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556 0 댓글 8
Extra Form

눈팅만 하다가 나도 썰을 풀어보겠음.

 

평범했던 내 섹스라이프에 전환점이 된 사건이 있었다. 대학교 4학년(23살) 때 토익스터디를 했다. 열심히 공부하다가 사람들이랑 친해지면서 스터디가 아니라 소위 말하는 술터디가 되었다. 그날도 술 적당히 마시고 자리를 파했다. 다른 사람들은 학교 앞에서 자취하거나 버스를 타고, 나만 전철역으로 가야 했다. 역 방향에서 자취 하는 오빠 한 명이랑 자연스럽게 걸어가게 되었다. 근데 무리 중에 꼭 그런 거 있지 않나? 여러 사람 중에 특히 친한 사람이 있는 반면 둘만 있으면 어색한 사람. 이 오빠는 후자였다. 단둘이선 뭔 얘기를 해본 적도 없고, 무엇보다 이 오빠는 여친이 있었기 때문에 그냥 관심 밖이었다. 그렇게 어색하게 걸어가다 전철역에 다 왔는데 갑자기 이 오빠가 내 이름을 엄청 친근한 별명으로 불렀다. 예를 들어서 이름이 선희라면 썬, 소희라면 쏘 이런 식으로. 그리곤 내게 물었다. 한잔 더 콜? 평소였으면 뭐래 집에 갈거야 할텐데 그날따라 왜 그랬는지 한잔 더 하잔 말에 나도 콜 했다.

편의점에서 맥주랑 과자 좀 사서 너무 자연스럽게 그 오빠네 집에 들어갔다. (왜 그랬는지 이해 불가... 당시 난 욕구불만도 없었고, 정말 순수하게 술을 마시려고 따라들어갔음) 암튼 근데 집이 너무 깔끔해서 놀랐다. 그 동안 가본 남사친들 자취방은 널부러진 옷+굴러다니는 먼지+퀘퀘한 냄새가 기본 옵션이었다. 근데 이 오빠네 집은, 현관 바닥부터 반짝반짝했다. 옷은 행거에 정갈하게 걸려 있고, 방향제 냄새가 과하지 않고 은은하게 났다.
상을 펴서 과자를 뜯고 맥주를 땄다. 근데 나만 그렇게 느꼈는지 모르겠지만 너무너무 어색한거다. 맥주 몇 모금 마실 동안 무슨 얘길 했는지 기억도 안난다. 그러다 갑자기 이 오빠가 넌 어쩜 이렇게 볼살이 통통하냐며 너무 귀엽다고 했다. 읭? 싶었는데 한번 만져봐도 돼? 하면서 내 볼을 손으로 살짝 꼬집었다. 그러더니 내 옆으로 슥 와선 날 빤히 보면서 너 볼 진짜 귀엽다 깨물어보고 싶다 이러면서 내 볼을 앞니로 깨물었다. ㅋㅋㅋ 아 그때도 엄청 당황스러웠는데 지금 생각해봐도 미친놈 같다. 볼을 왜 깨물어... 그런데 그 순간 다른 생각 할 겨를도 없이 볼을 깨물었던 입술이 자연스럽게 내 입술로 포개져 오더라. 나도 입을 살짝 벌려서 오빠 혀를 받아들였다.

 

