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356 0 댓글 17
Extra Form
안녕 중고등학교때 패티쉬 썰 올리고 오랜만에 글 올린다.
오늘은 키스방에서 매니저들 따먹은 썰이야.
 
키스방이 생긴게 내 기억으로는 대략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후 되는거 같아.
당시에 30대 초반의 나이에 키스방에 가서 언니들이랑 얘기하고 키스, 가슴 애무 어떨 때에는 매니저들 보지 애무나 손으로 흥분시키다 매니저가 대딸 해 주는게 노말한 코스였어. 물론 지금도 그렇고.
 
개인적으로 키스방의 가장 큰 장점은 매니저들 퀄리티가 아주 좋다는 점이야.
물론 직업 언니들도 있겠지만 대부분 20대 초중반에 직업 언니 보다 일을 처음 시작하는 언니들이라는게 장점이지.
 
당시에 키스방에 그렇게 다니면서 단골 키스방이 생겼고 지명 매니저까지 생겼지.
그런데 어느날 회사에서 야근을 하고 집에 가려는데 너무 아쉬운거야. 그래서 단골 키방에 전화했더니 지명 매니저는 마감 됐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폭풍검색을 해서 구의역 근처 2층에 있는 어느 키스방에 예약 되는 언니로 1시간 예약을 하고 무작정 갔어.
 
건물은 되게 오래된 건물인데 키방 내부는 나름 깔끔했고 쇼파가 엄청 넒고 큰 사이즈였어.
아마 키방 다녀본 사람들은 알거야 양치하고 티방에 언니 오기 전까지 앉아서 기다릴때의 긴장감.
그날도 그런 긴장감을 느끼면서 앉아 있다가 매니저가 똑똑 하고 들어왔어.
 
얼굴을 보는데 와우~~~~~브라보.
잊혀이지 않는 얼굴이었어. 한채영삘 나는 언니가 들어온거야.
그래서, 속으로 만세를 부르며 통성명을 하면서 뭐 노말하게 이야기를 시작했지.
 
그렇게 이야기를 하다가 본격 플레이 타임을 갖기 위해서 내가 먼저 쇼파에 누웠고 매니저도 옆에 팔베게를 해서 눕혔어.
그리고는 키스를 시작하는데 딥키스를 하면서 혀끼리 엉키는데 매니저의 입김이 느껴지더라고.
그래서 옷을 벗기려고 하니까 벗기지는 말고 원피스 뒷 자크만 내려서 옷 안으로 만지기만 하라고 하더라고. 약간 김이 샐 뻔 했어.
 
그렇게 원피스 뒷자크를 내리고 키스를 하면서 브래지어 후크를 풀렀어. 그리고 유방을 만지는데.
촉감이 너무 좋은거야. 못해도 꽉찬 B 아니면 C 정도 되는것 같았어. 그리고는 젖꼭지를 손가락으로 살살 만지니까 딱딱해지더라고.
그래서 원피스 상의만 허리까지 내리게 하니까 그렇게 하더라고 자연스럽게 상의만 벗겨진 상태가 된거지.
 
그리고는 입으로 한쪽 유방 애무를 시작하고 한손으로는 다른 한쪽 유방을 주무르기 시작했어.
그랬더니 매니저가 느끼는지 몸을 움찔움찔 신음소리도 조금씩 내는거야.
이때다 싶어서 유방을 주무르던 손을 원피스 안으로 넣어서 배을 쓰담쓰담 하다가 원피스 치마 밑으로 팬티 위에 갖다 댔어.
 
이 때 두 종류의 매니저가 있는데 손을 못대게 하거나 가만히 있거나.
이 매니저는 가만히 있더라고. 그래서 진도를 더 나갔지. 팬티 위에서 계곡으로 손을 옮겨서 쓰담쓰담을 했어.
역시 신호가 오더라고. 그리고 뜨거운 기운이 느껴지는거야.
그리고, 다리가 벌어지더라고.
 
이 매니저 눈도 감고 완전 느끼고 있다는 신호가 오더라고.
그래서 벌어진 다리 사이로 팬티를 옆으로 살짝 재끼고 손가락을 스쳤더니 미끌미끌 이미 난리가 난 상태였어.
그래서 손가락을 넣었더니 낮은 신음소리와 함께 다리가 더 벌어지고 손가락이 밀려 들어가는거야.
 
내 자지도 풀발기가 되서 바지와 팬티를 벗고 매니저의 손에 맏겼지.
동시에 나는 손가락 두 개를 넣기 시작하면서 매니저한테 물어봤어.
 
