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894 0 댓글 7
Extra Form

본인 25살임. 

올해 초에 농구하다 발목인대 끊어져서 수술하게 됨.

수술 전날 입원히니서 이런저런 검사하는데

그 중에 초음파 검사가 있었음. 

 

갔더니 존나 어두운 방에서 문닫아 놓고 초음파 검사를 하더라고. 그렇게 해야되나봐. 쨋든 초음파 해주시는 쌤은 한 30대 초중반?쯤 되보이는데 키는 한 165정도 되보였고 무쌍에 큰눈이고 몸매도 좋아보였음. 

 

검사를 하는데 그게 막 어두운 방에서 문닫고 둘만 있는데 막 윗통도 까야되고 밀착해서 돌아누어서 검사하는 자세도 있고 그랬음.

 

근데 내가 키도 185에 농구도 워낙 좋아하고 해서 솔직히 몸이 ㅈㄴ 좋단말이야. 비율도 좋고 골격은 타고나서 고딩때 벌크업하기 전에 모델제의도 받았음. 쨋든 초음파 쌤은 그냥 어디 검사해주고 그 초음파 검사할때 미끌한 젤 같은거 묻잖아 그거 닦아주고 하다가 골반쪽 검사하는게 있어서 바지를 골반만 보이게 내리라함. 그거 검사할때 가슴에도 뭐 붙여놔서 윗통도 까고있었음. 골반쪽 검사 끝나더니 나한테 직접 닦으라고 수건주길래 좀 닦다가

 

"잘 안보이고 해서 잘 닦인지 모르겠는데 닦아주실수 있나요?"라고 물어봄.

 

쌤 좀 당황하더니 네라고 대답하시고 닦아주시는데 뭔가 손이 떨리는듯 했음. 그러고 나서 쌤쪽으로 돌아누워서 목 옆쪽 혈관 검사하는게 있었는데, 좀더 가까이 오래서 가다가 얼굴이 선생님 몸에 닿음. 쌤 좀 당황하시면서

"조금만 뒤로 가실게요"하는데 내가 웃으면서

"아...네 죄송합니다ㅎㅎ"하면서 몸 살짝 뒤로 빼니까 쌤도 웃음터지심.

 

검사중에는 말하면 안된대서 검사 끝나고 수건 또 주시면서 닦으라길래 내가 한번 더 닦아달라함. 웃으시면서 닦으시면서 어쩌다 다쳤녜서 농구하다 그랬다니깐 아이구 아프겠다 이런 얘기하다가 다 닦고 수고하셨어요 이러고 나가시려는데 내가 팔을 잡음.

 

쌤 당황타면서 "아...뭐 필요한거 있어요?"하는데 내가 씨익 웃으면서 "선생님 번호좀 주세요" 하면서 작업침. 쌤이 잠깐 날 보시더니 웃으면서 내 폰에 번호찍어주심. 번호 찍는데 내가 

"쌤 혹시 다음에 다른사람 검사 있어요?"하니깐 없다더라.

아직 문은 닫혀있고 초음파실 안은 어두웠음.

 

내가 "저... 좀만 이따 나가면 안돼요?"라 하니깐 쌤 어쩔줄 몰라하는데 딱 봐도 싫지 않은것 같더라. 그 분위기에서 바로 손잡고 지긋이 바라보다가 입술에 뽀뽀 쪽 하니까 눈감고 안피하심. 바로 웃고 한번 안아준 담에 폭풍 키스함.

 

내가 윗입술 아랫입술 살살 쪽하고 조금씩 입벌리면서 혀 넣을듯 안넣을듯 살짝살짝 핥으니깐 쌤 혀가 먼저 내 입안으로 쑥들어오더라. 그렇게 한 10분정도 폭풍키스하다가 쌤이 갑자기 정신차리신듯 긴 숨을 내뱉으시고 고개를 내 어깨로 푹 파묻으시길래 그대로 꼭 안아줌. 그러고 나서 연락하겠다 말하고 다시 병실 올라감.

  • 손님(a738a) 2019.11.22 19:53
    옛다 관심.
  • 손님(4e5f8) 2019.11.24 04:06
    에효.. 관심하나 던져둔다..
  • 손님(4e198) 2019.11.25 08:19
    자작이라도 두근거리게 써봐라 좀. 이게 뭐냐.
  • 손님(92260) 2019.11.26 11:40
    야 형이 의사인데. 하나만 얘기해줄께. 다음검사가 없을 정도로 사람이 없는병원은 한달을 못버텨 어디서 개새끼가 주작질이야 디질라고.
  • 손님(0da0c) 2019.11.26 18:32
    의사... 쥰나 멋집니다 따봉
  • 손님(7f9dd) 2019.11.27 09:47
    적당히 하자
  • 손님(62504) 2019.12.05 16:55
    나름 수고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5486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4648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8098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8726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9247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2709 3
5525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4) 5 손님(2d523) 2019.11.23 5265 0
5524 혼자 인도여행 썰 32 손님(61a91) 2019.11.23 6623 0
5523 말년에 국군병원에서 여친이랑 한썰 8 손님(d5a73) 2019.11.22 5227 0
5522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3) 3 손님(a8c32) 2019.11.22 4755 0
5521 10월 초 어느 일식집에서 만난 동창 7 장권혁 2019.11.22 3269 0
5520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3 8 손님(d5a73) 2019.11.22 4348 0
5519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2 2 손님(d5a73) 2019.11.22 4215 0
»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1 7 손님(d5a73) 2019.11.22 6894 0
5517 쓰레기의 삶 2 손님(384f2) 2019.11.21 3224 0
5516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2) 4 손님(2d523) 2019.11.21 4310 0
5515 그랬던 날이 있었다 - #5 커밍아웃 6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21 2085 0
5514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1) 8 손님(2d523) 2019.11.21 5417 0
5513 와이프2호 #1 9 손님(c01ce) 2019.11.21 4066 0
5512 그랬던 날이 있었다 - #4 또 다른 시작 5 file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8 2920 0
5511 그랬던 날이 있었다 - #3 첫경험 12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4 3994 0
5510 전여친이 먼저 연락와서 한 썰 - 2 5 손님(c02ec) 2019.11.14 5944 0
5509 전여친이 먼저 연락와서 한 썰 - 1 2 손님(c02ec) 2019.11.14 6868 0
5508 그랬던 날이 있었다 - #2 인연의 시작 7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3 3278 0
5507 타이마사지 갔다가 개깜놀한 썰 6 손님(9df85) 2019.11.13 7710 0
5506 트위터에서 만난 여자애랑 한 썰 8 손님(3798f) 2019.11.13 6082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8 Next
/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