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00:22

회사누나3

조회 수 2564 0 댓글 3
Extra Form

 

 

두번째 만나고 두어달을 회사에서만 봤다

좀처럼 시간이 잘 안 났던것 같다

톡은 꾸준히 했는데

 

누나 오늘 귀엽네

오늘은 귀걸이 바꿨네

립스틱 색 잘 어울리네

가방 새로 산거야?

 

칭찬이나 작은 변화에 관심을 가져준다

누구나 다 알지만 관심을 표현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 생각하기에 종종 저런 톡을 날렸다.

 

누나는 대부분 칼답이었는데

어느날은 퇴근길에 보내 톡의 답장이 없었다

친구들 만나 노나?뭐 그정도 생각하고 잊어버렸는데

다음날 답장 못 해 미안하다고 얘기하더라

 

장난스럽게 잘 못 했으면 저 소원 하나 들어 달라하니

뭐냐고 묻지도 않고 알았다고 하더라

한참 후에 소원이 뭐냐는 톡이왔다.

내가 느끼기에는 

빨리 나랑 자고 싶다고 말해라고 보이더라

미쳤었나봐. 아니 그런쪽으로 이끌어 가고 싶었다

 

난 하룻동안 나랑 데이트 해달라고 했다

하룻동안과 데이트의 해석을 누나에게 맡긴거지

그리고 그 주에 야간특근이 취소 되었다.

 

당연히 와이프에게는 특근한다고  말했고

간만에 생긴 시간에 친구들과 만날 생각이었지만

만날놈 없는 외톨이. 게임방 가서 컴퓨터랑 스타했다.

 

밤 열시가 좀 넘어서야 누나 생각이 나더라

너무 늦은 시간이라 그때 소원 쓰고싶다고 말은 못하고

빙빙 돌려 게임방인데 할게 없다 심심하다 이러고 있으니

누나가 먼저 나갈테니 술한잔 하자더라

 

누나집 근처 주택가에 작은 술집들은 문을 다 닫았다

번화가 쪽으로 나갔는데

내가 술을 즐기지 않으니 어디가 좋은지 모르겠더라

 

만만한 준코가서 노래 부르고 술먹자하니

누나도 잘 모르는지 알겠다고 하더라

내가 술이 약해서 술로 누구를 이겨본적이 없다.

그래서 노래방 가서 흥에 취해 스킨쉽을 유도하는 편이다

 

엘베타고 노래방층 문이 열리니 

누나가 내 옷을 당기며 여기 노래방이잖아라고 한다

누나는 준코가 모텔인줄 알았나?

아니면 가라오케나 일반 술집인줄 알았나?

아직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내가 우리 노래방 오기로 했다고하니 아..라고 답할뿐

 

테이블 맞은편에 앉으니 왜 거기 앉냐길래

병신같이 편하게 넓게 앉자고 했다

옆에 앉으라는건지 확실하지 않았고

바로 옆에 앉으면 너무 속보이는 게 싫고

서빙하는 알바 시선도 신경이 좀 쓰였나보다

 

누나는 노래를 진짜 잘 불렀다 작은 대회도 참여할 정도로

나도 나이에 안 맞게 랩을  잘 한다. 정말이다.

나랑 누나의 노래 스타일이 안 맞다보니

누나가 부르는 노래에 맞춰주기만 했다

 

 

노래방 온지 한시간쯤 흘렀을까

누나 노래 부를때 자연스럽게 어깨동무를 했다.

어깨동무가 처음도 아니고 노래 분위기에 잘 파묻혔다

 

어깨동무를 하다 노래가 끝날때쯤 손을 잡았는데

순순히 잘 잡아주더라

어깨동무는 노래가 끝나면 풀어야 한다.

손을 일찍 잡으면 땀이 차거나 마이크를 바꿔 잡을때

손이 풀린다

끝나기 전 손을 잡으면 손잡고 자연스럽게 옆에 앉는다.

그렇게 누나 옆에 앉아 아이쿠 내 포크랑 잔이 멀리있네

능청스럽게 말하며 잔을 잡기 위해 손을 푼다

계속 잡고 있는것도 이상하잖아

 

나와 누나는 다리를 꼬고 앉아 서로를 보며 얘기를 했다.

얘기를 하며 누나가 입을 가리고 웃다 손을 내린다

내린손의 팔꿈치는 누나 허벅지에

손바닥은 가볍게 내 허벅지 위에 둔다

누나도 간을 보는구나

 

난 꼬은 다리를 풀고 허벅지른 누나쪽으로 더 붙혔다

누나 손은 얼마나 더 올라 올까?

기대해지만 올렸다 내렸다를 반복할뿐

안쪽으로 더 파고들지는 않더라.

 

이렇게 시간만 끌다 끝날것 같아 마음이 조급해졌다

막무가내로 끌어안거나 키스를 할 수는 없다

소심하다 생각되겠지만 아닐경우 잃을것들이 무섭다

 

노래하나 더 부르자며 누나를 끌어냈다

잔잔한 노래가 끝나고 같이 부를 노래 찾자며

벽에붙은 인기곡을 쳐다 보는데

난 계속 

 

누나 노래 진짜 잘 부른다

평생 듣고 싶다

누나 작고 귀여워요

난 왜 이렇게 누나가 좋지

이런 칭찬을 계속했다

장난치듯 애교부리듯 누나를 뒤에서 살짝 안았다

 

누나는 가만 있었고 내 손은 허리 언저리에 있었다

슬금슬금 올라가서 배를 지나 갈비뼈 부근에 도착

더 올라가지 못 하고 어떤 신호를 기다리며 머뭇머뭇.

