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459 0 댓글 20
Extra Form

원래는 다른 가족처럼 원만하게 잘 지내는 평범한 가정 이었는데

 

내가 진짜 미친짓 한번 하는바람에 집안이 난리가 낫음.

 

그 미친짓이 내가 고2때 중3이었던 여동생을 강제로 덮쳣던거임

 

진짜 왜 그랫엇을까 맨날 후회한다. 아직도

 

원래 여동생도 되게 활달하고 붙임성도 좋고 되게 밝은애였는데 나땜에 트라우마생기고 정신과 약도 먹고 해서..

 

진짜 미안해 죽겟더라..

 

여동생한테 성욕 느끼게 된거는 중2때였는데

 

솔직히 이해 안가겠지만 여동생이 피부도 좀 뽀얗기도 하고

 

교복도 좀 짧고.. 그리고 안경 쓰고 다녔었는데 그냥 좀 이뻐보이긴 햇음..

 

진짜 그냥 좀 자꾸 여동생 모습이 머릿 속에서 떠나지를 않앗음

 

더군다나 막 어쩌다 오빠라고도 부른것도 머릿속에 남고

 

그냥 내가 성욕에 미치면서 계속 쌓이고 쌓이기 시작햇음

 

그러다가 그날이 왓음.

 

여동생 덮쳣던 그날에 대해 자세히 얘기해보자면

 

그날 집에 여동생이랑 나랑만 잇게되는 상황 이엇음

 

엄마는 밤늦게 온다햇고 아빤 지방 출장갔어가지고

 

여동생은 평소대로 잇었는데 나는 혼자 여동생밖에 안보이는 상황이 되버린거임

 

진짜 혼저 여동생방 들어갓다 나왓다 거리고 그랫는데 

 

여동생이 그게 거슬렸는지 나한테 뭐라 뭐라 말햇엇는데

 

그땐 그냥 암 소리도 안들리고 잠옷 입고 잇던 여동생 한테 가서 그냥 안기 시작햇음

 

여동생은 당연히 도망치려고 햇는데 내가 더 세게 밀어붙이고 아예 옷까지 벗기고

 

그러다 한번 머리 부딪혔었는데 나중에 보니깐 이마에 모서리 박아서 꼬매야할 정도엿음

 

그런데도 난 피 질질 흘리면서 여동생 목조르면서 강제로 해버림.

 

그냥 앞뒤 생각도없이 하다가 엄마오고 진짜 후라이빵 냄비로 존나 쳐맞음

 

그제서야 여동생 엉엉우는거 보고 정신 차려지더라

 

그때 순간은 마치 술마신 상태인거마냥 내가 무슨 행동을 햇엇구나라는거만 살짝 기억나고

 

먼 생각이엇는지 이게 잘 생각이 안나더라.

 

진짜 먼 개병신같은 변명같긴한데 나도 정신차리자마자 든 생각이 내가 뭐한거지 이 생각들엇음

 

여동생은 진짜 한참을 울더라

 

다음날 아빠오고 내가 어제한짓 말하자마자 걍 주먹으로 맞앗음

 

진짜 1시간동안을 맞앗던거 같음.

 

그 뒤로도 나는 진짜 대가리 깨질정도로 동생 방문 앞에서 대가리 존나 박고 

 

원래 경찰서까지 갈 상황이었는데 엄마 지인중에 심리상담 그런 선생님 잇어가지고

 

한 3년동안 심리상담 받았었음.

 

아직도 마주보고 대화하지는 못해도

 

편지같이 써서 주면 동생이 짧게 답장정도는 해주는 그 정도까진 회복은 됫음..

 

나땜에 고등학교도 검정고시로 보고.. 

 

나는 성인되자마자 동생을 위해서라도 빨리 집에서 나와 살아야겟다 싶어서

 

몸으로라도 떼우자는 식으로 돈 벌어서 자취하긴 햇는데

 

올해 20살인데 진짜 넘 미안하더라..

 

그냥 술 살짝 마시고 생각나서 써봄..

