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001 0 댓글 23
Extra Form

안농 금요일 밤에 이렇게 있기는 또 처음이네..

오늘은 이렇게 쉬었는데 다음주 월요일부터 재택근무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오랜만에 시간도 나겠다 복귀겸 썰들 풀려구 너무 오랜만이규냐

 

나도 잘 알아 내 성욕 주체를 못하긴 해

그래도 이게 막 겉으로 티를 안낸단 말이지? 막상 둘이 물고빨고 시작하면 달라지겠지만서두

 

근데 이게 사람이 정도라는게 있자나 그칭

고딩때부터 지금까지 기억나는 좀 웃기기도 하고 희한한 놈들 정리해봤움

여기 글 읽는 애들 중 공감 하는 애들은 진짜 고추 자가격리해라ㅗ

 

 

1. 콘넣튀

일명 콘돔 넣고 튀기

나 자취할 때 우편함에 혼자했는지 둘이했는지 모르게 안에 우유들이 가득한 콘돔을 넣고 튀는 놈이 있었음

처음에는 더러워서 치우고 한두번 하다 말겠지 했는데 어차피 우편함으로 뭐 받는거라고는 카드값 고지서나 

가스요금 전기세 이정돈데 안봐도 내면 되니까 방치해놓고 있었음 

어느날 갑자기 집주인 전화와서 아가씨 우편함에서 이상한 물같은거 흐른다고 누가 연락해서 봤더니

무슨 콘돔이 10개가 넘게 있다는거 그거 다 썩었다고 해서 무슨일이냐고 해가지구

어떤 미친놈인지 모르겠는데 그렇다고 해서 그걸 왜 이제말하냐고 씨씨티비 설치한다해서 그때부터 안하기 시작함

아직도 범인 누군지 모르는데 갑자기 생각나서 씀

 

2. 택배기사

어느 택배인지 말하진 않겠음 지난 일이라서

한때 우리집 주변 구역 맡아서 택배해주던 30대 될까말까(나이모름) 하는 남자가 있었음

지금은 그러는 곳도 있고 아닌 곳도 있는데 이 분은 되게 친절하게 택배 어디다 놓고갔다 사진도 찍어보냈음

그럴때마다 나는 답장 꼬박꼬박 다 해줬음 물론 그렇게 하면 나도 기분좋고 받는 분도 좋겠지

그러다 이제는 문자에 "지은씨 택배 앞에 놓고가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뭐 이런식의 앞에 이름들이 붙음

내가 기사님 성함은 뭐냐고 해서 누구누구라고 하길래 알겠다고 누구 기사님 감사합니다~ 이렇게 함

나도 기사님 번호 저장하고 이렇게 지내고 있었음

근데 내가 오랜만에 페북을 들어갔는데 친구추천에 그 택배기사 이름이 떠있길래 페북도 하시나 하면서 들어갔다?

이상하게 그 좋아요 해놓은 페이지들이 전부다 이상하거나 그런거야 뭐 예를들면 부산/울산/대구/경남 훈남훈녀 모음이라던가

뭐 이상한 야시꾸리한 이름들 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더 가관인건 타임라인임

오늘 누구한테 택배를 줬는데 그 때 바로 들어가서 뭐 박았어야 했다느니 다음에는 택배온척 딜도 선물할거니

분위기 좋은데 이대로 가면 섹스 각이니 뭐니 그걸 혼자 적어놓은거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어이가 없어서 가만히 보고있다가 다 캡쳐떠놓고 기다리고 있었음

