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022 0 댓글 9
Extra Form

사촌동생이랑은 어렸을때부터 다른 사촌언니 오빠들보단 친하게 지내던 사이였습니다

 

항상 연락을 주고받는 그런 정도는 아니었고 명절날엔 거의 항상 같이 있는 정도였습니다

 

사촌언니나 오빠들은 대부분이 서른 쯤 되는 나이차가 있기도 하고

 

이러저러한 이유로 명절날 못오는 경우가 많기도 해서 

 

사촌동생과 좀 더 친했던거 같습니다

 

큰 문제없이 서로 잘 지내고있었는데 이번 설날에 큰 문제가 생겼습니다

 

사촌동생이 이번에 20살이 되고 저희 아빠쪽 친척들 사이에선 이젠 모두가 성인이 되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명절날 잘 안오던 언니오빠들도 전부다 오고 몇몇은 얼굴만 비추고 다시 가고 했지만

 

전보다는 훨씬 북적북적한 명절이 됬습니다.

 

설날 전 날인 설 연휴 날 저녁이 되자 사촌오빠 둘이 사촌동생 20살된 기념으로 고기를 사준다며 고깃집으로 가게되고

 

사촌오빠들은 사촌동생한테 술 받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면서 술을 엄청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술도 셋이서 거의 6병을 마시니

 

사촌오빠들도 좀 취한듯 얼굴도 빨개지는데 의외로 사촌동생은 멀쩡했습니다

 

술취한 사촌오빠들은 여자친구는 사귀어봤냐라는 질문에서 단숨에 섹스는 해봤냐고 야한 농담도 하기 시작했습니다

 

사촌동생은 여자친구 사귄적은 잇는데 한번도 안해봤다고 하니 사촌오빠들이 원하면 오늘 하게 해줄수 잇다면서 돈도 보여주고 성매매업소 데려가주겟단 개소리도 했습니다

 

그러다 총 8병 정도 마시다보니 한잔씩 조금 조금 마시던 저도 취기가 올라오고 사촌오빠들도 오줌마렵다며 화장실을 가고 자리를 떠났을때

 

사촌동생이 몸을 완전히 틀고 절 바라보면서 갑자기 남자친구 사귀고 해봤냐는 묻자 얼떨결에 끄덕였더니

 

할때 기분이 어땠는지 등등 섹스에 관해 꼬치꼬치 묻고 대답해주는데 기분이 좀 묘하긴 했습니다

 

그리고는 저한테 자기랑 한번 해주면 안되냐면서 점점 더 달라붙었습니다

 

저는 장난치지 말라고 하고 사촌오빠들도 돌아와서 웃고 넘기려 했습니다

 

그런데 사촌동생이 자기 손으로 제 허벅지위에 두고는 천천히 문지르더니 제 사타구니 안까지 손길이 닿으려 했습미다

 

이건 아닌듯해서 지금 한마디 해야겠다라고 생각해서 화장실 가는 길에서

 

사촌동생에게 대학들어가서 좋아하는 여자친구 사귀면 하게 될거라고 이러면 안된다고 했더니

 

오히려 저보고 진짜 좋아해서 그런거라면서 자기도 잘못된거라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면서

 

절 꽉 안는데 사촌동생이 발기된게 고스란히 느껴질정도로 꽉 안았습니다.

 

눈물도 금방이라도 터지기 일보직전처럼 있는걸 보니

 

따끔하게 한마디 하려 했던게 저도 모르게 한번 해준다고 알았다고 말하게 됬습니다.

 

할머니댁이 도시쪽에 살다보니 좀만 걷다보니 모텔이 나오고 

 

모텔 들어가기 전까지 거의 30분 동안을 이건 아닌거 같아서 그냥 돌아갈까라고 동생에게 말했는데

 

사촌동생이 돌아가도 된다면서 미안하다고 하는데 괜히 혼자 죽기라도 할거같은 느낌이라 모텔 방 안까지 들어가게 됬습니다

 

사촌오빠들한테 전화가 오긴했지만 이 상황을 변명할거리도 안떠오르고 해서 문자로 볼일이 생겼다고만 한채

 

사촌동생과 침대에 누운채로 가만히 있다가 제가 먼저 절 왜 좋아했냐고 묻는데

 

고1때 자기 친구들이 제 사진 보고는 이쁘다고 호들갑 떨었는데 자기도 처음엔 별 생각 없다가 이쁘다는 말이 맴돌면서

 

동생 꿈에서도 제가 나오고 심지어 혼자 자위하는데도 상상됬다면서

 

어느 순간 제 사진 보면 좋아하는거 마냥 두근거렸다면서 말하는데

 

듣다보니 웃음 좀 나고 귀엽기도 하단 생각에 저도 마음이 풀어지고 하면서

 

제가 먼저 사촌동생옷 벗겨주고 섹스는 거의 제가 덮치듯이 하게 됬습니다.

 

근데 서로 관계를 맺은 후 생각해보니 진짜 어떻게해야 할지 감이 안잡히는데

 

사촌동생도 마찬가지인지 엄청 불안한지 이불 안에서도 손발을 엄청 떨었습니다

 

서로 말도 안한채 잠도 안오고 한밤중에 그냥 씻은채로 할머니댁으로 돌아갔습니다.