 

 

 

 

 

  • 손님(be3d5) 2020.07.19 05:34
    지워라
  • 손님(842b9) 2020.07.19 07:45
    범죄자
  • 손님(88b76) 2020.07.19 09:26
    그냥 뒈져라
  • 손님(234dc) 2020.07.19 10:41
    그냥 생각난김에 디져라. 너같은넘은 연탄도 아까움.
  • 손님(c5da5) 2020.07.19 11:06
    에휴 ... 너도 네 동생도 맘이 아프다. 동생에게 미안한 마음 가지면서 네도 네 삶을 살아라.
  • 손님(9ce31) 2020.07.19 11:08
    잘라라
  • 손님(566db) 2020.07.19 11:42
    ㅉㅉ 쓰레기만도 못하네
  • 너지금모해 2020.07.19 12:11
    나가
  • 손님(16452) 2020.07.19 20:39
    정말 해선 안될 짓을 해버렸네
  • 손님(223df) 2020.07.19 20:48
    디지자
  • 손님(904db) 2020.07.20 09:06
    음ㅁㅁ왠만하면 댓글을 안 달건데.. 진짜 넌 쓰레기다 새꺄..!!
    아무리 그래도 대갈빡에 똥이 차 있어도 쒸방새야..
    동생한테 와~~~너를 어찌해야 겠노.. 그냥 조용하고 아갈 닥치고 글 지워라 새꺄..
    주작이든 아니든 저런 상태의 글을 올려 놓는건 아닌거 같다..
    평생 속죄하면서 살아라..
  • 손님(a5ac7) 2020.07.20 14:12
    이런새낀 그냥 빵에 보냈어야지
    부모님이 자식들을 잘 못 키우시고 있네
  • 손님(e2176) 2020.07.20 20:51
    현실판 요소가의 소라를 볼줄이야..ㅋㅋㅋ
    이왕 덮친거 확실하게 했어야지.. 그러면 계속 했을 텐데..
    어중간하게 니만 발정나서 하니까 결말이 안좋은기라..
    니세모노카타리 보고 오너라..ㅎ
  • 손님(bce2b) 2020.07.20 23:40
    ㄴ 정신병자냐? 이왕 확실히?
    이새끼 병원부터 보내야것네..
  • 손님(acb90) 2020.07.22 17:45
    하 제발 주작이라고 말해줘 씨바
  • 손님(fd8ff) 2020.07.27 07:51
    실수를 알고 쓰는게 바로 반성입니다. 잘못이 커서 당사자의 용서를 받기는 어렵겠지요. 상관 없는 사람들의 질타에 신경 쓰지도 마세요. 동생이 원하는 방향으로 잘 대해 주세요. 이런걸 보면 여기에 써진 글들이 얼마나 현실에서 불가능한 판타지란 것도 알겠네요.
  • 손님(b6a0a) 2020.07.28 16:04
    여동생 없는 새끼의 주작임.
    저나이때는 여동생 눈에 띄기만 해도 짜증이 존나 남.
  • 손님(1e833) 2020.07.29 01:08
    오죽하면 여기서도 욕먹냐
  • 손님(27276) 2020.08.10 14:41
    그냥 자.살해라
  • 손님(b504a) 2020.09.17 21:13
    거세후 자,,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1529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7920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701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149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271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6472 3
5875 남사친이랑 섹파였던 썰 36 손님(24d4d) 2020.07.27 12627 0
5874 대형마트 알바썰 3 14 손님(d8daf) 2020.07.27 3758 0
5873 입사면접날 바지에 똥싼썰 4 손님(b206e) 2020.07.23 2164 0
5872 나의 20대 이야기 3 4 손님(99854) 2020.07.23 3472 0
5871 대형마트 알바썰 2 5 손님(d8daf) 2020.07.23 3950 0
5870 대형마트 알바썰 2 손님(d8daf) 2020.07.23 5336 0
5869 나도 써봄 16 손님(fdcd9) 2020.07.23 3717 0
5868 고딩때 학교여자애들 3명이랑 잔 썰 8 손님(f2cfe) 2020.07.23 9156 0
5867 나의 20대 이야기 2 7 손님(99854) 2020.07.22 2758 0
5866 나의 20대 이야기 1 4 손님(99854) 2020.07.20 4755 0
» 나때문에 집안 풍비박산 난 썰... 20 손님(d5376) 2020.07.19 5459 0
5864 화장실에서 ㅈㅇ하고있는 여자 본썰 14 손님(7a0e9) 2020.07.17 9495 0
5863 어제 회사에있었던 일 9 손님(7fdf3) 2020.07.15 7009 0
5862 ㅂㄱㅈㅌ 사기범 여친 뺏으려다 역ntr당한썰 7 손님(fd7fa) 2020.07.15 6101 0
5861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3 12 손님(b1b07) 2020.07.13 5733 0
5860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2 11 손님(85679) 2020.07.12 5031 0
5859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1 6 file 손님(85679) 2020.07.12 7631 0
5858 나의 이야기1 10 손님(dd571) 2020.07.10 3753 0
5857 논현동 로맨스 12 손님(2c890) 2020.07.09 5138 0
5856 출장썰 푼다 - 스페인2 16 손님(02840) 2020.07.09 444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8 Next
/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