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81 0 댓글 8
Extra Form
출처 나.

마무으리~

 

당시는 어리기도 했고 조금만 힘쓰면

3연속도 감당했기에 2연타를 해도 

조금 더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지~

 

싸고 나서도 계속 달라붙어

만지려고 하는데 A가 배고파서 못하겠다

뭐 좀 먹자~ 

 

여친 베프랑 그년 신혼집에서

홀라당 벗고 맥주에 안주 먹는데

 

다시 그런 기분 느낄 수 있을까 싶어~

완전 미안하면서도 짜릿한 배덕감이랄까? 

 

항상 싸울 때마다 날카롭다고 느낀 년이

날 위해서 이것저것 만들고 술 따라주는데

들키지만 않는다면 오래 유지하고 싶지~

 

슴가는 없는 편이지만 외모도 괜찮은 편이고

스타킹 신고 나가면 남자들 다 쳐다볼 정도니~

 

팬티는 왜 가지고 가는거냐 묻는데

나 원래 변태고 여친 것도 집에 10개는 있다

이러니까 빵 터져서 졸라 웃어제낌~

 

처음엔 그날 팬티 사라져서 

졸라 기분 나빴는데 오늘 들으니 

어이가 없다로 하네

나름 귀엽기도 하고~

 

아 그럼 변태 취향 맞춰줄거야? 

하니까 오늘만 특별히 소원들어줄까?

 

서로 성욕도 어느 정도 채웠고 

분위기도 화기애애하니 A가 좀 적극적이었음~

 

그년 손목 잡고 안방에 들어가자마자

옷장 열어봐~ 이러니 좀 당황해했지만

금새 내 말 들어주더라고~

 

예뻐보이는 옷 몇 개 꺼내놓은다음

속옷 다 꺼내봐~ 이러니 

그년 얼굴 엄청 빨개지면서도 내말 들어줬지~

 

그때까지만 해도 여자 많이 안만나봐서

내 여친만 속옷 예쁜 거 모아두는 줄 알았는데

요 년도 비슷했음~

색깔부터 스타일까지 마음에 드는 게 너무 많아

모조리 입혀보고 싶을 정도~

 

차마 남편이 제일 좋아하는 건 입으라고 못하고~

가장 자신있게 나 꼬실 수 있는 거 입어~

했더만 조금 고민하다가 

빨간색과 보라색이 적절히 섞인 갈라팬티와

(그 부분이 갈라지는거) 세트 브라~~

밑트임이 있는 검은 색 팬티스타킹 장착!

 

금방 고른 옷 입히고 누워봐라~

치마 올리고 엉덩이 보여라~

네가 취할 수 있는 섹시포즈 해봐라~

치마 벗고 팬티 벌려봐라~ 등등부터

 

갈라팬티 벌리고 딜도(자위용 보유자임) 꽂아봐라

스타킹만 입어바라 까지 무리한 것도 다 들어줬어~

 

그 와중에 적절히 내 자ㅈ에도 봉사하고 

구경하면서 혼자 ㅈㅇ도 하고 말이지~

 

한참을 그러다가 좀 피곤하네~ 그만하자~

착의상태로 흥분감을 쏟아내려고 하는데 

땀 많이 났다며 씻고 싶다더라~

아쉽다고 하니 다음에 또하자더라고~

다음에?? 다음에?? 

 

홀라당 벗고 같이 샤워하는데

솟아오른 ㅈㅈ는 가라앉혀여지~

ㅈ낸 들이대니 힘들다고 하면서도 

키스 받아주고 서로 주요부분 빨아준다음

뒤뒷칙 시작~

 

소리 엄청 울리는데 기분 너무 좋았다

 

다 씻고 나왔는데 자고 갈거냐 물었어~

그건 아직 못하겠다 하니 키스해주면서 

잘가라고 해주던데~

 

성욕이 해결되니 여친 생각이 나더라~

완전 미안하고 내가 뭘 하고 있나 싶었어~

나 쓰레기임을 인정한다~

그런데 두 여자 사이를 두고 세엑스 포기가 안되더라~

 

한달 정도는 A도 연락 안했고

여친한테 최선을 다했지~

 

그 와중에 남편이 집에 돌아와서 시간도 없었다고 하고~

 

몇 달 지나서 여친 주제하에 자리가 마련되었는데~

A가 여친한테 안좋은 이야기 안해서 막좋아하더라고~

어김없이 술 들어가서 여친은 꽐라~

 

같이 여친 집에 바래다 주고 나오는데 

남편 아직 배타러 안나가서 오래는 못해

차에서 간단히 어때? 이러더라~

콜~

 

유리창~

방석,옷등으로 가릴 수 있는 데까지 다 가리고

ㅂㄱㅂㄱ 시작~ 

 

시간 많이 없으니 빨리 하자며

ㅈㅈ 엄청 빨아재끼고

자기 ㅂㅈ 손으로 부비는데

와~ 그땐 좀 무서웠다~

 

빠른 쉐엣 끝내고 집 바래다 주려는데

남편 나와있는 거 같다며 혼자 갔다~

 

며칠 후 남편 배타러 갔다며 놀러오라는데

전에 못했던 옷 입히고 ㅅㅅ 안까먹고 해주더라~

기분 째짐~~

 

