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9 14:45

첫 안마방 후기 썰

조회 수 5556 0 댓글 22
Extra Form
출처 본인

썰 풀기전에

 

어제까지 글 3개 썻는데 주작이라면 지적질하는데 그럼 댓글 쳐 달지마라.

 

그런 놈들 실화고 주작이고 뭐가 중요한데 그냥 읽고 꼴리면 되는거아니냐 으휴...

 

찐따가 지가 경험 못해 볼 일들이니까 부러워서 그러는거냐

 

다시 말하지만 주작이든 실화든 니들은 읽고 댓글 달지마라.

 

 

내 나이가 23살이었을때 아마 안마방을 처음 가봤을거다.

 

잘은 모르겠지만 이 나이에 안마방 가는 남자들은 별로 없을거다

 

물론 내 돈내고 간게 아니니 갔지.

 

친구들 포함 3명이서 술은 먹었지만 매우 건전하게 놀던 중 그 날은 나이트도 안땡기는 날이었다

 

매우 피곤한데 떡은 치고 싶고 하지만 거기가서 돈쓰고 이빨깔라니 너무 귀찮은것이었다.

 

친구놈이 "하~ 떡! 치고싶다"

 

너나 할거없이 "나도!" "나도!"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아! 저번에 아는 형님이랑 안마방 갔는데 거기갈레?" 이러는거임.

 

"돈이 어디있냐, 얼만데 그런데는?"

 

"한명에 14? 15? 일껄?"

 

순간 존나 비싸다고 생각했지만 어치파 나이트가서 룸잡고 데리고나와서 술한잔 더하고 모텔비까지 늘 계산은 안했지만 얼추 비슷해보였음

 

하지만 존나 중요한건 돈이없었다는거지...

 

"하... 어차피 가고 싶어도 돈도 없음"

 

"얼만지 몰라도 내가 십만원씩은 내줌"

 

그 말에 솔직해서 가기로 했다.

 

그게 내 몇 안되는 유흥 경험중 첫 경험이었다.

 

들어가니까 마치 노래방? 모텔? 비슷한 느낌이었는데 나이는 35쯤 되어보이는 마담(?)이 반기는것이다.

 

선불이던데 13만원이라고 함.

 

그래서 돈 내고 방에 우리보고 다들어가라는거임.

 

'ㅅㅂ 설마 다같이 하는건가...' 하며 있는데 옷벗고 팬티만 입고 가운걸치고 있으라고 하는거임.

 

누워서 티비보고 기다리는데 남자 3명이 들어오는거임.

 

근데 친구가 미리 말해줬는데 날마다 다른데 손님없을때 맹인 안마사가 진짜 안마도 해준다더라.

 

그래서 시원하게 30분 정도 받고나니까 한명한명 마담이 데리고 나가서 다른 방에 들여보내주는거임.

 

들어갔더니 여자가 있더라.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함 ㅋㅋㅋㅋ

 

매우 어둡고 빨간 조명이 켜진 방이었는데 언뜻 봐도 되게 이쁜 여자였음. 5분정도 이런저런 얘기하는데

 

"어머 너무 젊은데 이런데를 왔네?"

 

"아... 친구가 가자고 해서 온거에요"

 

"나한테 존댓말 하는 남자 오랜만이네~ 오늘 서비스 제대로 해줘야겠는걸?"

 

"그럼 저야 좋죠.."

 

처음이라 약간 긴장했는데

 

"긴장할거 없어. 내가 시키는데로만 하면되^^ "

 

칫솔주면서 일단 양치하고 있으라고 하더라.

 

그래서 열심히 양치 중인데 입 행구라고 물떠다주고

 

진짜 그 시간은 왕이 된 기분이었다. 조선시대에 왕이 이런 기분이었을까 싶었음.

 

욕실안에 들어가니까 여전히 어두운 조명이고 목욕탕가면 있는 배드가 있더라 (때미는 침대 그런거)

 

누웠더니 왠만한 세신사보다 잘하는거같더라 ㅋㅋ 물론 때는 안밀었지만

 

머리도 감겨달라면 감겨준다길레 다 해달랬음

 

그리고 씻으면서 자연스럽게 내 주니어를 터치하는데 그게더 꼴릿하더라

 

내가 그냥 진짜 가만히만 있으니까

 

"그렇게 굳어 있을필요 없어. 만지고 싶으면 다 만져도 되. 손가락만 넣지마 ~"

 

그 말에 주니어가 벌떡 하더라. 어찌나 목소리가 간들어지는지 섹기라는게 이런거구나 싶더라.

