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985 0 댓글 5
Extra Form

내 인생에 졸라 찌질 했던 시기가 있었다

고시 공부 한다고 고시원에들어가 매일 야동만 쳐보고 지내다 

쳇팅으로 여기저기 찝적데가가

하나 건졌는데

 렌선으로 소개하길 172/55 속옷 모델일을 하고 있다 했어

이렇게 저렇게 몇일 수다까다 만나기로했는데

실제로보니 정말 몸매는 끝내주더라

하얀 피부에 골반은 있고 근데 얼굴은 좀 ....모델계는 얼굴은 안보는지 몸매가 아까울 정도로 

그냥그랬어

 

근데.. 고시원 생활 하면서 부모님한테 용돈 받는놈이 먼 돈이 있겠어

졸라 찌질했던 인생이였는데

데이트 할때마다 돈이 너무 깨지는거야. 물론 여유가 있는 지금이라면 얇밉지는 안았겠지만

고시원생 생활비로는 쫌 얄밉더라고

신발이 가지고 싶네. 핸드백이 가지고싶네..

mp3가 고장났는데 다달라고 징징 거리고

근데  이게 만난지 2~3일되서 자꾸 저런소리 하니까 김치년 같아 보이는데

돈도 없고 데이트 할때마다 15~20만원은 들고

그렇다고 한번 주지도 않고

살살 약만 올리고 영~ 진도가 안나가니까

더이상 만나다간 거덜날것 같아

걍 이쯤에서 끝내자 하고 정리를 하잔 생각에

엿이나 먹이자 하고

문자를 보냈지..

 

"내가 일이 바빠질것 같아서 더이상 만나긴 무리일듯 하다 미안해 그리고 아는형이 테크노마트에서 장사하는데 그형한테 주문해논  mp3 있으니까 주말 지나고 월요일쯤 가서 받아가라"

 

물론 뻥이지. 그럴돈이 어디있어

걍 약올라서 찌질이 짓좀했지.

 

문자를 토요일쯤 보냈나? 일요일 저녁에 전화가 온거야

"오빠 나 오빠집에 가도되?"

~헐~~!

이게 선물을 줘야 벌리는구나 싶어 

"그래와~"

시간약속하고 만나러 나갔는데.. 얼큰히 취했더라고

 

"오빠집 어디야?"

 

"응 여기서 가까워"

 

"그럼 오빠집 가자"

 

"근데 어제 친구들이랑 술마시고 친구놈들 아직도 있어 어쩌지?"

 

사실 고시원에 사는건 몰랐으니 거기로 데리고 가는건 불가능 했으니 어쩌겠나..

살살설득 시켜서 ㅁㅌ로 입성!

데이트 할땐 입술도 안주더니 겁나 덮치더라고 쭈쭈빠빠!!

확실히 몸매가 좋으니 맛도 좋더라

간만에 찌질한 고시생에서 백마탄왕자가 된듣 기분좋더라

 

얼떨결에 입술 당하고 벙쪄있으니까 바로 바지 내리더니 입으로 ㅅㄲㅅ 해주는데.

잘하더라 ㅂㅇ도 살살 혀로 굴려주고 한손으로 지옷도 알아서 벚어주고 

정말 정성스럽게 빨아주는데 쌀것 같아서 머리를 툭툭치니

그냥 싸~!~!~!

 

존나기분 좋더라 하비옷? 청룡열차? 그 머지? 사정하고도 계속 빨아주는거~

다리가 덜덜덜 떨리더라 졸라 디지는줄 ㅋㅋ

 

입에 있는 내 새꾸들은 무자비 하게 꿀떡! 

아! 씨발 야한년 ㅋㅋ

 

온몸을 애무해주는데 이건머 난생첨이지 그런애무는 기것해바야 ㅇㄷ정도 애무 받아 본게 단것 같은데.

