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898 0 댓글 13
Extra Form

어 음.... 이게 썰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일단 써볼게

필력은 장담못해 이해좀해줘

일단 글쓴이는 수능 50일도 안남은 고3인데

 

가끔 여기서 썰 눈팅하는데

 

갑자기 생각난 김에 예전에 있었던 썰 하나를 풀어보려고 해

 

우리집은 아버지가 출장을 자주 나가시는데 내가 10살일 당시에는 정말 1년의 반 이상을 나가계셨어

 

그러다가 내가 10살때 엄청 시끄러운 TV소리에 잠이 깨어버린거야

 

되게 늦은시간이었는데 거실에는 불이 켜져있고 이야기소리가 들렸어

 

집중해서 들어보니까 목소리의 정체는 우리 엄마랑 모르는 남자였어

 

나는 남자 목소리가 들리길래 아빠가 갑자기 돌아오신건가 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우리 아빠라기엔 이질적인 목소리였어

 

대화 내용 들어보니까 아들은 열살이고, 딸은 7살이라고 얘기하는거야

 

10살이었지만 나랑 동생을 소개하는 대목에서 이미 그 목소리의 주인은 아빠가 아님을 어렵지 않게 유추 해 낼 수 있었지

 

그러고 자세한 얘기는 기억이 안나지만 갑자기 엄마가 아파하는 소리가 들리는거야

 

한참을 걱정하면서 엄마가 맞는게 아닌가 무서워하다가 겨우 용기내서 나갔는데

 

둘다 옷을 벗고있는거야 그래서 "우리엄마한테 뭐하는거야!!!" 라고 소리질렀지

 

근데 거기서 우리 엄마는 잠깐 아저씨랑 얘기할거있다고 방으로 들어가는거야

 

그렇게 혼자 정신못차리다가 시간좀지나서 그방 들어갔더니 계속하고있는거

 

그래서 그때 소리지르면서 나쁜아저씨 나가라고..ㅣ...

 

그 때 우리 엄마 하는말은 엄마가 아저씨 혼내줄테니까 기다리고있으라고

 

그 때 동생 자고있는거 깨워서 엄청 울었지....

그렇게 상황은 일단락되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도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다음 날 아침 우리엄마는 날 데리고 내 친구집에 친구엄마랑 수다떨러갔어

 

그당시  폰도없어서 놀 때 엄마 폰 빌려서 노는게  국룰이었던거 알지?

 

그렇게 엄마 핸드폰 받아집었는데 플레이스토어에 옷벗기기게임 창이 떠있는거야

 

갑자기 헛구역질나고 전날밤생각나면서 정신을 못차리겠는거야

 

그제서야 엄마가 바람핀거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지

 

그래서 바로 머리아프다고 집에와서

 

동생한테 전 날 얘기하면서 같이 껴안고 울었었는데

 

지금 동생은 기억하려나 모르겠다 7살이었는데

 

울엄마 지금도 카톡 비밀채팅으로 어떤 남자들이랑 연락하던데 뭔얘기하는줄은 모르겠다 누군지도 모르겠고

 

가끔 그 때 생각하면 혼자서 속으로 욕하면서 부글부글 끓어

 

솔직히 말해서 가끔 아빠한테 말해서 끝내고 싶다는 생각 들다가도 아직 동생 대학갈려면 멀었으니깐...하면서 참고있다

 

엄마가 그래도 날 진심으로 사랑해주긴 하는데... 난 속으로 가끔씩 역겹다고 생각해 잊고 있었던 게 생각날때마다 

 

바람을 떠나서 애초에 부모님 사이가 별로기도 해 둘이 진짜 안맞아서

 

내가 원래 내 얘기를 친한 친구들에게 많이 하는 편인데

이건 죽을 때 까지 묻어갈것같다

 

나중에 동생 성인되면 술한잔하면서 얘기할 수 있으면 좋겠다..

 

 

나만 이런 경험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여튼 유난떨어버렸네

 

쓰다보니 길어져버린 긴 글 읽어줘서 고마워.

  • 손님(bc915) 2019.09.30 23:42
    혼자 속앓이 존나하겠네.힘내라 수능집중해!
  • 손님(7eb24) 2019.10.01 01:37
    애들 있는 집에 데려온건 좀 심했다.
    만나려면 밖에서 만났어야지.
    엄마 이해하려면 30세 정도는 되어야할듯.
    엄마일은 모른척하고 자신의 인생을 사는게 좋은듯.
    걸리지만 않았을뿐 그런 사람들 많으니.
    나이가 들면 인생이 심심하고 무료해질때가 있거든.
    나쁜건 맞지만 너무 나쁘게 보진 말고.
    아빠도 출장가서 해소하실지도 모르는 일이고.
    인생은 고딩이 이해하기에 좀 복잡하긴해.
    시간 지나면 다 알게됨.

