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998 0 댓글 12
Extra Form

주말 잘보내고 있어? ㅎㅎ

20살 알바녀 마무리를 한다고했지만

무슨 얘기를 쓸까 고민이야

ㅅㅅ썰이야 맨날 벗기고 떡치고 하는거고

ㅅㅅ 과정을 상세히 쓰자니

기억도 안날뿐더러

글 쓰는 재주도 없어서 재미없을거같고

모텔은 무수히 많이 갔지만

이야기는 거기서 거기지 다를게 없고

그래서 알바녀 썰은 헤어지게된 얘기만

간략히 적고 아로마 마사지사 썰을 풀까해

20살 여자애는 ㅅㅅ썰 없으니

ㅅㅅ썰 원하는 형들은 바로 밑에

아로마썰부터 읽으면돼 ㅎㅎ

 

여자애랑 많은 관계를 맺으면서

우리는 사귀는 사이가 됐더라

여자애는 나를 진심으로 좋아했는지 몰라도

나는 섹파 그이상 그이하도 아니었어

여자애와 한달정도 관계를 맺고있을때쯤

그러니까 2월 말쯤에 여자애가

자취방을 구했다더라

학교 거리가 버스타고 환승해서

40~50분 정도 걸리고

무엇보다 친오빠랑 사이가 안좋아서

집에 있는게 너무 불편하다는거야

그래서 3월부터 알바를 못하겠데

그래서 나도 더이상 잘해줄 필요가 없다싶어서

여자애가 개념없는 행동하면

군대에서 이등병 갈구듯이

혼내고 소리질렀어

그러다보니 여자애는 나랑

인연을 끊게됐지

결론은 내가 차였어 ㅋㅋ

나는 사귀지도 않았지만 차인거지ㅋㅋ

자, 20살 알바녀 얘기는 여기까지 할게

 

 

 

나는 마사지 받는걸 굉장히 좋아해 ㅎ

그래서 한때는 마사지 비용이 한달에

40-50정도 나간적도있어

돈도 못버는 새끼가 정신 나갔지

각설하고 내가 좋아하는 마사지는

소프트 아로마 마사지야 ㅎㅎ

설명하자면

홀딱벗고 지압 조금 받고

오일 바르로 야릇하게 어루만져주다가

마지막에는 대딸해주는 ㅋ

터치는 보편적으로 가슴까지 허용되지

소프트 아로마는 절대 ㅅㅅ 금지야

그래서 비용이 90분에 12정도

지역마다 다르겠지만

내가 사는 지역은 이정도야

다른 지역은 안가봐서 모르겠고

내가 사는 지역은 비밀 ㅋㅋ

 

아로마 마사지사는 여태까지 3명 먹었어

다들 비슷한 방식으로 먹었으니까

지루할지 몰라도 이 점 참고해줘 ㅎㅎ

 

1. ㅈㅌ을 하다보면 ㅈㄱ녀들이 많지만

가끔씩 마사지 광고도 있어

ㅈㅌ에서 마사지 광고를 통해 가게됐어

거기가 특이한게 스페셜코스가 있었는데

60분에 10만원 정도였어

다른곳은 60분에 8만 정도거든

스페셜이 뭔가 했더니

관리사 ㅂㅈ 터치가 가능하다더라

그래서 스페셜을 예약했지 ㅋㅋ

그리고 손톱을 예쁘게 깎고 갔어ㅋㅋ

머리를 노랗게 염색한 퉁퉁한 아가씨가 있더라

실장인가 싶었는데

관리사더라 시발...

