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후로 심심찮게 카톡을 하면서 다음 주말에 만날 꿈에 부풀어 오르게 되었지. 맛에 자취녀, 자취녀 하는구나 싶고 ㅋㅋㅋ 그런데 금요일 아침에 오줌을 싸는데 ㄱㅊ 끝이 따끔거리는거야. 이거 뭐지 싶었지만, 그냥 뒀어

 

하루 종일 알바하면서 ㄱㅊ에 뭔가 불편한 느낌이 있었는데 그날 저녁에 집에 와서 보니까 팬티에 노란 고름이  말라 붙어 있더라고. 순간 패닉. 다음날 아침에 오줌을 싸는데 이건 , 절라게 아파. 오줌이 아니라 바늘 덩어리가 나오는 같아. 서서 도저히 수가 없어서 여자처럼 앉아서 오줌을 쌌다니까. 이건 아니다 싶어서 바로 제일 가까운 비뇨기과로 직행했지.

 

비뇨기과 가서 기다리는데 여자 간호사들이 왔다 갔다 하더라구. 순간 의사쌤이 바지를 내려 보라 그러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과 수치심이 밀려오며 머리가 하얘지더라. 진료실에 들어가서 증상을 얘기했더니 할아버지 쌤은 얼굴을 쳐다 보지도 않고언제 부적절한 관계 했어요?”라고 무뚝뚝하게 물어 보는거야

 

순간 이게 뭐지 싶다가 지난 금요일 인턴하고 ㅍㅍㅅㅅ했던 생각이 퍼뜩 나는거야. “지난 금요일에 새로 사귄 여친하구 했어요.” “여친하고 처음 한거에요?” “.” “일단 성병이 의심되니까 PCR 성병검사를 해봅시다. 결과는 3 정도 후에 나올거에요.” 바지는 내리지도 않고 .

 

PCR 소변 검사. 이걸 하려는데, 검사의 정확도를 위해서 시간은 소변을 참아야 한다는 거야. 그런데, 집에서 오줌을 싸고 나왔으니, 바로 검사를 못하고 병원 편의점에 가서 큰거 사서 마시면서 기다렸네

 

한시간 채우고 병원가서 아픈 ㄱㅊ를 달래서 오줌을 받았어. 자리에서 염증 여부를 확인 해주더라고. 결과는 요도에 염증 심함 이었고. 진통제라도 주면 좋겠던데, 처방전은 안주더라. 병원비는 5만원 넘게 들었던 걸로 기억해. 후다닥 내버리고 놀랜 가슴을 쓸어 내리며 집으로 돌아왔지.

 

인턴한테서 계속 카톡이 오는데 그냥 씹었어.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구. “ 땜에 성병걸렸어 ㅆㅂㄴ아,”라고 쏘아 붙일까도 싶었는데, 아직 검사 결과가 확실히 나온것도 아니고 하니 아무일도 없는 처럼 톡을 했어. 당장 오늘 밤에 만나자고 하는데 몸이 아프다고 내일 보자고 했지. 진짜 아프기도 했고

 

다음날 만나서는 마치 오래된 연인처럼 영화보고, 먹고, 커피 마시고 헤어졌어. 내가 데멘데멘한걸 눈치 채고 무슨 있냐고 묻더라. 몸이 아프다고 둘러대고 일찍 돌아와 버렸지.

 

검사 결과 기다리면서 몸도 마음도 아주 괴로웠어. 가족들한테 티도 내고 말이지… 병원에 전화를 해서 검사 결과를 물었더니 종류 균이 나왔는데, 그중 클라미디아가 문제라는거야. 클라미디아… ㅆㅂ, ㅈ됐다… 당장 병원와서 주사 맞고 1주일치 항생제 처방을 받으라고 했어

 

엉덩이에 주사를 맞았는데 엄청 아프더라. 간호사가 참교육 시킨다고 일부러 아프게 놓는게 아닌가도 싶고. 의사쌤은 여친한테도 얘기해서 같이 치료 받아야 한다고 신신당부 하더라구. 하룻밤 화끈한 ㅅㅅ의 댓가라고 하기에는 느무 쪽팔린거 있지… 그래도 그렇지 설마 20 입사한 여자 인턴한테서, 그것도 공무원한테서 성병이 옮을 줄이야 상상도 못했다. 공공기관 부심? ~

