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634 0 댓글 6
Extra Form
출처 씨발련

며칠 지나고 한 2주전에 있었던 일인데 보통 이제 종강하면 애들 거의 안보고 알바하거나 뭐 자기계발 하느라 바쁘잖아

 

혹은 씨펄 하루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니들처럼 있겠네 그게 나야 둠빠 둠빠 두삐두밤

 

그래서 그땐 막 애칭도 존나 섞어서 말하고 남들이 봐도 개달달한 커플이였는데

 

뭐 연애중이나 그런건 하지말자고 했음 안그래도 여친이랑 나랑 존나 친한 친구 사이였는데 애들이 사귄다 그러면

 

지랄할게 뻔할테니 그래서 서로 말하지말자 그러고 애들 몰래 막 만나서 놀고 침대에 눕히고 아주 국밥보다 뜨끈한 하루를 보내는 찰나

 

간만에 종강했는데 중간에 술 한번 마시자는 과 동기애들의 연락이 왔어 그래서 물어봤지

 

''너 술마시러 갈꺼야?'' 라고 그러자 ''나 완전 마시고 싶어 먹자고 하자 ㄱㄱㄱ'' 하길래 바로 승낙하고 

 

동기애들 한 우리 포함 2명 합쳐서 7명 있었고 뭐 애들은 항상 우리 둘한테 니넨 뭐 발전이없냐~ 이런식으로 또 엮으면서 노는데

 

씨발련이 갑자기 날 쳐다보는거야 씨익 웃더니 갑자기 심상치 않다는걸 느꼈고

 

난 좆될것같아서 그냥 눈 안마주치고 말도 안섞는데 애들이 자꾸 ''야 니넨 뭐 말도 안하냐 어색해 막?'' 이러길래

 

존나 둘다 태연하게 말하다가 서로 과거 추억 이야기 하다보니 다들 좀 꼴았어 

 

나도 정신이 조금 흐트러져 가고해서 담배피러 애들이랑 나가서 존나 빨다가 들어가니깐

 

여자애들 몇하고 담배안피는 애들이 갑자기 날 보더니 ''니네 사귀어!?!?!??'' 이러면서 존나 놀래는거 눈 똥그래져서

 

''뭔 소리냐?? 사귄다니'' 라고 말하니깐 ''아니 xx이가 너랑 사귄다고 그러던데?'' 라고 말한거야 

 

ㅅㅂ 바로 당황 존나해서 개소리야 하고 존나 태연하게 앉는데

 

갑자기 동기여자애가 웃더니 ''야 ㅋㅋ 근데 xx이가 너 따먹고 싶데'' 라고 하길래

 

순간 바로 얼굴 빨개져서 진짜 좆됐다 ㅅㅂ 하면서 이 일을 어캐 해야되지 짱구를 존나 돌리는데 

 

''야 너 그거 시발ㄹㅕㄴ아 성희롱이야 미친년아'' 하면서 애들 일단 웃음으로 무마 시키는데

 

또 ㅅㅂ 여자애가 ''근데 xx이가 너랑 같이 자고싶다고도 말했어 꺄흫ㄱ륵륵르'' 하면서 씨발 날 조롱하는데

 

''너도 개새끼야 성희롱이야 그거'' 하면서 ㄹㅇ 개빡쳐서 하 씨팔.. 하면서 담배 피러나감 또

 

그러자마자 ''야~ xx이 데려가~ 둘이 오붓한 시간 가져야지'' 하면서 좆같게 굴길래 

 

바로 ㅅㅂ 뺨따구를 존나 쎄게 때리고 적당히 좀 하라고 씨발 진짜 하면서 나혼자 자취방가서 

 

씨발씨발씨발씨발씨발 거리는데 전화가 존나 오길래 받았더니

 

'' 야 너 수연이 때렸다며? 수연이 개빡쳐서 경찰 불렀어 너 빨리 와 연행한데 안오면 ''

 

아 ㅅㅂ 진짜 오늘 되는일이 없구나 싶었다 이쯤되서 지금 맨정신으로 내가 생각해보는데 

 

물론 사람을 때리면 안되지만 그새낀 원래부터 사람 좆같게 굴어서 미운 정 담아 때렸던것 같음 미안하냐고?

