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7 12:56

대형마트 알바썰 3

조회 수 2782 0 댓글 14
Extra Form

안녕 형들 지난주에 갑자기 일이 막 터져서 ㅠ ㅠ

주말엔 가족여행이다 뭐다 해서...너무 바빳어...ㅋㅋㅋ

그럼 이어서 써볼께 ㅋㅋ

 

일단 커피녀에 대해 설명을 하자면

초등학교 동창이엿고 잘 기엇은 안나는데 몇번 같은 반이였던것 같아.

내기억에 어릴때 모습은 눈이 큰편이엿고 얼굴은 하얗다기 보단 약간 붉은? 그런 느낌이엿고

성격이 되게 꼬장꼬장 했던걸로 기억해

 

우리는 마트 근처 술집으로 가서 간단한 안주하나랑 맥주를 한잔씩 시키고

그냥 이런저런 얘기 하면서 술을 마셧어

근데 이게 나만 그런건지 모르겟는데 나는 맥주는 술로 안치거든...

그러서 3잔정도씩 마셧을때 소주한병이랑 맥주 3천하나랑 시켜서

3천에서 한잔따르고 소주를 그냥 부어버렷어

그걸 본 커피녀가 놀랫는지 "너 그거 다 먹을수 있어?" 라고 묻길래

"응 너랑 먹을건데뭐 ㅋㅋ 너 어차피 내일 휴무라며?ㅋ" 대답하고

미친듯이 마시기 시작했지

얘가 취하기 시작했는지 이런저런 자기 얘기를 하기 시작하더라

자기는 그동안 어떻게 지냇고 지금은 어떤걸 공부하다가 사정때문에 알바를 하고있고

하는 얘기를 주저리주저리 얘기하더라고 나는 그냥 듣고만 있었고

그러면서 내가 걔를 우리집에 데려간적이 있었는데(사실 기억안남...)

그래서 자기는 내가 좋아하는줄 알았다고 그러더라 ㅋㅋㅋ

(난 어렷을때 친구들이 여자인 친구가 많았는데 아마 가족 환경탓이 엿던 것 같아

내가 5남매 막내인데 형 누나 들이랑 나이차이가 많이 나는 늦둥이여서

내가 기억할때쯤 형들은 다 나가서 살았고 누나들도 내가 초등학교 입학 할때 쯤엔 결혼하고 나가살고

그랫었거든 누나들이랑 같이 살때 누나들이 막내동생이라고 엄청 이뻐해주고 그랫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여자인 친구들이 남자인 친구들보다 편했던거 같아

그래서 난 주로 여자인 친구들이 많았고 집에 데려오는 여자애들도 많았지 그 많은 애들중에 한명이엿나봐)

난 그냥 들어주면서 그랫어? 하고 넘어 갈려고 했는데 대답이 시큰둥 했는지 피곤했는지 일어나자고 하더라고

많이 취햇는지 일어나면서도 제대로 서질 못하더라.... 계산하고 얘를 어떻게 해야하 하는데

버리고 갈수는 없고 데려다 줘야는 겟는데 어디사는질 모르겟더라고

물어도 이상한 소리만 하고... 그래서 일단은 얘를 업고 무작정 예전에 살던 집쪽으로 걸어갓어

한 15분쯤 걸었나 "안힘들어?" 라고 묻더라 "힘들어 너 개무거워"라고 하니까

그래도 좀만더 업어달라 하더라 알겟다하고 가고 있는데 어디사냐고 물어봐서 가고 있었어

딱히 무슨 말을 하거나 한건 아니엿고 얘가 등에 업혀서 귀에 숨이 닿는데 간지러워 죽을뻔햇다...

그렇게 걸어가다가 "나 내려줘" 라고 하길래 내려주고 같이 걸어가고 있었는데

술이 깰만한 시간은 아니엿으니까... 몸이 자꾸 내쪽으로 기울더라

그래서 어깨 잡고 계속 걸어가다 보니 집앞에 도착했어

나는 좀 자고 출근도 하고 해야하니 집에 보내고 집에가서 잘려고 햇는데

"갈꺼야?" 라고 하더라 솔직히 이정도 까지 했으면 뭔가 보상을 받아야겟다 라는 나의 여이봉이 뇌를 지배하려는 마수가 뻗쳐 오고 있긴했는데

아직 초등학교 친구들중에 연락하는 애들도 많았고 뭔가 개쓰레기? 같이 될거 같은 느낌? 이 막 들더라고.. 그래서 이성의 끊을 놓지 않고 있었지

그래서 그냥 "왜?" 라고 물었더니 좀만 앉아있다가 가자고 하더라

집앞 벤치에 앉아서 그냥 한 10분 멍때렷던거 같다. 너무 졸립기도 하고 출근할게 걱정되서

일어나려고 하는데 애가 갑자기 볼에 뽀뽀를 하더라

그래서 난  ?_?  이런 눈으로 쳐다봣지 진짜 당황해서 아무말도 못햇다....

얘가 또 뽀뽀할려고 하길래 난 몸을 뒤로 빼면서 피햇어...