 

이걸 어떻게 얘기를 하나? 아예 말하지 말고 차단해 버릴까? 만난 사이인데 어때? 클라미디아에 대해 검색해 보니까 이게 걸려도 무증상인 사람이 제법 있다는거야. 특히 여자는 그렇다네. 그리고 그걸 방치하면 남자건 여자건 불임이 있다더라

 

요즘 불임율이 높아 지고 있는 이유중 하나가 클라미디아 감염 증가라는 얘기도 있었어. ‘ 말하지 말고 내버려둬서 불임이 되게 놔둬 버릴까하는 독한 마음이 들기도 했지만, 그래도 하룻밤 떡정이 있지. 카톡으로 그날 바로 저녁에 보자고 했어

 

팀장님이 시킨 일이 있어서 야근해야 한다고 튕기더니만, 저녁 시간 되니까 쭐래쭐래 오더라구. 일부러 사람 없는 카페에서 만났지. 이걸 어떻게 말할까 고민하다가 남자는 직구지 싶어서 바로 얘기했어.

 

: 너하고 다음에 ㄱㅊ가 아프고 고름이 나고 그래서 병원가서 검사 받았더니 클라미디아란 성병이래.

 

순간 벙쪄 하더라고. 그런데 다음 반응을 듣고 내가 벙쪄버렸네.

 

인턴: 이상하다, 6개월전에 검사 했을 때는 없다고 그랬었는데 (? 성병 검사를 했었다고?) 

 

이러면서, 나를 의심하는 듯이 얘기를 하는데 진심 빡치더라

 

인턴: 혹시 오빠가 다른데서 걸려 온거 아니야?

: 미안, 취준한다고 수도승처럼 산지가 1년이 넘어, 그나저나 6개월 전에 성병 검사는 한거야?

 

전남친하고 사귈 방광염이 있어서 비뇨기과에 갔었는데 의사쌤이 혹시 모르니 PCR검사도 같이 받아 보자 그래서 받았다고 하더군. 모르긴 몰라도 아마 그때 성병 증상이 있었는데 검사 결과가 정확하지 않았던 .

 

지난 얘기를 들춰봐야 좋을 것도 없겠고, 일단 다른 병원에 가서 검사를 다시 받아 보는게 좋겠다고 덤덤하게 얘기하고 헤어졌어. 얘도 없이 심각해져서 고개 끄덕끄덕하고 갔고

 

그리고 다음날 톡이 왔는데 다른 병원에 가서 검사를 다시 받아 보겠다고 하더라. 자기가 검색해보니 여자는 소변검사가 부정확할 있다나. 그리고 며칠 후에 자기도 클라미디아 확진을 받았다고 톡이 왔어. 그럼 그렇지. 챙겨 먹어서 완치 하자고 토닥여주기는 했는데 찝찝함이란…

 

결국 먹고 재검을 받아서 둘다 완치 판정을 받기는 받았네. 그동안 ㅅㅅ는 당연히 금지였고, 물론 하기도 싫고, 겁도 나고. 이후에 만났는데 갈수록 어색해 지더라. 걔도 나한테 미안해서 어쩔 모르는 같고. 내가 연락을 하면 의무감으로 만나주는 같았어

 

같아서는 클라미디아는 묻어버리고 제대로 사귀어 보고 싶었는데, 못하겠더라구. 다른 놈하고 얼마나 더럽게 놀아났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것보다는, 자기 몸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 자존감이 낮은 사람으로 보여서. 그러면서 어떻게 자기 자신과 다른 사람을 제대로 사랑할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결국 짧고 굵게 만나고 헤어졌어.

