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00:04

내 군생활 썰

조회 수 2144 0 댓글 8
Extra Form

강원도에 놀러 왔는데 군생활이 생각나서 글을 남깁니다.

 

강원도 모 부대 신병교육대에서 근무했을 때 보급계원이 행보관이랑

사고를 쳐서 내가 보급계원을 대신 할 때 였음....  전에 있던 계원이랑

행보관이 훈련병들 게임아이템을 무상으로 받다가 보직 해임을 당했고 새로 행보관이 오셨음.

 

난 그 때 보급계원을 하지 말아야 했어...

 

일단 이분은 군생활을 20년 하셨다고 했는데 첫 인상은 군생활 30년 하신 내 아버지보다 선배인 줄 알았음...머리가 너무 없으셔서 더 들어 보이기도 했고 소문에 의하면 말벌, 불개미, 개구리, 뱀 등을 하도 드셔서 그 열기가 머리로 전달 되고 머리카락이 다 빠진 것이라고 부소대장이 알려 줬음..

 

그 중 충격적인 에피소드가 몇가지 있는데 제일 약한 미꾸라지 부터

할께....

 

신교대에 1개 중대 훈련병은 약 230명 정도가 들어오게 됨.

어느 날 행보관이 날 부르더니  '걸레야(보급병을 걸레로 부르심) 오늘은 통닭이 나오니 너는 짬통 앞에서 닭뼈만 모아 놔라.'  이러심.

230명이 밥을 먹으면 한시간 반이 걸리는데 짬통 앞에서 닭뼈를 

소쿠리에 따로 버리도록 통제 하였음.

 

'행보관님!!  다 모았습니다.'  라고 말하며 소쿠리를 중대장이나 다른

참모들 모르게 행보관한테 가져다 주니 행보관이 그 닭뼈를 원형통 그물

어항에 담아서 따라오래!!  어항 3개에 닭뼈를 나눠 담고 어항을 들고 행보관 따라 부대 근처에 있는 논 옆 또랑으로 따라 갔어. 

 

그 3개를 각각 거리를 둬서 또랑에 담그고 부대 복귀했지... 다음날

아침 행보관이 그 어항을 수거 해 오래!!  어항을 꺼냈는데 그 어항에 

미꾸라지가 바글바글 한거야!!  하지만 이 행보관은 미꾸라지가 목표가 아니었어.    미꾸라지를 소쿠리에 담고 냄비를 2개 주시면서 검지손가락보다 두꺼운건 왼쪽 냄비에 얇은 건 오른쪽 냄비에 담으라고 시키셨어

 

한시간 가량 선별작업을 끝내고 행보관님한테 가니까 어디서 50미터짜리 줄낙을 가져 오시더라.  그 50미터 줄에는 약 10센치간격으로 낚시줄이 5센치 가량 나있고 끝에 낚시바늘이 달려 있었어.

 

'걸레야 이 낚시바늘에  손가락보다 얇은 미꾸라지의 등지느러미를 걸어놔라.'  이 작업을 또 한시간 넘게하고 줄을 가지고 부대 앞 냇가로 갔어. 행보관이 팬티만 입고 냇가에 들어가서 미꾸라지를 걸어놓은 줄을 물이 흐르는 방향으로 계속 풀으니 미꾸라지는 도망은 못가고 계속 살랑살랑

거리고 있었지.  (이때까지도 뭔 짓거린지 몰랐음)

 

부대 복귀해서 가스버너와 냄비, 취사반장한테 두부를 받아서 막사 뒤 보급창고로 오라고 했음.  행보관이 손가락보다 굵은 미꾸라지를 담아

놓은 냄비를 들고 창고 앞으로 왔음.   버너에 물을 담은 냄비를 올려

놓고 물을 끓이다가 기포가 조금씩 올라올때 두부와 미꾸라지 한 주먹

만큼 때려 넣고 뚜껑을 닫음!!  잠시 팔딱거리다가 잠잠해 지고  냄비는 신나게 끓기 시작함!!  뚜껑을 열었을 때 미꾸라지는 안보이고 두부만 있는데 미꾸라지가 두부 안에 다 뚫고 들어간 채로 죽음!!

 어느정도 끓기 시작하니 어디선가 주임원사와 행보관들 짬좀 되는 상사

중사들이 모이기 시작하더니 미꾸라지가 든 두부를 잘라서 김치와 

같이 먹으며 '어후 어후'그러고 있음. 난 비위가 약해 못먹음!!