그 아가씨가 관리실로 들어오더라ㅠ

어쨌든 마사지를 받는데

마사지 실력은 생각보다 훌륭했어 ㅋㅋ

그리고 내 ㅈㅈ를 슬슬 만지면서

홀복을 벗더라고

서비스 시간이 시작된거지

가슴을 만지면서

ㅂㅈ입구를 어루만져주다가

손가락을 넣기 시작했지

 

내가 30살 넘기시작하면서

ㅅㅅ스킬이 월등히 좋아진 부분이 뭐냐하면

시오후키를 잘해

손가락으로 분수를 사정없이 뽑아내는거지

오줌이다 아니다 말은 많지만

시오후키 해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냄새나 맛에 오줌같은 찌릉내는 없어 ㅋㅋ

 

다시 본 이야기로 돌아올게

손가락을 넣어서 ㅂㅈ속을 살살 긁어주기 시작했지

나는 어떻게해야 최대한 상처없이

아가씨들이 손가락으로

질질 싸는지 느낌을 아니까

ㅂㅈ 안에 중지와 약지를 넣어서

부드럽게 긁어주기 시작했지

물론 손톱이 질 내부에 닿지않게 

최대한 조심하면서

부드럽게 긁다가 딸근을 열심히 흔들며

손가락을 조금 빠르게 움직이며

ㅂㅈ안을 자극하니까

관리사가 그러더라

이러다가 내가 오빠보다 먼저 쌀거같아

그래서 분수싸게 만들어준다고 그러니까

갑자기

오빠가 나 싸게 만들어주면

ㅈㅈ 넣게 해줄게

그러더라고 ㅋㅋㅋ

그래서 알겠다고하고

여자애를 마사지베드 위에 누우라고했어

그리고 ㅂㅃ해도 되는지 먼저 물었지

상관없다길래

ㅂㅈ를 맛있게 빨기시작했어

손가락에 묻어있던 오일때문에

ㅂㅈ가 미끌거리고 오일 맛이 났지만

그 상황에서 오일 조금 먹는게

무슨 문제가 되겠어 ㅎㅎ

클리를 집중적으로 빨다가

혀로 소음순 싹싹 핥아주고

대음순도 쪽쪽 빨아주다가

두손가락을 넣고

가볍게 움직이기 시작했어

그리고 부드럽게 긁어줬지

분수가 분출되기 직전이 되면

ㅂㅈ 내부에서 어느부분이 볼록거리면서

부풀어지거든

그때 살짝 거칠게 딸근은 움직이면서

그 부풀어진 부분을 공략하니까

철퍽철퍽 거리면서 ㅂㅈ에서

물이 쏟아지기 시작했지

ㅂㅈ에서 쏟아지는 물이

나는 손바닥 부분이 ㅂㅈ살과 부딪히면서 내는

철퍽철퍽 촥촥

하는 그 소리를 정말 좋아해 ㅋ

그렇게 관리사 ㅂㅈ에서 시원하게 물을 빼고

관리사가 뿅 갔을때

ㄱㄷ를 ㅂㅈ입구에 살살 문지르다가

쑤욱 집어넣었고

그 좁고 미끌거리는 마사지베드 위에서

열심히 펌핑하기 시작했어

문은 닫혀있었지만

대부분 한국관리사들이 있는 소프트마사지 샵은

ㅅㅅ금지거든

그래서 관리사가 나보고 신음소리 내지말라고

그러는데

지가 조용해야지 내가 왜 신음소리를 내냐ㅋㅋ

좀 어이가 없었어 ㅋㅋㅋ

열심히 허리를 움직이며

오일이 잔뜩 묻은 가슴도 맛있게 빨고

뒤로 자세 바꾸게 해서

열심히 박았지

엉덩이에 시원하게 싸고 마무리를 했어

 

2. 다른 마사지샵 얘기야

첫번째 샵은 그 이후로 못가게됐어

지가 분수 싸게하면 대준다고 해놓고

관리사가 실장한테 얘기해서

나 블랙 걸어놨더라ㅡㅡ

ㅂㅈ터치 가능한 아가씨는 거의 찾기 힘든데ㅠ

너무 아쉬워하며 다른샵을 찾았지

 

내 썰들 읽어본 형들은 알겠지만

나는 지루에다가

성향 자체가 일단 마사지 받을때는

와꾸보단 서비스를 중요시해

이뻐봤자 찌찌 만져서는 잘 못싸거든

내가 돈내고 싸러 가는건데

허벅지에 힘 잔뜩 줘가며 집중하고 싶지는 않아

그래서 ㅂㅈ터치를 하면서 심리적으로

흥분해야 그나마 빨리 싸는 편이지

 

