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33 0 댓글 4
Extra Form

창피하지만 이 나이 먹도록

스케일링 제외하고

치과라는 곳을 몇번 안가봤습니다.

 

네..무서워서요ㅎㅎ

 

그래도 스케일링이 보험 적용되기 전부터

1~2년에 한번씩은 꼭 스케일링은 받았는데

치위생사님들께서 하나같이

'전체적으로 치아건강은 괜찮으신 편이다'

라고 말해주셔 큰 걱정이 없었답니다.

 

올 봄에 스케일링을 받을때

대구치에 작은 충치소견이 보이니

조만간 치료 받으라는 말을 들었으나

대수롭지 않게 넘어간게 원흉이네요ㅜㅜ

 

식사중 실수로 딱딱한 음식을

충치 있는 대구치로 씹었는데

딱! 소리와 함께

이성 날아갈뻔한..여태 살면서 느껴본적 없는

강렬한 통증이 느껴지네요.

 

충치가 생긴 부위는

치아 부식으로 인해 약해져만 가는데

하필...그 부분으로 씹은거죠.

 

순간 통증은 강했지만

살아가는데 큰 지장없으니 치과 안갔습니다.

그런데 1달전쯤부터 시큰시큰하고

자기전에 누워있으면 살짝 욱신거리는

자발통 느껴지기 시작했고

오늘 치과 내원했습니다.

 

결과는 치아 파절로 인한

신경관염증 발생.

신경 치료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실 치아 신경관에 염증이 생겼다고

반드시 신경치료를 받을 필요는 없어요

하지만 치아에 아무런 자극이 없을때도

욱씩거리는 자발통이 발생될때는

100이면 99 신경치료가 가장 확실한

해결법이라고 합니다.

 

여튼 잡설 무척 기네요.

 

길게 끌어 뭐합니까.

오전에 검진을 받고

오후에 바로 치료를 시작하기로 합니다.

 

오전 9시 검진이후

오후 2시 치료전까지

구글링을 통해 신경치료관련 글을

수십개는 더 본것같아요..

저 겁쟁이입니다ㄷㄷ

 

치과치료의 꽃이라는 신경치료를 받게 되다니..

 

치과 광고글이나 파워블로거의

신경치료 후기글을 제외하면

대부분 사람들이 저승사자를 본것같다는

후기를 남겨주셨네요..좃됬다

 

그래도 구글링덕에 꿀팁도 배워옵니다.

꿀팁들은 아래에 써놓을게요~~

 

치과 치료의자에 앉자마자

간호사 선생님이 오시더니

'도포마취 진행할게요~' 하십니다.

 

아~~ 하고

뭔가 체리맛 쓱싹쓱싹 바르더니 끝.

1분후에 가글로 뱉으라고 합니다.

 

사실 도포마취 직후는 별느낌 없습니다.

'이게 시발 도포마취가 잘된거야 뭐야..효과없을듯..'

하지만 조금 뒤 의사선생님 입장 후

마취 주사 놓을때 도포마취의 위엄 느낍니다.

 

마취 진행할게요~조금 불편하실거에요~

의자가 뒤로 눕고 초록색 천으로 얼굴을 덮고

뭔가 따끔?

끝났어요~10분후 치료시작할게요~

 

??????????

 

ㅋㅋㅋㅋㅋ진짜 이것때문에 수십년을 쫄보로 지냈나..

 

본격 치료 시작합니다.

무언가 드릴이 열심히 돌아가고

내 치아를 강하게 누르기 시작하고

기분나쁜 타는 냄새도 나고..

 

근대 계속 시큰시큰 욱식욱신 아픕니다

아...원래 이런가..

그러다가 갑자기 누워있다가 벌떡 일어설만큼

아찔한 통증이 머가리 전체를 뒤흔듭니다...

 

'엌!!!'

 

'죄송합니다. 추가마취 진행해드릴게요.

