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522 0 댓글 9
Extra Form

불과 세 달 전에 있었던 일임

좀 오래된 태블릿을 파느라 올해 초에 처음으로 중고거래를 해보게 됨

근데 이게 재밌어서 집안의 존나 잡다한 것들까지 몇 천원씩 팔게됨

사고 팔 것도 없는데 다른 사람들 뭐 파는지 맨날 눈팅도 하고 거의 중독됨

그러다가 어느 날 누가 벌레 잡아달라면서 사례금을 5만원인가 올려놓음

당연히 그건 금방 거래완료 됐고 나는 뒤늦게 글을 보게 됨

너무 개꿀 알바라서 그 때부터 "벌레"를 키워드 등록해놔서 알람 뜨게 해놓음

그렇지만 그게 자주 있는 일은 아닐테고 무슨 벌레약, 벌레잡이통 이딴 것만 맨날 뜸

 

등록 해놓은지 한 달 쯤 지났었나

밤에 누워서 어플을 보고 있는데 알람이 딱 떴는데 벌레 잡아달라는 거였음

사진 보니까 바퀴벌레 같은 거였고 사례는 2만원

초스피드로 쪽지 보내서 동이 같아서 금방 갈 수 있을 것 같다함

주소 보내주면서 빨리 와달라해서 바로 튀어나감

주소지로 가보니까 집 앞에 웬 여자(이하 A)가 있었는데 외출복 차림(크롭티라고 하나.. 그렇게 짧지는 않는데 핏한 까만 티에 펑퍼짐한 까만 바지)에 가방 까지 메고 있어서 연락한 사람일거라고 생각을 못함

근데 내가 앞에서 다시 어플 켜고 그러니까 그 사람이 "저 혹시 벌레..?" 라고 함

나는 "네 맞아요" 라고 답하면서 벌레가 되어버림

집은 원룸 건물이었는데 좀 낡긴 했고 벌레 많이 나올 것 처럼 생겼었음

게다가 들어가보니 1층이라서 더 심할 것 같았음

A는 현관문 열어주고 문 앞에 서있고 아까 화장실 문 옆에서 봤다고 하는데 바퀴가 가만히 있을리가 없음

아무리 찾아봐도 안 보임

내가 문 열어놓으면 또 들어올거 같다고 그냥 들어와서 같이 찾으시는게 나을거 같다함

무서우면 침대에 올라가서 눈으로만 찾아보라고 하고 나는 진짜 존나 열심히 찾음

거의 바닥 기어다니면서 핸드폰 후레쉬로 냉장고 밑, 서랍장 구석 이런데 다 봄

방 안을 엄청 오래 수색했는데 졸라 허무하게도 놈은 화장실에 있었음

나는 바퀴 잘 잡아서 휴지로 잡고 적당히 터뜨려서 변기에 넣음

증거(?)를 봐야하니까 "보실래요?" 하니까 A가 아뇨아뇨아뇨 물내려주세요 라고 기겁함

시원하게 물 내리니까 A가 박수 짝짝짝 치면서 꺄아아아 감사합니다 라고 함

개웃긴게 뭔 준비태세도 아니고 그제서야 가방 벗어서 내려놓음

에어컨도 안 틀고 기어다니니까 땀이 너무 많이 나서 마스크 벗고 세수 좀 해도 되냐 하니 그러라함

손 씻고 대충 세수 하고 나오니까 캡슐 커피 있는데 먹겠냐해서 알겠다함

A도 마스크 벗고 침대에 앉음

화장 진하게 한 약간 센 언니 스타일이라 쫄았음

나는 의자에 앉아서 대화를 좀 하게됨

 