ㄷㄲ까지 풀써비스 받아본건 첨이라 혹시! 업소 다니나? 할정도로 잘 하더라

 

그런써비스에 바로 서지

근데 넣었는데 진짜 엄청 쪼이는거야. 힘이 장난 아닌거야. 골반이 커서 그런지 5분도 못하고 gg

그렇게 그밤을 5번을 하고 서로 잠이 들었어

 

아침에 눈을 떳는데 이년은 숙취때문인지 계속 자고 있었고

홀닥벚은 몸을 쳐다보고 있으니 또 꼴려서 업드려자는 등위로 올라탔지

피부가 좋아서 쓰다듬으며 엉덩이를 살짝 벌리니깐 

ㄸㄲ가 날잡아 잡쑤~ 하고 인사하는데

안먹을수 없었지. 침바르고 살짝 밀어 넣는데 그냥 들어 갔어 

진짜 죽이더라

ㅎㅈ으로 한번 하고 샤워하고 먼져 내려왔어

 

그러고 고시원가서 자다가 일어나니 난리가 난거야 

부제중 전화도 엄청오고 문자로 개쌍욕도 졸라오고

아마 mp3 받으로 테크노 마트 갔나보더라고

 

 

미안했다

지금만났으면 아마.... 음..... 아니 안만날꺼야!

너 너무 못생겼어

 
  • 손님(de516) 2019.08.16 22:07
    곧 40이겠네
  • 손님(11d24) 2019.08.17 09:32
    ㄴ 주작같지는 않은데? 모든걸 너세상에서만 판단하지는 마라 어리석은 놈아
  • 손님(114d0) 2019.08.17 10:01
    나우누리하이텔천리안시절 야설 퍼온느낌. y2k감성 지린다.
  • 손님(07640) 2019.08.18 02:3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마지막 존나웃기네 ㅠ
  • 손님(47c15) 2019.08.23 20:05
    zzzzz 시발 y2k랰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1924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6 file 유리카 2019.08.04 1957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5495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7956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8177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1597 3
5386 6년째 복수중이다 - 1 11 손님(42ca9) 2019.08.19 3022 0
5385 차버릴땐 몰랐는데 지금은 후회되는 여자 8 시월이 2019.08.19 4411 0
5384 엠티 애무썰3 7 손님(e000f) 2019.08.18 3622 0
5383 엠티 애무썰2 손님(e000f) 2019.08.18 3089 0
5382 엠티 애무썰 3 손님(e000f) 2019.08.18 5310 0
5381 인생 썰 6 손님(0ef62) 2019.08.18 2476 0
5380 회사 상사랑 한썰 17 손님(c6d7a) 2019.08.17 7577 0
5379 안마방에서 중학교 여동창 만날썰 2 5 손님(41774) 2019.08.17 5267 0
5378 안마방에서 중학교 여동창 만난썰 4 손님(41774) 2019.08.17 6182 0
5377 전여친의 충격적인 모습 13 손님(c0212) 2019.08.17 6374 0
5376 통통 조건녀로 아다 뗀 썰 3 손님(8709a) 2019.08.17 3876 0
5375 게임에서만난사람과폰섹 5 손님(890a2) 2019.08.17 2267 0
5374 야외노출썰 (남친형한테 따먹힌 썰 이후) 20 손님(e000f) 2019.08.17 5457 0
» mp3 사준다고 구라치고 먹은 떡 ! 이야기~ 5 손님(9fe6e) 2019.08.16 2985 0
5372 이때까지 만난 여자들 외전4 1 손님(454e3) 2019.08.16 1855 0
5371 학교 후배와의 실수 같은 하룻밤 9 고추바사삭 2019.08.16 3414 0
5370 핸드폰 번호 정리하면서 본 업소녀들 근황 3 손님(ec18f) 2019.08.16 4359 0
5369 고딩때 첫사랑썰 1 손님(63374) 2019.08.16 1459 0
5368 같은 과 다리 존나 이쁜 누나 따먹은 ssul 5 손님(e95a9) 2019.08.16 576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3 Next
/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