전화를 하니까 남자사장이 전화받더라

예약을 하면서 와꾸는 상관없으니

서비스 제일 좋은 아가씨를 해달라고했어

샵에 도착해서 샤워하고

관리실에 들어갔어

이 샵은 관리실마다 문이 있는게 아니라

커튼으로 관리실을 차단했더라

마사지베드에 누워서 기다리다

커튼이 열렸어...

시발...첫번째 썰의 관리사보다

살집이 많은 관리사였어...

아무리 와꾸와 서비스가 반비례한다지만...

좀 실망을했지...

키는 작은데 옆으로 좀 더 퍼졌어

마사지가 시작됐고

마시자 압도 적당히 시원하고

90분 12만이면 보통 손으로만

마사지 해주는데

관리사가 본인 와꾸가 별로인걸 아니까

서비스로 승부를 보더라

홀복을 벗고 바디를 타고

발바닥을 가슴으로 비비다가

ㅇㄷ를 내 발바닥에 비비기 시작하는거야

나는 마사지 받는 중간에 

터치는 잘 안하는데

이 뚱녀의 손길에 나도 모르게 흥분이돼서

등 관리를 할때 허벅지를 쓰다듬으면서

그냥 돌아누웠어 ㅋㅋㅋ

그러면서 가슴을 막 만지기 시작했고

이년은 내 ㅈㅈ를 만져주기 시작했지

원래는 서비스타임도 아니고

마사지타임인데

나도 모르게 흥분해서 이년과 교감을 하고있더라

그러다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ㅂㅈ쪽으로 손을 내려 ㅂㅈ 입구를

슬쩍 건드렸는데

가만히 있더라고

그래서 ㅂㅈ 입구를 쓰다듬다가

가운데 손가락을 넣기 시작했어

ㅂㅈ 안이 뜨뜻한게 관리사도 많이 흥분한거 같더라

원래 ㅂㅈ안이 뜨뜻하지만

그때 관리실 내부의 분위기가 끈적한게

이 관리사도 분명히 흥분했다라고

느껴졌지

그래서 팬티를 벗기기 시작했어

그러니 지가 알어서 벗더라고

그러면서 ㅂㅈ를 쑤실 수 있도록

다리를 살짝 벌리더라

고마운 마음에 관리사의 ㅂㅈ가 아프지않게

부드럽게 자극하기 시작했지

관리사는 내 ㅈㅈ를 열심히 만져주고

나는 관리사의 ㅂㅈ를 열심히 자극시키고

서로의 손으로 ㅅㅅ를 하고 있었어

이년이 확실히 흥분을 하긴 했더라고

시오후키라는것도 여자가 어느정도

흥분을 해야 분수를 싸는건데

이년은 손가락으로 자극만 했을 뿐인데

바로 싸기시작했어

ㅂㅈ물이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토도독, 투두둑 소리를 내기시작했지

그렇게 ㅂㅈ에서 물을 쏟아내니 나도 미치겠더라

그래서 마사지베드에서 일어나서

가슴을 빨면서

ㅂㅈ를 자극했고

이년은 계속해서 물을 쏟아냈지

내가 이년을 베드위에 앉혀놓고

ㅈㅈ를 넣으려고 하니까

오빠 ㅅㅅ는 절대 안돼요

속삭이더라

아쉬운 마음에

다시 내가 누워서

대딸을 받고 사정을 했지

분위기가 나를 흥분하게 만들어서 그런지

손으로 사정한건 처음인거 같았어

그리고 다시 마사지를 시작했어 ㅋㅋ

사정은 했어도 시간은 남았으니까

그리고 나는 누워서

ㅂㅈ입구를 만지다가

가슴도 만졌지

관리사는 내 허벅지쪽을

마사지 해주다가

지가 흥분을 했는지

또 ㅈㅈ를 만지더라고

다시 ㅂㅈ를 자극해서

분수를 싸게 만들고

다시 마사지베드에서 일어나서

이년을 베드에 앉히고

ㅈㅈ를 삽입하려니깐

이년이 다리를 벌리더라고 ㅋㅋ

박히고 싶은걸 참다가

내가 계속 싸게 만드니까

더이상 못참겠는지

ㅈㅈ를 받아들이더라

열심히 ㅂㅈ에 박으면서

소리가 새어나가면 안되니까

펌핑질도 살살했어

살 부딪히는 소리가

들리면 관리사는 큰일이거든

아까도 얘기했든이

이 샵은 문이 아니라 커튼으로

관리실을 가렸기 때문에

소리가 나면 절대 안돼

행여나 나도 모르게 흥분해서

격하게 허리를 흔들다 살이 부딪혀

소리를 내면

오빠 살살해요 ㅅㅅ한거 들키면 저 짤려요

그래서 살이 부딪히지 않게

움직임을 절제하며

허리를 흔들었어

서로 신음소리를 속으로 삼키며

입과 코로 뜨거운 소리만 내고있었지

키스는 못하게 하더라

립스틱 지워진거 들키면 안된다고...

아무튼 그렇게 조용하지만 뜨거운 ㅅㅅ를

끝내고 난 기분 좋게 샵을 나왔지ㅎㅎ

두번이나 쌌고 한번은 ㅅㅅ였으니

가성비가 제대로였지 ㅋㅋ

 

3. 하...힘들다...