그 후로 이런 패턴이 계속 되었다~

남편 배타러 가면 나 집으로 들이고~

여친 꽐라되서 자면 나중엔 과감하게 

옆방에서 ㅂㄱㅂㄱ~

 

입어달라는 건 다 입어주고 

야동 보다 따라한 것도 많아

 

딱 한번 여친한테 들킬 뻔했는데

A 이뇬이 나 욕 조온나 하면서 의심 제거~

여친은 또 사이 멀어졌나 안절부절하고~

 

마무으리를 하자면 

여친이랑 나쁘지도 않았고 

A가 없었다고 한들 쉐엑스가 고프던 시절은 아니야

그냥 내가 쓰레기고 욕심 많은 나쁜 놈이었지

 

상황만 보자면 

서로 쉐엑스만 하던 사이니 A랑 신나게 한 것도 맞아

여친에게 요구 못하는 거 A는 다 들어줬거든~

 

그러다 A는 남편이 다른 지역 가게되서 멀어졌고

여친과도 내 직업 문제로 그쪽 집안 반대 심해서 

헤어지게 되었지~

 

1년 정도 지나다 A가 남편이랑

완전 다정하게 손잡고 걸어가는 거 봤지

나랑 눈 마주쳤는데 눈인사만 했어~

 

그날 저녁에 A에게 오랜만에 전화가 와서

간만에 볼래? 했는데 

이상하게도 만나고 싶은 마음이 없었어~

여친과의 헤어짐도 

어느정도 극복해서 ㅈㄹ 씨입하고 싶었는데.

 

나 왜 이런지 모르지만 좀 복잡하다야~

그래 알았어~ 

전부 이해는 안 되어도 뭔지 알거 같아~

잘 지내라~ 

 

시간 지나 생각해보니 

난 나쁜 놈 맞고

A도 그리 좋은 여자는 아니지

특히 당시 여친에겐 우리 둘다

개놈 개년임을 부정 못해~

 

그런데도 그 때의 경험은

쉽게 잊혀지지 않아~

이미 겪었던 일이고 돌이킬 수도 없으니

그냥 그랬다는 거야~~~ 

 

추가하자면 A가 직접 말한 것도 있으니~

배 오래 타는 사람 와이프는 바람피게 되어있다~

이런 얼또당또한 맘으리???

  • 손님(c1d56) 2019.05.16 02:40
    5/10
  • 손님(c1d56) 2019.05.16 02:42
    내용은 그럭저럭 괜찮은데 제발 다음부터 섹스는 섹스라고 쓰고 마무리는 마무리라고 써라
    되도 않을 노인네 개그 섞지 말고
  • 손님(9794f) 2019.05.16 04:27
    ㅋㅋ
    빠구으리~~~~!!!
  • 손님(42b79) 2019.05.16 15:22
    노인네 개그 ㅋㅋㅋㅋ
  • 손님(28292) 2019.05.16 07:42
    잘보고간다. A 전번있음 공유해주라.
    나도 외롭다.
  • 손님(7f9dd) 2019.05.16 09:47
    4.0/10
  • 손님(f44f3) 2019.05.16 10:00
    뭔 전번공유야 참도 받겠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손님(0be5e) 2019.05.21 12:16
    이거 퍼온글임 존나 몇년전에 봤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updatefile 유리카 2019.05.23 239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663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698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99985 3
5150 하루에 여자두명이랑 한썰 6 손님(4f677) 2019.05.18 3477 0
5149 유럽에서 백마 100번 이상 탄 썰 8 손님(3d609) 2019.05.18 2716 0
5148 내가 존경했던 여자애가 날 좋아했었다는 이야기 6 손님(dae73) 2019.05.17 2279 0
5147 여친한테 불륜 들킨 썰 15 손님(984dd) 2019.05.16 3768 0
5146 형수와의 썰 완 5 손님(42b79) 2019.05.16 2974 0
5145 형수와의 썰 다른 이야기 1 손님(42b79) 2019.05.16 2460 0
5144 형수와의 썰 1 손님(42b79) 2019.05.16 3891 0
» 여친 친구랑 ㅇㅇ한 썰 마무으리 8 손님(71321) 2019.05.16 3181 0
5142 여친 친구랑 ㅇㅇ한 썰 2부 4 손님(71321) 2019.05.16 3110 0
5141 여친 친구랑 ㅇㅇ한 썰 2 손님(71321) 2019.05.15 4162 0
5140 형들 나 진지하게 고민이있어. 여자친구랑 헤어져야할까? 17 손님(55912) 2019.05.15 2505 0
5139 초대남 경험썰 마지막 9 손님(42b79) 2019.05.15 2979 0
5138 초대남 경험썰 4부 1 손님(42b79) 2019.05.15 2790 0
5137 초대남 경험썰 3부 5 손님(42b79) 2019.05.15 3041 0
5136 초대남 경험썰 2부 1 손님(42b79) 2019.05.15 2973 0
5135 초대남 경험썰 1부 1 손님(42b79) 2019.05.15 4099 0
5134 예전 남친과 고속버스썰@[email protected] 10 손님(e0bcf) 2019.05.14 4189 0
5133 신종사이비단체에 끌려갈 뻔한 썰 4 손님(6d1f5) 2019.05.14 1386 0
5132 21살 술취한년 썰 5부 19 손님(c1ea9) 2019.05.13 3396 0
5131 21살 술취한년 썰 4부 4 손님(c1ea9) 2019.05.13 302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9 Next
/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