 

사실 제일 대박은 X까시 였음.

 

앞에 다 씻고 등 씻어주는데 똥꼬를 거의 손가락 집어 넣을정도로 씻어주길레 순간 말하려다가 참았는데

 

바디워시 다 행구고나서 X까시 해주는데 와 ㅅㅂ 존나 좋더라 ㅋㅋㅋ  받아본 사람은 무슨말인줄 알꺼임

 

솔직히 야동에서만 봤지 어떤 여자가 X까시 해달라면 해주겠냐 ㅋㅋ

 

다씻고 나서 의자가 하나 있는데 엉덩이 부분은 뚫려있음.

 

"이 서비스는 원래 잘안해주는데 귀여워서 해준다! 앉아봐"

 

일명 의자왕 서비스라는데 이것도 지렸다.

 

대충 상상은 갈테니...

 

심지어 닦아주기까지 하고 누워서 기다리니 자기도 씻겠다더라.

 

순간 좀 졸았는지 깨우던데 생각도 못했는데 스타킹을 신고 있더라.

 

아마 내가 스타킹에 환장한게 이때부턴가 싶다

 

다리를 만져도 맨살이랑 다르고 맨들맨들한게 촉감이 너무 좋더라 ㅋㅋ

 

다른 여자들이랑 하는건 그렇게 큰차이는 없는데

 

확실히 입으로 잘하는거랑 피스톤 운동할때 좀 인위적인 신음소리

 

두가지 차이가 있더라 

 

근데 아쉬운건 키스를 안해주는게 아쉽더라. 키스안하고 하니까 뭔가 덜 꼴리는 느낌임.

 

가본 사람은 알겠지만 제한시간이 있는데 내가 쌀 기미가 안보이니

 

"왜그래? 술먹어서 잘 안되?" 이러길레

 

"그런가보네.. 어떡하지"

 

순간 ㅋㄷ을 빼더니 입으로 해주더라

 

반응이 빡 오는데 진짜 1분도 안되서 ㅅㅈ 했다.

 

무슨 청소기인줄... 그렇게 마무리하고 원래 처음에 들어간 방으로 가서 자고 다음날 집으로 갔음.

 

 

다시 말하지만 지적질할꺼면 조용히 읽고 지나가라.

 