    솔직한 고백점수 10/10
  • 82년불꽃남자 2019.10.01 03:21
    이거 주작아니면 심각한건데 아무리 잘모르는 10살인 나이이지만 아들한테 현장걸렸는데 그걸 방에 들어가서 또한다고??
  • 손님(3c93a) 2019.10.01 06:55
    술에 취했겠지. 맨정신에는 불가능
  • 손님(cde94) 2019.10.01 07:13
    너의 유전자에도 심겨져 있지..ㅋㅋㅋ
  • 손님(e7551) 2019.10.01 10:28
    이기적으로 생각해.
    천륜이 어쩌고 해도, 이미 부모님 두분 사이 안좋고 그 상황에서 자식생각 안하고 자기들 욕심 채우는거 자체가 이미 그분들도 이기적인거야.
    그러니까, 홀로 설 수 있을때 까지만 참으면서 최소한 이제 나혼자 살 수 있겠다 싶을때 어머니께 지금까지의 상처를 이야기 해.
    그리고서도 바뀌시지 않는거면, 니가 떠나는걸 한번 생각해봐.
    조금 더 일찍 독립한다는 생각으로.

    많은 사람들이 결혼하고 몰래 외도하고 애인있고 어쩌고 저쩌고 해도, 모두가 그렇지도 않고 그렇지 않은 사람이 대다수야.
    그게 다 자식이 눈에 밟히고 보여서인데, 이미 그게 아니잖아. 너도 그게 아니게 살면 되는거야.
    공부 열심히하고 좋은대학 나와서 좋인 일자리 구해서 휙 하고 날아가버려.
  • 손님(716db) 2019.10.01 12:07
    나도 한번만 올라타보자..
  • 손님(f3d41) 2019.10.02 11:05
    분위기파악 개못하고 상황 파악못하고 밉상인 말만해서 사회에서 전형적인 본인만 모르는 왕따일듯
  • 손님(c2c3f) 2019.10.07 12:04
    이딴거에 불타는 니도 찐임 ㅋㅋ
  • 손님(20888) 2019.10.01 17:29
    미안하다. 그때 내가 너희엄마한테 많이 혼낫다.
  • 손님(86a39) 2019.10.07 08:18
    어른들이 그러지... 세월가면 다 해결된다고.. 세월가보니까 진짜 해결되더라 그냥 나이가 되면 지금 니 생각데로 그렇게 잊혀지고 해결되더라 .. 아무일 없듯이
  • 손님(5ae04) 2019.10.10 00:24
    재밋어요 ㅎ
  • 손님(3f89a) 2019.10.12 14:35
    수능끝나고 삼촌이 소주 한잔 사줄게,, 싱가폴와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350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3168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6681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826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8602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2082 3
5482 그동안 경험담들5(야노및 새여친) 3 손님(aadc8) 2019.10.01 4757 0
5481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_5(완) 38 들린다리 2019.10.01 2639 0
5480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_4 5 들린다리 2019.10.01 2075 0
5479 첫경험 상대가 아이돌 연습생인 썰 (2) 5 손님(edc21) 2019.10.01 3734 0
» 누구에게도 말 못할 비밀 13 손님(3ff5c) 2019.09.30 4898 0
5477 첫경험 상대가 아이돌 연습생인 썰 (1) 2 손님(edc21) 2019.09.30 4281 0
5476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_3(추가 할게요) 7 들린다리 2019.09.30 1824 0
5475 첫키스상대랑 첫경험도 했던 썰 - 2 6 손님(74347) 2019.09.30 1785 0
5474 유치원 교사랑 피터지게 싸웠던 썰 - 2 9 손님(a443f) 2019.09.30 2037 0
5473 불편한 동거, 수상한 동거의 시작 6 file 손님(c01ce) 2019.10.02 2470 0
5472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_2 14 들린다리 2019.09.27 2478 0
5471 베트남 출장와서 후배랑 썰 25 손님(262b3) 2019.09.27 7748 0
5470 첫키스상대랑 첫경험도 했던 썰 9 손님(74347) 2019.09.27 3276 0
5469 계속해서..여사친이랑 키스한썰 16 손님(9eadb) 2019.09.27 3729 0
5468 2년전에 여사친이랑 키스한썰 8 손님(9eadb) 2019.09.26 3443 0
5467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 7 들린다리 2019.09.26 3061 0
5466 키스방에서 매니저들 따먹은 썰 17 손님(9a90e) 2019.09.26 6356 0
5465 직장 상사랑 섹스한 썰 17 장권혁 2019.09.26 4369 0
5464 유치원 교사랑 피터지게 싸웠던 썰 - 1 20 손님(a443f) 2019.09.25 3373 0
5463 그동안 경험담들5(중3이랑 샤샷) 9 손님(6c518) 2019.09.23 577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6 Next
/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