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536 0 댓글 6
Extra Form

나 중 1때 이야기임 

 

지금이 19년이니까 10년 살짝 더 된 시절임

 

이번에 우리 입학하면서 영어선생님도 새로 오셨는데 20대이고 처음 교사발령났던 선생님이었다

 

남중이었는데 우린 남는게 에너지였고, 호기심이 왕성했고 별의 별 개념없는 미친짓은 다 하던 시기였다

 

그 선생님은 솔직히 학교 전체에 소문날정도로 완전 미인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이쁘셧음

 

그래서 애들이 알게모르게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

 

그런데 그 선생님은 치마를 자주 입고 오셨었다. 

 

그 점을 캐치한 우리반 어느 친구가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킬 '그 행동'을 하게 된다. 

 

옛날 핸드폰은 슬라이드 형식이었지

 

슬라이드를 닫은 채로도 동영상 촬영이 가능했었다. 

 

옆 분단에 있던 친구가 질문이 있다며 선생님을 불러내면

 

선생님은 그 친구에게로 가서 고개를 살짝 숙이고 봐 주었다. 

 

그럼 선생님이 등지고 있던 분단쪽 그 친구가 플래시를 켠 상태로 치마속을 찍었다. 

 

당연히 몇몇 반 친구들이 그 광경을 목격했고 나도 그 사실을 알았다. 

 

수업 끝나고 몰려서 결과물을 확인하고, 여러번 찍다 보니 서서히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그 친구는 오늘은 무슨색 어제는 무슨색이었다고 떠벌리고 다니기 시작했고

 

다른 친구들도 슬슬 가담하기 시작했다. 

 

최초로 시작한 그 친구는 많은 양의 컬렉션을 자랑하였고

 

폰겜하다 걸려서 본인의 폰을 압수당하면 비슷한 모델의 폰을 빌려다가 찍기도 했다.

 

닫은 채로도 촬영이 되는 폰. 애니콜 블루블랙

 

당연히 이 행위도 점점 심해지기 시작했다. 

 

친구들은 수업이 끝나면 교탁으로 몰려가서 이것저것 물어보았고 그 시간은 정말 무방비 상태였다. 

 

키 작은 친구는 뒤에서 얼굴을 들이밀고 직접 보기도 하였고

 

직접 찍은 애들도 꽤 많았던걸로 기억한다. 

 

나도 성적호기심과 욕구는 지금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많은 사람인데

 

나도 찍을까 고민했지만 내 폰은 슬라이드를 닫으면 카메라도 안으로 들어가는 구조라 포기했었다. 폰이 나에겐 은인이다. 

 

결국 옆반까지 소문이 퍼지게 되었고 옆반에서도 찍기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날 옆반에서 걸렸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거의 한달동안 이어져 왔었기 때문에 최소10~20번은 찍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남중답게 굉장히 무서운 남자선생님들이 출동했고 찍은 애들은 다 잡혀들어갔다. 

 

내가 아는 찍은애들은 다 잡혔는데 안잡힌애가 있는지는 모르겟다. 

 

방과후에 따로 남아서 존1나 살벌하게 맞았고 부모님소환하고 폰 압수당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선생님은 충격이 커서 일주일간 나오지 않앗고

 

사건 후 처음 나온 수업에서 초코파이 정을 사다가 우리 반 전체에 하나씩 돌렸다. 

 

그리고 무조건 바지만 입고 나오셨다. 

 

나이 많으신 여자 미술선생님은 그 선생님 치마 이쁜거 많이 입고 나오셨는데 이제 너네때문에 바지만 입으신다고 타박했다. 

 

그 날 이후로 우리는 우리끼리 있는 자리에서도 그 선생님에 대해 아무 말도 안했다.

 

그냥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기억이 지워진 것처럼 생활했다. 

 

교탁에 몰리던 질문공세도 사라졌고

 

그 선생님도 의연하게 수업을 하시다 다음해에 다른 학교로 가셨다. 