 

진짜는 풀어놓은 줄낚임!!   이틀 뒤에 줄을 걷으러 행보관 따라 갔는데

그 줄에 메기와 알수 없는 물고기 장어도 달려 있었는데  장어를 

잡을 때 그 행보관의 표정을 15년이 지난 아직도 잊을 수가 없음!!

 

메기와 장어 알수없는 물고기를 손질 하고 봉투에 담아 취사장 냉장고

에 넣어 놨는데 이때 물고기 손질도 처음인데 물고기가 하도 많아서 우웩거리며 커터칼로 배따고 내장빼고 했음!!  난 지금도 민물고기는 

공짜로 준다고 해도 못먹음!!

참고로 내가 군생활 하며 잡은 생물들은 내 입으로 넣어 본적이 없음!!

 

후에 장어와 메기는 대대간부들이랑 회식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음!!

 

아마 그 행보관이 2차에  원사를 단 건 비결  중 하나 일 것이라고

지금도 난 생각함.

 

우선 필력 딸리는 글을 읽어 줘서 고맙고... 후에 고라니 사건과 훈련장 말벌 퇴치 작전, 을 올리도록 하겠음!!  굿 밤!!

  • 바람되어 2019.06.11 00:47
    군대에는 신기한놈 많어
    내 군생활때는 gop근무 중에 대대장이 지 가족들 데리고 철책넘어 강물로 소풍온적있음.
    우리 소초가 옆사단과 경계지역이라 옆사단에서 철책안에 민간인 들어왔다고 상부로 보고때려서 대대장이 사단장한테 쌍싸다구 맞고 묻었지
  • 제점수는요 2019.06.11 02:34
    6.5/10
  • 제점수는요 2019.06.11 02:35
    앵간한 주작 야썰 시리즈물보다 재밌네
  • 손님(fb41c) 2019.06.11 11:06
    유익하네 ㅎ
  • 손님(6f6e5) 2019.06.11 11:46
    와 ㅅㅂㅋㅋㅋㅋㅋㅋ미꾸라지 잡는 꿀팁 굳
  • 손님(262b3) 2019.06.12 11:23
    이야 재밌다 걸레야!
  • 손님(6fe67) 2019.06.12 12:3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시발 실화기반인거같네 ㄹㅇ
  • 손님(ddc88) 2019.06.13 17:25
    재밌다 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file 유리카 2019.05.23 1930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7018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7251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100364 3
5222 기억그늘1 9 손님(93f68) 2019.06.19 1896 0
5221 내 친구의 성생활 -3 13 손님(2ccce) 2019.06.18 2312 0
5220 내 친구의 성생활 -3 13 손님(2ccce) 2019.06.18 2187 0
5219 내 친구의 성생활 -2 22 손님(2ccce) 2019.06.17 3358 0
5218 내 친구의 성생활 -1 18 손님(2ccce) 2019.06.16 5367 0
5217 히치하이킹 썰 53 지은 2019.06.16 2347 0
5216 음악실에서 아다뗀 썰 34 손님(22a2c) 2019.06.15 5309 0
5215 내 군생활 썰(조교 편) 6 손님(52ff6) 2019.06.15 1346 0
5214 내 군생활 썰(말벌편) 9 손님(9a8a2) 2019.06.14 1385 0
5213 냄새 페티쉬 때문에 인생망한썰 9 손님(47450) 2019.06.12 2935 0
5212 내 군생활 썰(뱀 편) 14 손님(b6409) 2019.06.12 1617 0
5211 직장 다닐때 동료 따먹은 썰 17 손님(2b229) 2019.06.11 7509 0
5210 이웃 형한테 추행?당한 이야기2 6 손님(45eb1) 2019.06.11 1333 0
5209 이웃 형한테 추행?당한 이야기 5 손님(f0ddf) 2019.06.11 1560 0
» 내 군생활 썰 8 손님(5bda3) 2019.06.11 2144 0
5207 안 긁은 로또 여친 썰... 7 손님(2d7f6) 2019.06.10 3075 0
5206 마른 여친 사 썰.... 6 손님(2d7f6) 2019.06.10 3120 0
5205 토토 절대하지마세요 13 file 손님(73591) 2019.06.10 3507 0
5204 성인용품 12 손님(f96a3) 2019.06.09 5316 0
5203 미용실 미시 미용사 진행썰 2 12 손님(c1ea9) 2019.06.08 609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3 Next
/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