키스가 달콤한지 어쩐지 그런거 없었다. 내 머릿속은 빠르게 움직였다. 섹스하는 건가? 나 오늘 속옷 뭐 입었지? 냄새 안날까? 등등. 그 오빠는 부드럽게 날 만졌다. 내 등을 쓰다듬다가 자연스럽게 손이 옷 속으로 들어왔다. 키스하면서 브라 후크를 푸르고, 천천히 내 가슴을 만졌다. 그러다 오빠가 티를 훌렁 벗었는데, 어깨가 넓고 몸이 굉장히 탄탄했다. 아, 이 오빠 농구 광이었다. ㅎㅎㅎ 그 전엔 관심 없어서 몰랐는데 ㅗ ㅜ ㅑ 그동안 내가 사귄 배불뚝이 or 멸치와 대비되는 광활한 어깨와 등짝을 보니까 내 욕구도 끓어올랐다.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침대로 가서 옷을 훌렁 벗었다. 내가 밑에 누웠고 오빠가 내 위에 포개져 누웠다. 오빠 손이 내 밑으로 훅 들어왔다. 키스하고 가슴 만질 때와는 다르게 거칠게 들어와서 흔들었다. 물이 나와서 찌걱찌걱 소리가 나는데 너무 자극적이었다. 나도 오빠 목덜미에 키스하면서 신음을 흘렸더니 오빠 손이 더 빨라졌다. 의도치 않게 내 신음이 점점 괴성으로 변하고, 내가 그렇게 물이 많이 나오는지 몰랐다. 그 동안의 남친들은 그저 삽입 전 워밍업으로 손가락을 깔짝대는 수준이었는데 이 오빠는 본게임 전에 이미 천국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리고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여친 있는 있는 남자와의 섹스라는 그 상황 자체가 너무 야릇해서 더 흥분했던 것 같다.

  • 손님(7f9dd) 2019.11.21 16:14
    ㅈㅈ ㄴㅁ ㅌㄴ ㄴㅅ
  • 손님(71124) 2019.11.21 17:11
    우가 봐도 남자체네
  • 손님(ab9c7) 2019.11.21 18:48
    몸매 탄탄 농구광에서 소설로 판명되었습니다
  • 손님(3fc40) 2019.11.21 19:01
    10점
  • 손님(3c93a) 2019.11.21 19:31
    좋네. 확 꼴림이 생기는 글이다. 남자는 작정하고 작업한 상황이고, 여자는 얼떨껼에 따라가서 복권당첨?
    선남선녀 보기 좋다. 어릴때 많이 해라. 나이들면 못하니 ㅎ
  • 손님(69a9d) 2019.11.21 19:39
    아 부러워 저런남자어디없나
  • 손님(f2658) 2019.11.22 17:24
    니 구멍에서 찌걱찌걱되냐? 녹슬었어?
  • 손님(92260) 2019.11.26 11:38
    글 읽기 개같네 진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5534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468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8132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8754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927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2736 3
5527 술 한잔 했겄다. 나도 썰이나 풀런다. 19 손님(34e2b) 2019.11.26 5230 0
5526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5) 17 손님(2d523) 2019.11.25 4836 0
5525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4) 5 손님(2d523) 2019.11.23 5341 0
5524 혼자 인도여행 썰 32 손님(61a91) 2019.11.23 6782 0
5523 말년에 국군병원에서 여친이랑 한썰 8 손님(d5a73) 2019.11.22 5316 0
5522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3) 3 손님(a8c32) 2019.11.22 4844 0
5521 10월 초 어느 일식집에서 만난 동창 7 장권혁 2019.11.22 3346 0
5520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3 8 손님(d5a73) 2019.11.22 4478 0
5519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2 2 손님(d5a73) 2019.11.22 4312 0
5518 병원 초음파 검사하던 쌤이랑 한 썰 1 7 손님(d5a73) 2019.11.22 7153 0
5517 쓰레기의 삶 2 손님(384f2) 2019.11.21 3296 0
5516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2) 4 손님(2d523) 2019.11.21 4400 0
5515 그랬던 날이 있었다 - #5 커밍아웃 6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21 2133 0
» 남친 아닌 사람과의 첫 섹스 (1) 8 손님(2d523) 2019.11.21 5556 0
5513 와이프2호 #1 9 손님(c01ce) 2019.11.21 4137 0
5512 그랬던 날이 있었다 - #4 또 다른 시작 5 file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8 2952 0
5511 그랬던 날이 있었다 - #3 첫경험 12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4 4045 0
5510 전여친이 먼저 연락와서 한 썰 - 2 5 손님(c02ec) 2019.11.14 6023 0
5509 전여친이 먼저 연락와서 한 썰 - 1 2 손님(c02ec) 2019.11.14 6954 0
5508 그랬던 날이 있었다 - #2 인연의 시작 7 그랬던날이있었다. 2019.11.13 330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8 Next
/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