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44 1 댓글 7
Extra Form

얼마 간의 시간이 지나고 한동안 오빠가 보이지 않았다. 스터디 모임에도 나오지 않았다. 궁금했지만 난 딱히 연락하지 않았다. 뭔가 그런 사적인 연락을 주고받을 만큼 우린 친하지 않았기 때문에. 스터디 그룹 리더 말로는 오빠가 여자친구와도 헤어지고 본가에 내려갔다고 했다. 


그리고 다시 그를 보았을 때, 기분 탓인지 그가 조금 야위어 보였다.
"오빠 헤어졌다며. 진짜야?"
그의 손이 내 티셔츠 안으로 들어와 가볍게 등을 쓸어내렸다.
"어떻게 된 거야? 찬거야, 차인거야?"
대답 대신 그가 내게 입을 맞추며 부드럽게 혀를 밀어넣었다. 그날따라 그는 키스에 굉장히 공을 들였는데, 내가 입을 떼면 그는 다시 입술을 포개왔다. 나중에는 입을 떼지 못하도록 내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고 놓아주지 않았다.
키스를 하면서 그는 천천히 내 옷을 하나씩 벗겨냈다. 그리고 그의 입술이 내 목선을 따라 내려와 가슴, 배꼽을 차례로 지났다. 어느덧 내 무릎을 세워 벌리게 한 후, 무성한 덤불을 지나 더 아랫쪽까지 내려왔다.
"으악, 하지마 오빠..."
거짓말.
그는 늘 손으로 내 밑을 강하게 공격해 왔다. 하지만 그 날은 그의 혀가 부드럽게 감싸안았다. 그의 침과 내 애액이 뒤섞여 곧 흥건해졌다. 하지 말라는 외침과는 반대로, 나는 다리를 더욱 활짝 벌리고 그의 입술을 구석구석 받아들였다. 곧 온몸이 찌릿하게 전기가 오는 듯한 느낌과 함께 허리가 제멋대로 들썩였다.

그날도 오빠는 착실하게 콘돔을 착용했는데, 그의 철저한 준비성에 왠지 실소가 나왔다. 그는 웃는 날 보며 심각한 목소리로, 웃기냐, 콘돔은 필수다, 너도 이게 확실하고 좋지 않냐 라며 갑자기 샌님같은 소릴 해댔다. 남자들은 노콘을 더 좋아하던데, 오빠도 사실은 그렇지? 내가 물었다. 그랬더니 콘돔 없이 하자는 놈들이랑은 하지 말라고, 느낌이 덜 난다는 건 다 핑계고 배려가 없는 거라며 정색했다. 이때 뭔가 좀 설레고 그가 다시 보였다. 날 걱정해주는 느낌이랄까. 하지만 반대로 저 고무껍데기를 벗겨내야겠단 오기도 생겼다.
본격적인 피스톤 운동에도 나는 질문을 이어갔다.
"오빠, 그럼 여태까지 한 번도 빠짐 없이 매번 콘돔 끼고 했어? 그건 아닐 거 아냐."
"아 그건 아니지... 왜 이렇게 그 얘기만 해 오늘?"
작정하고 그의 귀에 속삭였다.
"없이 하고 싶으니까. 오늘 안전해."
내 안을 꽉 채웠던 그의 페니스가 순간 밖으로 나왔다. 그제서야 그는 갑갑한 고무 조각 따위 벗어던지고 다시 내게 돌진했다. 그의 빳빳한 물건과 찐득한 쿠퍼액이 적나라하게 느껴졌다. 평소보다 강한 쾌감에 불에 데인 듯 뜨거워졌다. 그도 나와 같은 마음인지 내 엉덩이를 꽉 쥐고 연신 너무 좋아, 미치겠어, 라고 외쳤다. 그러다 자세를 여성상위로 바꾸고, 나는 그를 내려다보며 힘을 쥐었다 폈다 했다.
"아, 힘주지 마... 금방 쌀 것 같단 말야"
"싸도 돼"
"아, 안돼...흡..."
갑자기 그가 내 허리를 잡고 자세를 틀어 페니스를 황급히 빼냈다. 그 순간 정액이 발사되며 그의 배와 가슴으로 떨어졌다. 그는 민망한 듯, 너 때문이다, 나 원래 이렇지 않다 라며 푸념했다. 그런 모습이 귀엽기도 했고, 그를 만족시켰다는 사실에 그저 뿌듯했다. 니 여친보다 내가 더 잘 하지? 랄까. 그의 몸통에 묻어있는 흔적을 내가 휴지로 닦아주었다. 그는 가쁘게 숨을 몰아쉬며 내 머리를 끌어당겨 키스해왔다.