 

치료 받으면서 병에 대해 이것저것 많이 검색해봤는데 우리나라에서 20~30대의 클라미디아는 발병률이 0.5% 정도라 하더라고. 100명중 0.5명이 환자란 얘기. 남자-여자로 나누면 대략 50명중 0.25명이 보균자란 얘기인데, 나는 사람 꺼리도 안되는 0.25명을 만난거네. 무슨 로또야?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이라면 걸리기가 쉽지 않다는 얘기야

 

말대로 전남친한테 옮은 거라면 ㅆㄹㄱ는 어디 ㅃ촌가서 노ㅋ으로 ㅈ나게 뒹굴었다는 얘기 밖에 안되지. 인턴한테 남자 보는 눈이 없었던거라고 해두자. 나랑 원나잇 한걸 포함해서 말이지ㅎㅎ 어쨌거나 나와 엮이지 말아야 했을 사람들인데 이렇게 성병으로 엮여서 인생의 교훈을 전해 줬네. ㅋㅋㅋ

 

얼마 취직에 성공해서 서울로 출퇴근하며 바쁘게 지냈다. 지난 설날에 가족들하고 놀러가다가 걔가 다닌다 그랬던 기관 앞을 지나가는데 이사를 갔는지 간판이 바뀌었더라구. 다른 곳에 가서도 살고 있는지 궁금하고 뜨밤이 생각 나서 풀어봤네. 어떤 눈먼 놈이랑 결혼할지 모르겠는데 애는 나을 있을런지...  

 

ㅆㅂ 근데, 나는 요즘도 가끔 ㄱㅊ 끝이 따끔거려. 트라우마인가? ㅎㅎ 새로 만나는 여친과의 ㅅㅅ도 조심스럽고. 다들 성병 조심해라. 이상하다 싶으면 바로 병원 가고. 읽어 줘서 고마워.

 

 

두줄 교훈

  1. ㅋㄷ을 , 쓰자. 특히 처음 만난 처자 또는 창ㄴ랑 때는.
  2. 자기 몸을 소중히 여기는 처자를 만나자. 준다고 마냥 좋은게 아니야.

 

 

