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13:57

21살 술취한년 썰 3부

조회 수 2479 0 댓글 2
Extra Form

의식의 흐름에 맡길것이냐 .... 아니면 끝까지 선비로 남을것이냐.

풀발기되서 ㅈㅈ 가 좌 우 흔들리면서 중심을 못잡을때 이년이 도착할때쯤

묵직한 카운터 어택 공격을 하기 시작했다. 일부러 그러는건지 자꾸 입을 갖다 대더라.

나도 더이상 참을수가 없었다. 도착 직전 택시에서 내리기 전에 확실히 하고 싶었다.

 

손을 짧은반바지 뒤로 넣어서 골뱅이를 후벼보았다.

그래 이건 젖은거다. 그리고 이년 느끼는 신음소리를 나즈막하게 뱉고있다.

착한일을 하니 복이 오는구나. 감사하게 먹겠습니다 하고는 ㅂㅈ를 살짝 눌렀다.

그리고는 동네에 다 와간듯 내려서 나에게 살짝 기대어 걷는 상태가 되었다.

 

a- 왜 데려다 달라고 한거냐 근데?

b- 그냥요 고맙기도하고 외롭기도 하고요...

a- 집이 이근처라고 했지? 설마 자취하거나 하는건 아니지?

b- 아니요. 부모님하고 살죠. 근데 결혼하신건 아니죠?

a- 그걸 왜물어. 내가 나이가 많아 보이냐?

b- 아.. 그게요.. 저 남친이랑 헤어지고 오늘 미쳤었나봐요...

 

그렇다 내심 원룸이나 이런곳에서 자취하기를 바랬다. 그래야 제대로 먹을수 있으니까

어느샌가 죄책감은 사라지고 온 신경이 똘똘이에 가고 있었다.

그렇다 니년도 미쳤고 나도 미쳐가고 있다.

당장 해결하고 싶었으나 눈에 보이는건 상가와 공원 화장실 뿐.

 

남자는 숟가락 들 힘만 있으면 한다고 했다.

근데 난 숟가락뿐만 아니라 니년도 들수있으니 어머 이건 먹어야 하는거다.

 

a- 미친김에 제대로 미쳐봐 그럼. 어차피 떠난 새끼는 안와. 오더라도 같은실수 반복해 그게 인간이야.

b- 그래야하는데 계속 생각이나요... 흑흑...

a- 야 머이렇게 질질짜냐 그만 울어 뚝.

b- 오늘 첨본분앞에서 이러는거 창피한데 맘이 편해지긴 해요.. 집에 들어가면 어차피 혼날테고...

a- 그럼 나랑 있던가. 너때문에 나도 지금 우리동네가 아니자나. 시간도 늦었어 봐봐 새벽 1시24분이야.

 

마지막 혼신의 카드를 꺼내들었고. 이년도 내심 집에 가기 싫은 눈치였다.

내가 니 전 남친을 잊게 해줄께 원나잇이든 ㅅㅍ가 되든 오늘 하루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썰 본문이 아닌 글은 잡담게시판//문의사항은 건의게시판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이용해주세요 3 updatefile 유리카 2019.05.23 239 0
공지 비추천이 많은 게시글은 잡담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15 손님 2016.01.22 86630 -5
공지 간단한 썰이나 씹노잼 썰, 일기 등은 잡담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신고하기) 13 모해를살 2014.12.10 96984 -9
공지 썰 게시판 이용수칙 18 손님 2014.08.06 99986 3
» 21살 술취한년 썰 3부 2 손님(c1ea9) 2019.05.13 2479 0
5129 21살 술취한년 썰 2부 6 손님(c1ea9) 2019.05.13 2890 0
5128 21살 술취한년 썰 1부 5 손님(c1ea9) 2019.05.13 4000 0
5127 친구 엄마 먹었는데 어쩌냐 썰 존나 김 15 손님(87cdd) 2019.05.13 6099 0
5126 인생고민.. 5 손님(e6b24) 2019.05.13 1067 0
5125 고딩때 친구들 썰 모음 3 손님(0e351) 2019.05.12 2113 0
5124 초딩인가중딩때 꾼 꿈 2 손님(8ff76) 2019.05.12 631 0
5123 고등어의 썰털이 4 손님(a5a7f) 2019.05.12 2098 0
5122 초딩 시절 겪은 미스터리 썰(믿든말든 상관 안함) 5 손님(8eb82) 2019.05.12 1296 0
5121 선생님 슬리퍼 좋아한썰 7 썰풀꿐 2019.05.10 1794 0
5120 술 취해서 쓰는 내 성장 스토리 재밌으라고 쓰는거 아님 8 손님(a42f8) 2019.05.10 1256 0
5119 여고생 성욕고민 44 손님(f4a57) 2019.05.10 3861 0
5118 ㅅㅅ라이프 그녀 -감성주점 죽순이편- 18 손님(761d3) 2019.05.10 3502 0
5117 20대에 사기당하고 2천만원 갚은 썰 7 손님(176ee) 2019.05.09 1648 0
5116 친구관계 씹창나고 도망다닌썰 노잼주의 2 손님(16f65) 2019.05.09 1631 0
5115 중딩때 아다 뗀썰 16 손님(f647f) 2019.05.07 4917 0
5114 2대2 스와핑썰 (유퉁의추억) 2부 9 귀두자객 2019.05.07 3942 0
5113 이마트 주차장에서 만난 남친있는여자랑 잔썰 3 14 손님(0e351) 2019.05.06 3934 0
5112 야심한 시간, 외국인 꼬시는 방법 하나 알려준다. 9 손님(0445d) 2019.05.06 3887 0
5111 야노하다가 강아지 산책시키는 예쁜여자랑 마주친썰 10 손님(e5f49) 2019.05.06 315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9 Next
/ 259