신경관에 직접 마취주사를 놓는거라서

방금 비슷한 불편함 있으실거니 너무 놀라지마세요'

 

'읔읗 허즈마야( 아아 하지마요 )'

 

'이거 안맞으시면 방금같은 고통이

치료 내내 수시로 느껴지세요..하시는게 좋아요'

 

'에..해즈세여 히말섀기야( 예 해주세요 )

 

그렇게 2차 마취를 진행하는데

이건 좀 아프네요.

그래도 통증이 언제 찾아올지 모른다는

치료 중간보다는 알고 받으니

참을만합니다.

 

그리고 다시 치료 진행하는데...

??????????읭??????

진짜 아프기는 커녕 건드는 느낌도 없어요

시발다음부터는 스케일링할때도

신경관 직접마취 받고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

치료 받으며 졸았습니다.

전혀 아프지 않아요.

 

다시 몇분이나 지났을까요?

뭔가를 계속 갈아내는듯하고

꾹꾹 놀러대고 바늘로 긁어대고..

 

수고하셨어요. 끝났습니다.

 

응?읭?진짜?ㅎㅎㅎㅎㅎㅎ

 

오늘은 신경관까지 접근하기 위하여

치과기구로 치아의 충치가 발생한 부분을 삭제하였고,

큰 신경관3개를 파일이라는 얇은

치과용 바늘로 긁어냈다고 합니다.

세균침입을 막기위해 임시 충전물로 채웠고..

금요일 내원하여 한번더 소독 후

다음주중 크라운 씌우고 마무리예정입니다.

 

여러분 요즘 치과치료 정말 아프지 않게 잘 해요

혹시 미루고 있는 치료 있으시면

꼭 내일 당장 시작하셔요~

 

상아질까지 충치가 번진 1단계 충치는

레진이라 하는 치료로 끝.

마취도 필요없고 비용은 5만원 근처.

 

범랑질까지 충치가 번진 2단계 충치는

인레이라 하는 치료까지 진행.

여기서부터 마취 필요하며

평소 시린 증상이나 약한 통증이 느껴집니다.

인레이비용 대략 25~30만원

 

이미 치수조직까지 충치가 번진 3단계 충치는

신경치료를 진행하는것이 교과서적인

치료 방법이라 합니다.

평소에도 통증 상당히 거슬릴거구요

신경 및 혈관을 모두 제거한 치아는

아무런 영양공급도 받지 못하기에

아주 약해집니다.

반드시 크라운 치료 진행되야합니다.

신경치료+골드크라운 비용 대략 50만원근처

 

치과치료 얼른 서두르세요~

제가 직접 겪은 꿀팁몇자 적고 마무리할게요.

 

 

 

1. 치료 1시간전에 진통제 미리 먹기

평소 잇몸이 붓고 시리고 피나는 분들은

잇몸에 염증이 있어서일 경우가 많죠?

염증은 마취를 잘 안듣게하는 주원인이랍니다.

 

소염 효과가 있는 진통제를 미리 복용하면

염증을 조금이라도 가라 앉히기 때문에

마취 도움됩니다.

 

또한 치료 후 마취가 풀리지 않은 상태에서

복용약을 먹는게 은근 힘들어요

물도 질질 흘리구..

어짜피 약효는 1시간쯤 지나야 발휘된다니

그런 이유로도 좋겠지요?

 

※추천 진통제는 탁센입니다.

   저는 탁센1알 타이레놀1알 먹구 들어갔어요~~

 

2. 도포 마취제 꼭 요청하기

저는 사실 치과 치료 받아본적도 없지만

주위에서 치과 마취가 아프다고 여러번들어서

마취 주사에 두려움이 있었습니다.

 

의사선생님께 마취 주사 아프냐고 물어보자

걱정되시면 도포마취 후 진행하겠다 하시네요.

 

결과는 진짜 산모기에 물릴때의 따가움보다

작은 불편함만 있을뿐..

