 일관성이 있었고 그 사이에 구라였지~할만한 빈틈이 한 번도 없었다는 점 등으로 미루어 사실이었을 가능성이 꽤 높다고 봐

혹시 2000년도 중반 이후에 의정부 남쪽(서울쪽)에 감금소녀(1990년초반생) 사건 기사 같은거 있냐 있으면 진짜였을듯

 

  • 손님(fd8b5) 2020.11.12 13:41
    아니 채팅을 하니까 글은 알것이고 철저히 감시당해서 모르는 거 같더라
  • 손님(fd8b5) 2020.11.12 14:00
    도와주고 싶어서 우편물에 쓰인 주소 아느냐 전화번호 아느냐고 몇번을 물어도 모른다그러더라
    학대당해서 알아볼 엄두가 안나서 그런건지
    신고못하게 철저히 감시한건지
    아니면 채팅목적이 그저 나랑 대화하고 싶어서 그랬던 건지
    버디버디 쓸 수 있었던건 감금했던 사람들이 컴터를 잘 몰라서, 얘도 몰래몰래 해서 그랬던거 같고 끊어진건 들켜서? 그랬던거 같음

    수시로 성적으로 학대당하는건 물론이고
    옷도 제대로 안입히고, 식사도 잘 못하고, 무엇보다 얘기할 사람도 없이 그냥 방치되는거 같더라
    이게 진짜가 아니라 누군가가 거짓으로 나랑 대화한거라면... 진짜 치밀하고 할일없는 놈임.
    난 아직도 진짜라고 생각함.. 왜냐면 몇번쯤은 얘가 구라겠거니 하고 소홀히대한적 있는데 나한테 좀 매달리는듯한 채팅도 했었거든.
  • 손님(fd092) 2020.11.12 14:52
    http://www.gbtopnews.net/front/news/view.do?articleId=3312

    기사 날짜 기준으로 4년전이면 초5 때라니까 물론 나이는 차이나도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사건은 있네
  • 손님(fd8b5) 2020.11.12 15:18
    이건 그냥 흔한? 가정내 성폭력 사건이고
    나랑 채팅한 애는 집으로 손님이 하루에도 몇명씩 오면 세워서 빨고, 사정시킨다음에 좆물 한방울이라도 흘리면 뒤지게 맞고 그런 감금+학대였음
    걸렸으면 가해자가 수십명은 되는 사건임
  • 손님(2e0d1) 2020.11.12 15:59
    정해진때만 버디버디했으면 ㄹㅇ일 확률이 높을듯
  • 손님(eb80e) 2020.11.12 18:25
    그때 경찰에 신고했다면 IP추적이라도 했을것 아니냐?
  • 손님(fd8b5) 2020.11.12 18:47

    15년도 더 된 일이라 가물가물한데
    또 얘기해주기를, 자기가 어릴때는 엄마랑 살았다고 엄마가 성매매하고 아저씨들이랑 하는거도 지켜보고 아저씨들이 귀엽다고 과자사주고 그랬다고...
    그렇게 초등학교 다니다가 그 뒤로 엄마랑 헤어진듯 하더라고
    뭔가 자기가 학대당하고 있다는 그런 개념이 없는 애였음
    나도 진짜건 가짜건 호기심에 막 여러가지 많이 물어봤었거든ㅋㅋ
    얘기가 너무 황당무계하고 또 얘 맞춤법/말투도 어눌해서 다른사람은 상대안해줬나봐 접속했을때는 나랑 거의 얘기 했음
    버디버디 서비스종료할때 채팅내용 저장해놓는다고 버디폴더 통째로 백업해 놨었는데 이제는 지워져서 없어졌다 ㅠ

  • 손님(692f3) 2020.11.12 21:26
    글을 모르는데 채팅을 한다고?
    걍 할일없는 백수한테 낚인거임
  • 손님(6458b) 2020.11.12 22:04
    소름돋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297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8690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1283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206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345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7260 3
5998 야외자위썰 5 손님(70cda) 2020.11.13 3635 0
5997 일진이 되고싶었던 중학생3(썸녀가 일진들한테 ntr당한썰) 10 손님(b1523) 2020.11.12 3166 0
5996 일진이 되고싶었던 중학생2(썸녀가 일진들한테 ntr당한썰) 손님(6000e) 2020.11.12 2501 0
5995 일진이 되고싶었던 중학생 1 손님(6000e) 2020.11.12 2335 0
» 성적 학대 당하는 아이와 채팅한 썰 9 손님(fd8b5) 2020.11.12 3024 0
5993 소 ㄹ ㅏ시절 첫 초대남썰 19 17 손님(6402b) 2020.11.12 2917 1
5992 엄마 보지 엿보기(퍼온글) 3 손님(c459a) 2020.11.11 3259 0
5991 캠프녀)고딩때 여학생 3명이 내걸로 장난치고 한명이랑ㅅㅅ한 썰 11 손님(40e33) 2020.11.11 5467 0
5990 소 ㄹ ㅏ시절 첫 초대남썰 18 14 손님(6402b) 2020.11.11 2982 1
5989 아내 모임후배랑 섹스목격 4 20 file 손님(1255b) 2020.11.10 6615 0
5988 소 ㄹ ㅏ시절 첫 초대남썰 17 25 손님(6402b) 2020.11.10 3159 1
5987 대썰3 12 손님(ce850) 2020.11.09 3508 0
5986 소 ㄹ ㅏ시절 첫 초대남썰 16 12 손님(6402b) 2020.11.09 3274 1
5985 여친 사는 맨션 옥상에서 한 썰 4 손님(daed5) 2020.11.09 3827 0
5984 찜질방에서 한 썰 3 손님(b01f3) 2020.11.09 3939 0
5983 초대남 썰에대한 대썰2 23 손님(ce850) 2020.11.08 3667 0
5982 인생 8 손님(8a95b) 2020.11.08 2793 0
5981 탈북녀 도우미썰 7 손님(dc336) 2020.11.07 5312 0
5980 엠생병신의 유흥탐방기 9 손님(331f0) 2020.11.06 3186 0
5979 아내 모임 후배와 섹스목격 (외전 사진) 32 손님(d879a) 2020.11.06 784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2 Next
/ 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