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5 17:15

근친

조회 수 5642 0 댓글 15
Extra Form

맨날 눈팅만 하다가 용기내서 써보는거다

근친 거부감 있는 것 들은 뒤로 가라!

 

나 중1때 아빠가 교톻사고로 가셨다

아파트에서 엄마랑 둘이서 살게 되었는데 그때 엄마 나이가 38살. 내가 14살 이랬지

늘 아빠랑 같이 집에서 씻고 그랬는데 아빠가 없으니 가끔 엄마가 날 욕실로 데리고 가서 씻겨주고 그랬거든

그렇게 지내는데 중2때부터 내 ㄱㅊ에 털이 나기 시작하면서 ㄱㅊ도 눈에 띄게 커가는데 늘 엄마가 씻겨주는데

어떤날은 엄마랑 같이 발가벗고 씻기도 하고 그랬는데 어나날 부터 씻고 나오면 엄마가 옷 입지말고 그냥 편하게

발가벗고 지내자고 하면서 밖에 나갈때만 옷입고 집에서는 엄마도 발가벗고 나도 발가벗고 지내게 되었어 

그렇게 지내보니 편하기도 하더라구

그런데 어느날 부터 밤에 잘때면 엄마가 내 ㅈㅈ를 만지기 시작했어

털도 점점 자라고 그러는데 엄마가 내 ㅈㅈ를 만지니까 당연히 커졌고 그때마다 엄마는 내 ㅈㅈ를 쥐고 이쁘다며 칭찬도

하고 그랬는데 어느날 부터 나도 엄마 ㅂㅈ를 만지기 시작했어 

엄마 ㅂㅈ는 통통했고 털은 그리 많지 않았는데 살이 하얗고 뽀얘서 만지는 느낌이 좋았는데 성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던

어느날 엄마는 내 ㅈㅈ를 문지르고 나는 엄마 ㅂㅈ를 만지고 그러는데 단단해진 내 ㅈㅈ가 오줌이 마려운 것 같은 이상한

느낌이 오더니 하얀 액체가 나오는데 나도모르게 막 신음을 낸거야

 

엄마도 눈이 휘둥그래 지면서 보더니 우리 00이도 이제 어른이 되었네 하면서 나보고 남자들은 어른이 되면 나오는거라고

알려주면서 닦아 줬는데 학교에서 애들이랑 얘기 하다보니 그게 ㅈㅇ이란걸 알게됐지

엄마랑 고2때까지  그렇게 지냈는데 나도 ㅅㅅ라는걸 어떻게 하는지 알게 되었고 ㅅㅅ생각을 하면 엄마가 없을때도

ㅂㄱ가 되고 그랬는데 혼자서 ㅈㅇ를 하기도 하면서 지냈는데 어느날 부턴가 엄마가 내 ㅈㅈ를 만지고 흔들때면

나는 엄마 ㅂㅈ를 만지다가 ㅂㅈ안에 손가락을 넣기 시작했어

ㅂㅈ안에 손가락을 넣으면 엄마는 가는 신음을 내면서 내 ㅈㅈ를 더 세게 잡았고 나는 좋아서 그러는줄 알고 어떤날은 손가락을 

두개도 넣고 그랬는데 내가 ㅅㅈ을 하면 엄마는 늘 수건을 옆에 준비해뒀다가 닦아주고 그랬어

 

그러던 어느날 엄마 ㅂㅈ에 ㅈㅈ를 넣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되었는데 그날도 같이 나란히 누워 엄마는 내 ㅈㅈ만지고