3번째는 50대 관리사 아줌마야

1인샵 아는 형들도 꽤 많을거야

이 아줌년은 1인샵이었고

2번 방문했을때 먹게됐어

내가 사는 지역은 1인샵이 진짜

거의 없거든ㅠㅠ

맨 처음 가게 된 경로는 인터넷에서 검색해서

가게 됐는데

왠 아줌마가 있어서 존나 빡쳤고

마사지 실력도 별로라서 빡쳤고

서비스때 터치도 안되고

서비스도 별로라서 개빡쳤어

그래서 집 근처지만 두번다시는

안갔어

2-3년 지나고

하루는 마사지가 땡겨서

1인샵 검색하니까

새로 오픈한곳이 있더라고

문자로 예약하고

찾아갔는데

시발...이 아줌마가 자리 옮겨서

새로운 이름으로 오픈한거더라ㅡㅡ

관리 받으려면

한시간이나 기다려야된다 그래서

열심히 기다렸는데

막상 와꾸, 서비스 엉망인 아줌마를 만나니

너무 짜증나는거야

기다린 시간이 아까워서라도

제일 저렴한 코스로

대충 물만 빼고 가자는 생각으로

샤워하고

마사지를 받기시작했지

역시나 마사지도 존나 못하고

서비스 해주는데

시발년이 홀복도 아닐뿐더러

옷도 안벗고

찌찌만 터치하게 해주더라

ㅂㅈ는 절대 못만지게하고

나는 ㅂㅈ 만지게 해달라 하고

아줌년은 절대 안된다고 그러고

그렇게 실랑이를 벌이다가

에라 모르겠다

나는 집중 안할테니

니 어설픈 실력으로 잘해봐라 하는 마음에

허벅지에 힘을 빼고

집중에 포기했지

이년이 10분정도 대딸하다가

자존심이 상했나봐

그러더니 ㅂㅈ 만지게 해줄테니까

빨리 싸라고 그러더라

그러면서 바지랑 팬티를 벗고

다리를 살짝 벌리더라고

그래서 늘 하던대로

ㅂㅈ를 어루만지다가

중지와 약지를 넣어서 늘 자극하는

그 부위를 부드럽게 쓰다듬어줬지

근데 이년이 그런 씹질은 처음인가

몸을 움찔대더라

혹시 이게 지스팟 자극이냐고 묻길래

그렇다고 해주니까

자기는 한번도 느껴본적이 없다는거야

그래서 내가 분수 싸게 해준다니까

다리를 좀 더 벌리더라

움찔거리면서 내 ㅈㅈ를 손으로

흔들어대다가

내가 아줌년보고

마사지베든에 누우라고 하고

열심히 자극을 했지

신음소리를 내면서 움찔대는데

ㅂㅈ물이 나올 기미가 안보이더라

이년이 덜 달아올라서

좀 더 흥분시켜야 분수가 나올거 같았어

첫번째썰 마사지사야 냄새가 안났지만

이 아줌년은 땀에 쩔은 냄새도 살짝