  • 슈퍼핫핑크 2020.03.08 18:27
    고추 끝이 찝찝해지는 여운이 남는 유익한 글이다. 잘 읽었습니다.
  • 손님(2c359) 2020.03.09 13:17
    감사합니다. ^^
  • 손님(bde9f) 2020.03.08 18:31
    진짜같은 얘기 재밌네요
  • 손님(2c359) 2020.03.09 13:17
    2:8로 썼어요. 양념2, 실화8 ㅎㅎㅎ
  • 모해지금 2020.03.08 18:35
    어으.. 초록창 검색해보니가 임질이랑 동반 감염이 흔하데ㅠㅠ 다 나은거지 아팠겠네
  • 손님(2c359) 2020.03.09 13:18
    임질은 없었구요, 그 정도로 겪고 나은게 다행으로 생각함미다. ㅎㅎㅎ 조심조심 ^^
  • 손님(cbee0) 2020.03.08 19:49
    교훈 : ㅋㄷ착용 필수
    그런데 신기한게 그런 애들은 냄새가 심하게 나던데.
    냄새 없는애들도 그럴수 있다니 ㅡㅡ
  • 손님(2c359) 2020.03.09 13:19
    진짜 냄새 1도 없었어요. 요구르트 달달한 냄새가 났다니까요 ^^~
  • 손님(28b84) 2020.03.08 20:13
    고추를 소중하게 사용하자.
  • 손님(7f6d8) 2020.03.08 20:56
    첫만남엔 ㅋㄷ착용은 필수인듯!
    그래도 완치되서 다행이얌
  • 손님(2c359) 2020.03.09 13:19
    감사합니다. 노 ㅋ, 노 섹!
  • 손님(13608) 2020.03.09 01:03
    으억 잘읽고간다잉
  • 손님(16da7) 2020.03.09 01:10
    교훈3. 병은 미워 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
    누구나 걸릴수 있는거야 너도 걸렸잖아
    니가 모른 채 다른여자한테 옮길수도 있는거고
    암튼 너의 대처는 좋았다고 생각해
    담엔 더 좋은 여자 만나라 모해야 굿럭
  • 손님(2c359) 2020.03.09 13:20
    넹. 떡정이 있어서 미워하지는 않아요. 겉모습과 조건만 보고 성급하게 사람을 판단하지 말아야 겠다는 인생 교훈을 얻었습니다 ^^
  • 손님(7f9dd) 2020.03.09 09:08
    ㅎㄷㄷㄷㄷㄷ
  • 손님(8804b) 2020.03.09 11:31
    헐~ 대박. 이거 내가 아는 여자 같은데??? 무슨무슨 공단 맞지?
  • 손님(2c359) 2020.03.09 13:21
    신원에 관해서는 노코멘트 할께. 우리 주변 누구일 수도 있다고 해두자 ㅎㅎㅎ
  • 손님(d68d2) 2020.03.15 19:28
    너님 혹시 ㅇㄴㅈㄱㄷ 다니심? 나랑 같은 여자 생각하고 있는것 같아서리...
  • 손님(4f31f) 2020.03.20 13:24
    애널좋겠다? 애널족같다?
  • 손님(9485f) 2020.03.09 14:02
    성병은 하나만 걸리는게 아닌데 . 그중 끝판왕은 무려 10년간 잠복을 한다네.. 쉽게 말해 지금 니몸속에는 그 끝판왕이 조금씩 조금씩 자기 개체를 늘리고 있는 중이지.. 더 늦기 전에 트루바다라도 사놓고 생각날때 한알씩 쳐드시게나..
  • 음속혀 2020.03.10 09:37
    재밌게 잘 읽었어~! 나도 고생 좀 했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769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600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9112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980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062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4232 3
5655 남동생한테 만져지고 흥분한 썰.. 17 손님(6f717) 2020.03.12 7391 0
5654 난생 처음 러시아 여자랑 해봄 2 손님(db102) 2020.03.11 6699 0
5653 미대남 F 2 28 모해지금 2020.03.11 3656 0
5652 첫 경험에 속박플당했던 썰 3 6 손님(a83eb) 2020.03.11 4648 0
5651 첫 경험에 속박플당했던썰 2 손님(a83eb) 2020.03.11 4015 0
5650 첫경험에 속박플당했던 썰 2 손님(a83eb) 2020.03.11 5315 0
5649 나이트에서 배나온 오빠랑 한 썰 6 손님(b9966) 2020.03.11 5474 0
5648 인터넷 게임으로 만난 누나 5 손님(bee2b) 2020.03.10 3533 0
5647 한동안 지명으로 빠졌던 업소썰 6 손님(e9c94) 2020.03.09 3705 0
» 삼겹살 먹다 만난 처자와 원나잇하고 성병 걸린 썰 2 21 손님(2c359) 2020.03.08 3630 0
5645 삼겹살 먹다 만난 처자와 원나잇하고 성병 걸린 썰 1 4 손님(2c359) 2020.03.08 3924 0
5644 심장초음파썰 2탄 좀 길다 볼사람만 ㄱ 12 손님(d014b) 2020.03.08 2285 0
5643 스물두살 이마트 알바할때 만났던 포도녀와 순두부 여사님 썰 - 6 8 손님(f46d2) 2020.03.07 3916 0
5642 스물두살 이마트 알바할때 만났던 포도녀와 순두부 여사님 썰 - 5 5 손님(f46d2) 2020.03.07 3358 0
5641 아이스께끼 존나 하다가 전교에 꼬추 엉덩이 공개한 썰 3 손님(229e4) 2020.03.07 1996 0
5640 미대남 F 37 모해지금 2020.03.06 2192 0
5639 근친 15 손님(be124) 2020.03.05 5636 0
5638 스물두살 이마트 알바할때 만났던 포도녀와 순두부 여사님 썰 - 4 22 손님(f46d2) 2020.03.05 3911 0
5637 키s방녀 ㅅㄲㅅ 썰 5 손님(603ac) 2020.03.05 4195 0
5636 진짜 속궁합 잘맞던 처자와의 썰 3 15 손님(2d1d3) 2020.03.04 410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4 Next
/ 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