원래 치과 치료 마취가 안아픈것인지

도포마취제의 효과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후자라고 믿고싶습니다...ㅋㅋ

 

도포마취 진행 의사 물어보는것으로 봐서는

다른 말씀 없으실때는 진행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꼭 해달라구 하세요.

 

3. 노래 들으며 치료 진행하기

집에 뒹골고 있는 에어팟 가져갔습니다.

의사선생님과의 커뮤니케이션도 상당히 중요하기에

양쪽귀 모두 막는건 안됩니다.

한쪽만...

 

사실 스케일링 받을때도

통증은 그닥인데 그 소리때문에 소름 여러번돋습니다.

근대 신경관까지 도달하기위해

치아일부를 삭제해버리는 신경치료의 드릴소리는

얼마나 소름끼칠까요?

 

음악에 집중합시다.

저는 음악이 몇곡 나오면 치료가 끝나는지 세어봤는데

4곡째 끝날때쯤 치료도 끝났으니

대략 20분정도겠군요.

  • 손님(7f9dd) 2019.08.13 08:14
    이 관리는 진짜 젊을때 해야됨...
    놔뒀다가는 나중에 충치치료만 300이상든다는...
  • 슈퍼핫핑크 2019.08.13 08:46
    아재 아재 박아재
  • 손님(f3d41) 2019.08.13 12:02
    신경치료 2개정도 마취하다가 3개째에 마취없이 그냥 했는데 ㅋㅋㅋ
  • 너지금모해 2019.08.13 20:16
    신경치료 마취만 하면 그냥 그럼ㅋㅋㅋㅋㅋㅋ 마취 덜 된 상태로 하다가 지옥을 맛 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건전한 커뮤니티 활성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2 file 유리카 2019.08.17 578 0
공지 이메일이나 연락처 등의 교환/요구/수집은 금지되어있습니다. 5 file 유리카 2019.08.04 1036 0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4601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8 손님 2016.01.22 87707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5 모해를살 2014.12.10 97829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1185 3
5346 중학교 때 만만 과외선생님(1) 5 손님(41774) 2019.08.13 3067 0
5345 중딩의첫사랑썰 two2 6 손님(63c0e) 2019.08.13 1033 0
5344 중딩의첫사랑썰 1 1 손님(63c0e) 2019.08.13 1081 0
» 신경치료 후기 1일차 및 꿀팁 4 박아재 2019.08.12 1233 0
5342 떡 연대기 1 6 손님(d5d49) 2019.08.12 2126 0
5341 이때까지 만난 여자들8 11 손님(454e3) 2019.08.12 2326 0
5340 딸치다 어머니한테 걸림;; 16 손님(dd9fe) 2019.08.12 2299 0
5339 최근에 먹은썰 16 손님(0ff7f) 2019.08.11 4317 0
5338 단발머리에 쪼이는 친구 썰 5 Messi08 2019.08.10 2404 0
5337 유학썰 마지막화 17 영동라모스 2019.08.10 1485 0
5336 유학썰3 7 영동라모스 2019.08.09 1198 0
5335 대리운전 할때 취한 손님 만지다 걸려 대따ㄹ 해준 썰~ 11 손님(ed4cf) 2019.08.09 5933 0
5334 [펌] 그동안 있었던 와이프 에피소드 4 손님(e8f59) 2019.08.09 3833 0
5333 동생이 다른거도 원하겠죠? 27 손님(10810) 2019.08.09 4681 0
5332 기억그늘5 4 손님(93f68) 2019.08.08 1472 0
5331 이때까지 만난 여자들7 7 손님(454e3) 2019.08.08 2839 0
5330 [펌] 나의 시디생활 6 손님(d0a98) 2019.08.08 2545 0
5329 유학썰3 13 영동라모스 2019.08.07 1626 0
5328 이때까지 만난 여자들6 5 손님(454e3) 2019.08.07 2487 0
5327 이때까지 만난 여자든5 5 손님(454e3) 2019.08.07 251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1 Next
/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