올라왔고 굳이 ㅂㅃ을 해주면서까지

달아오르게 만들고싶지는 않았어

그렇다고 계속 손가락으로 자극하다가는

질 내부가 아플 수 있기때문에

적당한 선에서 끝내야했지

그리고 내 딸근도 아파오기 시작했고

그래서 손가락을 빼고

ㅈㅈ를 집어넣고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지

생각외로 손가락으로 흥분을 많이 했는지

ㅈㅈ 집어넣는데 거부를 안하더라

허리를 움직이면서 가슴도 빨면서

ㅇㄷ를 혀로 굴리며 핥아주고

서로 ㅅㅅ에 몰입하다보니

키스를 해도 잘 받아주더라

솔직히 비쥬얼이 좆같아도

ㅅㅅ 할때는 최대한 즐기면서

하는게 좋은거 아니겠어?

그렇게 허리를 흔들면서

ㅂㅈ를 쑤셔대는데 사정감이 금방 오더라

ㅂㅈ 쪼임도 없었고

와꾸도 존나 별로였지만

마사지사를 따먹는다는 상황이

굉장히 자극적이었는지

지독한 지루임에도 불구하고

펌핑한지 10분도 안돼서

사정을 하게됐어

질사해도 되는지 물어봤고

상관없다길래 ㅂㅈ안에다가 쌌지

하긴 50대 아줌년이 임신 걱정할 일이 있을까...

그렇게 ㅅㅅ 마무리를 하고

이런저런 얘기를 했고

나는 그 후로 다시 이 아줌년 샵에는 안가는 중이야ㅋ

 

이렇게 3명의 마사지사 썰을 마무리할게

결국 돈을 주고 ㅅㅅ한거지만

원래는 ㅅㅅ는 안되잖아 ㅎㅎ

돈을 냈어도 어떻게보면

따먹은 얘기라고 할 수 있어서

썰을 풀게됐어 ㅎㅎ

 

그리고 20살 알바녀 얘기를 깔끔하게 마무리 못해서

너무 미안하게 생각해

더 쓰고 싶었는데 딱히 더 기억나는

재밌는 상황이 없더라

다음에는 분량 조절 확실히 생각할게 ㅋ

 

형들의 댓글이 나의 썰풀이에 원동력이야

부족한 글솜씨에 재미가 없을지 몰라도

많은 피드백 부탁할게

  • 손님(04de6) 2020.05.16 00:58
    아.
    맛사지맛나지그러니또만나지
  • 손님(ab147) 2020.05.16 01:01
    이 썰 쓰다가 갑자기 마사지 땡기더라 ㅋㅋ
    그래서 지금 갈까말까 고민중 ㅠ
  • 손님(3c93a) 2020.05.16 03:58
    3번녀는 흑역사네 ㅎ
    분수 스킬좀 배우고 싶다 ㅎㅎ
  • 손님(6a0b8) 2020.05.16 08:15
    나도 손가락넣는데
    아프다고하드라