난 엄마 ㅂㅈ를 만지다가 엄마 나 엄마 ㅂㅈ에 한번 넣어보면 안돼? 하고 물으니까 엄마가 왜 넣어보고 싶어? 하고 물었다

응 학교에서 애들 한테 들어보면 ㅈㅈ가 ㅂㅈ안에 들어가는게 ㅅㅅ라는데 나도 해보고 싶다고 했더니 우리아들 다컷네 하면서

머리를 쓰다듬더니 자 그럼 한번 넣어봐 하면서 반듯이 누워 다리를 벌렸어

늘 손으로 만지기만 했던 엄마 ㅂㅈ를 들여다 보니 ㅂㅈ속은 붉그스름한 색갈이였고 번지르르하게 물기가 있더라

어떻게 해야 되는지도 모르면서 무릎을 꿇고 ㅈㅈ는 잡고 ㅂㅈ에 갖다대고 업드리며 힘을 주니까 스르르 하고 미끄러져

들어가는데 아주 새로운 느낌이였어

엉덩이를 끝까지 낮추며 밀착시키니까 ㅈㅈ가 끝까지 다 들어갔는데 엄마 ㅂㅈ안은 따뜻하더라

한참 업드려 있으니까 엄마가 엉덩이를 움직이며 내 아랫도리를 잡고 움직이라는 듯 해서 슬슬 움직이는데 너무 쎄게

움직이면 ㅈㅈ가 빠지;는거야

빠지면 다시넣고 그렇게 한찬 하다보니 나올거 같아서 엄마 나 나올거 같어 했더니 알았어 하면서 날 꼬옥 겨안는데

엄마 ㅂㅈ안에다 모두 싸고 내려오니 엄마가 수건으로 내 ㅈㅈ를 닦어 주면서 재미있었어? 하고 묻기에 응 너무 좋았어

했더니 날 꼭 겨안아 주기에 그대로 잠이 들었어

 

그렇게 처음 엄마랑 하고 나서는 하고싶을 때마다 했는데 고3때 까지는 매일 했던거 같다

그러다가 대학을 가게 되었는데 거리가 좀 먼곳으로 가면서 엄마랑 하는건 한달에 한두번 집에 갈때만 하게 되다가

1학년 마치고 군대를 가게 되었는데 군대가면 자주 못보니까 실컷 해야 된다며 한 한달간을 하루에 두세번씩 했던거

같은데 엄마도 그게 좋았는지 한번도 거부하지 않았다

그렇게 군대를 가서 훈련을 마치고 자대배치를 맏으니 엄마가 면회를 왔는데 첫 외박을 나가서 밤새도록 했는데

다섯번인가 했을거다.

그리고 첫 휴가 나와서는 집에 들어오자 마자 바로 하고 복귀할때 까지 거의 매일 하다시피 정말 실컷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정말 대단했다

그렇게 지내다 제대를 하고 다시 복학해서 졸업하고 취직해서 직장을 다니다가 이쁜 여자 만나서 사는데 내나이도 어느덧

40대가 되었고 아들 둘을 낳고 네식구가 행복하게 지내는데 아들들도 중딩이 되었는데 아들들 ㅈㅈ를 보면 날 닮아서인지

나이에 걸맞게 크게 보여 내 어릴적 생각 나게 하는데 엄마도 어느덧 60대가 되었는데 아이들 학교 때문에 와이프랑 같이

못가고 나혼자 엄마보러 가면 지금도 그때 생각하며 한번씩 해주는데 엄마 ㅂㅈ도 늙어서인지 쭈글 쭈글 해졌고 내 ㅈㅈ가

들어가면 아프다고 한다

아프다고 하면서도 싫다 소리는 하지 않고 내가 하자고 하면 언제나 응해주고 있다.

엄마랑 하는게 예전 같지는 않지만 그 시절을 생각하며 내가 봉사해 주는거다.

 

 

 

    

  • 슈퍼핫핑크 2020.03.05 17:33
    근친하면 근혜 친구 밖에 안떠오른다
  • 손님(799c7) 2020.03.05 17:49
    아까는 친구들이랑 노래방 갔다가 도우미 하고 있는 엄마 만나서 떡쳤다며ㅋㅋㅋㅋ 지난 번에는 채팅으로 아줌마 만났댔다가 지웟지ㅋㅋㅋ

    진짜 중학생때 아줌마랑 뭔 일 있어서 자꾸 아줌마거리면서 소설 쓰는 거냐 아니면 중학생 때 엄마 상대로 딸치던 거 아직도 하고 있는 중인거냐ㅋㅋㅋ
  • 손님(12258) 2020.03.05 18:34
    이게 실화라면 차암.. 으음..
  • 손님(8ccab) 2020.03.05 23:54
    죄쵁감은 없나요? 분명 있을텐대....
  • 손님(f492a) 2020.03.06 00:11
    뇌피셜인데요..
  • 손님(0b406) 2020.03.06 08:09
    윤활제를 써봐. 아푸지 않을 테니.
  • 손님(94a46) 2020.03.06 10:26
    손님(be124) 이놈은 계속, 주작 올리면서 삽질하네....
    어제 글쓴거 주작이라고 했더만...지웠네...첨부터 주작이라고 함..욕이라도 안 먹지
  • 손님(89d50) 2020.03.06 17:36
    난 너같은 인간이 가장 드러운 인간이라고 생각되는데
    여긴 무슨 목적으로 접속하니?
    너 혹시 전라디언이냐?
  • 손님(94a46) 2020.03.10 13:27
    니좃이세요 미친놈아
  • 손님(89d50) 2020.03.06 21:36
    이런 개새끼들이 가장 저질같은 인간들이다
    그렇게 깨끗하고 검점한 인간이 이럼 곳엔 왜 접석하냐
    니맘에 안들면 안 읽으면 되는거 아냐
    병신 새끼
    아주 젤이 안좋은 전라디런 보다 다 나쁜 개새끼
  • 손님(94a46) 2020.03.10 13:22
    지랄을 하세요 미친놈
  • 손님(84cd6) 2020.03.23 18:50

