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835 0 댓글 17
Extra Form

처음 한두번만 힘들지 그 다음부턴 자연스럽게 진행이 되었다. 스터디 모임 후 회식하는 날이면 우린 꼭 뜨거운 밤을 보냈다. 그리고 아침이 되면 아무 일 없단 듯이 한 사람은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한번은 학교 도서관에서 그 오빠를 우연히 마주친 적이 있었다. 서로 옆에 다른 친구들이 있어서 짧은 인사만 하고 내 자리로 돌아갔는데 그가 문자를 보내왔다. '난 지금 집에 간다. 기다릴게 빨리와.' 아오... 괜히 누가 볼까 봐 얼굴이 화끈거렸다. 그대로 가방 챙겨서 나도 일어났다. 일단 집에다 짐을 내려놓고 그의 집으로 갈 생각이었다.
그런데 집 건물에 도착해서 우리 층 복도를 걸을 때, 그의 집 현관문이 갑자기 활짝 열렸다. 오빠가 씨익 웃으며 그대로 내 손을 낚아채서 안으로 끌어들이고 현관문을 쾅 닫아버렸다. 갑작스런 상황에 얼떨떨한 나에게, 이젠 니 발자국 소리만 들어도 너인 줄 다 안다, 하루 종일 니 생각에 꼴렸는데 거기서 널 만나니 참을 수가 없더라 등등의 말을 쏟아냈다. 그대로 키스하며 손이 내 치마 밑을 헤집고 들어왔다. 나는 벽에 기대 선 채 그의 손길을 받아들였다. 그는 늘 달콤했지만 특히나 손으로 내 소중이를 공략할 때면... ㅎㅎ 도저히 뿌리칠 수 없는 강렬함이 있었다.
애무를 이어가면서 그날 오빠는 유난히 외설스러운 말을 많이 뱉었다. 아까 널 만났을 땐 그대로 치마 걷고 박고 싶었다, 도서관에선 못 하겠지? 어디는 조용하고 사람 없던데, 한번 해볼까? 안되겠다 도서관에는 cctv 많을 거다... 근데 너 왜 이렇게 젖었어? 너도 사실은 하고 싶었던 거지?...
그러다 그가 나를 뒤돌아 세웠고, 나는 책상을 짚고 서서 엉덩이를 뒤로 쭉 뺐다. 콘돔 껍질을 찢는 소리가 들리더니, 그의 묵직한 물건이 내 안으로 들어왔다. 뒷치기 자세로 조금씩 움직이는데 책상 위에 그가 풀다 만 수학 문제와 내가 들고 왔던 두꺼운 전공책이 눈에 들어왔다. 갑자기 이상야릇한 상상에 빠졌다. 상상 속에서 난 이미 도서관에 있었다. 가장 구석, 높은 책장에 가려 사람들의 시선이 닿지 않는 곳에서 그가 날 탐하는 듯 했다. 상상일 뿐인데 흥분이 배가 됐다. 그러다 수학 문제풀이가 있는 그의 연습장을 짚고 내가 말했다.
"오빠는 공대니까 수학 잘 하겠네? 문과 여자들, 수학 잘하는 남자한테 로망 있는 거 알아?"
그가 피치를 올렸다. 우리 둘의 움직임이 빨라지며 내가 지탱하고 있는 책상에서 덜그럭거리는 소리도 요란해졌다.
"수학문제 푸는 남자, 되게 섹시해."
"흐업"
나의 말에 그는 기합인지 신음인지 모를 말을 뱉으며 절정을 향해 달렸다. 내가 힘이 빠져 침대로 가려 했으나, 그는 다시 나의 팔을 잡아채 책상에 엎드리게 했다. 그렇게 처음부터 끝까지 그는 뒤에서 나를 공략하다가 사정을 했다. 끝난 뒤에도 날 감싸안은 팔을 풀지 않고 넌 최고야, 섹시해, 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씻고 나와 함께 누워서 그가 날 안고 머리칼을 쓰다듬었다. 그리고는, 어쩌냐, 니가 점점 더 좋아진다 라고 내게 담담히 말했다. 그 말을 듣는데 갑자기 여러 복잡한 감정이 밀려왔다. 흔히 현타 라고 하지. 내가 좋아진다는 그의 말이 진심인지 아닌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잠시 잊고 있었는데 그는 여자친구가 있는 몸이었고, 난 그저 세컨드일 뿐이었으니까. 나도 그가 좋았다. 하지만 나는 잠깐의 일탈에 즐거웠을 뿐, 그 일탈을 다른 형태로 바꾸고 싶지 않았다. 그날 그는 나의 대답을 듣고 싶어 했고, 나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 손님(84e08) 2019.11.25 06:22
    잘 보고 간다
    이거만 기다리고 있다
  • 손님(2d523) 2019.11.25 21:40
    감사합니다. 다음 편 곧 나옵니다.