    안아프게 하는 방법 배우고싶다
  • 손님(08435) 2020.05.16 10:46
    잘보고 갑니다 계속 써주세요~!
  • 손님(c3d0d) 2020.05.16 14:23
    이야 형 옛날에 포경지루 댓글단앤데 나도요즘 아로마존나다니는데ㅋㅋ손기술이좋아야 홈런치는거야? 20대애들은 홈런치기어렵겠지?
  • 손님(df83d) 2020.05.19 01:01
    손기술이 좋아도 밑에 터치는 안되는 경우가 허다하니깐 홈런은 쉽지않지., .그리고 분수 터트려도 안해주는 애도 있었고..나도 마사지사는 한 20-30명 만나서 따먹은건 3명뿐이니까 홈런확률은 굉장히 낮지 ㅠㅠ
  • 손님(dfc5f) 2020.05.17 17:18
    ㅎㅎㅎ 홈런왕이네 ㅋ
  • 손님(7f9dd) 2020.05.18 10:27
    한번 물들면 벗어날수가 없냐??ㅋㅋㅋ
  • 손님(fef4b) 2020.05.20 09:57

    존나 재밋다 진짜.
    횽, 손님으로 글쓰지 말고 닉넴 만들어서 글 쓰면 안됨??

    꼬박 꼬박 찾아보게.

  • 썰썰썰 2020.05.20 22:07
    고마워 형 안그래도 아이디 만들었는데 가입하고 24시간 지나야지 그때부터 접속 가능하더라 ㅎㅎ 앞으로도 재밌는 썰 많이 올릴게
  • 라이브영 12 시간 전

    이런건 마사지사이트에 올려봐요

    호응 더 많겠네요

    https://massageguide.co.kr/

    스웨디시나 타이마사지 후기정보사이트

    다른후기들도 많고 재미난 에피소드도 많이 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9020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675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9740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0401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139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5079 3
5747 내 인생 썰 2 8 손님(fcbac) 2020.05.20 1659 0
5746 한국 있을 떄의 추억 - 운동 중독녀 #4(완결) 38 손님(c38a3) 2020.05.20 2538 0
5745 내 인생 썰 5 손님(76ef5) 2020.05.20 2222 0
5744 한국 있을 때의 추억 - 운동 중독녀 #3 38 update 손님(de171) 2020.05.20 2483 0
5743 office 와이프 - 결국은?(스압) 11 손님(02840) 2020.05.20 2883 0
5742 한국 있을 떄의 추억 - 운동 중독녀 #2 23 update 손님(c38a3) 2020.05.19 2261 0
5741 한국 있을 떄의 추억 - 운동 중독녀 #1 34 update 손님(575b3) 2020.05.19 3274 0
5740 office 와이프-지난주말 사건(스압) 20 file 손님(02840) 2020.05.19 3988 0
5739 여행지에서의 추억 - 보르도에서 온 그녀들 #3 38 손님(c38a3) 2020.05.18 2247 0
5738 여행지에서의 추억 - 보르도에서 온 그녀들 #2 32 update 손님(c38a3) 2020.05.18 2172 0
5737 여행지에서의 추억 - 보르도에서 온 그녀들 #1 36 손님(c38a3) 2020.05.17 3435 0
5736 한국 있을 때의 추억(번외) - 개돼지녀, 그리고 그날 새벽 29 손님(c38a3) 2020.05.16 2660 0
5735 한국 있을 때의 추억(1살 연하 여자 검사 편) 완결 28 update 손님(575b3) 2020.05.16 2454 0
5734 17살때 어플로 아다 뗀 썰 6 손님(d2838) 2020.05.16 3222 0
5733 office 와이프 썰(스압주의) 15 손님(02840) 2020.05.16 4732 0
» 아로마 마사지녀 썰 (스압) 12 update 손님(ab147) 2020.05.16 4998 0
5731 한국 있을 때의 추억(1살 연하 여자 검사 편) #4 11 손님(c38a3) 2020.05.15 1941 0
5730 한국 있을 때의 추억(1살 연하 여자 검사 편) #3 16 손님(ba15c) 2020.05.15 2591 0
5729 [단편] 한국 있을 때 추억 - 개돼지녀 13 손님(ca7c5) 2020.05.14 2821 0
5728 한국 있을 때의 추억(1살 연하 여자 검사 편) #2 20 손님(81c6f) 2020.05.14 3654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 Next
/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