    내가 보기에는 당신이 미친거 같소이다만 이런곳에 접속하는건 좀 일반적인 유머나 썰을 볼려고 접속하는데 그것도 문제가 되는건가? 이곳에 올린건 다 근친썰뿐이란 말인가? 글구 누가봐도 주작아닌가? 당신은 진정한 바보인가요? 아니 뭐 주작이던 아니던 지 애미랑 했다는게 그렇게 옹호할 일인가? 왜 ? 이런글 보면서 막 흥분하고 느끼고 그런건가? 당신같은 인간이 n번방 사건같이 운영자는 못돼도 적어도 그런곳에서 매일같이 접속하며 같이 범죄를 짓는 그런 유형의 인간에 많이 가깝다고 생각들지 않는가? 너같은 인간유형은 대체적으로 인간의 개체성을 부정하고 타인을 지배하려하고 자기마음데로 할수있다는 그릇된 신념을 갖고 있는 사이코의 전형이고 약간의 정신이상증세가 있는 사람에게서도 볼수있는 그런 유형이다 이런 유형은  전제주의 공산주의와도 연결이 되고 사회에서는 자신이 남의 일에 자꾸 간섭하려하고 통제하고 조정하고 싶어하는 유형 , 이런 인간유형을 상대할때 느끼게되는 것은 감정적으로 상당히 역겨웁고 껄끄럽다 암튼 바람직하지 않은 인간유형임은 틀림없다

  • 손님(94a46) 2020.03.06 10:28
    http://www.mhc.kr/index.php?_filter=search&mid=ssul&search_keyword=%EC%86%90%EB%8B%98%28be124%29&search_target=nick_name&document_srl=8257915
    이거 니가 쓴거자나....미친놈
  • 손님(af586) 2020.03.11 17:00
    ㅋㅋㅋㅋㅋㅋㅋㅋㅋ날아오르라~~~~~~~~~
  • 손님(7cab0) 2020.03.16 10:51
    좀 자련스럽게 써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769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6004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4 file 유리카 2019.05.23 9112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9809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062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4233 3
5655 남동생한테 만져지고 흥분한 썰.. 17 손님(6f717) 2020.03.12 7398 0
5654 난생 처음 러시아 여자랑 해봄 2 손님(db102) 2020.03.11 6703 0
5653 미대남 F 2 28 모해지금 2020.03.11 3656 0
5652 첫 경험에 속박플당했던 썰 3 6 손님(a83eb) 2020.03.11 4649 0
5651 첫 경험에 속박플당했던썰 2 손님(a83eb) 2020.03.11 4017 0
5650 첫경험에 속박플당했던 썰 2 손님(a83eb) 2020.03.11 5317 0
5649 나이트에서 배나온 오빠랑 한 썰 6 손님(b9966) 2020.03.11 5480 0
5648 인터넷 게임으로 만난 누나 5 손님(bee2b) 2020.03.10 3534 0
5647 한동안 지명으로 빠졌던 업소썰 6 손님(e9c94) 2020.03.09 3707 0
5646 삼겹살 먹다 만난 처자와 원나잇하고 성병 걸린 썰 2 21 손님(2c359) 2020.03.08 3630 0
5645 삼겹살 먹다 만난 처자와 원나잇하고 성병 걸린 썰 1 4 손님(2c359) 2020.03.08 3927 0
5644 심장초음파썰 2탄 좀 길다 볼사람만 ㄱ 12 손님(d014b) 2020.03.08 2285 0
5643 스물두살 이마트 알바할때 만났던 포도녀와 순두부 여사님 썰 - 6 8 손님(f46d2) 2020.03.07 3919 0
5642 스물두살 이마트 알바할때 만났던 포도녀와 순두부 여사님 썰 - 5 5 손님(f46d2) 2020.03.07 3360 0
5641 아이스께끼 존나 하다가 전교에 꼬추 엉덩이 공개한 썰 3 손님(229e4) 2020.03.07 1996 0
5640 미대남 F 37 모해지금 2020.03.06 2193 0
» 근친 15 손님(be124) 2020.03.05 5642 0
5638 스물두살 이마트 알바할때 만났던 포도녀와 순두부 여사님 썰 - 4 22 손님(f46d2) 2020.03.05 3912 0
5637 키s방녀 ㅅㄲㅅ 썰 5 손님(603ac) 2020.03.05 4196 0
5636 진짜 속궁합 잘맞던 처자와의 썰 3 15 손님(2d1d3) 2020.03.04 410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4 Next
/ 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