 

씨발 왜 미안해 그 씨발련을

 

그래서 진짜 경찰차 타고 가서 조사받으러 갔는데

 

내가 말한 수연이 뺨이 ㅅㅂ ㅋㅋ 존나 얼얼하게 빵빵해져서 존나 쳐다보고 웃었더니

 

경찰이 ''조용히 하세요 시끄럽게 하면 안됩니다 여기서'' 싹 존나 정중하게 말하길래 말들었지

 

난 좀 반말하면서 막 싸가지없게 굴줄 알았는데 다 그런건 아니더라

 

경찰서에 ㅅㅂ 처음 조사받으러 와서 술이 다 깨더라

 

수연이가 갑자기 ''저기 아저씨 그냥 합의 할테니깐 일 더 크게 만들고 싶지않아요...'' 이러는거

 

근데 경찰이 실적을 올리고 싶었나? ''학생 무서워 하지말고 다 이야기 해줘야 !#@!#'' 라고 하면서 진술하라고 압박을 주길래

 

걍 일단 닥치고 가만히 있었지

 

나부터 진술을 하래 그래서 있었던 일 다 설명하고 나는 진짜 충동적으로 때려서 정말 미안하다 사과하고싶다 하고

 

그렇지만 제가 충동적으로 때리게 된 이유는 이 학생이 저를 조롱거리로 만들고 모욕,성희롱 발언하면서 웃어대서 그랬다 

 

사실 진술 할때 존나 떨려서 어버버 했는데 결론은 저런 내용임 ㅋㅋ

 

무튼 경찰도 내가 때린건 합법이였나봐 합의하고 좋게 끝내라고 하더라고

 

그래 ^^ㅣ발 그냥 이랬어야지 주먹 불끈쥐며 나가서 이야기 한다 하고 나갔는데

 

합의금 그런거 필요없고 그냥 미안하다 하는데 존나 우는거야 애가 개 서럽게

 

아니 너 왜 우냐 왜 그러냐 하니깐 자꾸 미안하다고 하길래 나도 모르게 감정이입해서 그냥 말없이 안아주니깐

 

이년이 갑자기 토로를 하는거야 충격적인건 이게 트루더라고

 

수연이가 원래 나를 짝사랑을 했는데 나한테 일부러 장난치면서 관심 끌게 할려고 한거였고 뭐 존나 엉엉 쳐울어서 제대로 못들었는데

 

아무튼 나를 좋아했다는건데 좋아하는애 한테 이렇게 뺨도 맞아보고 이렇게 될 줄 몰랐고 너희 둘이 사귄다고 했을때 너무 화가나서 그랬다

 

뭐 이렇게 말을 하더라고 그래서 아무튼 애들 와서 잘 돌려보내 줬고

 

여친 집에 데려다 줬다고 했는데 우리 동기중에 게이인 애가 하나있는데 걔가 데려다주고 했는데

 

자꾸 바지벗길려 그러고 내 이름 부른다고 그러더라고 존나 그때 있는 정 다 떨어져서 

 

''니 씨발 술 그렇게 쳐먹을거면 끝내 그냥 짜증난다'' 라고 카톡 보내고 존나 꿀잠자고 일어나니깐

 

카톡이 미친 ㅅㅂ 100개 찍혀 있는데 좀 놀랬지만 태연하게 폰 열고 보니깐

 

존나 ㅈㄷㅇㅈㅇㅁㄹㅇㅈ< 이런것만 존나 보내놓고 아직 자고 있었나봄

 

살짝 걱정되서 여친 집에 갔는데 ??? 일어나서 해장하려고 라면 끓이고 있더라

 

너 뭐하냐? 물으니깐 머하긴 라면 먹으려고 하지 근데 왜 왔냐?