 

다행히 다들 자고 있기도 해서 무사히 넘어갔고

 

다음 날에 사촌오빠들도 딱히 꼬치꼬치 캐묻지는 않아서 크게 문제는 안됫는데

 

그 날 이후 사촌동생이랑은 눈도 못 마주치게 됫습니다.

 

정말 서로 한마디도 안하고 서로 일부러 피하게되고

 

그렇게 그냥 서로 집으로 다시 올라가게됬습니다

 

근데 지금까지도 말 한마디 못하고 있습니다

 

제가 먼저 말을 꺼내야 하는걸까요..

 

근데 어떻게 말을 꺼내야할지도 모르겠고

 

진짜 어떻게해야 될까요...

 

 

 

  • 손님(f0d32) 2020.02.08 22:41
    응 주작..
  • 손님(30b80) 2020.02.09 09:22
    꼴리네
  • 스윽 2020.02.09 15:17
    풉ㅋㅋㅋ
  • 손님(867fe) 2020.02.09 16:06
    ㅂㅅ
  • 손님(a07fb) 2020.02.09 18:22
    ㅅㅅ묘사가 적은걸로봐선 진짜같은데.... 아직 어리니까 불장난정도로 마무리될듯..
    명절땐 사이 안좋은척 코스프레하고 평소에 섹파로 ... 그정도 멘탈 안되면 그냥 이대로 지내는게 나을수도.
    둘이 감정생겨서 데이트하고 싶고 그러면 지랄나는거니까 그냥 섹스만 ㅈㄴ해 그러다보면 질려서 생각안날지도.. 오히려 썸타고 그러면 일이 더 커진다. ~ 근데 혹시 쓰니가 저 사촌동생 아니여??
  • 손님(31b31) 2020.02.09 20:37
    서로 가정 꾸리고 나서도 색파로 지내라.
    사촌 섹파 이거 개꿀맛임
  • 손님(12258) 2020.02.10 12:19
    나도 한번 주라
  • 장권혁 2020.02.10 16:58
    나도 고등학교때~대1때까지 사촌 누나가 딸딸이 치는거 봐주고, 가끔 대딸도 해주고 했는데 대1 올라가서 학교 여자애들 만나고 하니 자연스레 잊혀졌음. 그냥 한번으로 끝내.. 더 이상은.. 안돼안돼~
  • 손님(92260) 2020.02.13 10:51
    응 개소리 ㅎㅎㅎㅎ 사촌이랑 섹스 말같은소릴해라 ㅎㅎ 나나 좀 대줘 나도 먹고싶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687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547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8758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941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014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3663 3
5608 트젠인데 성욕 해소하려고 난리치던 썰 16 손님(c1675) 2020.02.10 3775 0
5607 7년 친구 부랄여사친이랑 해버렸다 -2편- 너무힘들다 12 손님(f9cfa) 2020.02.10 4552 0
» 이번 설날에 사촌동생이랑 하게된 썰... 9 손님(6f717) 2020.02.08 6022 0
5605 강제로 나 따먹은 여사친 후기 6 손님(8b899) 2020.02.08 5633 0
5604 동네오빠가 샤워시켜줬던 흑역사 썰 5 손님(cf68a) 2020.02.07 3977 0
5603 헌팅남 D 7 모해지금 2020.02.07 2338 0
5602 여사친이 나 강제로 따먹은 썰 13 손님(8b899) 2020.02.05 7058 0
5601 고딩때 싸움하면 집안 망할거 같다고 느낀썰 6 손님(d8daf) 2020.02.04 2721 0
5600 마누라가 렌트한 벤츠 쳐박은썰 20 손님(74b83) 2020.02.04 3602 0
5599 페티쉬 있는 여자가 위험한 이유.txt 12 손님(1d69e) 2020.02.01 7444 0
5598 유부남 C 15 모해지금 2020.01.30 6698 0
5597 대학교때 소문나서 여사친들한테 따먹힌썰 -1 7 손님(92c93) 2020.01.30 8075 0
5596 ㅇㅍ로 40명 만난 남자다 썰 몇개 푼다 10 update 손님(534c8) 2020.01.29 7258 0
5595 썰푼다 (2편 교수님연구실에서 한 썰) 2 손님(87939) 2020.01.27 6064 0
5594 인간은 과학기술을 못 이긴다 (ㅌㄱ 후기) 2 손님(68a8e) 2020.01.25 6029 0
5593 모배에서 만나게 된 썰5 (이번에는 안 속는다) 1 손님(68a8e) 2020.01.24 3900 0
5592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5 4 file 멍멍군 2020.01.23 3670 0
5591 옛날 소름돋는 중딩때 썰.. 5 손님(99534) 2020.01.23 5595 0
5590 썰푼다 (1-2편 유학생녀) 반전주의 5 손님(87939) 2020.01.22 5248 0
5589 단합때 ㅈㅈ크기 보여진썰 3 손님(111a2) 2020.01.21 604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2 Next
/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