나도 예전에 낡은 집에 살아서 바퀴벌레가 존나 많이 나와서 나름 바퀴쉑들에 대해서 좀 알았음

벌레 극혐하는거 같지만 이미 건물 자체에 바퀴가 많은 것 같다, 바퀴 처음 나온거냐 등등 물어보니까 이사 온지 두 달 정도 됐는데 처음 봤다함

근데 바퀴는 어쩌다 한 번 나오는 경우가 없음

집 안에 서식하는 종이면 당연히 계속 나오는 거고, 환절기 같을때는 외부 서식종이 침입을 잘 하는데 침입 경로가 있으면 계속 들어오는 것임

방충망이랑 하수구 같은거 점검 잘 하고 바퀴약만 놔도 진짜 많이 줄어든다 등등 설명해주면서 거의 세스코 빙의함

나는 바퀴 혼을 불태우고 있는데 A는 실실 웃으면서 "아 그래요? 근데 마스크 벗으니까 귀엽게 생기셨다"면서 추근덕 댐

첫 인상부터 대충 눈치는 챘는데 술이 좀 꼴아있었음

나갔다 들어오자마자 바퀴 봐서 들어가지도 못하고 밖에 중고거래어플로 올린거라고 함

사실 나는 얼른 돈 받고 가고싶었는데 몇 살이냐 뭐하냐 등등을 자꾸 물어봄

A는 25살에 졸업하고 알바하면서 취준중이었음

커피 다 먹고 이제 가려고 "2만원에 올리셨었는데 커피 주셨으니까 그냥 만원만 주세요"라고 함

근데 A가 아니라고 하면서 2만원 주길래 걍 받아갖고 집감

 

그 때가 수요일인가 목요일이었는데 며칠 뒤 일요일 밤에 딱 씻고 나왔는데 A가 중고거래어플에서 톡 보냄

자기가 지금 에프킬러로 죽여놓긴 했는데 도저히 못 치우겠다고 진짜 미안한데 도와줄수 있냐길래 불쌍해서 알았다함

걸어서 5분 거리였기 때문에..

한 편 지난 번에는 긴급상황(?)이었기 때문에 아무 생각 없었는데 또 부르는거 보면서 내심 다른걸 기대하면서 감

가보니까 회색 후드 트레이닝복 상하의를 입고 문 열어줌

완전 생얼은 아니었는데 그 날은 화장이 연해서 애기 같았음

나를 들여보내고 자기는 또 문 앞에 서있었음

저 구석탱이에 죽어있다고 부탁한다고 함

들어가니까 에프킬라 냄새 개 나고 바퀴 한 마리 죽어있음

휴지로 집으려고 하는데 완전 죽은게 아닌지 까닥까닥해서 나도 소리지름

A 거의 울려고 함

처리했다고 들어오라고 하니까 내 뒤에서 옷 붙잡고 떨어지지를 못함

진짜 미안하다면서 자기가 벌레 너무 무서워한다고 징징거려서 이제 괜찮고 시간 날때 도와줄테니까 벌레막이 같은거 꼭 하라고 함

거의 십분은 나한테 매달려서 또 벌레 수색했는데 더 나오진 않음

에프킬라 냄새 너무 심해서 환기 좀 하라고 에어컨 끄고 창문 열고 함

벌레 때문인건지 고마운 감정인건지 A는 계속 울먹거리면서 고맙다고 함

 

애가 감정이 좀 올라온거 같아서 다른데에 집중 좀 하게 만들려고 캡슐 커피나 또 만들어달라고 함

근데 캡슐 다 떨어졌다고 다른거 마실거 주냐고 해서 뭐 있냐 했더니 물이랑 맥주 밖에 없다 함

내가 '맥주 주던지' 하니까 냉장고에서 두 개 꺼냄

지난 번 처럼 나는 의자에 앉고 A는 침대에 앉아서 대화함

대화하다가 점점 자연스럽게 서로 말 놓음

원래 가족들이랑 계속 같이 살았는데 취준 스트레스도 받고 혼자 살면서 마음 다 잡고 싶어서 나온거라는데 너무 힘들다 함

내가 친오빠 같고 너무 고맙다 샬라샬라 하는데 나는 자꾸 징징대는거 받아주는게 귀찮아져서 의자에 거의 눕듯이 앉아서 "뭐가 무서워 걍 살아" 이러면서 분위기 좀 편하게 하려 함