그리고 전화를 바로 걸었지 낮에 그러니 "지은씨 안녕하세요?"하는거야 그래서 내가 아 기사님 제 번호 저장하셨나봐요~

이렇게 웃으면서 이야기 하니까 하하 제가 그동네 가는거 전부 지은씨 택배라면서 그렇게 이야기하길래 웃다가

내가 그 타이밍에 문자로 그 캡쳐떠놓은걸 보냈음 그리고 기사님 전화 끊지 마시구 문자보고 말해줘요 하니까

아무말이 없어서 이거 혹시 내 이야기에요? 하니까 끊음 다시 걸어도 끊길래

방금 전화한거 다 녹음했고, 캡쳐도 떠놨고, 대답 안하시면 그런걸로 간주하고 본사에 클레임걸거라고 10분안에 연락달라고 했음

그러니 대단한 장문의 문자가 오는데 그날 기분이 좀 안좋았어서 동네에 있는 택배 지점?이라고 해야하나 거기 전화해서 상황 설명했음

그 뒤로는 안오더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내가 누구게 컨셉콜

내 주변에만 제정신 아닌것들이 진짜 넘치는건가

아니 갑자기 밤에 전화가 옴 무슨 터널 지나는 소리 들리면서 내가 누구게 하길래 누군데 하니까

나는 너 알고있어 너는 나 누군지 모를걸? 하길래 나 잘거다 하고 끊었음

근데 맨날 비슷한 시간에 내가 누구게 난 너 알아 넌 나 몰라 이거 말하고 끊음 똑같은 패턴

5번째 딱 녹음하고 이때까지 전화한거 다 녹음했구 추적이니 뭐니 뭐 그쪽한테 신경 쓸 시간없이 경찰에 넘길거라고 하고 

난 끊었음 한창 신입일때였거든 일배우기도 바빴는데

그러다 그 다음날 전화가 오길래 받았는데 되게 멀쩡하게 사정설명을 하는거야

근처 지나가던 사람인데 사실 차타고 가다가 이뻐서 멈췄고 부득이하게 내가 버린 택배박스로 전화번호 얻어서 연락하려고 했는데

뭐 이상한 변명을 대면서 이런 장난을 치게 됬다? 말도 안되는 이야기만 함

그래서 방금 이렇게 한 행위에 대해 동기도 설명하셨고 그럼 범죄 인정하신거네요 수고하세요 하니까

잠시만 기다리라고 끊지말라고 미안하다면서 50만원준다고 하길래 나 돈많다고 하고 경찰에 넘김 

근데 나 말고도 피해자들이 많았고 (한 10명이상?) 그래서 나름 크게 걸렸다고 하던데 뒷 이야기는 나도 잘 모름

 

뭐 그 이외에도 샤워하다 붕붕소리나길래 밖에 문열어보니 드론 날아다니는 것도 봤고

남녀 불공평하니 뭐니 그딴 소리 다 집어치우고 사실 진짜 이런거 하나하나 다 따지면 범죄인데

나야 개의치 않게 생각하는것도 많은데 진짜 주변에 친구들보면 기겁하는 애들도 많아

 

여기다가 뭐 이런글들을 적어놓는 내 잘못이라 쳐도 너네들은 그러지마라 알앗지????

