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02:47

출장썰 푼다 - 스페인

조회 수 4701 0 댓글 16
Extra Form

의외로 반응좋아서 스페인 썰 간다.

스페인 신기한 나라다

다들 뭐먹고 사는지 모르겠다.

출장은 이틀 내가 먼저 가서 놀다가

직원들과 합류하는거였다.

자비로 가야하니 민박가야하지 않겠냐?

돈 곰팡이 필정도 아니면 왠만하면 민박가라.

아침줘. 사람만나. 여자만나 얼마나 좋냐.

민박 여직원한명이 반겨주는데 젊고 이쁘데?

알고보니 여주인 - 이양반하고 썰은 다음에 가자

생필품 같은거 선물인냥 들고가라.

어디서 났는지 모를 샴푸린스 샘플 100개 가져갔다.

특별대우는 아니더라도 신경 더 써준다.

 

도착하니 이른오후인데 할거없잖냐.

솔광장 근처 빠에야 한그릇 때리고 들어와서 쉬었다.

오는길에 맥주 12캔 사서 냉장고에 쟁겨놨다.

자려니까 잠 안오더라.

맥주마시면서 부억에서 책읽었다.

늦은오후되니 애들이 오더라.

딱봐도 대학생들.

여대생 비율이 압도적이다.

유럽이다.

 

왔다갔다하면서 인사하면 맥주한잔 권해라.

그렇게 시작한 판이 자꾸 커지더라.

민박집 애들이 다 나와서 내 맥주 먹고있다.

모자라길래 맥주값 투척했다.

좋단다.

한국보다 맥주값 싸다. 그냥 투척해라.

한명하고 친해졌다.

게중 나이가 좀 있어보여 그랬다.

자꾸 같이 이야기하게 되더라.

법조계 일한다네?

작업 잘못 걸었다 ㅈ됀다.

명함주니까 조금 안심하더라.

오빠동생 하기로 했다.

몇개만 해라.

젊은 너희들은 100퍼다.

외모 따지지 않는다.

나이 묻지않는다.

호적 캐지 않는다.

칭찬 아끼지 않는다.

끝.

내일 자기 일정이 없다고 같이다니자더라.

옳다쿠나.

 

마드리드는 세번째라 익숙했다.

가는곳마다 문화/역사/지리 탐방 했다.

가이드마냥 바로바로 위키 찾아보고 공유해줬다.

오래된 맛집에 가서 점심먹었다.

스페인 밥값이 싸다.

여자도 싸다.

스페인애들 이쁨(잘못걸리면 냄새쩜).

3시쯤 그만 걷고싶어서 까페로 갔다.

밝고 귀여운 사람이었다.

커피 마시고 기념품도 사러 갔다.

기념품은 바가지 쓰지말고 중국가게 가라. 

 

같이 다니니 좋더라. 민박!

이때까지만 해도 얘 어찌해보자는 맘 없었다.

저녁먹을때 와인먹었는데 얘가 얼굴 발그레해지는거다.

술이 세지 않은건 어제부터 알았다.

눈웃음 살살 치는데 이쁘더라.

와인한병더 콜?

마법같은 주문이다.

한병 더먹고 나오니 깜깜하데.

술도 약한게 왜리 마시냐.

바람직하다.

깜깜한 골목에서 비틀거리길래 손잡아줬다.

안놓더라.

 

민박으로 다시 들어갔더니 애들이 많이 빠졌더라.

한그룹이 나간 모양이다.

입가심이나 하고 자자고 맥주 꺼냈다.

한캔먹더니 눈이 반쯤 감겼더라.

심히 비틀거리길래 방앞까지 부축해줬다.

여주인과 복도에서 마주쳤는데 씽긋 웃더라.

침대에 눕혀주고 나갈라 했다. 진심이다.

불켰더니 4인실에 아무도 없더라.

눕혀놓고 돌아섰다.

불끄고 문 닫으려는데

'오빠'

다시 침대로 가냐 안가냐?

 

갔더니 횡설수설 하더라.

그러더니 끙끙거리데?

어디아픈가? 이마 만져보니 열나더라.

술먹었으니 열나지.

괜찮냐 물으니 그냥 끙끙거리데?

신음소리와 앓는소리 중간쯤이었다.

혼니인걸 느낌적 느낌으로 알았다.

천천히 볼로가서 입맞추고 잘자라 했더니 확 끌어안데?

힘이 장사다.

겨우떼내고 가서 문잡그고 돌아 침대로 오는길에 옷벗었다.

조낸 바빴다. 

 

입에서 향긋한 알콜냄새 몸에서 찌릿한 맛도나더라.

근데 그게 또 흥분이데.

몸매도 보통 똥배 좀 나왔더라.

아무상관없다.

민박집 방음 안된다.

한손으로 입막고 스타카토로 강하게 끊어줬다.

그날따라 쥬니어가 힘좀 내더라.

배에 갈기고 옆에있는 휴지로 쓱쓱 닦아줬다.

바로 골아떨어져 자데?

얘 뭐냐.

설마 내가 골뱅이랑 한거냐.

좀 무서웠다.

법조인이라잖냐.

 

다음날 아침먹는데 아무렇지도 않데.

나는 오전에 직원들하고 합류하고 얘는 이태리로 떠난다.

커피한잔 하러 나가자고 했더니 좋단다.

잘잤냐고 슬쩍 물어봤다. 