 

누나가 내 밍기적거림이 답답했는지

내 손 아랫부분을 위로 탁 쳤다

그 반동에 내 힘을 실어 가슴에 안착.

 

C급 가슴을 손으로 꽉 한번 움켜쥐고 누나를 돌려세웠다

정면으로 안기위해 내쪽으로 당겼는데

누나는 눈을 감고 입술을 내밀더라.

 

미친듯이 빨고 빨았다

입술을 뗄 때마다 누나는 손으로 내입술의 침을 닦아주었다

손은 누나 뒤로 팬티 속에 넣어 엉덩이를 주물럭 거렸다

난 이미 미쳐 있었고 누나 바지를 풀려했다

누나는 미쳤다고 누구 온다고 

몇번이나 시도했지만 이런데서는 하기 싫은가 보더라

그럼 나가서 방잡자고 하니 오늘은 안 된단다

 

난 의자에 앉았고

누나는 마주보며 내 위에 앉았다

사타구니에서 내 면바지와 누나의 청바지를 뚫고 

뜨겁고 축축한 누나의 열기가 느껴지더라.

 

남편에게 동네 친구들과 간단한 맥주모임 간다고 나왔다

너무 늦어 여기까지만 하자

누나는 빼는 성격 아니다 좋은건 좋다고 하는 성격이다

대신 이것까지는 허락해 줄게

 

누나 픽업하고 동네 술집 찾는데 시간을 많이 허비해서인지

밤 한시가 넘은 시간이었다.

애 달래듯 흥분한 날 달래던 누나는

티를 말아 올리더니 브라도 위로 걷어 올리며

가슴을 내 얼굴쪽으로 들이 밀었다

 

핑두는 당연히 아니지만 쳐지지 않고 꽉차있었다

누나의 사정을 듣고 가슴까지 받았으니

내가 떼를 썼다가는 다음이 없을것 같아 우린 나왔다

남편 자는데 심장이 두근거린다는 톡을 받고

잘 자라며 답장을 했다

그날부터 누나는 날 자기야라고 불렀다

 

쓰고있다 계속 쓰고있어

  • 손님(26a23) 2020.09.17 00:33
    맞춤법 다 맞는거보니 배운사람이네 잼있게 보고 있으니 끝까지 연재 부탁해요~
  • 손님(1d32e) 2020.09.17 01:02
    커져....버렸어....
  • 손님(578a5) 2020.09.17 01:55
    음,,,, 3편까지 왔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3 file 유리카 2019.08.17 1240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8341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1027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181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314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6957 3
5959 상하차 하루 뛰어본 썰풀어봄 (길음 스압 요약 있음) 6 손님(f1219) 2020.09.28 1833 0
5958 며칠전 과일 나르기 알바하다 생긴 썰 6 손님(f1219) 2020.09.27 3817 0
5957 고딩때 만취녀만진썰 4 손님(def87) 2020.09.27 5223 0
5956 어릴때 사촌 누나 썰 5 file 손님(6ecbf) 2020.09.26 5608 0
5955 자고 일어났더니 당한썰 41 손님(d1ba4) 2020.09.25 8489 0
5954 일진누나들한테 삥뜯긴썰 7 손님(623e9) 2020.09.22 3667 0
5953 교통사고 ㅅㅍ썰 4 11 손님(fd9d3) 2020.09.22 6028 0
5952 Z3살때 3o대 ㅅr서공MU원과 ㅇr다 뗀 ssul.(2) 19 텅구리 2020.09.20 3172 0
5951 의도적으로 접근한 그녀 16 file 개인이라불리는이데올로기의숭고한대상 2020.09.20 3327 0
5950 교통사고 ㅅㅍ썰 3 16 손님(2528e) 2020.09.19 6196 0
5949 교통사고 ㅅㅍ썰 2 3 손님(2528e) 2020.09.18 6305 0
5948 교통사고 ㅅㅍ썰 10 손님(1c884) 2020.09.18 7541 0
5947 메트릭스 탈출 11 file 개인이라불리는이데올로기의숭고한대상 2020.09.18 2080 0
5946 Z3살때 3o대 ㅅr서공MU원과 ㅇr다 뗀 ssul. 17 텅구리 2020.09.17 3377 0
5945 숏컷한 여자는 가슴달린ㅈ초딩마마보이남자새ㄲ 9 file 개인이라불리는이데올로기의숭고한대상 2020.09.17 2105 0
5944 회사누나4 7 바람되어 2020.09.17 3259 0
» 회사누나3 3 바람되어 2020.09.17 2564 0
5942 회사누나2 2 바람되어 2020.09.16 2818 0
5941 숏컷한 여자는 키작고가슴달린ㅈ초딩남자ㅅㄲ 10 개인이라불리는이데올로기의숭고한대상 2020.09.16 1573 0
5940 회사누나 11 손님(b0b71) 2020.09.16 669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1 Next
/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