믿는다ㅗ 아니면 고추압수

지은 님의 최근 작성 글
  1. [2020/05/30] 여자로 살면서 좋은 점들 *35
  2. [2020/03/20] 다들 오랜만! *16
  3. [2019/11/28] 등산 썰(2) *17
  4. [2019/10/05] 등산 썰(1) *97
  5. [2019/08/02] 회사사람 아들 썰 *58
  • 손님(e9013) 2020.03.21 01:26
    이썰을 원한게 아닌데...ㅋㅋㅋ
  • 손님(780ef) 2020.03.21 01:38
    우리가 기다린게 이런게 아닌거 알면서 왜이러실까
  • 손님(780ef) 2020.03.21 01:42
    병신이 생각보다 많구나? ㅋㅋㅋ
    신박하네
  • 손님(56fd3) 2020.03.21 02:23
    나름 진지한? 얘기 했는데 댓글에 야한 썰 아니라고 투정부리는거 에반데 ㅡㅡ
  • 손님(a6836) 2020.03.21 02:40
    야 너 엄청 이쁜가보다. 저런짓하는 애들이 병신인거 맞고 너도 짜증많이 났겠지만 아마 아무나한테 저러진 않을껄?
  • 손님(acc06) 2020.03.21 06:14
    허언갑
  • 슈퍼핫핑크 2020.03.21 06:50
    아침부터 콘돔국물.....
    아 흰밥 땡기네
  • 손님(bb1cf) 2020.03.21 08:00
    진짜가 나타났다. 이런썰도 좋다. 자주 오기만 해다오.
  • 손님(71d27) 2020.03.21 11:07
    뭐지..? 밥을 시켰는데 빵이 나오는 듯한 느낌은..?
  • -2553 2020.03.21 12:46
    또라이들한테 많이 당했네 ㅋㅋㅋㅋㅋ
    은연중에 색기 흘리고 다니는거 아니냐
  • 너지금모해 2020.03.21 14:42
    존나 웃긴 빌런 개많네 ㅋㅋㅋㅋㅋㅋㅋㅋ
    우유콘돔 빌런
  • 손님(06ec7) 2020.03.21 18:32
    오옷~이러고 단숨에 읽어 내려갔는데, 허한 느낌은 나만그런가?
    아무튼 미모덕에 세상살이 만만찮구나.
    다부지게 다녀라^^
  • 손님(7f6d8) 2020.03.21 19:03
    예쁘면 별일을 다 당하는건가보네ㄷㄷ 세상살기 힘들다ㅜㅜ
  • 손님(2ac6c) 2020.03.21 19:12
    지은님. 오랜만인데 썰도 하나 풀어주세요 ㅎㅎ
  • 손님(c97e0) 2020.03.21 19:18
    미친넘들 댓글 수준보니 니들도 n번방 가입자들이랑 다를바 없다 예쁘면 저런짓 당해도 되냐? 저게 웃기냐? ㅈㄴ 답없네
  • 손님(7f6d8) 2020.03.21 23:27
    여자들은 호신술 배우고 스턴건 하나씩은 가지고 다녀야할듯
  • 손님(cc52f) 2020.03.22 18:46
    즐거움은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법 그것 또한 잘 즐겼으면 좋았을텐데 상대가 좀 모지리이였네 ㅎ
    지리산불곰
  • 손님(2f2fb) 2020.03.23 10:16
    ㅋㅋㅋㅋㅋㅋ별정신병자가 다있네 ㄷㄷㄷ
  • 장권혁 2020.03.26 17:29
    지은아.. 이런거 말고오.. 알잖아...
  • 손님(2c52c) 2020.04.12 17:10
    아니 씨발년아 그래서 섹스썰은?
  • 손님(941a8) 2020.05.05 10:33
    이분 썰보고 섯음ㅋㅋㅋ부산
  • 손님(4247a) 2020.05.15 02:55
    나름 재밌네
  • FLYN 2020.05.20 21:49
    간만에 지은썰 보고갑니다.. 근데 내가원한건 이게아니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979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7136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10052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90725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1793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5463 3
5665 어플남 G 28 모해지금 2020.04.05 4091 0
5664 섹스여행 (마지막날 + 이후) 13 손님(c3e7d) 2020.04.02 5551 0
5663 섹스여행 (네번째 날) 1 손님(c3e7d) 2020.04.01 3973 0
5662 섹스여행 (세번째 날) 3 손님(c3e7d) 2020.03.31 4617 0
5661 고딩때 엄마랑 이모들 앞에서 흑역사 갱신한 썰 5 손님(104c6) 2020.03.31 5124 0
5660 섹스여행 (두번째 날) 5 손님(c3e7d) 2020.03.30 4696 0
5659 주말에 동생 노트북에서 노다지 발견한 썰 12 손님(4eb77) 2020.03.30 6579 0
5658 섹스여행 (첫번째 날) 11 손님(c3e7d) 2020.03.29 7076 0
5657 섹스여행 (여행 전) 3 손님(c3e7d) 2020.03.29 7797 0
5656 고딩때 여행간썰 + 첫경험 3화 8 손님(c3e7d) 2020.03.28 4665 0
5655 고딩때 여행간썰 + 첫경험 2화 1 손님(c3e7d) 2020.03.28 5338 0
5654 고딩때 여행간썰 + 첫경험 1화 8 손님(c3e7d) 2020.03.27 7508 0
5653 최종명기 그녀 A 를 마치며... 22 FL350 2020.03.26 5442 0
5652 내 부끄러운 첫경험.. 7 file 손님(acfc4) 2020.03.22 9678 0
5651 여자친구의 긴머리카락으로 여자친구 바람핀거 잡아낸 썰 14 손님(e955e) 2020.03.21 6267 0
5650 안녕 나 어플에서 남자 만나서 참치먹은 얜데 썰 다시 썼다! 25 손님(11d6e) 2020.03.21 6718 0
» 이때까지 겪은 이상한 놈들 썰 23 지은 2020.03.20 6001 0
5648 미대남 F 3 47 file 모해지금 2020.03.20 3861 0
5647 어플로 특이한 여자랑 만나서 한 썰 7 손님(e955e) 2020.03.20 6716 0
5646 유부녀 썰 (2편) 11 손님(eef7f) 2020.03.19 750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294 Next
/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