자기 민망하니까 묻지 말란다.

ㅆㅂ 아주 내숭이 18단이셔.

민박집 나오면서 여사장 번호따서 깨톡저장했다.

어제 즐거우셨냐며 음흉한 미소 날리더라.

옆방에 들린게 아닌가 싶다.

이왕이렇게 된거 너도 기다려라.

 

한국에 돌아오고 연락해서 한번 만났다.

기대하고 만났더니 청첩장 내밀데?

나는 아무상관없는데 얘는 안그런 모양이더라.

계좌로 축위금 쏴줬다.

혹시 내얘기다 싶으면 연락 함 해라.

번호 그대로다.

연락하기 싫으면 잘 살아라.

 

여사장은 그 출장에서 다시 만나지는 못했다

그 다음해 출장에서 만났다. 

재미 없으면 끝내고 더 듣고 싶다면 또 간다.

  • minizi 2020.07.04 04:56
    스페인 가보고 싶네요... 이놈의 코로나...
    아니 ㅋㅋㅋㅋ 샴푸린스 샘플이 어디서 그렇게 나셨는짘ㅋㅋㅋㅋㅋㅋㅋ 생활용품관련 업종이신가.... 저는 이제 출장이 없는 직종으로 옮겨서 따흡...
  • 손님(7597a) 2020.07.04 05:26
    언어가 되어야 하는데...
    벙어리니...
  • 손님(294d4) 2020.07.04 07:12
    능력도 좋고 잘생기셨나보네용
  • 손님(5aba3) 2020.07.04 10:16
    간결한 문체가 좋네요.
  • 손님(f44aa) 2020.07.04 10:44
    말투 아재향 쫀다 ㅋㅋ
  • 손님(7bbb1) 2020.07.04 11:29

    접대관련 썰은 없나요? 화류계쪽 스토리진짜 재밌으실것 같아요ㅠㅠ

  • 손님(f0d32) 2020.07.04 12:09
    형님 무조건 고고
  • 손님(ea669) 2020.07.04 15:52
    계속 써주세요 재미있네요
  • 손님(6ddf0) 2020.07.04 18:24
    ㄱㄱ
  • 손님(6587b) 2020.07.04 18:42
    외국 나가면 버프 존내 받는다. 안심하고 마구 들이대면 나중에 감당하지 못할 섹 라이프가 기다린다. 젊을때 너무 많이 해서 한때는 여자 공포증까지 생겼음.. 그다음부터는 뭐랄까 존내 거리를 두지만.. 여행해보면 혼자 조용히 다니는 애들은 여행 만렙이고 그래..
  • 손님(6587b) 2020.07.04 18:43
    여자 따묵했다고 자랑질하는 것들은 초짜가 많고..
  • 손님(02331) 2020.07.05 01:50
    더더! 형 더요!
  • 손님(3affd) 2020.07.05 12:40
    형 더해줘~~~~
  • 손님(cf1a7) 2020.07.06 09:46
    형 다음 ㄱ ㄱ
  • 손님(1620c) 2020.07.06 17:2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존나재밌땅
  • 손님(4e198) 2020.07.06 20:44
    와 말투 중독되잖아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1662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7983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752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1542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278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6544 3
5860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3 12 손님(b1b07) 2020.07.13 5840 0
5859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2 11 손님(85679) 2020.07.12 5122 0
5858 (machm) 미들이스트 무슬림 처녀1 6 file 손님(85679) 2020.07.12 7776 0
5857 나의 이야기1 10 손님(dd571) 2020.07.10 3775 0
5856 논현동 로맨스 12 손님(2c890) 2020.07.09 5193 0
5855 출장썰 푼다 - 스페인2 16 손님(02840) 2020.07.09 4525 0
5854 대만유학 (3) : 아싸에서 썸을 탈뻔한 썰 (음슴체, TMI 주의) 2 따이완따이완 2020.07.07 1741 0
5853 유학 다녀온 여사친이랑 - 2 15 손님(751cf) 2020.07.06 5944 0
5852 ㅅㅅ라이프 그녀 -야외의 추억들- 3 손님(761d3) 2020.07.06 5554 0
5851 사기당했던 이야기들2 5 손님(e4ab3) 2020.07.05 2328 0
5850 유학 다녀온 여사친이랑 - 1 6 손님(751cf) 2020.07.05 7328 0
5849 (벳남 외노자) 중국부자 딸 만난썰5 마무리 15 손님(5aba3) 2020.07.04 3878 0
» 출장썰 푼다 - 스페인 16 손님(02840) 2020.07.04 4701 0
5847 (벳남 외노자) 중국부자 딸 만난썰4 15 손님(5aba3) 2020.07.03 3463 0
5846 출장썰 푼다 - 이번엔 출장아님 25 손님(02840) 2020.07.03 4453 0
5845 대딩 때 전여친이랑 첫경험한 썰 - 2화 "첫 경험" - 완결 10 minizi 2020.07.02 2921 0
5844 (벳남 외노자) 중국부자 딸 만난썰3 8 손님(5aba3) 2020.07.02 3538 0
5843 출장썰 푼다 - 독일 10 손님(02840) 2020.07.02 4834 0
5842 노출6 20 손님(a6092) 2020.07.01 7282 0
5841 (벳남 외노자) 중국부자 딸 만난썰2 12 손님(5aba3) 2020.07.01 336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8 Next
/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