이 얘기가 실화인건 안마방 가본 사람이라면 실화라고 할꺼고 안가봤음 부러워서라도 주작이라고 할듯

  • 장권혁 2019.08.29 14:52
    처음 들어간 방에 가서.. 라면 안주든? 짜파게티나..
  • 손님(66222) 2019.08.29 14:55
    그런거도 주냐? 먹을건 전혀안주던데
    지역마다 다른건가
  • 장권혁 2019.08.29 14:57
    서울 목동은 주더라,,,, 똥까시.. 너무 좋음
  • 제모해 2019.08.29 15:35
    예전엔 자고일어나면 라면 끓여주고 양말도 하나신고가러고 줬음... 바로출근하라고 ㅋㅋ
  • 손님(460f7) 2019.08.29 16:01
    빠지면 .... 무섭게 빠지지 ㅎㅎ
  • 손님(017ab) 2019.08.29 16:50
    역시 제일이지. 제일좋아. 제일.... ㅋㅋㅋㅋ
    난 오일발라서 미끄럼타는게 그렇게 좋더라 ㅋㅋ
  • 손님(f6c73) 2019.08.31 01:03
    대구 사람이냐?
  • 바람되어 2019.08.29 17:49
    뭐 얼마나 대단하다고 안가봤으면..안 해봤으면..어쩌고 저쩌고노 그냥 쿨하게 넘겨
  • 손님(c5345) 2019.08.29 22:54
    내가 좀 민감했네ㅎㅎ
  • 손님(876d5) 2019.08.29 18:53
    경험이랑 들었거나 소설로 지어내서 쓰는건 천지차이
    찐이랑 짭이랑 글 자체가 틀린데 이건 찐탱이네
  • 손님(66222) 2019.08.30 08:37
    고맙
  • 손님(89de9) 2019.08.29 19:54
    아니 본인도 지맘대로 쓰면서 댓글쓰지말라는건 무슨 심보고
  • 손님(c5345) 2019.08.29 22:54
    내 심보가 못됬음ㅋㅋ
  • 손님(7d6bb) 2019.08.29 20:41
    어차피 주작이라면서 욕하는 찐따들은 앞으로도 여자 조개 구경도 못한 애들임
  • 손님(f6060) 2019.08.29 21:21
    아..술먹고 가서 홀딱벗고 누워있을때 너무 추워서 하기 싫어지더라.
  • 손님(66222) 2019.08.30 08:37
    그럼 따뜻해지고 얼른 해달라고 해야지
  • 손님(301e3) 2019.08.29 23:51
    개꼴린다 진짜로
  • 슈퍼핫핑크 2019.08.30 02:54
    죄스러운 마음으로 최대한 정중히 여쭙습니다.
    혹시 주작이신지요?
  • 손님(66222) 2019.08.30 08:36
    안마방 간걸 주작 하는 놈이 어디있습니까
  • 손님(7f9dd) 2019.08.30 11:16
    안마방 중독되면 한달월급 걍 강제차압이다.
    자주가지마라
  • 손님(3bbc9) 2019.08.30 15:31
    주색잡기에 빠지면 평생 거지꼴 못면한다.. 살면서 그런 사람들 많이 봤는데 조심들해라..
  • 손님(262b3) 2019.09.01 04:38
    부럽냐 어쩌구 이지랄하길래 썰보니깐 안마방 ㅋㅋㅋ 개 ㅈ도 안부러움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855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902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5440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7941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8158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1579 3
5427 중학교 고등학교 때 여자 속옷 패티쉬 썰 두 번째 이야기 - 1편 10 손님(9a90e) 2019.09.04 3380 0
5426 내 인생 감동실화 이야기2 10 손님(b1ca2) 2019.09.03 2329 0
5425 대학시절 친구 노예 만든 썰 13 손님(66222) 2019.09.03 5014 0
5424 중학교 고등학교 때 여자 속옷 패티쉬 썰 7 손님(9a90e) 2019.09.03 2554 0
5423 내 인생 감동실화 이야기 22 손님(b1ca2) 2019.09.02 2970 0
5422 선생님 치마속 훔쳐보던 썰 6 손님(12ca3) 2019.09.02 3536 0
5421 dog그튼 전여친 8 sk77317 2019.09.02 2169 0
5420 배달 아저씨한테 가슴 만져진 썰 7 손님(262b3) 2019.09.01 6694 0
5419 암마썰.. 5 손님(feb50) 2019.08.30 4057 0
5418 중딩때 여자애 교복치마에 ㅈㅈ비빈썰 4 손님(18c9d) 2019.08.30 4068 0
5417 중학교때 나랑 같은 수업듣던 여사친 3 손님(b1ca2) 2019.08.30 2658 0
5416 중딩때 꼴렸던애랑 한썰 7 손님(39339) 2019.08.30 4614 0
5415 첫경험을 쓰리썸으로 할 뻔한 썰... (안했어요ㅠㅠ) 9 고추바사삭 2019.08.30 2690 0
» 첫 안마방 후기 썰 22 손님(66222) 2019.08.29 5556 0
5413 나이트에서 원나잇 했던 썰 22 손님(66222) 2019.08.28 6311 0
5412 엄마 재혼하실거 같냐 19 손님(07d9a) 2019.08.27 2892 0
5411 엘베 문잡아주고 가볍게 눈호강했다 9 손님(7b7f3) 2019.08.27 5380 0
5410 첫사랑 썰 1 2 손님(ba93b) 2019.08.27 1585 0
5409 엄마 타투.. 8 손님(feb50) 2019.08.27 3241 0
5408 CC 였던 전 여친과의 썰 - 외전(?) 7 손님(66222) 2019.08.27 294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3 Next
/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