그런데 의자가 뒤로 넘어가는거라고 해야하나.. 갑자기 이게 확 넘어가서 나는 내가 자빠지는 줄 알고 슬랩스틱 시전함

간혹 피씨방에도 그런 경우가 있어서 "어후 나는 이런 의자 적응이 안돼"라고 하니까 A가 그럼 그냥 침대에 앉아도 된다 함

옆에 나란히 앉아서 A가 취준하는거 힘들다 등등 응석 부리고 나는 내가 취준할때 얘기해주고 함

A가 너무 응석받이인거 같아서 대충대충 하다가 서로 목소리가 점점 나긋해지고 느려짐

어느 순간 눈 마주치면서 자연스럽게 키스함

 

모든 것이 복잡하지 않았고 너무 자연스러웠고 잡 생각이 없었음

후드집업 내려보니 안에는 탱크탑 입고 있었고 트레이닝복 바지 벗겨보니 그 안에 짧은 트레이닝복 하의가 또 있었어서 나도 모르게 "엥?" 했음

A가 "집에서 편하게 있다가 오빠 온대서 급하게 위에 하나씩 입었어.."라고 함

웃으면서 다 벗겨버림

근데 처음 봤을 때도 상체 몸매가 드러나는걸 입고 있었는데 몰랐음

벗겨보니 가슴이 꽤 큼 최소 D는 될듯

꼭지 크기고 적당해서 빨리 너무 좋았음

햘짝 할때마다 "으응" 하면서 반응하는게 좋았음

 

아 그런데 내가 노콘노섹 주의이고 당연히 콘돔 가져가기도 않아서 어떡하지 어떡하지 속으로 그러다가

에라 모르겠다 하고 그냥 내 옷도 다 벗는데 A가 "오빠 잠깐만" 하면서 서랍에서 콘돔 꺼냄 ㅋㅋ

자기가 콘돔 까면서 동시에 사까ㅅ도 해주고 콘돔 씌워줌

A 위에서 박는데 A가 "읏.. 읏.. 읏.." 하면서 신음 참고 손으로 입 가림

내가 "왜 그래 참지마" 하니까 A가 "오빠 창문 닫고 하자..."라고 함

아까 에프킬라 때문에 창문 열어놓은걸 깜빡함

창문 닫고 에어컨 켜고 본격적으로 쑤심

하 그런데 이놈의 조루끼 때문에 자세도 못 바꿔보고 위에서만 하다가 느낌옴

쌀 것 같다고 하니까 A가 "싸고 싶으면 싸도 돼"라고 해서 조절 안 하고 바로 싸버림

A는 내 머리를 끌어안아서 자기 가슴에 묻음

자기도 자기 가슴 큰거 아는듯

 

자ㅈ도 안 빼고 그대로 엎어져있다가 씻고 오겠다 함

화장실 들어가서 몸에 물 끼얹고 있는데 A가 문 두드리면서 잠깐 열어 달라함

근데 화장실이 개 쫍아서 샤워 하면서 문을 열 수가 없음

물 잠그고 왜 그러냐면서 열어보니까 A도 알몸인체로 들어오더니 자기가 닦아주겠다면서 샤워기 잡고 물 틀어서 내 몸에 물 뿌려줌

내꺼에 비누질 해서 한 번 닦아주니까 기분 좋았음

그러더니 쭈그려앉고 내꺼 입으로 가져감

30대 되고 재장전 하려면 시간 좀 걸렸는데 이 때는 바로 재장전됨

사까ㅅ 좀 바다가 다시 침대로 가서 후반전 함

자세 바꿔가면서 하는데 뒷칙이나 A가 위로 올라가는건 아파해서 결국 거의 정상위로만 함

곧바로 후반전해서 그런지 조절이 잘 돼서 오래함

그러다가 A가 절정 오는게 느껴져서 막판 스퍼트 퍽퍽퍽 하니까 A가 "아아앙 오빠 싸줘"라고 함

나는 잘 안 그러는데 쌀 때 부르르 경련오고 A도 경련 함

 