그랫더니 "싫어?" 이러더라고

"너가 왜 이러는지는 모르겟는데 우리 이따가 술깨면 연락하자" 라고 했더니 알겟다고

먼저 가라고 그러더라 알겟다고 하고

담배 한대 피고 그때까지도 안움직이길래 "나 진짜 갈께"하고 대답하는 소리듣고 택시타고 집에왓다

 

 

 

형들 뭔가 계속 길어지는거 같아서 지루한데...

나는 일도 해야하기 때문에 내일이나 이따 시간나면 또 이어서 쓸게!

  • 손님(31dc9) 2020.07.27 13:06
    제발 그만 써라. 네정도 수준은 여기 글 올릴 깜이 아니라니까.
  • 손님(756e7) 2020.07.27 16:54
    니같은 꼰대새끼도 여기에 댓글싸지를 깜도 아님 꺼지길 그냥
  • 너지금모해 2020.07.27 14:04
    그냥 쓰지마라..
  • 손님(756e7) 2020.07.27 16:54
    그냥 보지마라 넌
  • 너지금모해 2020.07.27 16:55
    답답해서 그런다
  • 손님(870b8) 2020.07.27 19:39
    답답하면 훈수질 하지말고 읽지말고 그냥 짜져 새끼야
  • 너지금모해 2020.07.27 19:41
    왜 이렇게 화가 나있어 ㅋㅋㅋㅋㅋ 진정해
    너가 글을 못 쓰고 그리고 하는 행동에 대해 답답함을 느껴서 그렇게 답을 단거야 반응 제대로 하는구나 ㅡ
  • 손님(b859d) 2020.07.27 15:48
    헉... 너무 늘어지는데???? 이쯤에서는 뭔가 이뤄져야 하는거 아냐? ㅋ
    담편엔 꼭 나와야 한다~~
  • 손님(484de) 2020.07.27 22:01
    사형수 글보다 더 잼없네... 명작 야설 하나 읽고 와서 쓰라..
    차갑고 뜨거운 카페라떼라도 보고 와라.
  • 손님(26a23) 2020.07.28 00:06
    넘 늘어진다. 워쨌단겨???
  • 손님(fe7ff) 2020.07.28 05:25
    그냥 어디서 본건있어가지고 어설프게 끊는데 재미라도 있어야지 그냥 쌉노잼에 잉여뻘글들 뿐이네. 그냥 발닦고 잠이나 쳐자라 이런글쓸꺼면 그냥 꺼져.. 영영 글쓰지마라 명령이다
  • 손님(247c6) 2020.07.29 13:05
    재밋는디 풀발한 새끼들 왤케많노 ㅋㅋ 형 계속 써줘~
  • 손님(29aab) 2020.07.30 01:23
    이정도면 평작은되는데 욕할거면 명작 하나씩들 쓰고해
  • 손님(d8daf) 2020.08.04 09:17
    안좋은 댓글이 너무 많아서 안쓰는게 맞는거 같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053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7484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310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106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2190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5918 3
5892 알몸 위에 cg 12 손님(01444) 2020.08.02 3219 0
5891 어느 여름 제주의 게스트 하우스 2 4 손님(b7a6b) 2020.07.31 3335 0
5890 호주를 떠나던 그녀 6 손님(cf093) 2020.07.31 2425 0
5889 내가 봤던 야동내용 간단히알려줄게 8 손님(76af2) 2020.07.31 3264 0
5888 어느 여름 제주의 게스트 하우스 13 update 손님(57f2a) 2020.07.30 4237 0
5887 ㄸㄲ충들 썰 6 손님(cf788) 2020.07.28 3327 0
5886 고1인데 여친이랑 하룻밤 같이 잔 썰 17 손님(3798f) 2020.07.28 3974 0
5885 내인생썰 10 손님(7e21b) 2020.07.27 2056 0
5884 사형수 본썰 10 록키 2020.07.27 1785 0
5883 남사친이랑 섹파였던 썰 31 손님(24d4d) 2020.07.27 7335 0
» 대형마트 알바썰 3 14 손님(d8daf) 2020.07.27 2782 0
5881 입사면접날 바지에 똥싼썰 4 손님(b206e) 2020.07.23 1849 0
5880 나의 20대 이야기 3 4 손님(99854) 2020.07.23 2984 0
5879 대형마트 알바썰 2 5 손님(d8daf) 2020.07.23 3295 0
5878 대형마트 알바썰 2 손님(d8daf) 2020.07.23 4093 0
5877 나도 써봄 14 손님(fdcd9) 2020.07.23 3163 0
5876 고딩때 학교여자애들 3명이랑 잔 썰 7 손님(f2cfe) 2020.07.23 6141 0
5875 나의 20대 이야기 2 7 손님(99854) 2020.07.22 2412 0
5874 나의 20대 이야기 1 4 손님(99854) 2020.07.20 4273 0
5873 나때문에 집안 풍비박산 난 썰... 19 update 손님(d5376) 2020.07.19 4382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6 Next
/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