  • 손님(f4e59) 2019.11.25 08:33
    잘보고 갑니다
  • 손님(2d523) 2019.11.25 21:40
    감사합니다.
  • 손님(e3195) 2019.11.25 15:23
    100회 연재 가즈아~~
    착실히 올리는거 보니 공부도 잘할것 같음.
    진짜 로맨스소설 읽는것처럼 잼있다.
    글에 소질이 있네요. 진짜 외국이었으면 베스트셀러 작가 되었을듯.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저리가라임.
  • 손님(2d523) 2019.11.25 21:42
    100회는... 한두 회차로 곧 끝나는데요. ㅎㅎ 한때 작가가 꿈이었지요. 감사합니다.
  • 손님(885f4) 2019.11.25 18:13
    오쉣
  • 손님(2d523) 2019.11.25 21:43
    ?
  • 손님(195fc) 2019.11.25 21:01
    문학소녀가쓰는 야설같은느낌!!!
  • 손님(2d523) 2019.11.25 21:44
    문학소녀 ㅎㅎ 감사합니다.
  • 손님(e1e01) 2019.11.26 07:26
    지랄마라좀
  • 손님(2d523) 2019.11.28 21:53
    는 바로너
  • 가나다라5057 2019.11.27 12:07
    글이 정말 감성적으로 꼴린다. 하루에 두번씩 정독한다.
  • 손님(2d523) 2019.11.28 21:54
    하루에 두 번 정독이라니 영광입니다.
  • 손님(19f59) 2019.11.28 01:54
    진짜 필력 ㄷㄷ 1 편부터 5편 까지 순삭했다..
  • 손님(2d523) 2019.11.28 21:54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 손님(8b5ad) 2019.12.01 22:53
    ㅋㅋ 좋은추억으로 간직하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5533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4680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8131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8751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9272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2736 3
5527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 19 손님(34e2b) 2019.11.26 5228 0
»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5) 17 손님(2d523) 2019.11.25 4835 0
5525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4) 5 손님(2d523) 2019.11.23 5340 0
5524 혼자 인도여행 썰 32 손님(61a91) 2019.11.23 6780 0
5523 말년에 국군병원에서 여친이랑 한썰 8 손님(d5a73) 2019.11.22 5313 0
5522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3) 3 손님(a8c32) 2019.11.22 4844 0
5521 10월 초 어느 일식집에서 만난 동창 7 장권혁 2019.11.22 3344 0
5520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3 8 손님(d5a73) 2019.11.22 4474 0
5519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2 2 손님(d5a73) 2019.11.22 4310 0
5518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1 7 손님(d5a73) 2019.11.22 7151 0
5517 쓰레기의 삶 2 손님(384f2) 2019.11.21 3295 0
5516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2) 4 손님(2d523) 2019.11.21 4400 0
5515 그랬던 날이 있었다 - #5 커밍아웃 6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21 2132 0
5514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1) 8 손님(2d523) 2019.11.21 5555 0
5513 와이프2호 #1 9 손님(c01ce) 2019.11.21 4137 0
5512 그랬던 날이 있었다 - #4 또 다른 시작 5 file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8 2952 0
5511 그랬던 날이 있었다 - #3 첫경험 12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4 4044 0
5510 전여친이 먼저 연락와서 한 썰 - 2 5 손님(c02ec) 2019.11.14 6022 0
5509 전여친이 먼저 연락와서 한 썰 - 1 2 손님(c02ec) 2019.11.14 6952 0
5508 그랬던 날이 있었다 - #2 인연의 시작 7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3 330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8 Next
/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