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802 0 댓글 13
Extra Form
출처 엊그제 일

하 씨발.. 여사친이랑 사고쳤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게 시작됐는데

 

내가 대학생이라서 간만에 종강하고 만나자 만나자 했었는데 좀 늦게 만났어

 

근데 옷을 또 갖춰 입었더라고 단 둘이 그냥 밥먹고 노래방가고 그런식이였는데

 

편하게 입고 올 줄 알고 후줄근하게 입고 갔는데 옷 입은게 너무 차이가 나서 내가 집에서 갈아입고 온다했더니

 

자취방에 같이 가자 이 말하는거 그래서 아 알겠다 하고 집에 와서 몸 좀 녹이고있었지

 

야 요새 겨울이 겨울 같지가 않냐 하면서 공감 유도 싹 던지네 이 씨발련이 글쎄 갑자기 입 맞추더니 침대로 눕히는거

 

그대로 존나 당황스러워서 '뭐해 씨ㅏㄹㄹ련아' 하면서 존나 당황스럽게 말하니깐 이 개새끼가

 

존나 씨익 웃으면서 옷 벗기는거 존나 당황해서 존나 쎄게 밀쳐내고 '미친새낀가 왜 이러는데 개년아' 하면서 소리치니깐

 

그재서야 '하.. 씨발 일로와' 이러면서 달려와서 내 잦이 잡고 존나 만지작 거리면서 귀를 존나 빨았어 

 

ㅅㅂ 내 성감대를 다 건드니깐 정신을 못차리겠더라 애당초 남자는 잦이 한번 잡히면 꼼짝 못하는데 이새끼가 체대다녀서 그런지 힘이 줮나 쌤

 

그렇다고 개새끼들아 장미란,이국주 그런애는 아니다 걱정마라 태권도 하는애니깐

 

나는 좆 멸치새끼 까진 아닌데 그냥 평범한 체격의 남자인데 여자애한테 낭심 잡히고 아무것도 못하는 내 자신이 시발 슬프더라

 

내가 존나 미안해 하면서 손 존나 싹싹 빌었더니 재밌다면서 더 하는거야 난 미칠것같다가

 

결국 존나 커지기 시작하고 이년이 또 씨익 웃더니 '커졌네?' 이러고 자기 옷 도 존나 벗고 그대로 잦이 만지면서 강제 키스 당하다가

 

이대로 가단 진짜 좆될것같아서 그대로 목 졸라서 굴복 시키려고 했는데 호신술을 써서 시;발 그걸 풀더라 좆같은년이

 

한마리의 맹수가 나약한 초식동물 먹는거마냥 존나 사냥 하더라 

 

눈물이 핑돌다가 결국 나도 몸이 반응해서 이년 마음대로 하게 인간 섹x토이가 됐다 

 

인간 딜도 씨-발 좆같은년 사람 개병신 만들고 ...

 

그렇게 섹x하다가 입으로 해주는데 ㄹㅇ 천국이 따로 없는게 아니라 내 잦이는 지옥에 다녀온것 같았다

 

진공 청소기마냥 쮸압쮸압...쮸유읍 소리나면서 개 빠르게 혀돌리면서 귀두 겉부분을 혀로 돌리면서 사람 미치게 하더라

 

나도 모르게 앗흥~ 소리나니깐 이년이 내 소리가 취한건지 미치도록 하다가 그대로 사정했더니

 

'ㅎ...쌌네 좋냐..?' 이러는거 나는 진짜 싸이코새낀가 싶더라 

 

너무 힘들어서 헉헉..거리니깐 '하.. 숨 차는소리도 어찌 따먹고싶냐..' 이러길래 바로 ㅅㅂ 살고싶어서 숨 참았다

 

이게 그 사자와 가젤인가 싶더라 동물의 왕국도 아니고 

 

그러더니 지 맘대로 콘돔도 안씌우고 지 봊이에 꽂아놓고 방아를 존나 찍더니 내가 막 제발 ㅅㅂ 싼지 별로 안됐으니깐 그만하라니깐

 

내 입 존나 막고 막 박아대고 지 혼자 가버리고 내 옆에 털썩 앉아서 하는말이

 

''사귀자 ㅋㅋ'' 이러길래 ''너 씨발련아 강간하고 그 말이 나오냐'' 라고 대답하니깐

 

''내가 ㅅㅂ 여태 사준 밥이랑 너한테 해주는거 생각하면 여자로써 뭐 느껴지는 성적 매력이 없냐?'' 라고 하길래

 

'' 생색만 안냈어도 생각은 해봤는데 넌 진짜 못됐다 미친년아'' 하고 베게에 파묻혀서 존나 생각하는 틈에

 

내 엉덩이 쓰담거리면서 있더라

 

사실 나 따먹은 씨발련 좋아하긴 했는데 그 날 충격먹어서 생각도 하기 싫어졌다

 

했는데 결국 나도 맛들려서 매일까진 아니고 일주일에 3번 따먹으러 내 자취방 두들기는 씨발련은 

 

결국 내 여친됨

 

밖에선 존나 조용하고 내성적인애가 자취방에만 들어오면 있는 기술 다 걸면서 날 정복하는데

 

이게 참 존나 중독성 있더라 

 

애들아 너네도 할 수있다 언제 인증 사진 올린다 대기타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680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5443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8737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939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10011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3623 3
5604 헌팅남 D 7 모해지금 2020.02.07 2202 0
» 여사친이 나 강제로 따먹은 썰 13 손님(8b899) 2020.02.05 6802 0
5602 고딩때 싸움하면 집안 망할거 같다고 느낀썰 6 손님(d8daf) 2020.02.04 2682 0
5601 마누라가 렌트한 벤츠 쳐박은썰 20 손님(74b83) 2020.02.04 3538 0
5600 페티쉬 있는 여자가 위험한 이유.txt 12 손님(1d69e) 2020.02.01 7228 0
5599 유부남 C 15 모해지금 2020.01.30 6511 0
5598 대학교때 소문나서 여사친들한테 따먹힌썰 -1 7 손님(92c93) 2020.01.30 7766 0
5597 ㅇㅍ로 40명 만난 남자다 썰 몇개 푼다 10 손님(534c8) 2020.01.29 7022 0
5596 썰푼다 (2편 교수님연구실에서 한 썰) 2 손님(87939) 2020.01.27 5952 0
5595 인간은 과학기술을 못 이긴다 (ㅌㄱ 후기) 2 손님(68a8e) 2020.01.25 5965 0
5594 모배에서 만나게 된 썰5 (이번에는 안 속는다) 1 손님(68a8e) 2020.01.24 3871 0
5593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5 4 file 멍멍군 2020.01.23 3608 0
5592 옛날 소름돋는 중딩때 썰.. 5 손님(99534) 2020.01.23 5502 0
5591 썰푼다 (1-2편 유학생녀) 반전주의 5 손님(87939) 2020.01.22 5187 0
5590 단합때 ㅈㅈ크기 보여진썰 3 손님(111a2) 2020.01.21 5953 0
5589 중1때, 초등학교 동창들 썰 4 손님(de77d) 2020.01.19 5296 0
5588 대만에서 미용실직원 2 손님(de77d) 2020.01.19 6172 0
5587 대만에서 호텔여직원 썰 1편 8 손님(de77d) 2020.01.19 6364 0
5586 여자친구 절친이랑 한 썰 5 손님(41774) 2020.01.19 9344 0
5585 썰푼다 (1편 유학생녀) 1 손님(87939) 2020.01.18 496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2 Next
/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