A가 거의 기진맥진해서 내가 휴지로 A 닦아주고 뒷정리 하는데도 A는 가만히 있었음

"A야 A야" 하고 불러봐도 "으응..."하고 대답을 잘 못함

이불 대충 덮어주니까 끌어안고 그대로 잠든거 같았음

"나 집에 간다" 라고 했는데도 말이 없어서 바로 그대로 집 감

며칠 뒤에 어플로 내가 먼저 벌레막이 했냐고 하니까 아직 안 했다 나중에 하려고 한다고 함

잡담 좀 하다가 연락 끊어지고 다시 본 일 없었음

섹스도 섹슨데 벌레막이 꼭 해주고 싶었는데 아쉬움

  • 손님(f8180) 2020.10.14 12:41
    다를썰도 풀어주세요
  • 손님(dbe32) 2020.10.14 13:56
    씹 존잘쉑
  • 음속혀 2020.10.14 14:39
    재밌닼ㅋㅋㅋㅋㅋㅋ
  • 음속혀 2020.10.14 14:43
    이런 신선한 소재 넘나 좋은 것
  • 손님(7f9dd) 2020.10.14 16:09
    이거 어디서 나온걸로 짬뽕해서 썼네..
  • 손님(0ff22) 2020.10.14 19:10
    진짜 신박한 소재다.
    벌레를 몇개 더 풀어놓고 왔어야지 ㅎㅎ
  • 손님(e98dc) 2020.10.15 04:58
    끝나고 구녕에 바퀴한마리 넣어주고오지
  • 손님(0047f) 2020.10.16 09:38
    따묵하려고 작정했구만 뭘..ㅋ
  • 손님(fb1a5) 17 시간 전
    ㅋㅋ얘들아 이거 믿지마라 이거 개주작인게 최근에 SNS에서 유명했던것중 하나가 5만원 줄테니깐 벌래 잡아달라는글로 이야기 많았따 딱 고대로 래파토리 적었네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2182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8225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961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174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3046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6862 3
6006 소 ㄹ ㅏ시절 첫 초대남썰 3 10 new 손님(6402b) 2020.10.20 1396 0
6005 소 ㄹ ㅏ시절 첫 초대남썰 2 9 손님(6402b) 2020.10.19 2241 0
6004 초등학교 동창이랑 이것저것 한 썰 쓰는 놈인데 8 손님(89841) 2020.10.18 2597 0
6003 아내의 남자 #1 4 손님(ca1d6) 2020.10.18 2305 0
6002 (짧) 간호조무사 11 update 손님(c93e4) 2020.10.17 3285 0
6001 소 ㄹ ㅏ시절 첫 초대남썰 1 9 update 손님(6402b) 2020.10.17 3542 0
6000 친구커플 옆에서 몰래 한 썰 8 update 손님(16e2b) 2020.10.17 3161 0
5999 양자택일설문조사+ 간단한 썰 하나 21 텅구리 2020.10.16 1174 0
5998 공원화장실에서 변태만나서 ㅅㅅ한썰 12 손님(8fe40) 2020.10.16 3719 0
5997 누나였던 동생이었던.. 3 손님(35532) 2020.10.16 2641 0
5996 회사 D컵 유부녀 1 6 손님(4b13b) 2020.10.15 3134 0
5995 택배기사랑 22 update 손님(6d9ae) 2020.10.15 3505 0
5994 중딩임) 방금 일어난 온클 늦은썰 4 손님(4924e) 2020.10.15 1912 0
5993 학원쌤 팬티로 ㅈㅇ한 썰 7 손님(c93e4) 2020.10.15 2976 0
5992 인턴때 유부녀 대리랑 잔..3 8 update 손님(56f96) 2020.10.14 4135 0
5991 인턴때 유부녀 대리랑 잔..2 7 손님(1b92e) 2020.10.14 3361 0
» 중고거래로 만나서 떡친 썰 9 update 손님(94126) 2020.10.14 3522 0
5989 인턴 때 유부녀 대리랑 잔.. 7 손님(1b92e) 2020.10.14 3859 0
5988 호빠썰 26 손님(30066) 2020.10.14 3357 0
5987 섹기 넘치는 미시에게 유혹당한 썰 6 빼빼로로 2020.10.12 224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1 Next
/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