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260 0 댓글 9
Extra Form

안녕 난 26살 직장인임 어젠 내가 회사에서 있었던 일을 알려줄게

일단 우리 회사는 직원32명의 회사임 언령층도 젊음 생긴지 5년밖에 안돼서 일단 난 현장직이구 점심시간 아니면 왠만해선 밖에 안나옴.

오늘도 어김없이 밥먹으러 신나게 ㄱㄱ하고있었는데 엄마한테 전화왔음.나중에 아버지한테 잔화해서 세제랑 뭐 이런거 사오란 내용이었음.대충 알겠다하고 끊을라는데 엄마가 너 밥먹었냐?거긴어떠냐 등등의 안부를 묻는거임.난 시골출신이라 직장을 생활을 할려면 어쩔수없이 집을 나왔어야함.

 

그렇게 식탁앞까지 전화기 붙들고갔음.여기까진 문제가 안돼는데 공장장님이 ㅈㅇ아 과장님 식사하러 오시라 전해라 하길레 ㅇㅇ하고 과장님 모시러 감 이때까지 엄마하고 통화하고 있었음 사무실 입성하고 엄마한테 잠깐만 하고 과장님 식사하셔요 해야하는데   엄마! 밥먹으레!해버림ㅋㅋㅋㅋㅋㅋ그 특유의 엄마한테만 하는 앵앵거리는목소리로 ㅋㅋㅋㅋㅋ과장이 잠깐 나 보더니 나 말하는거니? 하길레 다급하게 전화끊고 아니요 방금전까지 엄마하고 통화하느라 실수를 ㅎㅎ과장님 식사하세요 하고 식당으로도망쳐버림참고로 사무실에서 문 하나 얼면바로식당ㅋㅋㅋㅋ

 

식당들어갔는데 사장님이랑 이모님들이 엄마 어디가고 너혼자와 ㅋㅋㅋㅋ거리고 같은 현장직 형들은 자대에 있을때도 엄마 안찾았는데 하면서 웃어재낌 난 가만히 서서 아 그럴수도 있죠하면서 괜히 뒤통수 만지작 거리는데 뒤에서 과장이 아들~비켜 이러길레

 

아 예 죄송함다 하고 밥먹는데 눈치보임..과장이 나이가 좀 많으면 모르겠는데 31살밖에 안먹으심 왜이리 젊냐면 사장님하고 대학 선후배 관계이시고 회사창립멤버중 한분이심..

 

이걸로 하루종일 엄마가 얼마나 보고싶었으면..하며 마마보이라고 놀림받음ㅋㅋㅋㅋㅋ에이씨..하고 사장님한테 내일 휴가 좀 쓴다했더니 사장님도 어 그래 엄마보고와 하시고 지금 부모님집임ㅋㅋㅋㅋ 아침에 과장한테 전화왔는데 ㅈㅇ이 오늘 휴가썼다며 난 그런거  개의치않으니까 신경쓰지말구 내일 회사에서 보자 아들~~이러심..

 

우리회사사람들 전부 착하신분들이라 다행인데다 내가 초등학생때도 선생님 보고 엄마라 불렀다가 조금 놀림당했거든 그런데 다 큰놈이 5살차이밖에 안나는 사람한테 실수라지만 엄마라 부른게 지금 너무 쪽팔린다ㅋㅋㅋㅋ이제부터 최대한 안마주쳐야지.

 

 

 

 

  • 손님(33cab) 2020.07.15 13:23
    아들~ 여기다 글 올렸네~? 얼른 일하러와~^^
  • 손님(3f584) 2020.07.15 15:07
    아들~! 엄마 보고 왔음 언능 일하자 ㅋㅋㅋ
  • 손님(8b12f) 2020.07.15 18:09
    이제 엄마랑한썰 풀어봐
  • 손님(f6420) 2020.07.16 09:37
    난 또 과장님이 여자라서 엄마라고 부른 뒤 모텔에서 엄마 상황극한걸 기대했네
  • 손님(5468b) 2020.07.23 16:12
    ㅋㅋㅋㅋㅋㅋㅋ
  • 손님(6f38f) 2020.08.06 20:05
    ㅋㅋㅋㅋㅋ 너는 진짜 이정도면 병이다
  • 손님(1109b) 2020.07.16 10:4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들~
  • 손님(c32ff) 2020.07.16 11:05
    ㅋㅋㅋㅋㅋ 아들포지션 잡으면 되겟네 이제
  • 손님(f213c) 2020.07.16 13:55
    ㅋㅋㅋㅋ성격 개귀엽네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065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7530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35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109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2242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5987 3
» 어제 회사에있었던 일 9 손님(7fdf3) 2020.07.15 6260 0
5866 ㅂㄱㅈㅌ 사기범 여친 뺏으려다 역ntr당한썰 7 손님(fd7fa) 2020.07.15 5235 0
5865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3 11 손님(b1b07) 2020.07.13 5001 0
5864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2 11 손님(85679) 2020.07.12 4368 0
5863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1 6 file 손님(85679) 2020.07.12 6486 0
5862 나의 이야기1 10 손님(dd571) 2020.07.10 3581 0
5861 논현동 로맨스 12 손님(2c890) 2020.07.09 4761 0
5860 출장썰 푼다 - 스페인2 16 손님(02840) 2020.07.09 4013 0
5859 대만유학 (3) : 아싸에서 썸을 탈뻔한 썰 (음슴체, TMI 주의) 2 따이완따이완 2020.07.07 1551 0
5858 유학 다녀온 여사친이랑 - 2 15 손님(751cf) 2020.07.06 5182 0
5857 ㅅㅅ라이프 그녀 -야외의 추억들- 3 손님(761d3) 2020.07.06 4851 0
5856 사기당했던 이야기들2 5 손님(e4ab3) 2020.07.05 2214 0
5855 유학 다녀온 여사친이랑 - 1 5 손님(751cf) 2020.07.05 6465 0
5854 (벳남 외노자) 중국부자 딸 만난썰5 마무리 15 손님(5aba3) 2020.07.04 3423 0
5853 출장썰 푼다 - 스페인 16 손님(02840) 2020.07.04 4172 0
5852 (벳남 외노자) 중국부자 딸 만난썰4 15 손님(5aba3) 2020.07.03 3084 0
5851 출장썰 푼다 - 이번엔 출장아님 25 손님(02840) 2020.07.03 3980 0
5850 대딩 때 전여친이랑 첫경험한 썰 - 2화 "첫 경험" - 완결 10 minizi 2020.07.02 2342 0
5849 (벳남 외노자) 중국부자 딸 만난썰3 8 손님(5aba3) 2020.07.02 3146 0
5848 출장썰 푼다 - 독일 10 손님(02840) 2020.07.02 430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6 Next
/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