나: 좋아?
매니저: 어 오빠 너무 좋아..하아.....하앟.
나: 아프지는 않지?
매니저: 어 오빠 손이 너무 부드러워서 그냥 너무 하아.....하 좋아.
 
나는 용기를 얻어서 발기된 자지를 매니저의 팬티위에 비비기 시작했어.
아무리 팬티 위라도 클리토리스가 자극이 되는지 더 뜨거워지는게 느껴졌어.
그래서, 아까 손가락을 넣었던 루트로 팬티를 살짝 옆으로 재끼고 자지를 갔다 댔어.
 
나: 괜찮아?
매니저: ....모르겠어
나: 하던데로 그냥 느껴
 
그러면서 나는 키스를 한 번 해 주고는 유방을 입으로 한 번 머금고 자지를 손으로 잡고 다리 사이로 재껴진 팬티 사이로 자지를 비비기 시작했어.
그리고는 정상위로 보지 안으로 깁숙히 넣었지.
 
나: 좋아?
매니저: 어 아 오빠 아 좋아 하아
나: 괜찮은거지?
 
매니저는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어.
그 모습을 본 나는 그 때부터 천천히 피스톤 운동을 시작했어.
매니저는 키방 내부라 신음이 나는데 꾹 참는게 보였고 나는 그 모습이 더 작극되서 더 깊이 박기 시작했어.
격렬하게 피스톤 운동을 하다가 살살 신호가 오길래 자지를 뺐어.
 
그리고는 옆으로 누워서 다리를 벌리게 하고 뒤에서 팬티 사이로 보지에 자지를 박기 시작했어.
양손은 매니저를 백허그 하면서 입으로 귓볼을 빨고 손은 유방을 유린하면서 피스톤 운동을 했지.
 
나: 아 너무 좋다 쌀꺼같아
매니저: 아 오빠....아....하아...오빠
나: 안에 싸도 돼? 아니면 배에 싸도 되니까 얘기해.
매니저: 아 오빠 조금만 있다가 싸 지금 너무 좋아 하아...앟...하아....
나: 못참겠어 하...
매니저: 오빠 하고싶은데다 싸 아항 하....
 
그 말을 듣자마자 보지안에 좃물을 싸기 시작했어.
자지를 최대한 깊숙히 박은 상태로 좃물을 짜냈지.
 
좃물을 다 싸고 뺌과 동시에 타이머가 울리더라고.
우리는 별말을 안하면서 옷을 입고 간단한 인사를 하고 나왔어.
 
나는 이 매니저를 지명을 삼고 싶어서 그 이후로 몇 번 예약을 하려고 했는데 이 매니저가 더 이상 안나오더라고.
첫 번째 키방 홈런썰이었어.
 
그 이후로 다른 키방에서 여러번 홈런을 쳤고, 지금도 한 키방에서 매니저 한 명을 지명 삼아서 갈 때마다 섹스를 하고 있어.
지금 지명 삼은 매니저는 밖에서 만나려고 꼬시는 중인데 잘 안넘어오네.
 
암튼 긴 글 읽어줘서 고마워~
 
 
 
 
 