 

최초로 시작한 그 친구는 성인이 되고 페이스북으로 본 적이 있는데 검은색 장교같은 옷을 입고 사진찍은게 프사더라. 군알못이라 잘 모름

 

나도 그 날 찍었으면 크게 혼났을거라 생각하니 지금도 아찔하다. 

 

요즘에 이 사건이 벌어지면 어떨까 생각도 해봤는데

 

체벌을 못하니 벌점으로 가지 않을까 싶은데 성추행이라는 중대한 사항이라 아마 싹 다 전학을 보내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 손님(5d8e0) 2019.09.02 14:47
    우리학교에도 이런일 있었는데 고2쉑이었음 나는 고3이였고 ㅇㅇ; 시골이어서 그런지 걔는 전학가고 그 선생은 다음해에 서울 올라가고 그걸로 끝남
  • 장권혁 2019.09.02 16:00
    그 당시엔 다 이런 일 있었지.. 심지어 나 중학교땐 독일어 원어민 선생님한테도 그 짓거리 해서.. 아줌마로 바뀌었음.... ㅠㅜ
  • 촵촵 2019.09.02 17:29
    발기차다.
  • 손님(5f875) 2019.09.02 20:40
    주작 너무 심하다~

    색깔 도 도 없냐??
  • 손님(dc585) 2019.09.04 02:30
    이천말하는건가
  • 손님(99438) 2019.09.06 22:12
    여교사도 은근히 그걸 바란단다.. 남선생이 여고로 가면 여고생이 팬티보여주는 거랑 똑같애..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85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90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5440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7941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815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1579 3
5427 중학교 고등학교 때 여자 속옷 패티쉬 썰 두 번째 이야기 - 1편 10 손님(9a90e) 2019.09.04 3380 0
5426 내 인생 감동실화 이야기2 10 손님(b1ca2) 2019.09.03 2329 0
5425 대학시절 친구 노예 만든 썰 13 손님(66222) 2019.09.03 5014 0
5424 중학교 고등학교 때 여자 속옷 패티쉬 썰 7 손님(9a90e) 2019.09.03 2554 0
5423 내 인생 감동실화 이야기 22 손님(b1ca2) 2019.09.02 2970 0
» 선생님 치마속 훔쳐보던 썰 6 손님(12ca3) 2019.09.02 3536 0
5421 dog그튼 전여친 8 sk77317 2019.09.02 2169 0
5420 배달 아저씨한테 가슴 만져진 썰 7 손님(262b3) 2019.09.01 6694 0
5419 암마썰.. 5 손님(feb50) 2019.08.30 4057 0
5418 중딩때 여자애 교복치마에 ㅈㅈ비빈썰 4 손님(18c9d) 2019.08.30 4068 0
5417 중학교때 나랑 같은 수업듣던 여사친 3 손님(b1ca2) 2019.08.30 2658 0
5416 중딩때 꼴렸던애랑 한썰 7 손님(39339) 2019.08.30 4614 0
5415 첫경험을 쓰리썸으로 할 뻔한 썰... (안했어요ㅠㅠ) 9 고추바사삭 2019.08.30 2690 0
5414 첫 안마방 후기 썰 22 손님(66222) 2019.08.29 5557 0
5413 나이트에서 원나잇 했던 썰 22 손님(66222) 2019.08.28 6311 0
5412 엄마 재혼하실거 같냐 19 손님(07d9a) 2019.08.27 2892 0
5411 엘베 문잡아주고 가볍게 눈호강했다 9 손님(7b7f3) 2019.08.27 5380 0
5410 첫사랑 썰 1 2 손님(ba93b) 2019.08.27 1585 0
5409 엄마 타투.. 8 손님(feb50) 2019.08.27 3241 0
5408 CC 였던 전 여친과의 썰 - 외전(?) 7 손님(66222) 2019.08.27 294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3 Next
/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