얼마나 입을 맞추고 있었을까. 그가 일어나 앉아 나를 바라보더니, 처음 그 날처럼 갑자기 볼을 꼬집었다. 이마에 쪽 소리가 나도록 짧게 입을 맞춘 후, 내게 귀염둥이, 갈게, 안녕, 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평소처럼 날 안고 자지 않고, 현관문을 열고 내 집을 나가버렸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여름방학을 앞둔 시점이라 그대로 학기가 종료되었고, 스터디 모임도 자연스럽게 해체되었다. 나는 진로 문제로 휴학을 했고, 그 사이 오빠는 졸업해버렸다. 몇 년 후 그의 결혼 소식을 전해 들었을 뿐이다.

 

-------------------------------------

끝났네요. 원래 이렇게 길게 풀어낼 생각은 없었는데 어쩌다 보니 옛 감정에 취해 디테일해졌습니다.
그는 스쳐간 사람 중 하나일 뿐이지만 조금 특별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섹스 외엔 생각해 본 적 없는 순진했던 저에게, 자유롭고 개방적인 마인드를 심어주었달까요. 이후 저는 한동안 꽤나 방탕한 생활을 즐겼고, 시간이 되면 다른 에피소드도 차차 풀어보겠습니다.

 

다른 에피소드 예고: 남사친과 하룻밤 실수로 우정을 박살낸 썰, 룸메가 짝사랑하던 남자와 잔 썰, 외근 중에 경쟁사 직원과 한 썰, 연하남 첫경험 시켜준 썰, 나이트 부킹남 먹튀 썰, 전 남친과 섹파 된 썰

  • 손님(396ee) 2019.11.28 23:21
    개방시켜 놓고 떠나간 나쁜 남자.
    황급히 빼낼때 발사되면 쾌감도 없고 허탈감 듭니다. 참고하세요.
    가장 좋은건 남자가 스스로 조절하다가 절정에 발사하면 극락을 체험합니다.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다음작품들도 기대되네요 ^^
  • 손님(e842e) 2019.11.29 06:17
    아 죽이네
  • 손님(78708) 2019.11.29 08:22
    잘보고 갑니다
  • 손님(07038) 2019.11.29 14:48
    이게 뭐라고 읽으면서 꼴렸다가 마지막에 울었네 ㅋㅋㅋ 시발
  • 손님(fff0a) 2019.11.30 17:07
    남사친과 하룻밤 실수 기대하겠습니다. ㅋㅋ
  • 장권혁 2019.12.02 11:02
    하... 아쉽네요.. 저렇게 헤어지다니 흑.. 뭔가 로맨스 영화를 본듯한.. 다음썰 기대합니다요!
  • 손님(0f0c7) 2019.12.02 22:06
    나도 세컨 만들어봤는데
    펄스트가 없어도 세컨은 세컨이야
    세컨이 좋았으면 진작 갈아탔지
    너도 잘 접었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5486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4649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8098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872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9247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2710 3
5546 일본 클럽갔다가 일본 여자랑 ㅅㅅ한 썰 .1 2 newfile 인생막장 2019.12.12 41 0
5545 어쩌다 이런일이 2 update 손님(ebecf) 2019.12.11 1749 0
5544 현 고2 섹파 만든썰 6 손님(7e149) 2019.12.10 3167 0
5543 소개팅 어플에서 만난 썰(1-1) : 만남 2 손님(2d1d3) 2019.12.10 1592 0
5542 시험 감독관 썰 10 손님(87ae0) 2019.12.09 2990 0
5541 세부 마사지걸 만난 썰 18 update 장권혁 2019.12.04 3043 0
5540 처음 어장당한썰 7 손님(9d461) 2019.12.04 2923 0
5539 첫아다뚫었던썰 10 손님(d221c) 2019.12.03 6057 0
5538 잊지못할 파트너 (1) 8 손님(52068) 2019.11.30 6415 0
5537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3 13 손님(34e2b) 2019.11.29 5052 0
5536 초 대물 10 손님(ebecf) 2019.11.29 6007 0
5535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2 6 멍멍군 2019.11.28 4309 0
»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6) 7 손님(2d523) 2019.11.28 4444 1
5533 어린시절 시골에서2 2 손님(89d50) 2019.11.28 3503 0
5532 워터파크에서 싼 썰 3 손님(89d50) 2019.11.28 5180 0
5531 고딩 시절 썰 풀어본다 3 손님(ebecf) 2019.11.28 3646 0
5530 어린시절 시골에서 살던때 2 손님(ebecf) 2019.11.28 4135 0
5529 등산 썰(2) 16 지은 2019.11.28 3458 0
5528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1 19 손님(34e2b) 2019.11.27 4789 0
5527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 19 손님(34e2b) 2019.11.26 510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8 Next
/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