  • 손님(37c96) 2019.09.26 15:19
    주작.. 씻팔샛기..
  • 손님(7f9dd) 2019.09.26 16:03
    애들 다 망치고 있어.. 그러니까 니가 물흐리게 하는구만
  • 손님(99d9e) 2019.09.26 16:22
    1. 콘돔은 반드시 사용할것
    2. 손가락은 넣지 말것
    3. 업소후기는 쓰지 말것. 잡혀간다 ㅎ
  • 촵촵 2019.09.26 16:44
    4. 똥꼬에다 꽂을것
    5. 쥐도새도모르게 사라진다 ㅎ
  • 슈퍼핫핑크 2019.09.26 16:48
    절대로 같은 밥상에서 밥먹으면 안되는 두 부류; 업소에서 노콘으로 삽입하는 새끼랑 공중변소에서 비데쓰는 새끼
  • 손님(fc052) 2019.09.27 00:12
    비데는 왜요? 더러워서? 관리 힘들어서?
  • 손님(66075) 2019.10.03 22:02
    집 안 비데도 원래 쓰는 거 아닙니다. 관리하기 힘드니 더러운 건 당연하죠. 비데 물나오는 노즐을 매번 깨끗하게 씻는게 여간 힘든게 아닌데 공중변소는 뭐... 말할것도 없는거죠
  • 손님(bb608) 2019.09.26 16:53
    이세끼구라같어ㅋㅋㅋ
  • 제모해 2019.09.26 18:55
    헤르페스 괜찮니?ㅋㅋㅋㅋ
  • 손님(24934) 2019.09.26 20:23
    푸하하~
  • 손님(822e4) 2019.09.27 02:47
    찐따들은 알턱이 없지 이글이 진짜일 가능성이 99라는걸 필력도 좋고 적당히 마무리하는맛 묘사 만점이다
  • 손님(2b05c) 2019.09.27 13:58
    잼있다.
  • 손님(c1236) 2019.09.28 06:14
    재미는 있는데 얼굴이 뭐같이 생겼나? 밖에서 만나기 별로 안어려운데 ㅎㅎ
  • 손님(b86e2) 2019.09.28 09:45
    간큰 남자넹..ㅋㅋㅋ
    매냐 언냐들 따묵따묵할때는 콘끼고 해라.. 뭐 조만간 돈 내고 성병 사먹는거 같아서 주종목을 바꾸겠지만..
    서너명 따묵은거 같은데.. 이 바닥에서는 그런거 따묵은거로 생각도 안한다.. 한 백명 정도 따묵고 다시 글쓰라..ㅋㅋㅋ
    글고 의외로 남친들과 남사친들과 별 만족스럽지 못해서 키방 매냐하는 언니들 꽤 많다. 걔네들 속으로 너님들 섹스킬 평점 매긴다.. 할때 잘 해라.. 과감하게 깊게 격렬하게.. 알겠냐? 그럴자신 없음 첨부터 들이대지 말공.. 남자쪽 다 팔리게는 하지 마라.. 글 읽어보니.. 매냐 언니들 반응이 어떤거 같냐? 섹스킬도 안익히고 모했냐.? 로 안느껴지냐.? ㅋㅋ. 매냐 언냐들 한숨 쉬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린다..ㅎㅎㅎ
  • 손님(4e198) 2019.09.28 12:14
    존문가로써 좀 써봐라
  • 손님(cde94) 2019.10.01 07:16
    시로.. 수천만원 들여서 쌓은 경험을 냉름 받아 쳐먹으려고..? 도둑넘 심뽀네..
  • 손님(66075) 2019.10.03 22:03
    행님 상부상조하는 거 아니겠습니까? 아직 이 사회에 온정이 남아있다는걸 보여주시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3501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3168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6681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826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8602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2082 3
5482 그동안 경험담들5(야노및 새여친) 3 손님(aadc8) 2019.10.01 4757 0
5481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_5(완) 38 들린다리 2019.10.01 2639 0
5480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_4 5 들린다리 2019.10.01 2075 0
5479 첫경험 상대가 아이돌 연습생인 썰 (2) 5 손님(edc21) 2019.10.01 3734 0
5478 누구에게도 말 못할 비밀 13 손님(3ff5c) 2019.09.30 4898 0
5477 첫경험 상대가 아이돌 연습생인 썰 (1) 2 손님(edc21) 2019.09.30 4281 0
5476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_3(추가 할게요) 7 들린다리 2019.09.30 1824 0
5475 첫키스상대랑 첫경험도 했던 썰 - 2 6 손님(74347) 2019.09.30 1785 0
5474 유치원 교사랑 피터지게 싸웠던 썰 - 2 9 손님(a443f) 2019.09.30 2037 0
5473 불편한 동거, 수상한 동거의 시작 6 file 손님(c01ce) 2019.10.02 2470 0
5472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_2 14 들린다리 2019.09.27 2478 0
5471 베트남 출장와서 후배랑 썰 25 손님(262b3) 2019.09.27 7748 0
5470 첫키스상대랑 첫경험도 했던 썰 9 손님(74347) 2019.09.27 3276 0
5469 계속해서..여사친이랑 키스한썰 16 손님(9eadb) 2019.09.27 3729 0
5468 2년전에 여사친이랑 키스한썰 8 손님(9eadb) 2019.09.26 3443 0
5467 채팅만남 모를 여자 만난 썰 7 들린다리 2019.09.26 3061 0
» 키스방에서 매니저들 따먹은 썰 17 손님(9a90e) 2019.09.26 6356 0
5465 직장 상사랑 섹스한 썰 17 장권혁 2019.09.26 4369 0
5464 유치원 교사랑 피터지게 싸웠던 썰 - 1 20 손님(a443f) 2019.09.25 3373 0
5463 그동안 경험담들5(중3이랑 샤샷) 9 손님(6c518) 2019.09.23 577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6 Next
/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