 

존나 얼탱이가 존나 털려서 존나 빤히 쳐다보니깐

 

뭐 니가 끝내자매 나가 라고 해서 ㅇㅇ 진짜 나갔더니 한시간 뒤에 미안해.. 라고 오길래 ㅋㅋㅋ 어이가 없어서

 

뭐가 미안한데? 물으니깐 사실 어제 기억이 안난다고 이야기 해달라니깐 줘까고 연락 씹음

 

그 뒤에 이야기는 이따 저녁에 쓴다 ㅂ

  • 손님(7df7f) 2020.02.08 09:35
    꿀잼.ㅋ
  • 손님(64d01) 2020.02.09 07:24
    그동네는 아직 저녁 안되엇슴?
  • 손님(64d01) 2020.02.09 07:25
    그동네는 아직 저녁 안되엇슴?
  • 손님(0795a) 2020.02.09 18:13
    ㅆㅂ 뺨따구 존나 웃기넼ㅋㅋㅋㅋㅋㅋ
  • 손님(69a79) 2020.02.09 23:35
    여친이 아니라 거의 불알친구 수준ㅋㅋ
    곧있으면 나네 맞짱도 깔기센데 ㅋㅋ
  • 손님(04da3) 2020.02.11 04:14
    글좀 제대로 쓰라.. 지거국도 아니지?
    글쓰는게 초딩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687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547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8758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941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014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3663 3
5608 트젠인데 성욕 해소하려고 난리치던 썰 16 손님(c1675) 2020.02.10 3776 0
5607 7년 친구 부랄여사친이랑 해버렸다 -2편- 너무힘들다 12 손님(f9cfa) 2020.02.10 4554 0
5606 이번 설날에 사촌동생이랑 하게된 썰... 9 손님(6f717) 2020.02.08 6024 0
» 강제로 나 따먹은 여사친 후기 6 손님(8b899) 2020.02.08 5634 0
5604 동네오빠가 샤워시켜줬던 흑역사 썰 5 손님(cf68a) 2020.02.07 3979 0
5603 헌팅남 D 7 모해지금 2020.02.07 2339 0
5602 여사친이 나 강제로 따먹은 썰 13 손님(8b899) 2020.02.05 7059 0
5601 고딩때 싸움하면 집안 망할거 같다고 느낀썰 6 손님(d8daf) 2020.02.04 2721 0
5600 마누라가 렌트한 벤츠 쳐박은썰 20 손님(74b83) 2020.02.04 3603 0
5599 페티쉬 있는 여자가 위험한 이유.txt 12 손님(1d69e) 2020.02.01 7445 0
5598 유부남 C 15 모해지금 2020.01.30 6700 0
5597 대학교때 소문나서 여사친들한테 따먹힌썰 -1 7 손님(92c93) 2020.01.30 8080 0
5596 ㅇㅍ로 40명 만난 남자다 썰 몇개 푼다 10 update 손님(534c8) 2020.01.29 7259 0
5595 썰푼다 (2편 교수님연구실에서 한 썰) 2 손님(87939) 2020.01.27 6064 0
5594 인간은 과학기술을 못 이긴다 (ㅌㄱ 후기) 2 손님(68a8e) 2020.01.25 6029 0
5593 모배에서 만나게 된 썰5 (이번에는 안 속는다) 1 손님(68a8e) 2020.01.24 3900 0
5592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5 4 file 멍멍군 2020.01.23 3670 0
5591 옛날 소름돋는 중딩때 썰.. 5 손님(99534) 2020.01.23 5596 0
5590 썰푼다 (1-2편 유학생녀) 반전주의 5 손님(87939) 2020.01.22 5249 0
5589 단합때 ㅈㅈ크기 보여진썰 3 손님(111a2) 2020.01.21 604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2 Next
/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